-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6/08/05 20:10:12
Name   April_fool
Link #1   http://www3.nhk.or.jp/news/html/20160804/k10010621901000.html
Link #2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6/08/04/2016080403143.html
Subject   인공지능 왓슨의 의학적 진단 보조 사례
방금 전에 어느 분이 티타임 게시판에 관련 글을 올리셨는데, 댓글을 쓰려고 했더니 어째선지 글이 사라졌네요. 그래서 제가 다시 올립니다.

[NHK] 人工知能 病名突き止め患者の命救う 国内初か
http://www3.nhk.or.jp/news/html/20160804/k10010621901000.html

내용을 요약하자면, 미국 IBM에서 개발한 인공지능 [왓슨]을 도쿄대학교 의과학연구소 부속병원이 도입하여 운용한 결과 진단하기 어려웠던 2명의 암 환자를 비롯하여 모두 환자 41명의 치료에 도움이 되는 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었다는 것입니다. 이 중 NHK의 기사에서 중점적으로 소개된 사례를 구글 크롬의 번역기능으로 번역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인공지능에 의해 목숨을 구원받은 야마시타 아야코 씨(66)는 재작년 여름 경부터 컨디션에 이상을 느끼고 심한 빈혈로 진단되어 있었지만, 작년 1월 도쿄대 의과학연구소 부속 병원에서 급성 골수성 백혈병 진단을 받고 그날로 입원했습니다.

2종류의 항암제를 결합한 표준 치료를 받았지만 몸의 면역 기능을 담당하는 백혈구의 수는 회복되지 않고, 고열을 내고 의식 장애를 일으키는 등 죽음을 각오한 시기도 있었다고 말합니다.

병원은 회복이 보이지 않는 야마시타 씨의 병의 원인을 인공지능을 사용하여 찾았습니다. 우선 야마시타 씨의 유전자를 자세히 살펴 변화가 일어나고 있는 개소를 1500개 픽업했습니다. 이러한 변화가 어떻게 관련되어 질병을 일으키는지 인공지능에게 분석시켰더니 불과 10분 후에 “STAG2”라는 유전자의 변화가 근본 원인을 만들어내고 있는 ‘이차성 백혈병’일 가능성이 높은 것을 간파한 것입니다. 따라서 병원은 다른 치료제로 바꾸는 등 치료 방침을 변경. 그 결과, 야마시타 씨의 몸은 서서히 회복하고 지난해 9월에는 퇴원할 수 있었습니다.

야마시타 씨는 “앞으로 1년 정도 있으면 이 세상에서 없어질 각오했던 시기도 있었습니다. 로봇이나 컴퓨터의 연구 성과를 올리는 데는 오랜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이렇게 급격하게 도움받는 것은 생각지도 않았는데, 지금 생활할 수 있는 것도 인공지능 덕분”이라고 말했습니다.
기사에 따르면 해당 병원은 IBM과 공동으로 암 환자를 진단하는 임상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고 하네요. 이 사례는 일본에서 인공지능이 사람의 생명을 구한 최초의 사례로 평가받는다고 합니다.

이런 종류의 유전정보 분석 또는 유사 사례 검색 등은 인공지능이 잘 할 수 있는 것이고, 이를 응용한 인공지능의 진단보조도구로서의 활용은 얼마 지나지 않아 국내에도 도입될 수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마침 한국IBM이 왓슨에게 한국어를 가르치고 있다고도 하니까요.



1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10110 4
    6768 IT/컴퓨터22시간 노트북 나오면 사실건가요 snapdragon 835 [6] 망고스틴나무390 17/12/15 390 0
    6767 일상/생각누군가 옆에서 항상 나를 지도해주는 느낌 [5] 망고스틴나무276 17/12/14 276 0
    6766 영화디즈니의 21세기 폭스 인수가 확정되었습니다. [6] + 저퀴196 17/12/14 196 1
    6765 오프모임12.14(목) 7시, 바로 지금! 가산동 계란빵 +족발(?!) [18] 이블베어409 17/12/14 409 6
    6764 게임그래도 게임은 한다. [21] 세인트489 17/12/14 489 18
    6763 영화이번 주 CGV 흥행 순위 홍차봇113 17/12/14 113 0
    6762 스포츠171213 오늘의 NBA(르브론 제임스 25득점 17어시스트 7리바운드) 김치찌개49 17/12/13 49 0
    6760 게임문명6의 선덕여왕이 왜 암군인가? [23] 저퀴824 17/12/12 824 0
    6759 스포츠171212 오늘의 NBA(케빈 듀란트 28득점 9리바운드 5어시스트 3블락) 김치찌개59 17/12/12 59 0
    6758 창작히키코모리의 수기. [4] 와인하우스627 17/12/12 627 5
    6756 철학/종교이정도면 안정된 직장... [18] CONTAXS21394 17/12/11 1394 0
    6754 스포츠171210 오늘의 NBA(르브론 제임스 30득점 13리바운드 13어시스트) 김치찌개82 17/12/11 82 0
    6753 음악[번외] Jazz For Christmas Time - 국내 스트리밍 사이트를 중심으로 (3) [4] Erzenico146 17/12/11 146 3
    6752 스포츠171209 오늘의 NBA(케빈 듀란트 36득점 10리바운드 7어시스트 5블락) 김치찌개70 17/12/10 70 0
    6751 도서/문학선귤당 선비님 [3] aqua383 17/12/10 383 6
    6750 스포츠[MLB] 지안카를로 스탠튼 양키스로.jpg 김치찌개101 17/12/10 101 0
    6749 일상/생각내가 싫어할 권리가 있었을까... [24] tannenbaum993 17/12/10 993 7
    6747 게임스위치 일주일 [8] 헬리제의우울631 17/12/09 631 2
    6746 스포츠[MLB] 오타니 쇼헤이 LA 에인절스행.jpg [2] 김치찌개271 17/12/09 271 0
    6745 스포츠171208 오늘의 NBA(러셀 웨스트브룩 31득점 8리바운드 6어시스트) 김치찌개71 17/12/08 71 0
    6744 음악샹송 한곡 듣고 가셔요. [2] droysen161 17/12/08 161 4
    6743 IT/컴퓨터망 중립성 관련해서 청와대 청원이 열렸네요. [12] 고먐미602 17/12/08 602 4
    6742 음악[번외] Jazz For Christmas Time - 국내 스트리밍 사이트를 중심으로 (2) [4] Erzenico159 17/12/08 159 4
    6741 게임[불판] 하스스톤 코볼트와 지하 미궁 정보 공유 [27] 1일3똥537 17/12/08 537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포럼형 정렬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