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6/08/18 12:08:15
Name   April_fool
Link #1   https://www.youtube.com/watch?v=wfYbgdo8e-8
Link #2   https://www.youtube.com/watch?v=JQVmkDUkZT4
Subject   분할뇌 문제와 테세우스의 배 패러독스
어제 타임라인에 쿠르츠게작트 동영상 하나를 올렸다가, 문득 [분할뇌 문제][테세우스의 배] 패러독스를 하나로 묶는 동영상을 보았습니다. (한국어 자막 있음)




인간의 뇌는 좌반구와 우반구로 나뉘어 있고, 이 사이는 뇌량이라는 굵직한 신경 다발로 서로 연결되어 있습니다. 1960년대에 뇌전증(간질)을 치료하기 위해서 뇌량을 일부러 끊어버리는 수술이 고안되었는데, 이 수술을 받은 환자들은 간질발작은 호전되었지만 [외계인 손 증후군]과 같은 특이한 증상이 새로 생기고 말았습니다. 이를 설명하는 것이 위의 첫번째 동영상입니다.

고대 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영웅 테세우스는 라비린토스에 있던 미노타우루스를 죽이는 업적을 달성한 뒤 배를 타고 아테네로 돌아왔습니다. 아테네 사람들은 테세우스의 업적을 기리기 위해 그가 타고 온 배를 길이길이 보존했는데, 이 과정에서 배의 판자가 썩으면 그 부분을 새 판자로 교체하였습니다. 이에 대해 역사가 플루타르코스는 ‘언젠가 배의 판자가 모조리 새 것으로 바뀌어도 그 배는 여전히 테세우스의 배가 맞는가?’라는 유명한 역설을 제기했는데, 이것을 인간의 몸에 적용하여 해설한 것이 바로 위의 두번째 동영상입니다.

이 두 가지는 익히 알고 있었지만, 이 두 가지를 하나로 엮어서 생각한다는 발상은 지금껏 미처 하지 못했었습니다.
이렇게 보면, 데카르트가 제시했던 “나는 생각한다, 고로 나는 존재한다”라는 얼핏 보기에 결코 흔들리지 않을 것만 같던 명제는 실은 매우 취약한 것입니다. 대체 그 ‘나’(我)라는 것은 뭘까요? ‘나’라는 것은 나를 이루는 모든 구성요소와 그 상호작용의 합이라고 가정할 수도 있겠지만, 실은 그것조차도 쉽게 둘로 쪼개질 수 있다는 사실은 ‘나’라는 존재가 실은 허상이 아닐까 하는 생각을 들게 하기에 충분합니다. 여러분들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9529 4
    6429 오프모임잠시 뒤 7시 종로 저녁 드실 분. [50] + tannenbaum470 17/10/17 470 5
    6428 음악노래에는 삶의 냄새가 너무 쉽게 깃들어. [1] + 틸트163 17/10/17 163 9
    6427 음악[팝송] 마이클 잭슨 새 앨범 "Scream" [3] 김치찌개148 17/10/17 148 1
    6426 오프모임또 질러봅니다 - 강남 미스터피자 점심부페 [14] + T.Robin382 17/10/17 382 5
    6425 IT/컴퓨터뱀은 다리를 가지고 있다구 [13] Toby535 17/10/16 535 9
    6424 게임[LOL] 울프의 인터뷰로 보는 SKT 이야기 [15] Leeka428 17/10/16 428 0
    6423 사회소방복 수입이 아니라 국내에서도 생산하군요. [1] 눈떠보니집255 17/10/16 255 0
    6422 IT/컴퓨터외계어(?) 주의-Qt for Android를 직접 빌드해봤습니다 [12] T.Robin280 17/10/16 280 1
    6420 영화윤여정 주, <죽여주는 여자> (2016) [6] 와인하우스587 17/10/14 587 6
    6419 음악[팝송] 리암 갤러거 새 앨범 "As You Were" 김치찌개142 17/10/14 142 2
    6418 도서/문학에밀졸라 꿈 스포있음 [2] 알료사244 17/10/14 244 1
    6417 게임올해도 똑같다 전문가들아 또 속냐!? 롤드컵 D조 후기 [11] 피아니시모530 17/10/14 530 0
    6416 스포츠어느 연예인의 악수회 [2] 키스도사520 17/10/14 520 0
    6415 게임[LOL] 마지막을 보여준 G2와, 중국의 자존심 - 그룹 스테이지 6일차 [1] + Leeka200 17/10/14 200 0
    6414 오프모임독립영화 분장 초대권 나눔 (마감) [16] 파란아게하367 17/10/13 367 6
    6413 오프모임12:00~1:00(오후) 사이에 강남역에서 피자 드실 분? [27] T.Robin627 17/10/13 627 1
    6412 오프모임23:30분 노원역서 양꼬치 드실분!!! [31] tannenbaum807 17/10/12 807 6
    6411 게임20171012 롤드컵 B조 후기 [4] 피아니시모207 17/10/12 207 1
    6410 사회노동부가 고용노동부에서 고용부가 되는 과정 [7] DrCuddy610 17/10/12 610 0
    6409 영화이번 주 CGV 흥행 순위 [1] 홍차봇317 17/10/12 317 0
    6408 스포츠미식축구 관련 클립 모음 [12] Danial Plainview251 17/10/12 251 3
    6407 과학/기술How to 목성이 지구를 지키는 방법 [28] 곰곰이837 17/10/11 837 14
    6406 일상/생각일본의 수학교육은 대단하구나 했던 경험 [8] 코리몬테아스854 17/10/11 854 0
    6404 일상/생각하드 투 세이 아임 쏘리.. [28] Homo_Skeptic848 17/10/11 848 18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포럼형 정렬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