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6/09/20 03:40:35
Name   커피최고
Subject   쿨재즈 - Concierto, 내 인생의 첫 음반

[재생 ㄱㄱ!!]

네, 너무나도 유명한 명반입니다.

외가가 육군집안이라 어릴 적부터 미군 스멜이 나는 것들을 접하면서 자라왔습니다. 그래서 재즈를 동요보다도 먼저 접했더라죠. 그 중에서도 짐 홀의 [Concierto]는 각별합니다. 그도 그럴 것이, 제가 "음반"이라는 형식을 인식하고 감상한 첫 작품이기 때문입니다. 운이 좋았던 거죠, 하필 쿨재즈의 대명사로 여겨지는 음반을 꺼내들었을 줄이야....



앨범 자켓부터 쿨내가 진동하는 이 음반의 제목, Concierto는 스페인어로 음악회, 협주곡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습니다. 앨범 제작을 주도한 쿨재즈의 대표적인 기타리스트 짐 홀과 천상의 트럼펫으로 유명한 쳇 베이커를 필두로,  폴 데즈먼드, 론 카터, 스티브 겟, 롤랜드 한나 같은 거장들이 함께 하였기에 이보다 적절한 앨범명은 없을 것 같습니다.

이 음반을 시작으로, 여러 재즈 음반들을 접해왔지만 쿨재즈의 범주에 들어가는 것들을 즐겨 듣게 되더라고요. 아마 좀 정돈된 느낌이 들어서 그런게 아닌가 싶습니다. 재즈하면 즉흥적인 연주가 먼저 생각날텐데, 이건 결국 비밥이 제시한 "작은 틀 속의 자유"라는 연주 모델에서 비롯된 것입니다. 그런데 쿨재즈는 좀 다릅니다. 블랙뮤직에 심취한 "좋은 교육받은" 백인들이 재즈에 클래시컬한 요소를 적극적으로 가미하면서 탄생한 장르거든요.(물론 재즈 그 자체, 마일즈 데이비스로부터 근거하기도 합니다.)  그 때문인지 여타 재즈보다 "조직적인 짜임새"가 느껴지죠. 다만, jam 연주에서만 들을 수 있는 그 특유의 야수성이 전무하여 심심하다고 이야기하시는 분들도 계십니다. 음악이 전체적으로 차갑고 가라앉는 느낌이죠. 그래서 COOL 재즈입니다 ㅋㅋ  전 차도남이라 극호입니다만 ^^

아무튼 [Concierto]의 잔잔한 사운드는 어린 저에게 적잖은 감동을 주었습니다. 그러나 자라면서 Big L이 제 귓구멍에 날카로운 라임과 플로우를 때려박는 경험을 하게 됩니다... 그렇게 힙합의 길에 들어서면서 재즈와는 거리를 두게 되죠. 한 때의 방황을 지나서 재즈의 품으로 되돌아오게 된 시기는 재수생의 신분을 벗어나 처음으로 알바를 하게 될 때였습니다. 그 곳은 코엑스의 음반점이었고, 거기서 다시금 [Concierto]를 만나게 됩니다. 이 시퍼런 물체는 제 생애 첫 월급으로 구매한 첫 물건이 되겠습니다.... 무려 직원할인 30퍼센트 파워...ㅋㅋ 여러모로 제 인생에서 가장 기억될만한 작품들 중 하나가 아닌가 싶습니다.



ps-



이 글을 쓰게 된 경위, 내일 단골카페 사장님한테 이렇게 음반드리러 가거든요. 트랙리스트 개혁에 힘쓰고 있습니다 ㅋㅋ



  • 좋은 음악추천에는 추천으로 답해드리는게 인지상정!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7950 4
5509 사회사회진보연대의 문재인 노동정책 비판을 중심으로 [6] + 二ッキョウ니쿄215 17/04/24 215 3
5508 기타홍차클러의 일대기 [10] + 와이236 17/04/24 236 5
5507 창작[소설] 여름이 오기 전 [11] 열대어284 17/04/24 284 1
5505 방송/연예멜론차트에서 3주이상 1위한 노래들 [2] Leeka151 17/04/24 151 1
5504 일상/생각수박이는 요새 무엇을 어떻게 먹었나 -7 [14] + 수박이두통에게보린259 17/04/23 259 6
5503 정치[불판] 선관위 주최 대선후보 1차 TV 토론 [121] 알겠슘돠2096 17/04/23 2096 0
5502 스포츠170423 오승환 1이닝 0실점 시즌 4세이브.swf [2] 김치찌개125 17/04/23 125 1
5501 문화/예술[연극 후기] 쉬어매드니스 [4] 와이141 17/04/23 141 2
5500 사회군사법원은 왜 군의 입맛에 맞게 돌아가는가. [8] 烏鳳524 17/04/23 524 15
5499 정치왜 정치인들은 여성우대정책을 펴지 못해 안달이 났는가? [6] Raute672 17/04/23 672 5
5498 스포츠170422 오승환 1이닝 3K 0실점 시즌 3세이브 [2] 김치찌개174 17/04/22 174 1
5497 일상/생각밤에 배달업체 사장님과 싸운 사연. [19] 세인트687 17/04/22 687 1
5496 여행2017년 3월 여행기 1편 "그냥 박차고 일어나고 싶었을 뿐" [4] 황금사과213 17/04/22 213 8
5495 정치19대 대선후보 인권 공약-엠네스티 인권 8대의제 답변 [6] tannenbaum229 17/04/22 229 0
5494 게임다시 처음으로 돌아가는 콜 오브 듀티 [1] 저퀴221 17/04/22 221 0
5493 의료/건강생리컵 사용 방법 소개 영상 [15] Toby825 17/04/21 825 6
5492 기타2017 VSL 스타크래프트2 시즌1 결승전 우승 "김준혁" 김치찌개98 17/04/21 98 0
5491 스포츠에릭 테임즈 시즌 8호 2점 홈런.swf 김치찌개161 17/04/21 161 0
5490 창작[소설] 그래도 되는 사람 [52] 새벽3시654 17/04/21 654 13
5489 스포츠[MLB]내셔널스의 심장, 라이언 짐머맨 [16] 나단337 17/04/21 337 0
5488 음악[19금] 필 받아서 써보는 힙합/트랩/레게/댄스홀/edm 플레이리스트 [10] Paft Dunk534 17/04/21 534 3
5487 게임2004년 11월 12일의 후폭풍 [9] 피아니시모449 17/04/21 449 5
5486 방송/연예나름 한국에서는 드문 뮤직 드라마 [1] Leeka231 17/04/20 231 0
5485 스포츠[해축] 메날두 시대 주요 팀 UCL 성적 [1] 익금산입128 17/04/20 128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포럼형 정렬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