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6/09/20 03:40:35
Name   커피최고
Subject   쿨재즈 - Concierto, 내 인생의 첫 음반

[재생 ㄱㄱ!!]

네, 너무나도 유명한 명반입니다.

외가가 육군집안이라 어릴 적부터 미군 스멜이 나는 것들을 접하면서 자라왔습니다. 그래서 재즈를 동요보다도 먼저 접했더라죠. 그 중에서도 짐 홀의 [Concierto]는 각별합니다. 그도 그럴 것이, 제가 "음반"이라는 형식을 인식하고 감상한 첫 작품이기 때문입니다. 운이 좋았던 거죠, 하필 쿨재즈의 대명사로 여겨지는 음반을 꺼내들었을 줄이야....



앨범 자켓부터 쿨내가 진동하는 이 음반의 제목, Concierto는 스페인어로 음악회, 협주곡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습니다. 앨범 제작을 주도한 쿨재즈의 대표적인 기타리스트 짐 홀과 천상의 트럼펫으로 유명한 쳇 베이커를 필두로,  폴 데즈먼드, 론 카터, 스티브 겟, 롤랜드 한나 같은 거장들이 함께 하였기에 이보다 적절한 앨범명은 없을 것 같습니다.

이 음반을 시작으로, 여러 재즈 음반들을 접해왔지만 쿨재즈의 범주에 들어가는 것들을 즐겨 듣게 되더라고요. 아마 좀 정돈된 느낌이 들어서 그런게 아닌가 싶습니다. 재즈하면 즉흥적인 연주가 먼저 생각날텐데, 이건 결국 비밥이 제시한 "작은 틀 속의 자유"라는 연주 모델에서 비롯된 것입니다. 그런데 쿨재즈는 좀 다릅니다. 블랙뮤직에 심취한 "좋은 교육받은" 백인들이 재즈에 클래시컬한 요소를 적극적으로 가미하면서 탄생한 장르거든요.(물론 재즈 그 자체, 마일즈 데이비스로부터 근거하기도 합니다.)  그 때문인지 여타 재즈보다 "조직적인 짜임새"가 느껴지죠. 다만, jam 연주에서만 들을 수 있는 그 특유의 야수성이 전무하여 심심하다고 이야기하시는 분들도 계십니다. 음악이 전체적으로 차갑고 가라앉는 느낌이죠. 그래서 COOL 재즈입니다 ㅋㅋ  전 차도남이라 극호입니다만 ^^

아무튼 [Concierto]의 잔잔한 사운드는 어린 저에게 적잖은 감동을 주었습니다. 그러나 자라면서 Big L이 제 귓구멍에 날카로운 라임과 플로우를 때려박는 경험을 하게 됩니다... 그렇게 힙합의 길에 들어서면서 재즈와는 거리를 두게 되죠. 한 때의 방황을 지나서 재즈의 품으로 되돌아오게 된 시기는 재수생의 신분을 벗어나 처음으로 알바를 하게 될 때였습니다. 그 곳은 코엑스의 음반점이었고, 거기서 다시금 [Concierto]를 만나게 됩니다. 이 시퍼런 물체는 제 생애 첫 월급으로 구매한 첫 물건이 되겠습니다.... 무려 직원할인 30퍼센트 파워...ㅋㅋ 여러모로 제 인생에서 가장 기억될만한 작품들 중 하나가 아닌가 싶습니다.



ps-



이 글을 쓰게 된 경위, 내일 단골카페 사장님한테 이렇게 음반드리러 가거든요. 트랙리스트 개혁에 힘쓰고 있습니다 ㅋㅋ



  • 좋은 음악추천에는 추천으로 답해드리는게 인지상정!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7471 4
5292 정치<피로사회>와 안철수 [1] 三公175 17/03/26 175 3
5291 일상/생각차 사자 마자 지옥의 (고속)도로연수 [45] + SCV352 17/03/26 352 1
5290 일상/생각케이크를 즐기는 남자들. [15] + 숲과바위그리고선363 17/03/25 363 1
5289 사회페다고지와 안드라고지 사이 [7] 호라타래291 17/03/25 291 5
5288 도서/문학인간에 대한 단언적 시선 - 박민규, <그렇습니까? 기린입니다>에 대하여 [35] + 三公595 17/03/25 595 2
5287 기타오래 전 이니그마를 듣다가 [7] 왈츠307 17/03/25 307 1
5286 스포츠170324 오늘의 메이저리그(박병호 1타점 적시타) 김치찌개94 17/03/25 94 0
5285 과학명왕성이 행성 지위를 상실한 이유와 복귀 가능성 [15] 곰곰이448 17/03/24 448 13
5284 일상/생각딸기 케이크의 추억 [54] 열대어658 17/03/24 658 19
5283 사회화장실을 엿본 그는 왜 무죄판결을 받았나 [13] + 烏鳳685 17/03/24 685 26
5282 게임e스포츠 분석 전문 사이트 <eSports Pub>을 소개합니다. [12] 그대지킴이446 17/03/24 446 1
5280 스포츠170323 오늘의 메이저리그(김현수 1타점 적시타) 김치찌개135 17/03/23 135 0
5279 스포츠2017 월드 베이스볼 클래식 미국 우승 [5] 김치찌개194 17/03/23 194 1
5278 경제미세먼지가 많으면 주가가 하락한다? [16] 난커피가더좋아440 17/03/23 440 2
5277 도서/문학안녕하세요, 얼마전 책 나눔판을 벌인 이입니다 [27] 서흔504 17/03/23 504 12
5276 스포츠국내 축구 이야기들 : 2017-1 (1) [12] 별비171 17/03/23 171 2
5275 창작사생연 - 만남 [2] 살찐론도114 17/03/23 114 2
5274 문화/예술지금까지 써본 카메라 이야기(#02) – Konica-Minolta Dynax 7D [22] + *alchemist*184 17/03/23 184 4
5273 IT/컴퓨터애플 시총 7300억 달러 돌파.. 꿈의 1조를 달성할까? [2] Leeka183 17/03/23 183 0
5272 일상/생각누구를 위해 정치에 참여해야 하는가? [2] 뜻밖의317 17/03/23 317 0
5271 영화이번 주 CGV 흥행 순위 홍차봇279 17/03/23 279 0
5270 IT/컴퓨터아이패드 새 모델이 공개되었습니다 [6] Leeka526 17/03/23 526 0
5269 게임 [LOL] 서포터로 바론스틸에 쿼드라킬까지! MVP VS KT 전 후기 [6] Leeka193 17/03/23 193 0
5268 일상/생각친구만들기 [8] 기아트윈스342 17/03/23 342 7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포럼형 정렬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