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6/09/20 03:40:35
Name   커피최고
Subject   쿨재즈 - Concierto, 내 인생의 첫 음반

[재생 ㄱㄱ!!]

네, 너무나도 유명한 명반입니다.

외가가 육군집안이라 어릴 적부터 미군 스멜이 나는 것들을 접하면서 자라왔습니다. 그래서 재즈를 동요보다도 먼저 접했더라죠. 그 중에서도 짐 홀의 [Concierto]는 각별합니다. 그도 그럴 것이, 제가 "음반"이라는 형식을 인식하고 감상한 첫 작품이기 때문입니다. 운이 좋았던 거죠, 하필 쿨재즈의 대명사로 여겨지는 음반을 꺼내들었을 줄이야....



앨범 자켓부터 쿨내가 진동하는 이 음반의 제목, Concierto는 스페인어로 음악회, 협주곡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습니다. 앨범 제작을 주도한 쿨재즈의 대표적인 기타리스트 짐 홀과 천상의 트럼펫으로 유명한 쳇 베이커를 필두로,  폴 데즈먼드, 론 카터, 스티브 겟, 롤랜드 한나 같은 거장들이 함께 하였기에 이보다 적절한 앨범명은 없을 것 같습니다.

이 음반을 시작으로, 여러 재즈 음반들을 접해왔지만 쿨재즈의 범주에 들어가는 것들을 즐겨 듣게 되더라고요. 아마 좀 정돈된 느낌이 들어서 그런게 아닌가 싶습니다. 재즈하면 즉흥적인 연주가 먼저 생각날텐데, 이건 결국 비밥이 제시한 "작은 틀 속의 자유"라는 연주 모델에서 비롯된 것입니다. 그런데 쿨재즈는 좀 다릅니다. 블랙뮤직에 심취한 "좋은 교육받은" 백인들이 재즈에 클래시컬한 요소를 적극적으로 가미하면서 탄생한 장르거든요.(물론 재즈 그 자체, 마일즈 데이비스로부터 근거하기도 합니다.)  그 때문인지 여타 재즈보다 "조직적인 짜임새"가 느껴지죠. 다만, jam 연주에서만 들을 수 있는 그 특유의 야수성이 전무하여 심심하다고 이야기하시는 분들도 계십니다. 음악이 전체적으로 차갑고 가라앉는 느낌이죠. 그래서 COOL 재즈입니다 ㅋㅋ  전 차도남이라 극호입니다만 ^^

아무튼 [Concierto]의 잔잔한 사운드는 어린 저에게 적잖은 감동을 주었습니다. 그러나 자라면서 Big L이 제 귓구멍에 날카로운 라임과 플로우를 때려박는 경험을 하게 됩니다... 그렇게 힙합의 길에 들어서면서 재즈와는 거리를 두게 되죠. 한 때의 방황을 지나서 재즈의 품으로 되돌아오게 된 시기는 재수생의 신분을 벗어나 처음으로 알바를 하게 될 때였습니다. 그 곳은 코엑스의 음반점이었고, 거기서 다시금 [Concierto]를 만나게 됩니다. 이 시퍼런 물체는 제 생애 첫 월급으로 구매한 첫 물건이 되겠습니다.... 무려 직원할인 30퍼센트 파워...ㅋㅋ 여러모로 제 인생에서 가장 기억될만한 작품들 중 하나가 아닌가 싶습니다.



ps-



이 글을 쓰게 된 경위, 내일 단골카페 사장님한테 이렇게 음반드리러 가거든요. 트랙리스트 개혁에 힘쓰고 있습니다 ㅋㅋ



  • 좋은 음악추천에는 추천으로 답해드리는게 인지상정!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8327 4
5713 영화봉준호 감독 신작 "옥자" 시사회 참여 이벤트가 있는데... [2] + 기쁨평안171 17/05/29 171 0
5712 게임농구 좋아하세요? [14] + 기쁨평안204 17/05/29 204 1
5711 게임엑스컴 리부트, XCOM : Enemy within 공략 (2) 추천 전략 이슬먹고살죠46 17/05/29 46 0
5710 일상/생각결벽은 날 행복하게 한다. [4] + 싸펑피펑225 17/05/29 225 3
5709 스포츠[해축] 16-17 유럽 주요리그 타이틀 우승 팀 [6] 익금산입116 17/05/28 116 0
5708 스포츠170528 추신수 시즌 5호 리드오프 홈런.swf 김치찌개150 17/05/28 150 0
5707 사회대학교 기숙사 들어왔는데 전입신고 안 한 나도 위장전입일까? [5] 우주최강워리어895 17/05/28 895 3
5706 IT/컴퓨터게임업체로 살펴보는 IT 5대 기업의 영향력 [8] Leeka439 17/05/27 439 1
5705 음악요즘 듣는 팝송들 [4] elanor201 17/05/27 201 0
5704 정치사드의 군사적 효용성과 미국 정부가 중국과 한국에 한 거짓말 [7] ArcanumToss555 17/05/26 555 4
5703 스포츠170526 류현진 4이닝 2K 0실점 시즌 1세이브.swf [2] 김치찌개138 17/05/26 138 1
5702 음악Be human. 인간이기. [5] 틸트339 17/05/26 339 7
5701 일상/생각어떤 한 연애 이야기 [21] 열대어538 17/05/26 538 1
5700 IT/컴퓨터어쩌다보니 지른 에어팟 사용 후기 [21] Leeka555 17/05/25 555 2
5699 게임엑스컴 리부트, XCOM : Enemy within 공략 (1) [3] 이슬먹고살죠203 17/05/25 203 5
5698 스포츠170525 추신수 1타점 적시타.swf 김치찌개78 17/05/25 78 0
5697 영화이번 주 CGV 흥행 순위 [3] 홍차봇344 17/05/25 344 0
5696 게임[LOL] 달라진 롱주, 새롭게 합류한 위너스. 섬머 프리뷰 [3] Leeka184 17/05/25 184 0
5695 기타찜질방 이야기 -1- [5] 개마시는 술장수345 17/05/24 345 1
5694 일상/생각[회고록] 그녀의 환한 미소 [15] 수박이두통에게보린397 17/05/24 397 13
5693 IT/컴퓨터The New Surface Pro [11] 싸펑피펑449 17/05/24 449 0
5691 스포츠170524 추신수 1타점 2루타.swf 김치찌개83 17/05/24 83 0
5690 요리/음식식욕터지는 다이어터의 의식의 흐름 - Chicken Wings [21] elanor581 17/05/24 581 2
5689 스포츠김성근의 한화를 돌아보다. [31] kpark761 17/05/24 761 6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포럼형 정렬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