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6/09/20 03:40:35
Name   커피최고
Subject   쿨재즈 - Concierto, 내 인생의 첫 음반

[재생 ㄱㄱ!!]

네, 너무나도 유명한 명반입니다.

외가가 육군집안이라 어릴 적부터 미군 스멜이 나는 것들을 접하면서 자라왔습니다. 그래서 재즈를 동요보다도 먼저 접했더라죠. 그 중에서도 짐 홀의 [Concierto]는 각별합니다. 그도 그럴 것이, 제가 "음반"이라는 형식을 인식하고 감상한 첫 작품이기 때문입니다. 운이 좋았던 거죠, 하필 쿨재즈의 대명사로 여겨지는 음반을 꺼내들었을 줄이야....



앨범 자켓부터 쿨내가 진동하는 이 음반의 제목, Concierto는 스페인어로 음악회, 협주곡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습니다. 앨범 제작을 주도한 쿨재즈의 대표적인 기타리스트 짐 홀과 천상의 트럼펫으로 유명한 쳇 베이커를 필두로,  폴 데즈먼드, 론 카터, 스티브 겟, 롤랜드 한나 같은 거장들이 함께 하였기에 이보다 적절한 앨범명은 없을 것 같습니다.

이 음반을 시작으로, 여러 재즈 음반들을 접해왔지만 쿨재즈의 범주에 들어가는 것들을 즐겨 듣게 되더라고요. 아마 좀 정돈된 느낌이 들어서 그런게 아닌가 싶습니다. 재즈하면 즉흥적인 연주가 먼저 생각날텐데, 이건 결국 비밥이 제시한 "작은 틀 속의 자유"라는 연주 모델에서 비롯된 것입니다. 그런데 쿨재즈는 좀 다릅니다. 블랙뮤직에 심취한 "좋은 교육받은" 백인들이 재즈에 클래시컬한 요소를 적극적으로 가미하면서 탄생한 장르거든요.(물론 재즈 그 자체, 마일즈 데이비스로부터 근거하기도 합니다.)  그 때문인지 여타 재즈보다 "조직적인 짜임새"가 느껴지죠. 다만, jam 연주에서만 들을 수 있는 그 특유의 야수성이 전무하여 심심하다고 이야기하시는 분들도 계십니다. 음악이 전체적으로 차갑고 가라앉는 느낌이죠. 그래서 COOL 재즈입니다 ㅋㅋ  전 차도남이라 극호입니다만 ^^

아무튼 [Concierto]의 잔잔한 사운드는 어린 저에게 적잖은 감동을 주었습니다. 그러나 자라면서 Big L이 제 귓구멍에 날카로운 라임과 플로우를 때려박는 경험을 하게 됩니다... 그렇게 힙합의 길에 들어서면서 재즈와는 거리를 두게 되죠. 한 때의 방황을 지나서 재즈의 품으로 되돌아오게 된 시기는 재수생의 신분을 벗어나 처음으로 알바를 하게 될 때였습니다. 그 곳은 코엑스의 음반점이었고, 거기서 다시금 [Concierto]를 만나게 됩니다. 이 시퍼런 물체는 제 생애 첫 월급으로 구매한 첫 물건이 되겠습니다.... 무려 직원할인 30퍼센트 파워...ㅋㅋ 여러모로 제 인생에서 가장 기억될만한 작품들 중 하나가 아닌가 싶습니다.



ps-



이 글을 쓰게 된 경위, 내일 단골카페 사장님한테 이렇게 음반드리러 가거든요. 트랙리스트 개혁에 힘쓰고 있습니다 ㅋㅋ



  • 좋은 음악추천에는 추천으로 답해드리는게 인지상정!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6395 4
4655 영화이번 주 CGV 흥행 순위 [5] + 홍차봇132 17/01/19 132 0
4654 기타Filthy 15 [1] O Happy Dagger143 17/01/19 143 0
4653 IT/컴퓨터비와이패드 [9] 헬리제의우울495 17/01/18 495 0
4652 도서/문학불륜 예술의 진실을 보고 멘붕한 이야기. [17] 와인하우스692 17/01/18 692 6
4651 일상/생각무제... [12] + The Last of Us310 17/01/18 310 0
4650 일상/생각서해대교에서. [1] regentag189 17/01/18 189 0
4649 게임롤챔스 개막전 후기 [19] Leeka283 17/01/17 283 0
4648 사회뉴게(?)를 보고 몇 자 적어보는 구속수사 [8] 烏鳳346 17/01/17 346 16
4647 음악하루 한곡 003. 서진영 - 닮은 사랑 [2] 하늘깃55 17/01/17 55 0
4646 일상/생각가마솥계란찜 [6] tannenbaum224 17/01/17 224 12
4645 기타[불판] 오늘 저녁 스타크래프트 빅매치!! 이영호vs이제동 [156] 김치찌개2636 17/01/17 2636 2
4644 기타낭만닥터 김사부 [3] 김치찌개202 17/01/17 202 0
4643 일상/생각나는 글을 쓰기로 했다 [11] 고양이카페285 17/01/17 285 5
4642 방송/연예비-김태희 결혼 [10] 익금산입412 17/01/17 412 0
4641 기타as tears go by [2] O Happy Dagger122 17/01/17 122 2
4640 정치SBS인터뷰이야기, 문재인 불호 주의 [56] 은머리1179 17/01/17 1179 0
4639 음악하루 한곡 002. 茶太&霜月はるか - 一瞬のクオリア [6] 하늘깃178 17/01/16 178 1
4638 역사여요전쟁 - 6. 싸우기 전에 이긴다 [8] 눈시198 17/01/16 198 8
4637 경제달걀 수입에 대해서 소비자의 입장에서... [13] Liebe491 17/01/16 491 0
4636 사회일본의 긴 근무시간의 종말 - Japan's Rethinking Its Culture of Long Work Hours [6] Rosinante373 17/01/16 373 3
4635 기타On Reading Dictee [2] O Happy Dagger115 17/01/16 115 2
4634 음악김광진님의 노래들 [7] 베누진A140 17/01/16 140 1
4633 기타kilkelly [4] O Happy Dagger174 17/01/16 174 0
4632 게임와우를 접었습니다. [16] 쉬군385 17/01/16 385 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포럼형 정렬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