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6/11/07 23:52:32
Name   커피최고
Link #1   http://gamefocus.co.kr/detail.php?number=64147&thread=11r01
Subject   일본에서 화제인 <너의 이름은> 국내개봉일이 2017년 1월 5일 이군요




연말 크리스마스 시즌 솔로들이 반드시 봐야한다는 <초속5cm>로 유명한 신카이 마코토의 최신작이죠. 일본에서는 지난 8월에 개봉했는데 역대급 흥행 페이스로 연일 화제입니다.

개봉 11주째에 누계 흥행수익 179억 6900엔을 돌파했습니다.

일본 역대 흥행수익 (너의 이름은 일본 역대 흥행수익 7위, 애니메이션 일본 역대 흥행수익 5위)

1위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308억엔)
2위 타이타닉 (262억엔)
3위 겨울왕국 (254.8억엔)
4위 해리포터와 마법사의 돌 (203억엔)
5위 하울의 움직이는 성 (196억엔)
6위 원령공주 (193억엔)
7위 너의 이름은 (179.7억엔)
8위 춤추는 대수사선 2 (173.5억엔)
9위 해리포터와 비밀의 방 (173억엔)
10위 아바타 (156억엔)



누적관객은 약 1400만명... 미야자키 하야오 외에는 그 누구도 1000만 관객을 돌파해본적이 없어서 다들 포스트 미야자키는 신카이 마코토다!!! 라고 이야기하는 중입니다. (호소다 마모루는????ㅋㅋ) 사실 신카이 마코토를 아는 분들이라면 고개를 갸웃하시겠죠. 그도 그럴게 예쁜 연출을 제외하면 굉장히 심심했던게 이 양반의 작품이었거든요.



대충 이런 스타일...



CF를 애니메이션으로 이렇게 제작하기도 했었고요.

이 애니메이션을 아직 안봐서 작품 내적으로 할 이야기는 전혀 없습니다만, 제작 배경을 두고는 할 이야기가 많을 것 같습니다.

http://gamefocus.co.kr/detail.php?number=64147&thread=11r01

이걸 참고해 주시고, 대충 몇 부분을 인용하자면

"또 한가지 너의 이름은에 주목할만한 점은 이 작품이 일본의 일반적인 애니메이션 제작방법인 TV방송국을 포함한 제작위원회 시스템으로 제작된 게 아니라는 것이다. 너의 이름은 제작을 지원한 것은 일본 문화청 소관의 독립행정법인 일본예술문화진흥회로, 신카이 감독의 소속사인 코믹스 웨이브 필름이 제작했다.
기자는 수년전 일본의 애니메이션 감독 토미노 요시유키(기동전사 건담, 오버맨 킹게이너 등), 타카마츠 신지(은혼 등), 후지타 요이치(은혼, 오소마츠상 등)를 만났을 때 '정부가 지원해서 재미있는 작품이 나올 수가 없다'는 말을 듣고 공감했던 적이 있다.
사실 그 때 나오던 일본의 정부지원 애니메이션은 하나같이 무겁고 재미를 추구하지 않는 경우가 많았다. 국내에서도 비슷한 시기에 정부지원을 받아 나온 작품이 '김치워리어'였던 걸 생각하면 세 감독의 말에 공감하지 않을 수 없었다.
하지만 이제 일본에서는 정부 지원 하에 독립 제작으로 작품성과 재미를 모두 갖춘 걸작이 나왔다. 놀랍고 부러운 일이다.
일본에서는 이 부분을 놓고 일본 애니메이션의 새로운 시대가 열렸다는 이야기까지 나오고 있는데, 너의 이름은이 돌연변이같이 하나 튀어나온 작품인지 향후 이어질 수준높은 극장판 독립 애니메이션들의 시초가 될지는 좀 더 지켜봐야할 것 같다."



예전에 홍차넷에 100억짜리 애니메이션이 쥐도새도 모르게 국내에서 계속 개봉된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던 걸로 기억합니다. 뭐 대충 비교해보면 각이 나오지 않을까요. 그와는 달리 지극히 마이너적이고, 자기가 하고 싶었던 거 하던 양반에게 체계적 시스템과 인프라를 지원해주니 대박이 하나 나온거죠.

한국의 입장에서는 비단 애니메이션 산업에만 국한할 이야기는 아닌 것 같습니다. 만화, 게임 등등 기타 문화산업에도 적용해볼만한 문제가 아닐런지요. 사실 일본 애니메이션 시장 (넓게 본다면 미디어믹스 컨텐츠 시장) 자체가 과포화상태고, 그로 인한 질적 저하 문제 때문에 내부에서도 이야기가 많거든요. 국내의 경우에는 온라인게임이나 모바일게임 시장, 그리고 웹툰이 비슷한 범주가 아닐까 싶습니다.

뭐시기 위원회 많이 생기는데, 쓰잘데기 없는 순siri 태극문양 박아넣고 괜한 짓은 그만해주길 바랍니다 ㅠㅠ



1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9874 4
    6626 문화/예술칸딘스키의 초창기 작품들 [6] + 나단125 17/11/20 125 1
    6625 역사아우슈비츠로부터의 편지 [8] + droysen143 17/11/20 143 8
    6624 영화춘몽 (A Quiet Dream, 2016) [1] + 리니시아52 17/11/20 52 0
    6623 도서/문학생각정리를 위한 "노트의 기술" 기쁨평안137 17/11/20 137 0
    6622 일상/생각그래도 지구는 돈다. [38] + 세인트524 17/11/20 524 38
    6621 스포츠171120 스테판 커리 39득점 11리바운드 7어시스트.swf [1] + 김치찌개55 17/11/20 55 0
    6620 방송/연예믹스나인과 더 유닛을 짧게 보고 느낀 소감 [8] Leeka171 17/11/20 171 0
    6619 일상/생각고장 잘 나는 차 이야기 [26] + Beer Inside396 17/11/20 396 4
    6618 스포츠171119 오늘의 NBA(스테판 커리 35득점 5어시스트) 김치찌개46 17/11/20 46 0
    6617 스포츠171118 오늘의 NBA(르브론 제임스 39득점 14리바운드 6어시스트) 김치찌개44 17/11/19 44 0
    6616 게임포켓몬고 하면서 본 어리둥절한 상황 [7] moneyghost706 17/11/19 706 6
    6614 문화/예술남자. 꿈. 노오력. [10] + 알료사663 17/11/18 663 18
    6613 사회플랜다스의 개? 계!! [3] ArcanumToss268 17/11/18 268 2
    6612 음악[외전] Chet Baker - Let's Get Lost [8] Erzenico152 17/11/18 152 5
    6611 오프모임일요일. 부산. 벡스코. 지스타. (취소) [3] 레이드502 17/11/17 502 0
    6610 오프모임No one like you [33] 헬리제의우울991 17/11/17 991 8
    6609 여행상해(상하이) 여행기 [1] pinetree179 17/11/17 179 3
    6608 일상/생각남성과 여성이 사랑을 논할 때 쓰는 말 [8] 구밀복검778 17/11/17 778 5
    6607 일상/생각아내와의대화 [32] 기쁨평안1138 17/11/17 1138 12
    6606 기타518광주민주화운동이 왜 일어났는지 한방에 정리.swf [1] 김치찌개384 17/11/17 384 1
    6605 스포츠[MLB] AL,NL MVP.jpg [4] 김치찌개125 17/11/17 125 1
    6604 스포츠171116 오늘의 NBA(르브론 제임스 31득점 8어시스트) 김치찌개67 17/11/17 67 0
    6603 스포츠[MLB] AL,NL 사이영 수상.jpg [2] 김치찌개104 17/11/17 104 1
    6602 스포츠[MLB] AL,NL 신인왕.jpg 김치찌개72 17/11/17 72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포럼형 정렬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