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6/11/11 14:23:16
Name   까페레인
Subject   레너드 코헨 - NPR 방송

지난 10월21에 우연히 라디오를 들었는데, 방송에서 레너드 코헨 목소리가 나와서 의외였어요.

http://www.npr.org/2016/10/21/498810429/leonard-cohen-on-poetry-music-and-why-he-left-the-zen-monastery

어릴때 노래로 듣던 분이 라디오에서 이야기를 하고 있으니 감회가 새롭더라구요.

9월에 새로 음반을 내어서 방송에서 소개해주는 시간이었던 것 같았어요.

레너드 코헨이 실제로  5년 동안 캘리포니아의 Zen Monastery 명상센터
캘리포니아에 있는 절에서 명상을 했었다고 하여서 뒷이야기를 듣는 것 같아서
재밌게 들었는 기억이 있어요. 그런데 한 달도 안되어서 지금 이렇게 돌아가시다니...
참 허무하네요.

승려로도 활동하기도 했다고
아마도 그래서 9월에 낸 앨범이 인생, 신, 사랑이나 그런 토픽이 많은 것 같아요.

2016년 9월, 82세에 낸 그의 음반이나 라디오 방송에서 그의 음색이 82세라는 걸 믿을 수 없었어요.
제가 라디오 들을 때도 첫 부분을 못 들어서 이렇게나 나이가 들으셨는 줄 몰랐거든요.
타이틀곡이 상당히 우울한 음악이어서 홍차넷에 올릴까하다가 관두었거든요.
You Want It Darker
https://youtu.be/v0nmHymgM7Y



오늘 다시 위키도 보고 찾아보니 왜 마지막에 내신 음반이 우울했는지가 이해가되기도 했어요.
그의 인생을 보니 2005년 이후로 가장 친했던 친구이자 매니저 Kelley Lynch가 돈을 가로채고 배신을 해서 소송하고 난리도 아니었네요.
아마도 그래서 음악이 더 우울했는건지도 모르겠어요. 음악들이 모두 시처럼 쓰여있네요.



On the Level
Leonard Cohen
I knew that it was wrong
I didn’t have a doubt
I was dying to get back home
And you were starting out
I said I best be moving on
You said, we have all day
You smiled at me like I was young it
Took my breath away
Your crazy fragrance all around
Your secrets all in view
My lost, my lost was saying found
My don’t was saying do
Let’s keep it on the level
When I walked away from you
I turned my back on the devil
Turned my back on the angel too
They ought to give my heart a medal
For letting go of you
When I turned my back on the devil
Turned my back on the angel too
Now I’m living in this temple
Where they tell you what to do
I’m old and I’ve had to settle
On a different point of view
I was fighting with temptation
But I didn’t want to win

=============================================
아래 시/가사는 왜 세월호가 생각이 날까요?

Everybody Knows
Leonard Cohen
Everybody knows that the dice are loaded
Everybody rolls with their fingers crossed
Everybody knows the war is over
Everybody knows the good guys lost
Everybody knows the fight was fixed
The poor stay poor, the rich get rich
That's how it goes
Everybody knows
Everybody knows that the boat is leaking
Everybody knows that the captain lied
Everybody got this broken feeling
Like their father or their dog just died
Everybody talking to their pockets
Everybody wants a box of chocolates
And a long-stem rose
Everybody knows
Everybody knows that you love me baby
Everybody knows that you really do
Everybody knows that you've been faithful
Ah, give or take a night or two
Everybody knows you've been discreet
But there were so many people you just had to meet
Without your…

마지막 곡은 Treaty 라는 곡인데요.
아마 그와 그의 매니저 사이의 싸움을 이야기하는 듯한....신에게 호소하는 듯 슬픈 절망이 가득한 노래네요.
묘하게 저한테는 Treaty 라는 노래가 끌리네요.


Treaty
Leonard Cohen
I've seen you change the water into wine
I've seen you change it back to water too
I sit at your table every night
I try but I just don’t get high with you
I wish there was a treaty we could sign
I do not care who takes this bloody hill
I’m angry and I’m tired all the time
I wish there was a treaty
I wish there was a treaty
Between your love and mine
They’re dancing in the street, it’s Jubilee
We sold ourselves for love but now we’re free
I’m sorry for the ghost I made you be
Only one of us was real and that was me
I haven’t said a word since you’ve been gone
That any liar couldn’t say as well
I just can’t believe the static coming on
You were my ground, my safe and sound
You were my aerial
The fields are crying out, it’s Jubilee
We sold ourselves for love but now we’re free
I’m sorry for the ghost I made you be
Only one of us was real and that was me
I heard the snake was baffled by his sin
He shed his scales to find the snake within
But born again is born without a skin
The poison enters into everything
And I wish there was a treaty we could sign
I do not care who takes this bloody hill
I’m angry and I’m tired all the time
I wish there was a treaty
I wish there was a treaty
Between your love and mine





그의 대표 히트곡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7471 4
    5292 정치<피로사회>와 안철수 [1] 三公175 17/03/26 175 3
    5291 일상/생각차 사자 마자 지옥의 (고속)도로연수 [44] + SCV351 17/03/26 351 1
    5290 일상/생각케이크를 즐기는 남자들. [15] + 숲과바위그리고선363 17/03/25 363 1
    5289 사회페다고지와 안드라고지 사이 [7] 호라타래291 17/03/25 291 5
    5288 도서/문학인간에 대한 단언적 시선 - 박민규, <그렇습니까? 기린입니다>에 대하여 [35] + 三公595 17/03/25 595 2
    5287 기타오래 전 이니그마를 듣다가 [7] 왈츠307 17/03/25 307 1
    5286 스포츠170324 오늘의 메이저리그(박병호 1타점 적시타) 김치찌개94 17/03/25 94 0
    5285 과학명왕성이 행성 지위를 상실한 이유와 복귀 가능성 [15] 곰곰이448 17/03/24 448 13
    5284 일상/생각딸기 케이크의 추억 [54] 열대어658 17/03/24 658 19
    5283 사회화장실을 엿본 그는 왜 무죄판결을 받았나 [13] + 烏鳳685 17/03/24 685 26
    5282 게임e스포츠 분석 전문 사이트 <eSports Pub>을 소개합니다. [12] 그대지킴이446 17/03/24 446 1
    5280 스포츠170323 오늘의 메이저리그(김현수 1타점 적시타) 김치찌개135 17/03/23 135 0
    5279 스포츠2017 월드 베이스볼 클래식 미국 우승 [5] 김치찌개194 17/03/23 194 1
    5278 경제미세먼지가 많으면 주가가 하락한다? [16] 난커피가더좋아440 17/03/23 440 2
    5277 도서/문학안녕하세요, 얼마전 책 나눔판을 벌인 이입니다 [27] 서흔504 17/03/23 504 12
    5276 스포츠국내 축구 이야기들 : 2017-1 (1) [12] 별비171 17/03/23 171 2
    5275 창작사생연 - 만남 [2] 살찐론도114 17/03/23 114 2
    5274 문화/예술지금까지 써본 카메라 이야기(#02) – Konica-Minolta Dynax 7D [22] + *alchemist*184 17/03/23 184 4
    5273 IT/컴퓨터애플 시총 7300억 달러 돌파.. 꿈의 1조를 달성할까? [2] Leeka183 17/03/23 183 0
    5272 일상/생각누구를 위해 정치에 참여해야 하는가? [2] 뜻밖의317 17/03/23 317 0
    5271 영화이번 주 CGV 흥행 순위 홍차봇279 17/03/23 279 0
    5270 IT/컴퓨터아이패드 새 모델이 공개되었습니다 [6] Leeka526 17/03/23 526 0
    5269 게임 [LOL] 서포터로 바론스틸에 쿼드라킬까지! MVP VS KT 전 후기 [6] Leeka193 17/03/23 193 0
    5268 일상/생각친구만들기 [8] 기아트윈스342 17/03/23 342 7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포럼형 정렬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