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6/11/15 15:54:48
Name   Beer Inside
Subject   Dr. Feel Good 과 직업윤리

- 닥터 필 굿을 찬양하는 노래.... 저는 아재가 아니라서 다른 노래는 모릅니다....

'닥터 필 굿'이라는 별명을 가진 의사가 있습니다.

대충 위키피디아에는  아래의 여섯 사람으로 나옵니다.
    Robert Freymann (c.1906–1987), German-born Manhattan physician, the possible subject of the Beatles song "Doctor Robert"
    Max Jacobson (1900–1979), personal doctor to President John F. Kennedy
    Eugene Landy, American psychologist and therapist
    Theodor Morell, Adolf Hitler's personal physician
    Conrad Murray, Michael Jackson's personal physician
    George C. Nichopoulos, Elvis Presley's personal doctor

다들 유명한 사람이지만 그래도 유명한 사람은 리스트에서 첫번째와 두번째이지요.
(시험을 칠 때 점수를 잘 받는 사람은 리스트에 있는 위의 것들을 잘 외우는 사람이랍니다.)

한사람은 비틀즈의 노래에 애용될 정도로 연예계에서 활약을 했고,
두번째 사람은 케네디 대통령의 개인의사로 활약할 정도로 사교계에서 활약을 했습니다.

두 사람의 공통점은 비타민 주사에 환각제인 암페타민을 섞어서 주사하는 것으로 유명했지요.

이들은 60-70년대에 활약했는데, 당시 사회적인 분위기가 '암페타민'정도는 아무것도 아닌 수준이어서,
과거 'laughing gas'가 유행하던 시절처럼 사교계에서 이들 주사를 맞는 것은 유행같았다고 합니다.

마이클 잭슨의 주치의도 마찬가지였죠.

각종 스트레스로 고통받는 마이클 잭슨에게 약물로서 안식을 주었지만,

그는 그 약물의 부작용을 감당할 능력이 부족했고, 환자의 감시를 소홀히 했기 때문에 사고가 일어났습니다.


'Dr. Feel Good'들은 도덕적으로는 문제가 있지만,
의사라는 직업상 사용할 수 있는 약물이였기 때문에 윤리위반이 문제되었을 뿐,
'환자가 원하는 것을 해 주었는데 무엇이 문제인가?'라는 반응도 있을 수 있습니다.


반대로 환자가 원하지 않는 것을 하는 것은 어떤 문제가 있을까요?

미국에서는 1970년대에 '전기의자'에 의한 '사형'의 시대가 끝나고, '약물'에 의한 사형을 시행하기로 결정하였습니다.

이 방법은 '전신마취'의 방법과 유사한데,

정맥혈관을 확보한 후 진정제인 'Thiopental sodium'과 근육이완제인 'Pancuronium' 그리고 염화칼륨(KCl)을 순차적으로 주사하는 방법입니다.

원칙적으로 위 약물들은 의사의 처방하에 사용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초창기의 '약물에 의한 사형'은 '의사'가 직접 시행하였습니다.

하지만, 미국의사협회에서는 의사라는 직업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발생한다는 이유로 직접적으로 시행하는 것을 금하였고,

자세히는 모르지만 아직도 사형과정에서 참관은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사망확인을 하기 위해서이지요.)

비의료인이 시행하기 때문에 아래처럼 참담한 상황도 발생합니다.


(동영상이 재생되지 않는 분을 위해서, 위 사건은 사형수의 혈관을 제대로 확보하지 못한채로 약물을 주입하다가 사형수가 두시간 동안 경련을 하며 죽을 때 까지 고통을 받았다는 이야기입니다. )  

그래요.

사형은 나쁜 사람에게 내리는 벌이니, 죽을 때 좀 고통스러워도 우스꽝스러워도 불법적이어도 넘어가지요.

하지만, 21세기에 들어서 필요성이 강력하게 대두되고 있는 안락사는 어떨까요.

안락사는 환자의 의지보다는 경제적인 압박이 더 문제가 된다는 것은

죽어도 죽지 못하여 불사의 존재가 되어가고 있는 건희제같은 분이 잘 보여주고 있지요.(건륭제였나... )

경제적 문제가 없다면 영원히 살고 싶어하는 것이 인간의 속성이고,

경제적 문제가 없다면 육체적 고통도 돈으로 어느정도 해결할 수 있으니까요.

이러한 안락사의 문제에서도 의사의 '직업정신'은 시험받고 있습니다.

환자가 죽고 싶어한다고 해서 도와 줄수 있느냐?

환자에게 돈을 처방하면 더 오래 살고 싶어할 수도 있는데, 돈을 처방 못해서 죽는 것을 방조하는 것이 아닌가하는 것과

환자가 원하는 것이 죽음이라도 의사가 해 줄수 있다면 직업윤리에 어긋나는 것이 아닌가... 하는 것이지요.


다시 'Dr. Feel Good'으로 돌아와서 'Dr. Feel Good'도 유사한 문제가 있습니다.

부도덕 하지만 환자가 원하는 것 그것을 의사가 어디까지 허용할 수 있는가.

늘 시험받는 직업윤리의 문제이지요.

  












  • 일단 춫천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7115 4
5022 일상/생각결혼이야기 3 [2] + 기쁨평안102 17/02/27 102 3
5021 꿀팁/강좌스마트폰 사진의 GPS 정보 [9] + Liebe155 17/02/27 155 0
5020 일상/생각10년 적금, 만기되어 돌아오다. [18] + 진준315 17/02/27 315 22
5019 기타Banks of the Ohio [1] + O Happy Dagger73 17/02/27 73 0
5018 경제백종원과 대패삼겹살, 동산회관 [17] + tannenbaum294 17/02/27 294 0
5017 요리/음식茶알못의 茶리뷰 [17] + 사슴도치198 17/02/27 198 3
5016 의료/건강약값이 건강에 미치는 사소한 영향 [7] + Beer Inside275 17/02/27 275 0
5015 일상/생각여친과 헤어진 기념 산책, 서생왜성 [9] 파사드372 17/02/27 372 6
5014 스포츠[야구] 국가대표팀 개인기록 관리에 대한 아쉬움. [3] 키스도사143 17/02/26 143 0
5013 스포츠2017 MLB 코리안 메이저리거.jpg [6] + 김치찌개234 17/02/26 234 0
5012 음악사랑의 송가 [5] HD Lee211 17/02/26 211 1
5011 정치'무해한 음모'에 부쳐: 대체로 무해한 음모(a mostly harmless scheme) [9] 221B Baker St.492 17/02/26 492 9
5010 역사나는 왜 역사를 좋아했는가 [2] 피아니시모292 17/02/25 292 3
5008 꿀팁/강좌[사진]렌즈의 초점거리에 따른 원근감의 변화를 알아봅시다. - 원근 왜곡 [7] + 사슴도치210 17/02/25 210 4
5007 창작눈 길이 쓰다듬는 사이 [2] 二ッキョウ니쿄227 17/02/25 227 0
5006 요리/음식1인분 삼겹살 밀푀유 나베 [26] HD Lee762 17/02/25 762 14
5004 역사일본의 다도(茶道)가 재미있는 점 [5] 눈시421 17/02/25 421 4
5003 도서/문학홍차박스에 남긴 선물 : '밤이 선생이다(황현산)' [5] 진준334 17/02/25 334 8
5002 요리/음식당면고로케를 그리며 [3] 시커멍265 17/02/25 265 2
5001 창작잡채와 당신 [16] 열대어513 17/02/25 513 6
5000 일상/생각통증 [2] 이건마치260 17/02/25 260 2
4999 사회텝스 논란 [16] 집정관2059 17/02/25 2059 0
4998 게임'2048' 후기 [17] 별비567 17/02/24 567 12
4997 사회呼朋呼友을 허하노라.. [29] tannenbaum564 17/02/24 564 8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포럼형 정렬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