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6/11/15 15:54:48
Name   Beer Inside
Subject   Dr. Feel Good 과 직업윤리

- 닥터 필 굿을 찬양하는 노래.... 저는 아재가 아니라서 다른 노래는 모릅니다....

'닥터 필 굿'이라는 별명을 가진 의사가 있습니다.

대충 위키피디아에는  아래의 여섯 사람으로 나옵니다.
    Robert Freymann (c.1906–1987), German-born Manhattan physician, the possible subject of the Beatles song "Doctor Robert"
    Max Jacobson (1900–1979), personal doctor to President John F. Kennedy
    Eugene Landy, American psychologist and therapist
    Theodor Morell, Adolf Hitler's personal physician
    Conrad Murray, Michael Jackson's personal physician
    George C. Nichopoulos, Elvis Presley's personal doctor

다들 유명한 사람이지만 그래도 유명한 사람은 리스트에서 첫번째와 두번째이지요.
(시험을 칠 때 점수를 잘 받는 사람은 리스트에 있는 위의 것들을 잘 외우는 사람이랍니다.)

한사람은 비틀즈의 노래에 애용될 정도로 연예계에서 활약을 했고,
두번째 사람은 케네디 대통령의 개인의사로 활약할 정도로 사교계에서 활약을 했습니다.

두 사람의 공통점은 비타민 주사에 환각제인 암페타민을 섞어서 주사하는 것으로 유명했지요.

이들은 60-70년대에 활약했는데, 당시 사회적인 분위기가 '암페타민'정도는 아무것도 아닌 수준이어서,
과거 'laughing gas'가 유행하던 시절처럼 사교계에서 이들 주사를 맞는 것은 유행같았다고 합니다.

마이클 잭슨의 주치의도 마찬가지였죠.

각종 스트레스로 고통받는 마이클 잭슨에게 약물로서 안식을 주었지만,

그는 그 약물의 부작용을 감당할 능력이 부족했고, 환자의 감시를 소홀히 했기 때문에 사고가 일어났습니다.


'Dr. Feel Good'들은 도덕적으로는 문제가 있지만,
의사라는 직업상 사용할 수 있는 약물이였기 때문에 윤리위반이 문제되었을 뿐,
'환자가 원하는 것을 해 주었는데 무엇이 문제인가?'라는 반응도 있을 수 있습니다.


반대로 환자가 원하지 않는 것을 하는 것은 어떤 문제가 있을까요?

미국에서는 1970년대에 '전기의자'에 의한 '사형'의 시대가 끝나고, '약물'에 의한 사형을 시행하기로 결정하였습니다.

이 방법은 '전신마취'의 방법과 유사한데,

정맥혈관을 확보한 후 진정제인 'Thiopental sodium'과 근육이완제인 'Pancuronium' 그리고 염화칼륨(KCl)을 순차적으로 주사하는 방법입니다.

원칙적으로 위 약물들은 의사의 처방하에 사용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초창기의 '약물에 의한 사형'은 '의사'가 직접 시행하였습니다.

하지만, 미국의사협회에서는 의사라는 직업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발생한다는 이유로 직접적으로 시행하는 것을 금하였고,

자세히는 모르지만 아직도 사형과정에서 참관은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사망확인을 하기 위해서이지요.)

비의료인이 시행하기 때문에 아래처럼 참담한 상황도 발생합니다.


(동영상이 재생되지 않는 분을 위해서, 위 사건은 사형수의 혈관을 제대로 확보하지 못한채로 약물을 주입하다가 사형수가 두시간 동안 경련을 하며 죽을 때 까지 고통을 받았다는 이야기입니다. )  

그래요.

사형은 나쁜 사람에게 내리는 벌이니, 죽을 때 좀 고통스러워도 우스꽝스러워도 불법적이어도 넘어가지요.

하지만, 21세기에 들어서 필요성이 강력하게 대두되고 있는 안락사는 어떨까요.

안락사는 환자의 의지보다는 경제적인 압박이 더 문제가 된다는 것은

죽어도 죽지 못하여 불사의 존재가 되어가고 있는 건희제같은 분이 잘 보여주고 있지요.(건륭제였나... )

경제적 문제가 없다면 영원히 살고 싶어하는 것이 인간의 속성이고,

경제적 문제가 없다면 육체적 고통도 돈으로 어느정도 해결할 수 있으니까요.

이러한 안락사의 문제에서도 의사의 '직업정신'은 시험받고 있습니다.

환자가 죽고 싶어한다고 해서 도와 줄수 있느냐?

환자에게 돈을 처방하면 더 오래 살고 싶어할 수도 있는데, 돈을 처방 못해서 죽는 것을 방조하는 것이 아닌가하는 것과

환자가 원하는 것이 죽음이라도 의사가 해 줄수 있다면 직업윤리에 어긋나는 것이 아닌가... 하는 것이지요.


다시 'Dr. Feel Good'으로 돌아와서 'Dr. Feel Good'도 유사한 문제가 있습니다.

부도덕 하지만 환자가 원하는 것 그것을 의사가 어디까지 허용할 수 있는가.

늘 시험받는 직업윤리의 문제이지요.

  












  • 일단 춫천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7950 4
5509 사회사회진보연대의 문재인 노동정책 비판을 중심으로 [6] + 二ッキョウ니쿄218 17/04/24 218 3
5508 기타홍차클러의 일대기 [11] + 와이240 17/04/24 240 5
5507 창작[소설] 여름이 오기 전 [11] 열대어284 17/04/24 284 1
5505 방송/연예멜론차트에서 3주이상 1위한 노래들 [2] Leeka151 17/04/24 151 1
5504 일상/생각수박이는 요새 무엇을 어떻게 먹었나 -7 [14] + 수박이두통에게보린259 17/04/23 259 6
5503 정치[불판] 선관위 주최 대선후보 1차 TV 토론 [121] 알겠슘돠2096 17/04/23 2096 0
5502 스포츠170423 오승환 1이닝 0실점 시즌 4세이브.swf [2] 김치찌개125 17/04/23 125 1
5501 문화/예술[연극 후기] 쉬어매드니스 [4] 와이141 17/04/23 141 2
5500 사회군사법원은 왜 군의 입맛에 맞게 돌아가는가. [8] 烏鳳524 17/04/23 524 15
5499 정치왜 정치인들은 여성우대정책을 펴지 못해 안달이 났는가? [6] Raute672 17/04/23 672 5
5498 스포츠170422 오승환 1이닝 3K 0실점 시즌 3세이브 [2] 김치찌개174 17/04/22 174 1
5497 일상/생각밤에 배달업체 사장님과 싸운 사연. [19] 세인트687 17/04/22 687 1
5496 여행2017년 3월 여행기 1편 "그냥 박차고 일어나고 싶었을 뿐" [4] 황금사과213 17/04/22 213 8
5495 정치19대 대선후보 인권 공약-엠네스티 인권 8대의제 답변 [6] tannenbaum229 17/04/22 229 0
5494 게임다시 처음으로 돌아가는 콜 오브 듀티 [1] 저퀴221 17/04/22 221 0
5493 의료/건강생리컵 사용 방법 소개 영상 [15] Toby825 17/04/21 825 6
5492 기타2017 VSL 스타크래프트2 시즌1 결승전 우승 "김준혁" 김치찌개98 17/04/21 98 0
5491 스포츠에릭 테임즈 시즌 8호 2점 홈런.swf 김치찌개161 17/04/21 161 0
5490 창작[소설] 그래도 되는 사람 [52] 새벽3시654 17/04/21 654 13
5489 스포츠[MLB]내셔널스의 심장, 라이언 짐머맨 [16] 나단337 17/04/21 337 0
5488 음악[19금] 필 받아서 써보는 힙합/트랩/레게/댄스홀/edm 플레이리스트 [10] Paft Dunk534 17/04/21 534 3
5487 게임2004년 11월 12일의 후폭풍 [9] 피아니시모449 17/04/21 449 5
5486 방송/연예나름 한국에서는 드문 뮤직 드라마 [1] Leeka231 17/04/20 231 0
5485 스포츠[해축] 메날두 시대 주요 팀 UCL 성적 [1] 익금산입128 17/04/20 128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포럼형 정렬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