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6/11/19 18:39:55
Name   Arsene
File #1   fantastic_beasts.jpg (40.3 KB), Download : 0
Subject   신비한 동물사전 부정적 후기 (직접적 스포X)


직접적인 언급은 없으나 전체적인 구성 자체에 대한 이야기를 언급할 것이기에 다시 한 번 유의바랍니다.












  생각보다 굉장히 실망스러웠습니다. 원작과는 아예 관련 없는 모티브만 따온 영화라고 하기에, 오히려 원작에 구애받지 않고 새로운 스토리를 창조적으로 써나갈 수 있을 것이라 기대했는데 아주 진부한 전형적인 아동 영화의 플로우를 보는 것 같았습니다. 개연성은 거의 실종수준이고, 도대체 왜 이래야만 하는가에 대한 설득력 자체가 없는 영화라는 느낌이 들 정도네요.

  부자연스럽지 않은 CG로 이제는 이러한 면까지 실사 영화에서 생생하게 표현이 가능하구나라는 느낌이 들긴 했지만, 그것은 현대 영화 기술의 전반적인 발전에 가깝지 이 영화에서만 두드러지는 수준은 아닙니다. 그냥 이정도는 어느정도 자본을 들인 영화들에게서 볼 수 있는 상수로 기대해야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한 5년전 쯤 나왔다면 입을 쫙 벌리고 감탄했겠습니다만...

  스토리는 굉장히 불친절하고 원작이 없음에도 설명이 과도하게 생략되었다는게 안타까웠고, 그럼에도 흔한 아동 영화에서 볼 수 있는 진부한 스토리 라인은 아주 충실하게 전부 갖춘 영화입니다. 해리포터는 차라리 숨겨진 천재 마술사라는 설정이라도 있었지... 특출나지 않은 주인공의 특출난 활약, 별다른 큰 잘못이 아님에도 억울하게 목숨이 위태로운 상황에 처하는 전개, 그리고 탈출. 정의감에 불타오른 행동으로 좌천된 억울한 인물 그리고 활약으로 인한 복권, 멍청하지만 웃음을 주고 의리는 넘치는 주변 인물까지.

  명색이 신비한 동물사전인데 스토리를 관통하는 메인 이벤트가 그것과 직접적으로 관련이 있는가?에 대해 아직도 어리둥절합니다. 마지막에 사건이 마무리 되는 과정에서 결정적인 역할을 하긴 하는데, 그게 저런식으로 활약해서 마무리 지어도 되는건가 싶을 정도의 허망함까지...

  제 기준에서는 딱 아동 만화를 실사영화한 수준이었습니다. 그마저도 제가 관람할 때는 바로 건너자리에 있는 아이가 끝날때쯤 "지루해 언제 끝나 이거" 라는 말을 내뱉더군요.

  일단 5부작을 예상하고 있다는데, 앞으로 최소 5년간 시리즈를 아예 전부 스킵할 인내력이 있으신 분들은 많지 않을테고 특히 지금 상영하는 영화 자체가 마땅치 않으니 관람 자체를 비추하지는 않겠습니다만 1편만 본 이 상황에서 굳이 영화관에서 찾아봐야 되는 영화인지는 의문입니다.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8018 4
    5548 음악지금도 애정하는 노래방 애창곡 3곡 [1] Morpheus149 17/04/30 149 2
    5547 IT/컴퓨터아이맥 개봉 후일담 - 애플의 브랜드 가치 [1] Leeka269 17/04/29 269 0
    5546 일상/생각수박이는 요새 무엇을 어떻게 먹었나 -8 [5] 수박이두통에게보린168 17/04/29 168 6
    5545 스포츠오승환 1.1이닝 1K 0실점 시즌 6세이브.swf 김치찌개109 17/04/29 109 0
    5544 일상/생각현재 사용중인 IT 기기 환경 이야기 [2] Leeka296 17/04/29 296 3
    5543 정치[불판] 대선후보 TV 토론회 [122] Toby2319 17/04/28 2319 1
    5542 사회무지개 깃발. [61] tannenbaum1328 17/04/28 1328 19
    5541 정치대구 출신의 아들이 고향의 부모님께 보내는 글 [4] Pully387 17/04/28 387 7
    5540 일상/생각별점 테러를 받아보니 신선하네요. [11] givemecake518 17/04/28 518 1
    5539 IT/컴퓨터컴쫌알이 해드리는 조립컴퓨터 견적 (2017.05) [14] 이슬먹고살죠312 17/04/28 312 9
    5538 도서/문학오늘 '동백꽃'에 관해 안 충격적인(?) 사실. [21] Vinnydaddy620 17/04/28 620 2
    5537 게임[LOL] 롤챔스, 롤드컵, MSI 역대 MVP 리스트 [3] Leeka136 17/04/27 136 1
    5536 정치팬덤의 경제학 - 광신자들을 포기할 준비가 되어 있는가 [13] 우웩531 17/04/27 531 7
    5535 정치문재인 후보의 동성애 발언 이슈에 한 마디 보탭니다. [25] Homo_Skeptic884 17/04/27 884 8
    5534 일상/생각책 팝니다 [8] 헬리제의우울391 17/04/27 391 2
    5533 스포츠170427 추신수 시즌 2호 3점 홈런.swf [3] 김치찌개130 17/04/27 130 1
    5532 영화이번 주 CGV 흥행 순위 [4] 홍차봇305 17/04/27 305 0
    5531 철학/종교자연수의 자연스러움 [18] 다시갑시다509 17/04/27 509 7
    5530 스포츠170426 김치찌개의 오늘의 메이저리그(에릭 테임즈 시즌 11호 2점 홈런) [9] 김치찌개224 17/04/26 224 1
    5529 꿀팁/강좌[사진]인물 사진의 기초 - '앵글'을 알아봅시다. [14] 사슴도치260 17/04/26 260 8
    5528 역사임전무퇴 - 너는 죽었어야 했다 [17] 눈시475 17/04/26 475 11
    5527 일상/생각젠더 이슈를 어떤 관점에서 이야기 하는가 [8] 뜻밖의379 17/04/26 379 4
    5526 정치동성애 이슈와 팬덤정치 이야기 [137] 기아트윈스2007 17/04/26 2007 33
    5525 일상/생각어젯밤 이야기 [12] 열대어424 17/04/26 424 4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포럼형 정렬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