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6/11/19 18:39:55
Name   Arsene
File #1   fantastic_beasts.jpg (40.3 KB), Download : 0
Subject   신비한 동물사전 부정적 후기 (직접적 스포X)


직접적인 언급은 없으나 전체적인 구성 자체에 대한 이야기를 언급할 것이기에 다시 한 번 유의바랍니다.












  생각보다 굉장히 실망스러웠습니다. 원작과는 아예 관련 없는 모티브만 따온 영화라고 하기에, 오히려 원작에 구애받지 않고 새로운 스토리를 창조적으로 써나갈 수 있을 것이라 기대했는데 아주 진부한 전형적인 아동 영화의 플로우를 보는 것 같았습니다. 개연성은 거의 실종수준이고, 도대체 왜 이래야만 하는가에 대한 설득력 자체가 없는 영화라는 느낌이 들 정도네요.

  부자연스럽지 않은 CG로 이제는 이러한 면까지 실사 영화에서 생생하게 표현이 가능하구나라는 느낌이 들긴 했지만, 그것은 현대 영화 기술의 전반적인 발전에 가깝지 이 영화에서만 두드러지는 수준은 아닙니다. 그냥 이정도는 어느정도 자본을 들인 영화들에게서 볼 수 있는 상수로 기대해야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한 5년전 쯤 나왔다면 입을 쫙 벌리고 감탄했겠습니다만...

  스토리는 굉장히 불친절하고 원작이 없음에도 설명이 과도하게 생략되었다는게 안타까웠고, 그럼에도 흔한 아동 영화에서 볼 수 있는 진부한 스토리 라인은 아주 충실하게 전부 갖춘 영화입니다. 해리포터는 차라리 숨겨진 천재 마술사라는 설정이라도 있었지... 특출나지 않은 주인공의 특출난 활약, 별다른 큰 잘못이 아님에도 억울하게 목숨이 위태로운 상황에 처하는 전개, 그리고 탈출. 정의감에 불타오른 행동으로 좌천된 억울한 인물 그리고 활약으로 인한 복권, 멍청하지만 웃음을 주고 의리는 넘치는 주변 인물까지.

  명색이 신비한 동물사전인데 스토리를 관통하는 메인 이벤트가 그것과 직접적으로 관련이 있는가?에 대해 아직도 어리둥절합니다. 마지막에 사건이 마무리 되는 과정에서 결정적인 역할을 하긴 하는데, 그게 저런식으로 활약해서 마무리 지어도 되는건가 싶을 정도의 허망함까지...

  제 기준에서는 딱 아동 만화를 실사영화한 수준이었습니다. 그마저도 제가 관람할 때는 바로 건너자리에 있는 아이가 끝날때쯤 "지루해 언제 끝나 이거" 라는 말을 내뱉더군요.

  일단 5부작을 예상하고 있다는데, 앞으로 최소 5년간 시리즈를 아예 전부 스킵할 인내력이 있으신 분들은 많지 않을테고 특히 지금 상영하는 영화 자체가 마땅치 않으니 관람 자체를 비추하지는 않겠습니다만 1편만 본 이 상황에서 굳이 영화관에서 찾아봐야 되는 영화인지는 의문입니다.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9026 4
    6153 오프모임8월 24일 점심시간 슈하스코(브라질 스테이크) 드실 분? T.Robin8 17/08/23 8 0
    6152 의료/건강[kormedi] 문재인의 식약처, 트럼프의 FDA [7] + Zel225 17/08/23 225 7
    6151 스포츠나의 관심 선수 잔혹사 [10] + Erzenico174 17/08/23 174 0
    6150 IT/컴퓨터다음달부터 시작될 애플과 구글의 코덱전쟁 2라운드 [16] + Leeka539 17/08/23 539 1
    6149 문화/예술한국어 교육 논문 관련 설문조사 도움을 받고 싶습니다. [19] klimp320 17/08/22 320 1
    6148 일상/생각잡았다 요놈!! [12] 세인트515 17/08/22 515 6
    6147 사회노 키즈 존. [20] + tannenbaum752 17/08/22 752 15
    6146 정치이종구, 연봉 2천만원 이상 근로자에 연 12만원 소득세 부과 법안 발의 [17] empier455 17/08/22 455 0
    6145 스포츠KBO 면접 점수 조작? 그 후 [1] kpark234 17/08/22 234 0
    6144 기타170822 추신수 1타점 2루타.swf 김치찌개53 17/08/22 53 0
    6143 일상/생각간밤에 꿈 이야기...(각색) [10] 사나남편251 17/08/22 251 4
    6142 요리/음식그레이스 켈리의 와인을 찾아서 [11] 마르코폴로270 17/08/22 270 4
    6141 문화/예술브로드웨이와 인종주의 - 흑인 배우가 앙졸라스를 할 때 [16] + 코리몬테아스438 17/08/22 438 6
    6140 게임[LOL] 롤드컵 24자리중, 6자리가 확정되었습니다. [4] Leeka164 17/08/22 164 0
    6139 기타(조선일보 참고) 객주의 작가 김주영 작가 인터뷰 [2] empier242 17/08/21 242 0
    6138 일상/생각빵꾸난 팬티... [10] tannenbaum346 17/08/21 346 8
    6137 일상/생각재미난 프로모션 - 하나씩 풀어볼까요? [14] CONTAXS2432 17/08/21 432 0
    6136 일상/생각8월 22일부터 서울, 세종, 과천 6억이하 주택에도 LTV 40% 적용합니다. [128] soul1693 17/08/21 1693 3
    6135 일상/생각우리 시대 새로운 화폐, 치킨. [6] 프렉614 17/08/21 614 6
    6134 정치아쉬운 살충제 계란 파동 [3] Leeka475 17/08/20 475 0
    6133 방송/연예최근 정말 재밌어지고 있는 런닝맨 [4] Leeka465 17/08/20 465 0
    6132 스포츠170820 추신수 시즌 15호 3점 홈런.swf [1] 김치찌개102 17/08/20 102 0
    6131 영화그레이스 켈리를 찾아서 [19] 구밀복검725 17/08/20 725 8
    6130 여행체인 호텔에 투숙하는 방법 간단 정리 [11] 졸려졸려560 17/08/20 560 4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포럼형 정렬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