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6/11/28 13:01:08
Name   까페레인
Subject   누군가가 일깨워 주는 삶의 가치

Reddit 에서 글을 읽는데 한 가지 좋은 글이 있었어요.
제목이 When I was a kid, someone taught me about talent.
내가 어렸을때 누군가가 탈랜트(재능)에 대해서 가르쳐주었습니다. 라는 글인데요.

요약하면, 글쓴이의 이야기는 14세때 학교에서 달리기를 하는데, 본인은 1마일을 12분에 뛰는데 다른학생이 1마일에 5분만에 뛰었다고
화가나고 스트레스를 받아서 더 빨리 뛴 학생에게 그랬다고 해요. 자기도 그 학생처럼 빨리뛰었으면 좋겠다고 그럼 더 빨리 뛰고
숨도 죽을것만큼 차지 않았을꺼라구요.

상대학생이 이 학생더러 5분에 1마일뛴 본인도 죽을껏처럼 숨이 찼었다고 자기는 안힘들었것 같냐고 반문했는데 거기에서
글쓴이가 깨달았다고 해요.

글쓴이의 포인트는 세상에는 자기보다 빨리 더 잘하는 사람이 언제나 있으며 그들도 순간순간 힘들며 그들과 비교하지 말고
나 자신 최선을 다하자라는 것에 중점을 두고 살아야한다고 하는 거였어요.
출처: https://www.reddit.com/r/GetMotivated/comments/5f67yj/story_when_i_was_a_kid_someone_taught_me_about/

이 이야기가 저의 예전의 어린시절 한 에피소드를 떠올리게했어요.

저는 어릴때 공명심, 정의감 이런것에 사로잡혀서 여전히도 그렇지만 세상보는 눈이 참 좁았거든요.
그래서 정치뉴스에 분개하고 부자들에 대해서 사회의 비리를 저지르는 이들에 대한 불만도 컸었어요.
어떤 특정집단에 대해서 맹목적으로 싫어하거나 그들을 주관적으로 편견을 가지고 바라보았어요.
그렇게 된 계기를 추론해보면, 아마도 북한에 대해서 우리는 맹목적으로 불신을 가지도록 어릴때부터
세뇌교육을 받았는데 그런 집단적 사고방식에 젖어있었거나 제 두뇌가 유연하지 못해서 그랬고 비평적인
사고 훈련도 못받고 스스로 큰 관심이 없어서 그러했겠거니 생각해봅니다.

일단...개인적인 이야기인데요.

그러다가 자라면서 어느 유학생 부인을 알게되었어요.
제가 일반화를 시키며 유학생들은 대부분 고생과 거리가 멀고 배경좋은 부모님 아래서 금수저로 자라 세상을 모른다고하는
말을 하지는 못했지만 비슷한 뉘앙스의 이야기를 비친적이 있었어요.

그 분이 저에게 점잖게 돌려서 이야기해주었지요. 일반화시키지 말라고요. 제가 알지 못하는 수많은 알뜰한 유학생도 많이 있다고요.
제가 뭐라 반박할거리도 못되고 사실이 그러하니 그렇구나 하고 그 때는 나 자신이 잘못된 편견이 있었구나 하고 시간이 지났는데요.

주위의 사람들을 보면서 시간이 흘러흘렀는데....
지금은 그런것 같아요.

모든 이들은 어떠한 배경을 가지고 어떻게 살던지 개개인들 열심히 살고 있는 이들이 많구요.
나 스스로가 어떤 집단에 대해서 일반화시키는 오류를 될수록 삼가해야겠다구요.
내가 알지 못하는 그룹의 배경을 가진 이들 모두 오늘 하루 하루가 소중한 날이고 가족이 있을터이고
하루를 열심히 사는 사람들일것이 분명하잖아요.

어떤 그룹의 사람들의 어떤 행위를 제가 싫어할 수는 있지만 어떤 배경을 가진 소속을 가진 그룹에 대해서
특별히 색안경을 가지고 비난을 하거나 차별을 하는 것은 아주 잘못된 행위구나 하는 걸 살면서 위의 유학생부인이 해준
이야기가 가끔 오버랩되면서 깨닫게 되는 일들이 많았어요.

예를 들어, 가난하기때문에 게으를것이다 라는 명제는 정말 어처구니가없는 생각이었어요. 가난한 환경때문에 학교를 못다니고
다른 학생들이 편하게 공부할때에 집의 엄마 동생들 대신에 집안살림하고 아르바이트하고 일하고 학교가는 친구도
본 적이 있구요. 그런것 다 거짓말이다 공부할려면 길이 많다고 하는 사람도 많은데, 사실 정말 아니에요.
사회가 얼마나 시스템적으로 가난한 이들을 가난에서 빠져나오지 못하게 교묘하게 거미줄처럼 쳐서 이들의 계층상승을
막는걸 느끼게 되는 순간 숨이 막히거든요.

부자라고 해서 편하게 부모돈으로 살며 생각이 없이 사는이가 있는가하면 오히려 근검절약하는 이가 있을수도 있고
어떤 명예로운 직업에 있는 이라고 해서 속까지 명예로운 건 전혀 아니던 케이스도 있으니깐요.
요즘 보는 최**사건 박**  
아마 더더욱 그룹에 대한 불신감만 커지게된 계기가 된 것 같지만 그럴 수록 그룹에 대한 편견을 가지지 말고
행위에 대하여 사실에 근거해서 판단하여야겠다 싶어요.

이렇게 믿을 사람 한 명도 없네 라는 마음이 커지는 한편 반대로 맘속에서 특정 그룹에 대한 편견이나 일반화를
가지지 말아야겠다고 생각은 하지만 현실과의 괴리가 커서인지 노력만큼 잘되는건 아닌것 같아요.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7115 4
    5022 일상/생각결혼이야기 3 [3] + 기쁨평안114 17/02/27 114 3
    5021 꿀팁/강좌스마트폰 사진의 GPS 정보 [9] + Liebe160 17/02/27 160 0
    5020 일상/생각10년 적금, 만기되어 돌아오다. [20] + 진준325 17/02/27 325 24
    5019 기타Banks of the Ohio [1] + O Happy Dagger74 17/02/27 74 0
    5018 경제백종원과 대패삼겹살, 동산회관 [17] + tannenbaum301 17/02/27 301 0
    5017 요리/음식茶알못의 茶리뷰 [17] + 사슴도치199 17/02/27 199 3
    5016 의료/건강약값이 건강에 미치는 사소한 영향 [7] Beer Inside276 17/02/27 276 0
    5015 일상/생각여친과 헤어진 기념 산책, 서생왜성 [9] 파사드375 17/02/27 375 6
    5014 스포츠[야구] 국가대표팀 개인기록 관리에 대한 아쉬움. [3] 키스도사143 17/02/26 143 0
    5013 스포츠2017 MLB 코리안 메이저리거.jpg [6] + 김치찌개234 17/02/26 234 0
    5012 음악사랑의 송가 [5] HD Lee211 17/02/26 211 1
    5011 정치'무해한 음모'에 부쳐: 대체로 무해한 음모(a mostly harmless scheme) [9] 221B Baker St.492 17/02/26 492 9
    5010 역사나는 왜 역사를 좋아했는가 [2] 피아니시모293 17/02/25 293 3
    5008 꿀팁/강좌[사진]렌즈의 초점거리에 따른 원근감의 변화를 알아봅시다. - 원근 왜곡 [7] 사슴도치210 17/02/25 210 4
    5007 창작눈 길이 쓰다듬는 사이 [2] 二ッキョウ니쿄227 17/02/25 227 0
    5006 요리/음식1인분 삼겹살 밀푀유 나베 [26] HD Lee763 17/02/25 763 14
    5004 역사일본의 다도(茶道)가 재미있는 점 [5] 눈시421 17/02/25 421 4
    5003 도서/문학홍차박스에 남긴 선물 : '밤이 선생이다(황현산)' [5] 진준334 17/02/25 334 8
    5002 요리/음식당면고로케를 그리며 [3] 시커멍265 17/02/25 265 2
    5001 창작잡채와 당신 [16] 열대어513 17/02/25 513 6
    5000 일상/생각통증 [2] 이건마치260 17/02/25 260 2
    4999 사회텝스 논란 [16] 집정관2061 17/02/25 2061 0
    4998 게임'2048' 후기 [17] 별비568 17/02/24 568 12
    4997 사회呼朋呼友을 허하노라.. [29] tannenbaum564 17/02/24 564 8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포럼형 정렬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