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6/11/28 13:01:08
Name   까페레인
Subject   누군가가 일깨워 주는 삶의 가치

Reddit 에서 글을 읽는데 한 가지 좋은 글이 있었어요.
제목이 When I was a kid, someone taught me about talent.
내가 어렸을때 누군가가 탈랜트(재능)에 대해서 가르쳐주었습니다. 라는 글인데요.

요약하면, 글쓴이의 이야기는 14세때 학교에서 달리기를 하는데, 본인은 1마일을 12분에 뛰는데 다른학생이 1마일에 5분만에 뛰었다고
화가나고 스트레스를 받아서 더 빨리 뛴 학생에게 그랬다고 해요. 자기도 그 학생처럼 빨리뛰었으면 좋겠다고 그럼 더 빨리 뛰고
숨도 죽을것만큼 차지 않았을꺼라구요.

상대학생이 이 학생더러 5분에 1마일뛴 본인도 죽을껏처럼 숨이 찼었다고 자기는 안힘들었것 같냐고 반문했는데 거기에서
글쓴이가 깨달았다고 해요.

글쓴이의 포인트는 세상에는 자기보다 빨리 더 잘하는 사람이 언제나 있으며 그들도 순간순간 힘들며 그들과 비교하지 말고
나 자신 최선을 다하자라는 것에 중점을 두고 살아야한다고 하는 거였어요.
출처: https://www.reddit.com/r/GetMotivated/comments/5f67yj/story_when_i_was_a_kid_someone_taught_me_about/

이 이야기가 저의 예전의 어린시절 한 에피소드를 떠올리게했어요.

저는 어릴때 공명심, 정의감 이런것에 사로잡혀서 여전히도 그렇지만 세상보는 눈이 참 좁았거든요.
그래서 정치뉴스에 분개하고 부자들에 대해서 사회의 비리를 저지르는 이들에 대한 불만도 컸었어요.
어떤 특정집단에 대해서 맹목적으로 싫어하거나 그들을 주관적으로 편견을 가지고 바라보았어요.
그렇게 된 계기를 추론해보면, 아마도 북한에 대해서 우리는 맹목적으로 불신을 가지도록 어릴때부터
세뇌교육을 받았는데 그런 집단적 사고방식에 젖어있었거나 제 두뇌가 유연하지 못해서 그랬고 비평적인
사고 훈련도 못받고 스스로 큰 관심이 없어서 그러했겠거니 생각해봅니다.

일단...개인적인 이야기인데요.

그러다가 자라면서 어느 유학생 부인을 알게되었어요.
제가 일반화를 시키며 유학생들은 대부분 고생과 거리가 멀고 배경좋은 부모님 아래서 금수저로 자라 세상을 모른다고하는
말을 하지는 못했지만 비슷한 뉘앙스의 이야기를 비친적이 있었어요.

그 분이 저에게 점잖게 돌려서 이야기해주었지요. 일반화시키지 말라고요. 제가 알지 못하는 수많은 알뜰한 유학생도 많이 있다고요.
제가 뭐라 반박할거리도 못되고 사실이 그러하니 그렇구나 하고 그 때는 나 자신이 잘못된 편견이 있었구나 하고 시간이 지났는데요.

주위의 사람들을 보면서 시간이 흘러흘렀는데....
지금은 그런것 같아요.

모든 이들은 어떠한 배경을 가지고 어떻게 살던지 개개인들 열심히 살고 있는 이들이 많구요.
나 스스로가 어떤 집단에 대해서 일반화시키는 오류를 될수록 삼가해야겠다구요.
내가 알지 못하는 그룹의 배경을 가진 이들 모두 오늘 하루 하루가 소중한 날이고 가족이 있을터이고
하루를 열심히 사는 사람들일것이 분명하잖아요.

어떤 그룹의 사람들의 어떤 행위를 제가 싫어할 수는 있지만 어떤 배경을 가진 소속을 가진 그룹에 대해서
특별히 색안경을 가지고 비난을 하거나 차별을 하는 것은 아주 잘못된 행위구나 하는 걸 살면서 위의 유학생부인이 해준
이야기가 가끔 오버랩되면서 깨닫게 되는 일들이 많았어요.

예를 들어, 가난하기때문에 게으를것이다 라는 명제는 정말 어처구니가없는 생각이었어요. 가난한 환경때문에 학교를 못다니고
다른 학생들이 편하게 공부할때에 집의 엄마 동생들 대신에 집안살림하고 아르바이트하고 일하고 학교가는 친구도
본 적이 있구요. 그런것 다 거짓말이다 공부할려면 길이 많다고 하는 사람도 많은데, 사실 정말 아니에요.
사회가 얼마나 시스템적으로 가난한 이들을 가난에서 빠져나오지 못하게 교묘하게 거미줄처럼 쳐서 이들의 계층상승을
막는걸 느끼게 되는 순간 숨이 막히거든요.

부자라고 해서 편하게 부모돈으로 살며 생각이 없이 사는이가 있는가하면 오히려 근검절약하는 이가 있을수도 있고
어떤 명예로운 직업에 있는 이라고 해서 속까지 명예로운 건 전혀 아니던 케이스도 있으니깐요.
요즘 보는 최**사건 박**  
아마 더더욱 그룹에 대한 불신감만 커지게된 계기가 된 것 같지만 그럴 수록 그룹에 대한 편견을 가지지 말고
행위에 대하여 사실에 근거해서 판단하여야겠다 싶어요.

이렇게 믿을 사람 한 명도 없네 라는 마음이 커지는 한편 반대로 맘속에서 특정 그룹에 대한 편견이나 일반화를
가지지 말아야겠다고 생각은 하지만 현실과의 괴리가 커서인지 노력만큼 잘되는건 아닌것 같아요.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8776 4
    6003 일상/생각지나간 당신에게 [2] + 148 17/07/25 148 8
    6002 IT/컴퓨터재미로 써보는 웹 보안이야기 - 1 [6] + Patrick120 17/07/25 120 3
    6001 역사삼국통일전쟁 - 7. 여왕은 나라를 잘 다스릴 수 없다 [2] + 눈시77 17/07/24 77 6
    6000 기타(덕내주의, 뻘글주의) 문통과 연느가 참여한 평창 동계올림픽·패럴림픽 성공 다짐대회 [16] elanor414 17/07/24 414 3
    5999 일상/생각수박이는 요새 무엇을 어떻게 먹었나 -20 [20] 수박이두통에게보린360 17/07/23 360 7
    5998 역사예전에 EBS에서 들은 옛 우리말 이야기 "새 발" [1] 기쁨평안294 17/07/23 294 5
    5997 일상/생각일기 8회차. [2] 프렉185 17/07/23 185 3
    5996 게임170722 롤챔스 후기 [5] 피아니시모278 17/07/22 278 0
    5995 기타170722 추신수 시즌 14호 2점 홈런.swf [4] 김치찌개146 17/07/22 146 1
    5994 스포츠[KBO] 2017년 스트라이크존 분석 - 정말 넓어졌을까 [4] kpark137 17/07/22 137 0
    5993 기타린킨파크 보컬 체스터 배닝턴 자살.jpg 김치찌개228 17/07/22 228 0
    5992 스포츠170721 추신수 2타점 적시타.swf [2] 김치찌개52 17/07/22 52 1
    5991 게임방금 겪은 신기한 이야기 (마비노기 계층) [6] 집정관295 17/07/21 295 0
    5990 사회고급아파트 주민들의 갑질? [14] tannenbaum847 17/07/21 847 0
    5989 도서/문학[창작시] 탈모 [5] Homo_Skeptic182 17/07/21 182 10
    5988 일상/생각진상대처 썰; [35] 켈로그김1008 17/07/21 1008 17
    5987 게임The Art of Street Fighting - 레드불에서 제작한 스트리트파이터 다큐 [3] 커피최고260 17/07/21 260 0
    5986 스포츠[MLB] 최지만 DFA [2] 김치찌개160 17/07/20 160 0
    5984 역사백작이랑 공작이 뭐에요? [24] Raute801 17/07/20 801 15
    5983 게임바람의나라 하시는부운? [6] 마키쨩299 17/07/20 299 1
    5982 일상/생각(+정보 추가) 문과/이과의 구분과 2018 문/이과 통합 [30] 벤젠 C6H6598 17/07/20 598 0
    5981 일상/생각멘하탄에서 보았던 예술작품 [3] 중식굳199 17/07/20 199 1
    5980 방송/연예170718 권진아양 생일 축하해요 [1] 벤젠 C6H6127 17/07/20 127 0
    5979 영화이번 주 CGV 흥행 순위 [1] 홍차봇293 17/07/20 293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포럼형 정렬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