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7/01/02 16:26:14
Name   Liebe
File #1   Brazil_0704rio.jpg (64.0 KB), Download : 0
File #2   monkey.jpg (81.3 KB), Download : 0
Subject   사진 그리고 우연




가끔 강렬한 사진은 잘 쓴 책을 읽거나 클래식 명곡을 듣는것과 같은 느낌을 한 컷에 담아내는 것 같다고
느낄때가 있어요.

그래서 연말 이맘쯤 내셔널 지오그래피나 AP 에서 포토상 받은 사진들을 훑어보게 되는것 같아요.
http://www.nytimes.com/interactive/2016/12/22/sunday-review/2016-year-in-pictures.html?_r=0

이 링크에서 본 것 같은 사진인데, 지금 다시 찾아보니 제가 관심있게 본 사진들은
없네요. 아마 다른 링크 같기도...

Image by: Mauro Pimentel/AP Photo

Fireworks light the sky over Copacabana beach during New Year's Eve celebrations in Rio de Janeiro, Brazil, Thursday, Jan. 1, 2016. (AP Photo/Mauro Pimentel)

유감스럽게 올해 사진이 아니라 좀 아쉽기는 하지만
작년 2016년 1월1일에 브라질 리오데자네이로에서 마우로 피멘텔이라는 사람이 찍은 사진인데요.

지난번에 원숭이 셀폰 들고 찍은 Marsel van Oosten 이 인터뷰한 기사에서 그러더라구요.

오스텐은 전문 사진작가로써 본인이 작업을 할 때는
일반적으로 사물을 찍을 피사체를 미리 이미지화해서 구도를 잡아보고 예상 연습을 해보고
그리고 사진을 찍는다고요. 하지만 원숭이 사진은 두번째의 케이스로
바로 우연하게도 딱 맞는 장소와 시간에 본인이 있었을 뿐이었다고요.

딱 맞는 장소와 시간...우리들이 살 때에도 신기하게 가끔 그럴때가 있지요.

어느날 그 시각 그 장소에 내가 있었을 뿐이라구요.

브라질 해변가의 사진작가가 찍은 배경은 어땠을까 참 궁금해지게 만드는 사진이 그저께 인터넷에 있더라구요.
사진 작가는 올림픽 운동 사진 등을 많이 찍는 사진작가인 것 같은데요.

그 작가가 저 여자분을 의도적으로 세우고 찍었을까? 설마 해변이지만, 저런 머리장식에 저런 패션으로 브라질에서
파티하는 게 흔할까 하는 여러가지 상상을 불러일으키는 묘한 매력적인 사진인 것은
분명한 사진으로 보였어요.

뒷이야기가 궁금했지만...따로 검색되는게 없는 것 같기도 하구요.

저는 뉴욕 맨하튼에 놀러간 적이 있는데, 타임즈 스퀘어 사거리에서
같이 일하던 직장동료 언니의 남편을 교차로에서 만난적이 있어요.

그 시각 그 순간에 저와 그 언니 남편이 거기 딱 있었을 뿐...

그리고 다른 이벤트는
지난번에 동네 식당에서도 의도치 않게 모님을 우연하게 딱 만났을 뿐...ㅎㅎㅎ

아~ 저는 두 번다 제 친구랑 함께 있었지요.

으..사진이야기가 이렇게 마무리되다니 허탈하네요.  :)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7471 4
    5292 정치<피로사회>와 안철수 [1] 三公175 17/03/26 175 3
    5291 일상/생각차 사자 마자 지옥의 (고속)도로연수 [45] + SCV352 17/03/26 352 1
    5290 일상/생각케이크를 즐기는 남자들. [15] + 숲과바위그리고선363 17/03/25 363 1
    5289 사회페다고지와 안드라고지 사이 [7] 호라타래291 17/03/25 291 5
    5288 도서/문학인간에 대한 단언적 시선 - 박민규, <그렇습니까? 기린입니다>에 대하여 [36] + 三公596 17/03/25 596 2
    5287 기타오래 전 이니그마를 듣다가 [7] 왈츠307 17/03/25 307 1
    5286 스포츠170324 오늘의 메이저리그(박병호 1타점 적시타) 김치찌개94 17/03/25 94 0
    5285 과학명왕성이 행성 지위를 상실한 이유와 복귀 가능성 [15] 곰곰이448 17/03/24 448 13
    5284 일상/생각딸기 케이크의 추억 [54] 열대어658 17/03/24 658 19
    5283 사회화장실을 엿본 그는 왜 무죄판결을 받았나 [13] + 烏鳳685 17/03/24 685 26
    5282 게임e스포츠 분석 전문 사이트 <eSports Pub>을 소개합니다. [12] 그대지킴이446 17/03/24 446 1
    5280 스포츠170323 오늘의 메이저리그(김현수 1타점 적시타) 김치찌개135 17/03/23 135 0
    5279 스포츠2017 월드 베이스볼 클래식 미국 우승 [5] 김치찌개194 17/03/23 194 1
    5278 경제미세먼지가 많으면 주가가 하락한다? [16] 난커피가더좋아440 17/03/23 440 2
    5277 도서/문학안녕하세요, 얼마전 책 나눔판을 벌인 이입니다 [27] 서흔504 17/03/23 504 12
    5276 스포츠국내 축구 이야기들 : 2017-1 (1) [12] 별비171 17/03/23 171 2
    5275 창작사생연 - 만남 [2] 살찐론도114 17/03/23 114 2
    5274 문화/예술지금까지 써본 카메라 이야기(#02) – Konica-Minolta Dynax 7D [22] + *alchemist*184 17/03/23 184 4
    5273 IT/컴퓨터애플 시총 7300억 달러 돌파.. 꿈의 1조를 달성할까? [2] Leeka183 17/03/23 183 0
    5272 일상/생각누구를 위해 정치에 참여해야 하는가? [2] 뜻밖의317 17/03/23 317 0
    5271 영화이번 주 CGV 흥행 순위 홍차봇279 17/03/23 279 0
    5270 IT/컴퓨터아이패드 새 모델이 공개되었습니다 [6] Leeka526 17/03/23 526 0
    5269 게임 [LOL] 서포터로 바론스틸에 쿼드라킬까지! MVP VS KT 전 후기 [6] Leeka193 17/03/23 193 0
    5268 일상/생각친구만들기 [8] 기아트윈스342 17/03/23 342 7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포럼형 정렬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