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7/01/04 10:17:30
Name   O Happy Dagger
Subject   thy lips are warm.
아이디를 바꾼 기념이네요. 새로바꾼 아이디인 O happy dagger는 '로미오와 쥴리엣'에서 쥴리엣의 마지막 대사에서 가져온건데, 좋아하는 부분이어서 예전에 블로그 이름으로도 사용하고 그랬었어요. (거의 20년 사용한 아이디도 하나 있기도 한데, 요즘엔 그 아이디 쓰고 싶은 생각이 안들어서...) 쥴리엣이 자살할때 로미오가 가지고 있던 단검을 들고 하는 대사예요. '오 행복한 단검이여, 이 곳이 네 칼집이니'라는 대사네요. 근데 그 부분보다 제가 살짝 더 좋아하는 대사가 바로 직전에 나오는 대사인데, thy lips are warm이라는 부분이네요.

로미오가 독약을 먹고 죽자마자 깨어난 쥴리엣은 그가 독약을 먹고 죽었다는것을 발견하고, 그의 손에서 독약이 들었던 병에서 혹시나 남은 독약이 있나하면서 들이켜보지만 남아있는 독약이 없습니다. 그러자 혹시나 입술에 남은 독이 있다면 자신을 죽여줄 수 있지않을까 하면서 죽은 로미오에게 키스하지만, 아직도 식지않은 따뜻한 그의 입술을 느끼고나서 하는 대사예요. 무척이나 많은 감정이 동시에 들어가 있는 부분인데, 1968년 올리비아 핫세가 연기하는 장면을 가져와 봤습니다.





Poison, I see, hath been his timeless end:
O churl! drunk all, and left no friendly drop
To help me after? I will kiss thy lips;
Haply some poison yet doth hang on them,
To make die with a restorative.

Thy lips are warm.

Yea, noise? then I'll be brief. O happy dagger!
This is thy sheath; there rust, and let me die.



  • 핫세는 추천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7020 4
5001 창작잡채와 당신 열대어5 17/02/25 5 0
5000 일상/생각통증 이건마치74 17/02/25 74 1
4999 사회텝스 논란 [11] + 집정관270 17/02/25 270 0
4998 게임'2048' 후기 [12] + 별비201 17/02/24 201 9
4997 사회呼朋呼友을 허하노라.. [26] + tannenbaum263 17/02/24 263 5
4996 과학외계 행성을 (진지하게) 발견하는 방법 (이미지 재업) [4] 곰곰이136 17/02/24 136 7
4995 일상/생각꼬마마녀 도레미 HD Lee106 17/02/24 106 3
4994 IT/컴퓨터LG, G4/V10 업데이트 벌써 중단... [7] Leeka157 17/02/24 157 0
4993 일상/생각누구의 인생이건, 신이 머물다 간 순간이 있다. [17] + SCV269 17/02/24 269 7
4992 게임[하스스톤] 2/24일 개발팀 용우 프로듀서 Q&A 정리 [1] Leeka72 17/02/24 72 0
4990 일상/생각수돗물은 믿지만 배관은 못믿어~ [12] 스타카토325 17/02/24 325 0
4989 IT/컴퓨터컴알못의 조립컴퓨터 견적 연대기 (5) SSD, HDD, 파워, 케이스, 쿨러 등 [2] + 이슬먹고살죠85 17/02/24 85 3
4988 IT/컴퓨터컴알못의 조립컴퓨터 견적 연대기 (4) 모니터 [1] 이슬먹고살죠71 17/02/24 71 2
4987 일상/생각수박이는 이번 주에 무엇을 어떻게 먹었나 -1 [29] 수박이두통에게보린351 17/02/24 351 10
4986 일상/생각예전에 스타 1 하던 이야기 [9] 기쁨평안231 17/02/24 231 0
4985 일상/생각아무튼 다름. [8] 성의준234 17/02/24 234 7
4984 기타김정남 암살에 사용된 것으로 유력한 신경가스 - VX가스 [16] 모모스485 17/02/24 485 5
4983 꿀팁/강좌[사진]렌즈를 읽어봅시다. [33] + 사슴도치263 17/02/24 263 6
4982 창작갑오징어에 대해서 생각하다 [8] 열대어244 17/02/24 244 1
4981 창작여름 날 [31] 새벽3시352 17/02/24 352 8
4980 일상/생각이기적인 사람 [2] 고난188 17/02/24 188 0
4979 게임섀도우버스 초반 즐겨보기 이야기 #1 [3] Leeka141 17/02/24 141 0
4978 IT/컴퓨터AMD 대란?.. 짤 하나로 설명해보기 [16] Leeka586 17/02/23 586 2
4977 기타4분기에 본 애니메이션들 [15] 별비235 17/02/23 235 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포럼형 정렬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