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7/01/04 10:17:30
Name   O Happy Dagger
Subject   thy lips are warm.
아이디를 바꾼 기념이네요. 새로바꾼 아이디인 O happy dagger는 '로미오와 쥴리엣'에서 쥴리엣의 마지막 대사에서 가져온건데, 좋아하는 부분이어서 예전에 블로그 이름으로도 사용하고 그랬었어요. (거의 20년 사용한 아이디도 하나 있기도 한데, 요즘엔 그 아이디 쓰고 싶은 생각이 안들어서...) 쥴리엣이 자살할때 로미오가 가지고 있던 단검을 들고 하는 대사예요. '오 행복한 단검이여, 이 곳이 네 칼집이니'라는 대사네요. 근데 그 부분보다 제가 살짝 더 좋아하는 대사가 바로 직전에 나오는 대사인데, thy lips are warm이라는 부분이네요.

로미오가 독약을 먹고 죽자마자 깨어난 쥴리엣은 그가 독약을 먹고 죽었다는것을 발견하고, 그의 손에서 독약이 들었던 병에서 혹시나 남은 독약이 있나하면서 들이켜보지만 남아있는 독약이 없습니다. 그러자 혹시나 입술에 남은 독이 있다면 자신을 죽여줄 수 있지않을까 하면서 죽은 로미오에게 키스하지만, 아직도 식지않은 따뜻한 그의 입술을 느끼고나서 하는 대사예요. 무척이나 많은 감정이 동시에 들어가 있는 부분인데, 1968년 올리비아 핫세가 연기하는 장면을 가져와 봤습니다.





Poison, I see, hath been his timeless end:
O churl! drunk all, and left no friendly drop
To help me after? I will kiss thy lips;
Haply some poison yet doth hang on them,
To make die with a restorative.

Thy lips are warm.

Yea, noise? then I'll be brief. O happy dagger!
This is thy sheath; there rust, and let me die.



  • 핫세는 추천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7502 4
5314 일상/생각행복론에 대한 소고. [1] + 와인하우스65 17/03/29 65 1
5313 사회인간에 대한 예의를 지키지 않는 나라 [11] + 烏鳳341 17/03/28 341 23
5312 IT/컴퓨터ios 10.3 이 업데이트 되었습니다 [7] Leeka232 17/03/28 232 0
5311 게임스1)피쉬서버 redtea 채널 현황 [9] + 유자340 17/03/28 340 1
5309 일상/생각부쉬 드 노엘 [16] 소라게367 17/03/28 367 19
5308 기타케이크(카스테라 포함)를 만들 때 지방을 넣는 이유. [5] 광기패닉붕괴284 17/03/28 284 2
5307 기타 [1] The Last of Us110 17/03/28 110 1
5306 스포츠170328 오늘의 메이저리그(황재균 스프링캠프 5호 2점 홈런) [3] 김치찌개162 17/03/28 162 1
5305 영화미녀와 야수 약간 좀 아쉬운 (뒷북)(스포) [5] 우주견공164 17/03/27 164 0
5304 기타2017 핫식스 GSL 시즌1 코드S 결승전 우승 "김대엽" [1] 김치찌개70 17/03/27 70 2
5303 경제대형온라인 커뮤니티와 긍정적 정보 [19] 난커피가더좋아659 17/03/27 659 10
5302 IT/컴퓨터효율적인 일정관리 GTD(Getting Things Done)와 wunderlist [9] 기쁨평안313 17/03/27 313 3
5301 일상/생각쪽지가 도착했습니다. [36] tannenbaum799 17/03/27 799 24
5300 철학/종교지능과 AI, 그리고 동서양의 차이일 법한 것 [35] 은머리781 17/03/27 781 4
5299 창작옆집에는 목련이며 장미가 흐드러지게 피었다 [5] 틸트201 17/03/27 201 8
5298 스포츠170326 오늘의 메이저리그(황재균 9회 끝내기 안타) [2] 김치찌개107 17/03/26 107 0
5297 요리/음식애슐리 딸기 시즌 간단평 : 빛 좋은 개살구 [7] 고난497 17/03/26 497 1
5296 일상/생각고양이를 길렀다. (1) [4] 도요207 17/03/26 207 0
5295 기타black is the colour [3] 왈츠294 17/03/26 294 1
5294 IT/컴퓨터앱등이의 G6 사용기 [14] 1일3똥449 17/03/26 449 0
5293 기타[오피셜] 스타크래프트1 리마스터.jpg [28] 김치찌개733 17/03/26 733 7
5292 정치<피로사회>와 안철수 [3] 三公437 17/03/26 437 4
5291 일상/생각차 사자 마자 지옥의 (고속)도로연수 [47] SCV592 17/03/26 592 2
5290 일상/생각케이크를 즐기는 남자들. [17] 숲과바위그리고선579 17/03/25 579 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포럼형 정렬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