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7/01/04 10:45:41
Name   O Happy Dagger
Subject   House Carpenter
Pentangle이 불러주는 House Carpenter라는 이 곡은 굉장히 널리 알려진 스코틀랜드 포크곡중에 하나로, House Carpenter이외에도 The Daemon Lover 혹은 James Harris라는 이름으로도 알려져있습니다. 같은 가사내용에 대해서 House Carpenter라는 제목과 The Daemon Lover는 잘 매칭이 안되는 제목이기도 하네요. 일단 제가 제일 좋아하는 버젼은 영국 포크그룹이었던 Pentangle이 불러준 버젼이예요. Pentangle버젼의 흥미로운점은 시타를 사용한건데, 다른 가수나 그룹들과는 꽤 다른 느낌을 줍니다.



아래 가사가 있기는 한데, 내용은 한때 왕자와 결혼할수도 있었다고 생각하는 여인이 이제는 목수와 결혼해서 살고 있습니다. 근데 그런 그녀앞에 옛남자(이건 버젼마다 조금 틀려요)가 나타나서 자신과 함께 떠나가자고 유혹을 합니다. 그녀를 행복하게 해 주겠다면서. 그래서 그녀는 아이와 남편을 버리고 그 남자를 따라 배를타고 도망을 가게 됩니다. 그런데 얼마 지나지 않아서 그녀는 아이가 너무 보고싶고 남자에게 다른것 다 필요없고 아이만 다시 한 번 더 보게 해 달라고 합니다. 하지만 그들앞에 기다리는건….

대중음악이 그렇기도 하지만 포크 음악이 다루고 있는 영역중에 하나는 그 음악이 만들어졌당시의 도덕적 가치를 보여주는데, 이 곡에서는 결혼한 여성이 다른 마음을 먹고 가정을 버려서는 안된다는 이야기를 하고 있는거네요.

그 외 몇 명의 곡을 더 가져와봤습니다.








Well I once could have married the king's third son
And a fine young man was he
But now I'm married to a house carpenter
And a noisy old man is he.

"(but) Will you forsake your house carpenter
And a go along with a me
I will take you to where the grass grows green
On the banks of the river deep."

"But will you have to maintain me a bound
To keep me in slavery?"
"Well I have seven ships
They will soon be at land
And they at your command shall be."

She took her two babes by the hand
And gave them kisses three
Said, "Stay at home you darling little babes,
Keep your father sweet company."

Now she dressed herself in her very best
Like a high born lady was she
She shivered and she shimmered and she proudly stepped
As they walked by the banks of the sea

Well she hadn't been gone but a short, short time
Until she wept for sor'
"I would give all the gold in this round world
Just to see my babes once more."

Well if you had all the gold and the silver too
That ever did cross the sea
You never would be at land anymore
And your babes you will never more see

Well they hadn't been sailing but a short, short time
About two weeks three or four
When the ship sprang a leak and they were doomed
And they were far away from the shore

"I see bright hills of heaven my dear
Where angels come and go
I see bright hills that tell my dear
Where you and I must go."

"Well I wish I was back to my house carpenter
I'm sure he would treat me well
But here I am in the raging sea
And my soul is bound for hell."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9904 4
    6647 게임오버워치와 배그는 왜 핵으로 고생할까? [10] + Leeka128 17/11/25 128 1
    6646 음악레드벨벳 앨범 수록곡 추천 [3] + 은우77 17/11/24 77 0
    6645 일상/생각꼬꼬마 시절의 살빼기 [5] 알료사247 17/11/24 247 3
    6644 일상/생각아이 유치원 소식지에 보낸 글 [5] CONTAXS2377 17/11/24 377 8
    6643 의료/건강2012년으로 돌아가 살펴보는 이국종의 정치성 [13] + 구밀복검684 17/11/24 684 7
    6642 창작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수학영역 가형(홀수) 대충 풀어봄. [39] + 캡틴매쓰매티카665 17/11/24 665 5
    6641 스포츠171123 오늘의 NBA(러셀 웨스트브룩 34득점 10리바운드 9어시스트) 김치찌개71 17/11/24 71 0
    6640 게임[자작게임 공유홍보] - 네모와 디오(Nemo_D.O) (판매를 시작하였습니다.) [9] mathematicgirl241 17/11/23 241 0
    6639 기타이제 8일 정도 남았군요. [5] 1hour10minuteidw544 17/11/23 544 0
    6638 육아/가정아들의 장난감 [4] 빈둥빈둥376 17/11/23 376 6
    6637 영화이번 주 CGV 흥행 순위 [1] 홍차봇186 17/11/23 186 0
    6636 스포츠171121 오늘의 NBA(러셀 웨스트브룩 22득점 16리바운드 12어시스트) 김치찌개59 17/11/22 59 0
    6635 일상/생각괌 다녀왔습니다~ [10] elena356 17/11/22 356 8
    6634 일상/생각홍차넷의 정체성 [42] 알료사1303 17/11/22 1303 37
    6633 기타돈 준 만큼 일하는 편이야~ [18] 세인트931 17/11/22 931 6
    6632 게임[LOL] 11월 21일자 기준 LCK 이적시장 현황 [5] Leeka335 17/11/21 335 0
    6631 기타이문열 사찰받은 썰 [8] 알료사736 17/11/21 736 0
    6630 여행23박24일 전국일주여행 [9] 모모스337 17/11/21 337 14
    6629 일상/생각커피클럽을 꿈꾸며 [11] DrCuddy449 17/11/21 449 11
    6628 일상/생각고3, 그 봄, 그 겨울 [18] aqua560 17/11/21 560 47
    6627 음악요즘 듣고 있는 올드 팝송들3.swf [2] 김치찌개92 17/11/21 92 0
    6626 문화/예술칸딘스키의 초창기 작품들 [8] 나단475 17/11/20 475 5
    6625 역사아우슈비츠로부터의 편지 [11] droysen396 17/11/20 396 15
    6624 영화춘몽 (A Quiet Dream, 2016) [3] 리니시아138 17/11/20 138 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포럼형 정렬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