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7/01/04 10:45:41
Name   O Happy Dagger
Subject   House Carpenter
Pentangle이 불러주는 House Carpenter라는 이 곡은 굉장히 널리 알려진 스코틀랜드 포크곡중에 하나로, House Carpenter이외에도 The Daemon Lover 혹은 James Harris라는 이름으로도 알려져있습니다. 같은 가사내용에 대해서 House Carpenter라는 제목과 The Daemon Lover는 잘 매칭이 안되는 제목이기도 하네요. 일단 제가 제일 좋아하는 버젼은 영국 포크그룹이었던 Pentangle이 불러준 버젼이예요. Pentangle버젼의 흥미로운점은 시타를 사용한건데, 다른 가수나 그룹들과는 꽤 다른 느낌을 줍니다.



아래 가사가 있기는 한데, 내용은 한때 왕자와 결혼할수도 있었다고 생각하는 여인이 이제는 목수와 결혼해서 살고 있습니다. 근데 그런 그녀앞에 옛남자(이건 버젼마다 조금 틀려요)가 나타나서 자신과 함께 떠나가자고 유혹을 합니다. 그녀를 행복하게 해 주겠다면서. 그래서 그녀는 아이와 남편을 버리고 그 남자를 따라 배를타고 도망을 가게 됩니다. 그런데 얼마 지나지 않아서 그녀는 아이가 너무 보고싶고 남자에게 다른것 다 필요없고 아이만 다시 한 번 더 보게 해 달라고 합니다. 하지만 그들앞에 기다리는건….

대중음악이 그렇기도 하지만 포크 음악이 다루고 있는 영역중에 하나는 그 음악이 만들어졌당시의 도덕적 가치를 보여주는데, 이 곡에서는 결혼한 여성이 다른 마음을 먹고 가정을 버려서는 안된다는 이야기를 하고 있는거네요.

그 외 몇 명의 곡을 더 가져와봤습니다.








Well I once could have married the king's third son
And a fine young man was he
But now I'm married to a house carpenter
And a noisy old man is he.

"(but) Will you forsake your house carpenter
And a go along with a me
I will take you to where the grass grows green
On the banks of the river deep."

"But will you have to maintain me a bound
To keep me in slavery?"
"Well I have seven ships
They will soon be at land
And they at your command shall be."

She took her two babes by the hand
And gave them kisses three
Said, "Stay at home you darling little babes,
Keep your father sweet company."

Now she dressed herself in her very best
Like a high born lady was she
She shivered and she shimmered and she proudly stepped
As they walked by the banks of the sea

Well she hadn't been gone but a short, short time
Until she wept for sor'
"I would give all the gold in this round world
Just to see my babes once more."

Well if you had all the gold and the silver too
That ever did cross the sea
You never would be at land anymore
And your babes you will never more see

Well they hadn't been sailing but a short, short time
About two weeks three or four
When the ship sprang a leak and they were doomed
And they were far away from the shore

"I see bright hills of heaven my dear
Where angels come and go
I see bright hills that tell my dear
Where you and I must go."

"Well I wish I was back to my house carpenter
I'm sure he would treat me well
But here I am in the raging sea
And my soul is bound for hell."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7502 4
    5314 일상/생각행복론에 대한 소고. [1] + 와인하우스65 17/03/29 65 1
    5313 사회인간에 대한 예의를 지키지 않는 나라 [11] + 烏鳳342 17/03/28 342 23
    5312 IT/컴퓨터ios 10.3 이 업데이트 되었습니다 [7] Leeka233 17/03/28 233 0
    5311 게임스1)피쉬서버 redtea 채널 현황 [9] + 유자340 17/03/28 340 1
    5309 일상/생각부쉬 드 노엘 [16] 소라게367 17/03/28 367 19
    5308 기타케이크(카스테라 포함)를 만들 때 지방을 넣는 이유. [5] 광기패닉붕괴284 17/03/28 284 2
    5307 기타 [1] The Last of Us110 17/03/28 110 1
    5306 스포츠170328 오늘의 메이저리그(황재균 스프링캠프 5호 2점 홈런) [3] 김치찌개162 17/03/28 162 1
    5305 영화미녀와 야수 약간 좀 아쉬운 (뒷북)(스포) [5] 우주견공164 17/03/27 164 0
    5304 기타2017 핫식스 GSL 시즌1 코드S 결승전 우승 "김대엽" [1] 김치찌개70 17/03/27 70 2
    5303 경제대형온라인 커뮤니티와 긍정적 정보 [19] 난커피가더좋아659 17/03/27 659 10
    5302 IT/컴퓨터효율적인 일정관리 GTD(Getting Things Done)와 wunderlist [9] 기쁨평안313 17/03/27 313 3
    5301 일상/생각쪽지가 도착했습니다. [36] tannenbaum799 17/03/27 799 24
    5300 철학/종교지능과 AI, 그리고 동서양의 차이일 법한 것 [35] 은머리781 17/03/27 781 4
    5299 창작옆집에는 목련이며 장미가 흐드러지게 피었다 [5] 틸트201 17/03/27 201 8
    5298 스포츠170326 오늘의 메이저리그(황재균 9회 끝내기 안타) [2] 김치찌개107 17/03/26 107 0
    5297 요리/음식애슐리 딸기 시즌 간단평 : 빛 좋은 개살구 [7] 고난497 17/03/26 497 1
    5296 일상/생각고양이를 길렀다. (1) [4] 도요207 17/03/26 207 0
    5295 기타black is the colour [3] 왈츠294 17/03/26 294 1
    5294 IT/컴퓨터앱등이의 G6 사용기 [14] 1일3똥449 17/03/26 449 0
    5293 기타[오피셜] 스타크래프트1 리마스터.jpg [28] 김치찌개733 17/03/26 733 7
    5292 정치<피로사회>와 안철수 [3] 三公437 17/03/26 437 4
    5291 일상/생각차 사자 마자 지옥의 (고속)도로연수 [47] SCV592 17/03/26 592 2
    5290 일상/생각케이크를 즐기는 남자들. [17] 숲과바위그리고선579 17/03/25 579 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포럼형 정렬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