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7/01/04 10:45:41
Name   O Happy Dagger
Subject   House Carpenter
Pentangle이 불러주는 House Carpenter라는 이 곡은 굉장히 널리 알려진 스코틀랜드 포크곡중에 하나로, House Carpenter이외에도 The Daemon Lover 혹은 James Harris라는 이름으로도 알려져있습니다. 같은 가사내용에 대해서 House Carpenter라는 제목과 The Daemon Lover는 잘 매칭이 안되는 제목이기도 하네요. 일단 제가 제일 좋아하는 버젼은 영국 포크그룹이었던 Pentangle이 불러준 버젼이예요. Pentangle버젼의 흥미로운점은 시타를 사용한건데, 다른 가수나 그룹들과는 꽤 다른 느낌을 줍니다.



아래 가사가 있기는 한데, 내용은 한때 왕자와 결혼할수도 있었다고 생각하는 여인이 이제는 목수와 결혼해서 살고 있습니다. 근데 그런 그녀앞에 옛남자(이건 버젼마다 조금 틀려요)가 나타나서 자신과 함께 떠나가자고 유혹을 합니다. 그녀를 행복하게 해 주겠다면서. 그래서 그녀는 아이와 남편을 버리고 그 남자를 따라 배를타고 도망을 가게 됩니다. 그런데 얼마 지나지 않아서 그녀는 아이가 너무 보고싶고 남자에게 다른것 다 필요없고 아이만 다시 한 번 더 보게 해 달라고 합니다. 하지만 그들앞에 기다리는건….

대중음악이 그렇기도 하지만 포크 음악이 다루고 있는 영역중에 하나는 그 음악이 만들어졌당시의 도덕적 가치를 보여주는데, 이 곡에서는 결혼한 여성이 다른 마음을 먹고 가정을 버려서는 안된다는 이야기를 하고 있는거네요.

그 외 몇 명의 곡을 더 가져와봤습니다.








Well I once could have married the king's third son
And a fine young man was he
But now I'm married to a house carpenter
And a noisy old man is he.

"(but) Will you forsake your house carpenter
And a go along with a me
I will take you to where the grass grows green
On the banks of the river deep."

"But will you have to maintain me a bound
To keep me in slavery?"
"Well I have seven ships
They will soon be at land
And they at your command shall be."

She took her two babes by the hand
And gave them kisses three
Said, "Stay at home you darling little babes,
Keep your father sweet company."

Now she dressed herself in her very best
Like a high born lady was she
She shivered and she shimmered and she proudly stepped
As they walked by the banks of the sea

Well she hadn't been gone but a short, short time
Until she wept for sor'
"I would give all the gold in this round world
Just to see my babes once more."

Well if you had all the gold and the silver too
That ever did cross the sea
You never would be at land anymore
And your babes you will never more see

Well they hadn't been sailing but a short, short time
About two weeks three or four
When the ship sprang a leak and they were doomed
And they were far away from the shore

"I see bright hills of heaven my dear
Where angels come and go
I see bright hills that tell my dear
Where you and I must go."

"Well I wish I was back to my house carpenter
I'm sure he would treat me well
But here I am in the raging sea
And my soul is bound for hell."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7020 4
    5001 창작잡채와 당신 열대어4 17/02/25 4 0
    5000 일상/생각통증 이건마치74 17/02/25 74 1
    4999 사회텝스 논란 [11] + 집정관270 17/02/25 270 0
    4998 게임'2048' 후기 [12] + 별비201 17/02/24 201 9
    4997 사회呼朋呼友을 허하노라.. [26] + tannenbaum263 17/02/24 263 5
    4996 과학외계 행성을 (진지하게) 발견하는 방법 (이미지 재업) [4] 곰곰이136 17/02/24 136 7
    4995 일상/생각꼬마마녀 도레미 HD Lee106 17/02/24 106 3
    4994 IT/컴퓨터LG, G4/V10 업데이트 벌써 중단... [7] Leeka157 17/02/24 157 0
    4993 일상/생각누구의 인생이건, 신이 머물다 간 순간이 있다. [17] + SCV269 17/02/24 269 7
    4992 게임[하스스톤] 2/24일 개발팀 용우 프로듀서 Q&A 정리 [1] Leeka72 17/02/24 72 0
    4990 일상/생각수돗물은 믿지만 배관은 못믿어~ [12] 스타카토325 17/02/24 325 0
    4989 IT/컴퓨터컴알못의 조립컴퓨터 견적 연대기 (5) SSD, HDD, 파워, 케이스, 쿨러 등 [2] + 이슬먹고살죠85 17/02/24 85 3
    4988 IT/컴퓨터컴알못의 조립컴퓨터 견적 연대기 (4) 모니터 [1] 이슬먹고살죠71 17/02/24 71 2
    4987 일상/생각수박이는 이번 주에 무엇을 어떻게 먹었나 -1 [29] 수박이두통에게보린351 17/02/24 351 10
    4986 일상/생각예전에 스타 1 하던 이야기 [9] 기쁨평안231 17/02/24 231 0
    4985 일상/생각아무튼 다름. [8] 성의준234 17/02/24 234 7
    4984 기타김정남 암살에 사용된 것으로 유력한 신경가스 - VX가스 [16] 모모스485 17/02/24 485 5
    4983 꿀팁/강좌[사진]렌즈를 읽어봅시다. [33] + 사슴도치263 17/02/24 263 6
    4982 창작갑오징어에 대해서 생각하다 [8] 열대어244 17/02/24 244 1
    4981 창작여름 날 [31] 새벽3시352 17/02/24 352 8
    4980 일상/생각이기적인 사람 [2] 고난188 17/02/24 188 0
    4979 게임섀도우버스 초반 즐겨보기 이야기 #1 [3] Leeka141 17/02/24 141 0
    4978 IT/컴퓨터AMD 대란?.. 짤 하나로 설명해보기 [16] Leeka586 17/02/23 586 2
    4977 기타4분기에 본 애니메이션들 [15] 별비235 17/02/23 235 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포럼형 정렬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