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7/01/06 12:45:21
Name   O Happy Dagger
Subject   La Llorona



울고있는 여인이라는 뜻을 지닌 La Llorona는 스페인어권인 북남미 지역에 널리 퍼져있는 오래된 이야기중에 하나입니다. 스페인어권에 전체적으로 다 퍼져있는걸로 봐서 스페인에까지 근원이 있지 않을까 하지만, 정확하게 언제 시작된건지 확인은 되지 않은 이야기인데, 스토리는 대강 다음과 같습니다.

한 여인이 잘생긴 남자와 결혼을 했고, 아이가 태어났습니다. 그녀는 남편이 외도를 할까봐 항상 불안해했는데, 어느날 남편이 길에서 자신이 모르는 여성과 이야기를 나누는것을 보게됩니다. 순간 질투심에 사로잡혀 정신을 잃은 그녀는 집으로 돌아와서 아이들을 강에빠뜨려 죽이게 됩니다. 그러고나서 나중에 정신이 돌아와서는 자신이 저지른 잘못을 후회하고 특히나 강에 빠뜨려죽인 아이들을 찾아서 헤메기 시작합니다. 이후로 밤이면 울면서 아이들을 찾아다니는 그녀의 유령이 강가를 떠돌아다닌다는 이야기입니다.

이 스토리의 기능은 두가지가 아닌가 싶어요. 첫번째로는 당연하지만 질투심에 사로잡혀서 일을 그러치지 말아야 한다는것인데, 그 대상은 스토리에 드러나듯이 여성입니다. 아마도 결혼하기전 여자 아이들에게 이 이야기를 들려주면서 결혼한 후에 남편에 대해서 질투심을 느끼지 말라는걸 이런 이야기를 통해서 전달하고 있었겠지요. 그리고 두 번째 기능은 아마도 어린 아이들에게 밤이 어두워지면 밖에 돌아다니지 말라는 이야기 였을꺼예요. 아이들 찾아다니는 유령이 밖에 있다는거죠. 그래서 잡혀갈 수 있다는...

개인적으로 조안 바에즈의 버젼을 참 좋아합니다. 그리고 그것보다 약간 더 좋아하는게 Chavela Vargas의 버젼입니다.




위의 영상은 Chavela Vargas는 코스타리코 출신의 멕시코 가수가 불러주는 곡으로 멕시코 화가였던 프리다 칼로의 삶을 다룬 Frida의 장면을 모아서 만든 영상입니다. Chavela Vargas는 젊었을때 Diego Rivera나 Frida Khalo와 알고 지냈던 사이라고 하는데, 영화에 등장해서 이 곡을 불러주는 장면은 뭔가 운명적이라는 느낌이 들곤 하네요.




뉴 멕시코에서 Zach Condon에 의해서 결성된 Beirut는 다양한 민속음악을 바탕으로해서 만들어진 곡들을 들려주고 있는데, 이 곡은 아마도 La Llorona의 이야기를 염두에 두고 만들어진 곡이 아닐까 싶기는 합니다만, 정확한 연결고리를 찾는건 그리 쉬워보이지는 않네요. 하지만 이 음악에서는 멕시코족의 영향이 느껴지곤 합니다.



  • 색다른 음악소개 고맙습니다.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9307 4
6330 기타요즘 서울 아파트 매매 시장 간략 후기 [16] + soul468 17/09/24 468 1
6329 오프모임부산 오프 후기 [9] + 와이418 17/09/24 418 4
6328 스포츠170923 추신수 시즌 21호 솔로 홈런.swf [1] 김치찌개60 17/09/23 60 0
6327 여행안나푸르나 기슭에 가본 이야기 (주의-사진많음) [2] + aqua187 17/09/23 187 11
6326 방송/연예소사이어티 게임 5회 리뷰 [7] + Leeka181 17/09/23 181 0
6325 일상/생각애 키우다 운 썰 풉니다.txt [19] Homo_Skeptic686 17/09/23 686 12
6324 의료/건강의료기관 잠복결핵에 대한 추가 기사 [30] + Zel552 17/09/23 552 1
6323 도서/문학애견 소설 [4] 알료사198 17/09/23 198 3
6322 오프모임겁나 촉박하고 뜸금없는 의정부 번개~~ [39] tannenbaum737 17/09/22 737 5
6321 기타저 당분간 나가겠습니다. [4] empier875 17/09/22 875 3
6319 스포츠170922 추신수 시즌 20호 솔로 홈런.swf [4] 김치찌개126 17/09/22 126 2
6318 오프모임번개. 퇴근 후 문래동. 아재아재. [20] 한달살이598 17/09/22 598 5
6317 일상/생각조카사위 이야기. [46] tannenbaum1050 17/09/21 1050 20
6316 일상/생각극한직업 _ 회의 예약.. [5] CONTAXS2417 17/09/21 417 0
6315 의료/건강의료 소모품 수액줄에 벌레가 발견된 것에 즈음하여 [3] Beer Inside463 17/09/21 463 9
6314 일상/생각부족하면 찾게 된다. 로오서337 17/09/21 337 6
6313 영화이번 주 CGV 흥행 순위 [2] 홍차봇293 17/09/21 293 0
6312 게임[LOL] 역대 롤드컵 TOP 20 총정리 [6] Leeka147 17/09/20 147 3
6311 도서/문학자작시 몇 편. [11] Homo_Skeptic228 17/09/20 228 11
6310 오프모임다시 한번 부산! 토요일! 저녁! [21] 나단717 17/09/20 717 2
6309 일상/생각불혹의 나이는 .. 개뿔. [19] 한달살이664 17/09/20 664 7
6308 정치(사진 多, 영상 있음) 세계시민상 수상 文대통령 "한국민 촛불혁명 세계민주史에 희망" [6] 벤젠 C6H6350 17/09/20 350 1
6307 IT/컴퓨터컴퓨터 견적 150만원대 뽑아왔습니다. 구매 하루전. 많은 조언바랍니다.(키보드,모니터,스피커 포함가) [5] 콩자반콩자반472 17/09/19 472 0
6306 일상/생각경험주의와 실증주의의 몇 가지 문제 [15] 二ッキョウ니쿄607 17/09/19 607 5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포럼형 정렬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