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7/01/06 12:45:21
Name   O Happy Dagger
Subject   La Llorona



울고있는 여인이라는 뜻을 지닌 La Llorona는 스페인어권인 북남미 지역에 널리 퍼져있는 오래된 이야기중에 하나입니다. 스페인어권에 전체적으로 다 퍼져있는걸로 봐서 스페인에까지 근원이 있지 않을까 하지만, 정확하게 언제 시작된건지 확인은 되지 않은 이야기인데, 스토리는 대강 다음과 같습니다.

한 여인이 잘생긴 남자와 결혼을 했고, 아이가 태어났습니다. 그녀는 남편이 외도를 할까봐 항상 불안해했는데, 어느날 남편이 길에서 자신이 모르는 여성과 이야기를 나누는것을 보게됩니다. 순간 질투심에 사로잡혀 정신을 잃은 그녀는 집으로 돌아와서 아이들을 강에빠뜨려 죽이게 됩니다. 그러고나서 나중에 정신이 돌아와서는 자신이 저지른 잘못을 후회하고 특히나 강에 빠뜨려죽인 아이들을 찾아서 헤메기 시작합니다. 이후로 밤이면 울면서 아이들을 찾아다니는 그녀의 유령이 강가를 떠돌아다닌다는 이야기입니다.

이 스토리의 기능은 두가지가 아닌가 싶어요. 첫번째로는 당연하지만 질투심에 사로잡혀서 일을 그러치지 말아야 한다는것인데, 그 대상은 스토리에 드러나듯이 여성입니다. 아마도 결혼하기전 여자 아이들에게 이 이야기를 들려주면서 결혼한 후에 남편에 대해서 질투심을 느끼지 말라는걸 이런 이야기를 통해서 전달하고 있었겠지요. 그리고 두 번째 기능은 아마도 어린 아이들에게 밤이 어두워지면 밖에 돌아다니지 말라는 이야기 였을꺼예요. 아이들 찾아다니는 유령이 밖에 있다는거죠. 그래서 잡혀갈 수 있다는...

개인적으로 조안 바에즈의 버젼을 참 좋아합니다. 그리고 그것보다 약간 더 좋아하는게 Chavela Vargas의 버젼입니다.




위의 영상은 Chavela Vargas는 코스타리코 출신의 멕시코 가수가 불러주는 곡으로 멕시코 화가였던 프리다 칼로의 삶을 다룬 Frida의 장면을 모아서 만든 영상입니다. Chavela Vargas는 젊었을때 Diego Rivera나 Frida Khalo와 알고 지냈던 사이라고 하는데, 영화에 등장해서 이 곡을 불러주는 장면은 뭔가 운명적이라는 느낌이 들곤 하네요.




뉴 멕시코에서 Zach Condon에 의해서 결성된 Beirut는 다양한 민속음악을 바탕으로해서 만들어진 곡들을 들려주고 있는데, 이 곡은 아마도 La Llorona의 이야기를 염두에 두고 만들어진 곡이 아닐까 싶기는 합니다만, 정확한 연결고리를 찾는건 그리 쉬워보이지는 않네요. 하지만 이 음악에서는 멕시코족의 영향이 느껴지곤 합니다.



  • 색다른 음악소개 고맙습니다.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7020 4
5001 창작잡채와 당신 열대어5 17/02/25 5 0
5000 일상/생각통증 이건마치74 17/02/25 74 1
4999 사회텝스 논란 [11] + 집정관270 17/02/25 270 0
4998 게임'2048' 후기 [12] + 별비201 17/02/24 201 9
4997 사회呼朋呼友을 허하노라.. [26] + tannenbaum263 17/02/24 263 5
4996 과학외계 행성을 (진지하게) 발견하는 방법 (이미지 재업) [4] 곰곰이136 17/02/24 136 7
4995 일상/생각꼬마마녀 도레미 HD Lee106 17/02/24 106 3
4994 IT/컴퓨터LG, G4/V10 업데이트 벌써 중단... [7] Leeka157 17/02/24 157 0
4993 일상/생각누구의 인생이건, 신이 머물다 간 순간이 있다. [17] + SCV269 17/02/24 269 7
4992 게임[하스스톤] 2/24일 개발팀 용우 프로듀서 Q&A 정리 [1] Leeka72 17/02/24 72 0
4990 일상/생각수돗물은 믿지만 배관은 못믿어~ [12] 스타카토325 17/02/24 325 0
4989 IT/컴퓨터컴알못의 조립컴퓨터 견적 연대기 (5) SSD, HDD, 파워, 케이스, 쿨러 등 [2] + 이슬먹고살죠85 17/02/24 85 3
4988 IT/컴퓨터컴알못의 조립컴퓨터 견적 연대기 (4) 모니터 [1] 이슬먹고살죠71 17/02/24 71 2
4987 일상/생각수박이는 이번 주에 무엇을 어떻게 먹었나 -1 [29] 수박이두통에게보린351 17/02/24 351 10
4986 일상/생각예전에 스타 1 하던 이야기 [9] 기쁨평안231 17/02/24 231 0
4985 일상/생각아무튼 다름. [8] 성의준234 17/02/24 234 7
4984 기타김정남 암살에 사용된 것으로 유력한 신경가스 - VX가스 [16] 모모스485 17/02/24 485 5
4983 꿀팁/강좌[사진]렌즈를 읽어봅시다. [33] + 사슴도치263 17/02/24 263 6
4982 창작갑오징어에 대해서 생각하다 [8] 열대어244 17/02/24 244 1
4981 창작여름 날 [31] 새벽3시352 17/02/24 352 8
4980 일상/생각이기적인 사람 [2] 고난188 17/02/24 188 0
4979 게임섀도우버스 초반 즐겨보기 이야기 #1 [3] Leeka141 17/02/24 141 0
4978 IT/컴퓨터AMD 대란?.. 짤 하나로 설명해보기 [16] Leeka586 17/02/23 586 2
4977 기타4분기에 본 애니메이션들 [15] 별비235 17/02/23 235 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포럼형 정렬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