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7/01/06 12:45:21
Name   O Happy Dagger
Subject   La Llorona



울고있는 여인이라는 뜻을 지닌 La Llorona는 스페인어권인 북남미 지역에 널리 퍼져있는 오래된 이야기중에 하나입니다. 스페인어권에 전체적으로 다 퍼져있는걸로 봐서 스페인에까지 근원이 있지 않을까 하지만, 정확하게 언제 시작된건지 확인은 되지 않은 이야기인데, 스토리는 대강 다음과 같습니다.

한 여인이 잘생긴 남자와 결혼을 했고, 아이가 태어났습니다. 그녀는 남편이 외도를 할까봐 항상 불안해했는데, 어느날 남편이 길에서 자신이 모르는 여성과 이야기를 나누는것을 보게됩니다. 순간 질투심에 사로잡혀 정신을 잃은 그녀는 집으로 돌아와서 아이들을 강에빠뜨려 죽이게 됩니다. 그러고나서 나중에 정신이 돌아와서는 자신이 저지른 잘못을 후회하고 특히나 강에 빠뜨려죽인 아이들을 찾아서 헤메기 시작합니다. 이후로 밤이면 울면서 아이들을 찾아다니는 그녀의 유령이 강가를 떠돌아다닌다는 이야기입니다.

이 스토리의 기능은 두가지가 아닌가 싶어요. 첫번째로는 당연하지만 질투심에 사로잡혀서 일을 그러치지 말아야 한다는것인데, 그 대상은 스토리에 드러나듯이 여성입니다. 아마도 결혼하기전 여자 아이들에게 이 이야기를 들려주면서 결혼한 후에 남편에 대해서 질투심을 느끼지 말라는걸 이런 이야기를 통해서 전달하고 있었겠지요. 그리고 두 번째 기능은 아마도 어린 아이들에게 밤이 어두워지면 밖에 돌아다니지 말라는 이야기 였을꺼예요. 아이들 찾아다니는 유령이 밖에 있다는거죠. 그래서 잡혀갈 수 있다는...

개인적으로 조안 바에즈의 버젼을 참 좋아합니다. 그리고 그것보다 약간 더 좋아하는게 Chavela Vargas의 버젼입니다.




위의 영상은 Chavela Vargas는 코스타리코 출신의 멕시코 가수가 불러주는 곡으로 멕시코 화가였던 프리다 칼로의 삶을 다룬 Frida의 장면을 모아서 만든 영상입니다. Chavela Vargas는 젊었을때 Diego Rivera나 Frida Khalo와 알고 지냈던 사이라고 하는데, 영화에 등장해서 이 곡을 불러주는 장면은 뭔가 운명적이라는 느낌이 들곤 하네요.




뉴 멕시코에서 Zach Condon에 의해서 결성된 Beirut는 다양한 민속음악을 바탕으로해서 만들어진 곡들을 들려주고 있는데, 이 곡은 아마도 La Llorona의 이야기를 염두에 두고 만들어진 곡이 아닐까 싶기는 합니다만, 정확한 연결고리를 찾는건 그리 쉬워보이지는 않네요. 하지만 이 음악에서는 멕시코족의 영향이 느껴지곤 합니다.



  • 색다른 음악소개 고맙습니다.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7941 4
5504 일상/생각수박이는 요새 무엇을 어떻게 먹었나 -7 [8] + 수박이두통에게보린134 17/04/23 134 5
5503 정치[불판] 선관위 주최 대선후보 1차 TV 토론 [120] + 알겠슘돠1873 17/04/23 1873 0
5502 스포츠170423 오승환 1이닝 0실점 시즌 4세이브.swf [2] 김치찌개82 17/04/23 82 1
5501 문화/예술[연극 후기] 쉬어매드니스 [4] + 와이109 17/04/23 109 1
5500 사회군사법원은 왜 군의 입맛에 맞게 돌아가는가. [8] 烏鳳433 17/04/23 433 14
5499 정치왜 정치인들은 여성우대정책을 펴지 못해 안달이 났는가? [6] Raute585 17/04/23 585 5
5498 스포츠170422 오승환 1이닝 3K 0실점 시즌 3세이브 [2] 김치찌개159 17/04/22 159 1
5497 일상/생각밤에 배달업체 사장님과 싸운 사연. [19] 세인트585 17/04/22 585 1
5496 여행2017년 3월 여행기 1편 "그냥 박차고 일어나고 싶었을 뿐" [4] 황금사과198 17/04/22 198 8
5495 정치19대 대선후보 인권 공약-엠네스티 인권 8대의제 답변 [6] tannenbaum210 17/04/22 210 0
5494 게임다시 처음으로 돌아가는 콜 오브 듀티 [1] 저퀴194 17/04/22 194 0
5493 의료/건강생리컵 사용 방법 소개 영상 [15] Toby774 17/04/21 774 6
5492 기타2017 VSL 스타크래프트2 시즌1 결승전 우승 "김준혁" 김치찌개92 17/04/21 92 0
5491 스포츠에릭 테임즈 시즌 8호 2점 홈런.swf 김치찌개152 17/04/21 152 0
5490 창작[소설] 그래도 되는 사람 [52] 새벽3시637 17/04/21 637 13
5489 스포츠[MLB]내셔널스의 심장, 라이언 짐머맨 [16] 나단328 17/04/21 328 0
5488 음악[19금] 필 받아서 써보는 힙합/트랩/레게/댄스홀/edm 플레이리스트 [10] Paft Dunk521 17/04/21 521 3
5487 게임2004년 11월 12일의 후폭풍 [9] 피아니시모434 17/04/21 434 5
5486 방송/연예나름 한국에서는 드문 뮤직 드라마 [1] Leeka221 17/04/20 221 0
5485 스포츠[해축] 메날두 시대 주요 팀 UCL 성적 [1] 익금산입121 17/04/20 121 0
5484 오프모임혹시 노래방 모임? 하면 오실분 계실까요? [38] 줄리엣767 17/04/20 767 0
5483 정치문재인, 안철수의 지난 7일간 구글 트렌드 분석. [13] Bergy10603 17/04/20 603 1
5482 기타감성(?)을 자극했떤 것들 [1] 피아니시모309 17/04/20 309 0
5480 기타미국내 망명 신청 [4] Liebe508 17/04/20 508 5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포럼형 정렬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