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7/01/06 12:45:21
Name   O Happy Dagger
Subject   La Llorona



울고있는 여인이라는 뜻을 지닌 La Llorona는 스페인어권인 북남미 지역에 널리 퍼져있는 오래된 이야기중에 하나입니다. 스페인어권에 전체적으로 다 퍼져있는걸로 봐서 스페인에까지 근원이 있지 않을까 하지만, 정확하게 언제 시작된건지 확인은 되지 않은 이야기인데, 스토리는 대강 다음과 같습니다.

한 여인이 잘생긴 남자와 결혼을 했고, 아이가 태어났습니다. 그녀는 남편이 외도를 할까봐 항상 불안해했는데, 어느날 남편이 길에서 자신이 모르는 여성과 이야기를 나누는것을 보게됩니다. 순간 질투심에 사로잡혀 정신을 잃은 그녀는 집으로 돌아와서 아이들을 강에빠뜨려 죽이게 됩니다. 그러고나서 나중에 정신이 돌아와서는 자신이 저지른 잘못을 후회하고 특히나 강에 빠뜨려죽인 아이들을 찾아서 헤메기 시작합니다. 이후로 밤이면 울면서 아이들을 찾아다니는 그녀의 유령이 강가를 떠돌아다닌다는 이야기입니다.

이 스토리의 기능은 두가지가 아닌가 싶어요. 첫번째로는 당연하지만 질투심에 사로잡혀서 일을 그러치지 말아야 한다는것인데, 그 대상은 스토리에 드러나듯이 여성입니다. 아마도 결혼하기전 여자 아이들에게 이 이야기를 들려주면서 결혼한 후에 남편에 대해서 질투심을 느끼지 말라는걸 이런 이야기를 통해서 전달하고 있었겠지요. 그리고 두 번째 기능은 아마도 어린 아이들에게 밤이 어두워지면 밖에 돌아다니지 말라는 이야기 였을꺼예요. 아이들 찾아다니는 유령이 밖에 있다는거죠. 그래서 잡혀갈 수 있다는...

개인적으로 조안 바에즈의 버젼을 참 좋아합니다. 그리고 그것보다 약간 더 좋아하는게 Chavela Vargas의 버젼입니다.




위의 영상은 Chavela Vargas는 코스타리코 출신의 멕시코 가수가 불러주는 곡으로 멕시코 화가였던 프리다 칼로의 삶을 다룬 Frida의 장면을 모아서 만든 영상입니다. Chavela Vargas는 젊었을때 Diego Rivera나 Frida Khalo와 알고 지냈던 사이라고 하는데, 영화에 등장해서 이 곡을 불러주는 장면은 뭔가 운명적이라는 느낌이 들곤 하네요.




뉴 멕시코에서 Zach Condon에 의해서 결성된 Beirut는 다양한 민속음악을 바탕으로해서 만들어진 곡들을 들려주고 있는데, 이 곡은 아마도 La Llorona의 이야기를 염두에 두고 만들어진 곡이 아닐까 싶기는 합니다만, 정확한 연결고리를 찾는건 그리 쉬워보이지는 않네요. 하지만 이 음악에서는 멕시코족의 영향이 느껴지곤 합니다.



  • 색다른 음악소개 고맙습니다.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8763 4
5995 기타170722 추신수 시즌 14호 2점 홈런.swf [1] + 김치찌개58 17/07/22 58 0
5994 스포츠[KBO] 2017년 스트라이크존 분석 - 정말 넓어졌을까 [4] + kpark58 17/07/22 58 0
5993 기타린킨파크 보컬 체스터 배닝턴 자살.jpg 김치찌개125 17/07/22 125 0
5992 스포츠170721 추신수 2타점 적시타.swf 김치찌개26 17/07/22 26 0
5991 게임방금 겪은 신기한 이야기 (마비노기 계층) [3] 집정관161 17/07/21 161 0
5990 사회고급아파트 주민들의 갑질? [11] tannenbaum507 17/07/21 507 0
5989 도서/문학[창작시] 탈모 [5] Homo_Skeptic127 17/07/21 127 8
5988 일상/생각진상대처 썰; [35] 켈로그김827 17/07/21 827 17
5987 게임The Art of Street Fighting - 레드불에서 제작한 스트리트파이터 다큐 [3] 커피최고213 17/07/21 213 0
5986 스포츠[MLB] 최지만 DFA [1] 김치찌개141 17/07/20 141 0
5984 역사백작이랑 공작이 뭐에요? [24] Raute692 17/07/20 692 14
5983 게임바람의나라 하시는부운? [6] 마키쨩271 17/07/20 271 1
5982 일상/생각(+정보 추가) 문과/이과의 구분과 2018 문/이과 통합 [30] 벤젠 C6H6552 17/07/20 552 0
5981 일상/생각멘하탄에서 보았던 예술작품 [3] 중식굳167 17/07/20 167 1
5980 방송/연예170718 권진아양 생일 축하해요 [1] 벤젠 C6H6115 17/07/20 115 0
5979 영화이번 주 CGV 흥행 순위 [1] 홍차봇215 17/07/20 215 0
5978 일상/생각페이코 좋당 'ㅇ'.. [7] Sereno설화529 17/07/19 529 0
5977 스포츠170719 추신수 시즌 13호 솔로 홈런.swf [2] 김치찌개118 17/07/19 118 0
5976 일상/생각나이를 먹는다 [5] SpicyPeach261 17/07/19 261 5
5975 사회대학 생활 경험은 사회 계층에 따라 어떻게 달라질까? [41] 호라타래890 17/07/19 890 7
5974 방송/연예[아이유] 신곡인줄 알았습니다. [4] Sereno설화394 17/07/19 394 0
5973 일상/생각괜찮아. 스로틀은 살아 있으니까. [3] 틸트319 17/07/19 319 14
5972 도서/문학저 면접 못갑니다. 편의점 알바 때문에요. [18] 알료사878 17/07/19 878 17
5971 문화/예술전인권씨의 표절 의혹에 대한 실망스러운 발언 [31] 레지엔847 17/07/18 847 2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포럼형 정렬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