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7/01/06 12:45:21
Name   O Happy Dagger
Subject   La Llorona



울고있는 여인이라는 뜻을 지닌 La Llorona는 스페인어권인 북남미 지역에 널리 퍼져있는 오래된 이야기중에 하나입니다. 스페인어권에 전체적으로 다 퍼져있는걸로 봐서 스페인에까지 근원이 있지 않을까 하지만, 정확하게 언제 시작된건지 확인은 되지 않은 이야기인데, 스토리는 대강 다음과 같습니다.

한 여인이 잘생긴 남자와 결혼을 했고, 아이가 태어났습니다. 그녀는 남편이 외도를 할까봐 항상 불안해했는데, 어느날 남편이 길에서 자신이 모르는 여성과 이야기를 나누는것을 보게됩니다. 순간 질투심에 사로잡혀 정신을 잃은 그녀는 집으로 돌아와서 아이들을 강에빠뜨려 죽이게 됩니다. 그러고나서 나중에 정신이 돌아와서는 자신이 저지른 잘못을 후회하고 특히나 강에 빠뜨려죽인 아이들을 찾아서 헤메기 시작합니다. 이후로 밤이면 울면서 아이들을 찾아다니는 그녀의 유령이 강가를 떠돌아다닌다는 이야기입니다.

이 스토리의 기능은 두가지가 아닌가 싶어요. 첫번째로는 당연하지만 질투심에 사로잡혀서 일을 그러치지 말아야 한다는것인데, 그 대상은 스토리에 드러나듯이 여성입니다. 아마도 결혼하기전 여자 아이들에게 이 이야기를 들려주면서 결혼한 후에 남편에 대해서 질투심을 느끼지 말라는걸 이런 이야기를 통해서 전달하고 있었겠지요. 그리고 두 번째 기능은 아마도 어린 아이들에게 밤이 어두워지면 밖에 돌아다니지 말라는 이야기 였을꺼예요. 아이들 찾아다니는 유령이 밖에 있다는거죠. 그래서 잡혀갈 수 있다는...

개인적으로 조안 바에즈의 버젼을 참 좋아합니다. 그리고 그것보다 약간 더 좋아하는게 Chavela Vargas의 버젼입니다.




위의 영상은 Chavela Vargas는 코스타리코 출신의 멕시코 가수가 불러주는 곡으로 멕시코 화가였던 프리다 칼로의 삶을 다룬 Frida의 장면을 모아서 만든 영상입니다. Chavela Vargas는 젊었을때 Diego Rivera나 Frida Khalo와 알고 지냈던 사이라고 하는데, 영화에 등장해서 이 곡을 불러주는 장면은 뭔가 운명적이라는 느낌이 들곤 하네요.




뉴 멕시코에서 Zach Condon에 의해서 결성된 Beirut는 다양한 민속음악을 바탕으로해서 만들어진 곡들을 들려주고 있는데, 이 곡은 아마도 La Llorona의 이야기를 염두에 두고 만들어진 곡이 아닐까 싶기는 합니다만, 정확한 연결고리를 찾는건 그리 쉬워보이지는 않네요. 하지만 이 음악에서는 멕시코족의 영향이 느껴지곤 합니다.



  • 색다른 음악소개 고맙습니다.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7502 4
5314 일상/생각행복론에 대한 소고. [1] + 와인하우스65 17/03/29 65 1
5313 사회인간에 대한 예의를 지키지 않는 나라 [11] + 烏鳳341 17/03/28 341 23
5312 IT/컴퓨터ios 10.3 이 업데이트 되었습니다 [7] Leeka233 17/03/28 233 0
5311 게임스1)피쉬서버 redtea 채널 현황 [9] + 유자340 17/03/28 340 1
5309 일상/생각부쉬 드 노엘 [16] 소라게367 17/03/28 367 19
5308 기타케이크(카스테라 포함)를 만들 때 지방을 넣는 이유. [5] 광기패닉붕괴284 17/03/28 284 2
5307 기타 [1] The Last of Us110 17/03/28 110 1
5306 스포츠170328 오늘의 메이저리그(황재균 스프링캠프 5호 2점 홈런) [3] 김치찌개162 17/03/28 162 1
5305 영화미녀와 야수 약간 좀 아쉬운 (뒷북)(스포) [5] 우주견공164 17/03/27 164 0
5304 기타2017 핫식스 GSL 시즌1 코드S 결승전 우승 "김대엽" [1] 김치찌개70 17/03/27 70 2
5303 경제대형온라인 커뮤니티와 긍정적 정보 [19] 난커피가더좋아659 17/03/27 659 10
5302 IT/컴퓨터효율적인 일정관리 GTD(Getting Things Done)와 wunderlist [9] 기쁨평안313 17/03/27 313 3
5301 일상/생각쪽지가 도착했습니다. [36] tannenbaum799 17/03/27 799 24
5300 철학/종교지능과 AI, 그리고 동서양의 차이일 법한 것 [35] 은머리781 17/03/27 781 4
5299 창작옆집에는 목련이며 장미가 흐드러지게 피었다 [5] 틸트201 17/03/27 201 8
5298 스포츠170326 오늘의 메이저리그(황재균 9회 끝내기 안타) [2] 김치찌개107 17/03/26 107 0
5297 요리/음식애슐리 딸기 시즌 간단평 : 빛 좋은 개살구 [7] 고난497 17/03/26 497 1
5296 일상/생각고양이를 길렀다. (1) [4] 도요207 17/03/26 207 0
5295 기타black is the colour [3] 왈츠294 17/03/26 294 1
5294 IT/컴퓨터앱등이의 G6 사용기 [14] 1일3똥449 17/03/26 449 0
5293 기타[오피셜] 스타크래프트1 리마스터.jpg [28] 김치찌개733 17/03/26 733 7
5292 정치<피로사회>와 안철수 [3] 三公437 17/03/26 437 4
5291 일상/생각차 사자 마자 지옥의 (고속)도로연수 [47] SCV592 17/03/26 592 2
5290 일상/생각케이크를 즐기는 남자들. [17] 숲과바위그리고선579 17/03/25 579 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포럼형 정렬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