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7/01/06 12:45:21
Name   O Happy Dagger
Subject   La Llorona



울고있는 여인이라는 뜻을 지닌 La Llorona는 스페인어권인 북남미 지역에 널리 퍼져있는 오래된 이야기중에 하나입니다. 스페인어권에 전체적으로 다 퍼져있는걸로 봐서 스페인에까지 근원이 있지 않을까 하지만, 정확하게 언제 시작된건지 확인은 되지 않은 이야기인데, 스토리는 대강 다음과 같습니다.

한 여인이 잘생긴 남자와 결혼을 했고, 아이가 태어났습니다. 그녀는 남편이 외도를 할까봐 항상 불안해했는데, 어느날 남편이 길에서 자신이 모르는 여성과 이야기를 나누는것을 보게됩니다. 순간 질투심에 사로잡혀 정신을 잃은 그녀는 집으로 돌아와서 아이들을 강에빠뜨려 죽이게 됩니다. 그러고나서 나중에 정신이 돌아와서는 자신이 저지른 잘못을 후회하고 특히나 강에 빠뜨려죽인 아이들을 찾아서 헤메기 시작합니다. 이후로 밤이면 울면서 아이들을 찾아다니는 그녀의 유령이 강가를 떠돌아다닌다는 이야기입니다.

이 스토리의 기능은 두가지가 아닌가 싶어요. 첫번째로는 당연하지만 질투심에 사로잡혀서 일을 그러치지 말아야 한다는것인데, 그 대상은 스토리에 드러나듯이 여성입니다. 아마도 결혼하기전 여자 아이들에게 이 이야기를 들려주면서 결혼한 후에 남편에 대해서 질투심을 느끼지 말라는걸 이런 이야기를 통해서 전달하고 있었겠지요. 그리고 두 번째 기능은 아마도 어린 아이들에게 밤이 어두워지면 밖에 돌아다니지 말라는 이야기 였을꺼예요. 아이들 찾아다니는 유령이 밖에 있다는거죠. 그래서 잡혀갈 수 있다는...

개인적으로 조안 바에즈의 버젼을 참 좋아합니다. 그리고 그것보다 약간 더 좋아하는게 Chavela Vargas의 버젼입니다.




위의 영상은 Chavela Vargas는 코스타리코 출신의 멕시코 가수가 불러주는 곡으로 멕시코 화가였던 프리다 칼로의 삶을 다룬 Frida의 장면을 모아서 만든 영상입니다. Chavela Vargas는 젊었을때 Diego Rivera나 Frida Khalo와 알고 지냈던 사이라고 하는데, 영화에 등장해서 이 곡을 불러주는 장면은 뭔가 운명적이라는 느낌이 들곤 하네요.




뉴 멕시코에서 Zach Condon에 의해서 결성된 Beirut는 다양한 민속음악을 바탕으로해서 만들어진 곡들을 들려주고 있는데, 이 곡은 아마도 La Llorona의 이야기를 염두에 두고 만들어진 곡이 아닐까 싶기는 합니다만, 정확한 연결고리를 찾는건 그리 쉬워보이지는 않네요. 하지만 이 음악에서는 멕시코족의 영향이 느껴지곤 합니다.



  • 색다른 음악소개 고맙습니다.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6385 4
4647 음악하루 한곡 003. 서진영 - 닮은 사랑 하늘깃23 17/01/17 23 0
4646 일상/생각가마솥계란찜 [2] + tannenbaum86 17/01/17 86 4
4645 기타[불판] 오늘 저녁 스타크래프트 빅매치!! 이영호vs이제동 [156] + 김치찌개1717 17/01/17 1717 1
4644 기타낭만닥터 김사부 [3] + 김치찌개105 17/01/17 105 0
4643 일상/생각나는 글을 쓰기로 했다 [10] + 고양이카페191 17/01/17 191 3
4642 방송/연예비-김태희 결혼 [10] + 익금산입325 17/01/17 325 0
4641 기타as tears go by [1] + O Happy Dagger89 17/01/17 89 2
4640 정치SBS인터뷰이야기, 문재인 불호 주의 [46] + 은머리1004 17/01/17 1004 0
4639 음악하루 한곡 002. 茶太&霜月はるか - 一瞬のクオリア [6] 하늘깃163 17/01/16 163 1
4638 역사여요전쟁 - 6. 싸우기 전에 이긴다 [4] 눈시170 17/01/16 170 8
4637 경제달걀 수입에 대해서 소비자의 입장에서... [13] Liebe445 17/01/16 445 0
4636 사회일본의 긴 근무시간의 종말 - Japan's Rethinking Its Culture of Long Work Hours [6] Rosinante350 17/01/16 350 3
4635 기타On Reading Dictee [1] O Happy Dagger108 17/01/16 108 2
4634 음악김광진님의 노래들 [7] + 베누진A133 17/01/16 133 1
4633 기타kilkelly [4] O Happy Dagger167 17/01/16 167 0
4632 게임와우를 접었습니다. [16] 쉬군363 17/01/16 363 1
4631 문화/예술중력 따위 거부하는 아트 [17] 은머리508 17/01/16 508 0
4630 사회국제 이주의 작동 원리 [11] 호라타래344 17/01/15 344 8
4629 여행어떻게 항공기를 분류하는가? [6] ce525380 17/01/15 380 4
4628 음악하루 한곡 001. 조용필 - 바람의 노래 [4] 하늘깃99 17/01/15 99 0
4627 일상/생각바람 부는 위병소 (완) [10] 우웩301 17/01/15 301 9
4626 방송/연예나영석이 김종민을 1박2일에 받아준 이유 [6] Leeka345 17/01/15 345 0
4625 정치한국정치의 혁명! 선호투표제가 결선투표제보다 낫다 [12] 나호토WTFM565 17/01/15 565 3
4624 스포츠170114 오늘의 NBA(더마 드로잔 28득점) 김치찌개50 17/01/15 50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포럼형 정렬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