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7/01/09 05:44:04
Name   O Happy Dagger
Subject   Shakespeare, a programming language
오늘 타임라인을 읽다가 moira님이 쓴 글이 보였어요.

http://redtea.kr/pb/view.php?id=timeline&no=16631

내용은 <만약 헤밍웨이가 자바스크립트로 코딩한다면: 피보나치, 팩토리얼, 행복수, 소수, 메서드 체인에 대한 문학 거장들의 기발한 해법>라는 책에 대한 소개와 더불어 개인적인 경험에 대한 이야기였는데, 그 글을 보면서 생각난게 좀 오래된 프로그래밍 언어중에 하나로 Shakespeare라는 프로그래밍 랭귀지예요. 이 언어는 실재로 코딩을 위한 언어라기보다는, 프로그래밍 언어가 어느정도까지 변형 혹은 그 폭이 될 수 있는가를 보여주는 언어인데요. 코딩을 하고나면 마치 희곡을 쓴 것 같은 느낌이 듭니다. 90년대 초에 나와서 컴파일러까지 개발이 되어 있어서 컴파일을 해 보고 싶으시면 sourceforge에서 컴파일러를 다운 받아서 해 보시면 될꺼예요.

http://shakespearelang.sourceforge.net/report/shakespeare/

위의 링크에 보면 예제가 있는데, 세익스피어로 소수를 찾는 프로그래밍을 하면 아래와같이 된다고 합니다. 엄청길고 쓸모없어보이지만... 약간의 문학적 향취가 느껴지기는 하나요???

Prime Number Computation in Copenhagen.

Romeo, a young man of Verona.
Juliet, a young woman.
Hamlet, a temporary variable from Denmark.
The Ghost, a limiting factor (and by a remarkable coincidence also
        Hamlet's father).


                    Act I: Interview with the other side.

                    Scene I: At the last hour before dawn.

[Enter the Ghost and Juliet]

The Ghost:
You pretty little warm thing! Thou art as prompt as the difference
between the square of thyself and your golden hair. Speak your mind.

Juliet:
Listen to your heart!

[Exit the Ghost]

[Enter Romeo]

Juliet:
Thou art as sweet as a sunny summer's day!


                    Act II: Determining divisibility.

                    Scene I: A private conversation.

Juliet:
Art thou more cunning than the Ghost?

Romeo:
If so, let us proceed to scene V.

[Exit Romeo]

[Enter Hamlet]

Juliet:
You are as villainous as the square root of Romeo!

Hamlet:
You are as lovely as a red rose.

                    Scene II: Questions and the consequences thereof.

Juliet:
Am I better than you?

Hamlet:
If so, let us proceed to scene III.

Juliet:
Is the remainder of the quotient between Romeo and me as good as
nothing?

Hamlet:
If so, let us proceed to scene IV.
Thou art as bold as the sum of thyself and a roman.

Juliet:
Let us return to scene II.

                    Scene III: Romeo must die!

[Exit Hamlet]

[Enter Romeo]

Juliet:
Open your heart.

[Exit Juliet]

[Enter Hamlet]

Romeo:
Thou art as rotten as the difference between nothing and the sum of a
snotty stinking half-witted hog and a small toad!
Speak your mind!

[Exit Romeo]

[Enter Juliet]

                    Scene IV: One small dog at a time.

[Exit Hamlet]

[Enter Romeo]

Juliet:
Thou art as handsome as the sum of thyself and my chihuahua!
Let us return to scene I.

                    Scene V: Fin.

[Exeunt]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7495 4
    5308 기타케이크(카스테라 포함)를 만들 때 지방을 넣는 이유. [4] + 광기패닉붕괴199 17/03/28 199 2
    5307 기타 The Last of Us86 17/03/28 86 0
    5306 스포츠황재균 스프링캠프 5호 2점 홈런.swf [3] 김치찌개129 17/03/28 129 1
    5305 영화미녀와 야수 약간 좀 아쉬운 (뒷북)(스포) [5] 우주견공149 17/03/27 149 0
    5304 기타2017 핫식스 GSL 시즌1 코드S 결승전 우승 "김대엽" [1] 김치찌개65 17/03/27 65 2
    5303 경제대형온라인 커뮤니티와 긍정적 정보 [19] 난커피가더좋아596 17/03/27 596 10
    5302 IT/컴퓨터효율적인 일정관리 GTD(Getting Things Done)와 wunderlist [9] 기쁨평안283 17/03/27 283 3
    5301 일상/생각쪽지가 도착했습니다. [35] + tannenbaum755 17/03/27 755 23
    5300 철학/종교지능과 AI, 그리고 동서양의 차이일 법한 것 [34] 은머리736 17/03/27 736 4
    5299 창작옆집에는 목련이며 장미가 흐드러지게 피었다 [5] 틸트194 17/03/27 194 7
    5298 스포츠170326 오늘의 메이저리그(황재균 9회 끝내기 안타) [2] 김치찌개103 17/03/26 103 0
    5297 요리/음식애슐리 딸기 시즌 간단평 : 빛 좋은 개살구 [7] 고난478 17/03/26 478 1
    5296 일상/생각고양이를 길렀다. (1) [4] 도요200 17/03/26 200 0
    5295 기타black is the colour [3] 왈츠287 17/03/26 287 1
    5294 IT/컴퓨터앱등이의 G6 사용기 [14] 1일3똥433 17/03/26 433 0
    5293 기타[오피셜] 스타크래프트1 리마스터.jpg [28] 김치찌개720 17/03/26 720 7
    5292 정치<피로사회>와 안철수 [3] 三公427 17/03/26 427 4
    5291 일상/생각차 사자 마자 지옥의 (고속)도로연수 [47] SCV583 17/03/26 583 2
    5290 일상/생각케이크를 즐기는 남자들. [17] 숲과바위그리고선568 17/03/25 568 1
    5289 사회페다고지와 안드라고지 사이 [13] 호라타래385 17/03/25 385 6
    5288 도서/문학인간에 대한 단언적 시선 - 박민규, <그렇습니까? 기린입니다>에 대하여 [39] 三公736 17/03/25 736 2
    5287 기타오래 전 이니그마를 듣다가 [9] 왈츠377 17/03/25 377 2
    5286 스포츠170324 오늘의 메이저리그(박병호 1타점 적시타) 김치찌개105 17/03/25 105 0
    5285 과학명왕성이 행성 지위를 상실한 이유와 복귀 가능성 [15] 곰곰이571 17/03/24 571 13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포럼형 정렬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