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7/01/11 01:27:10
Name   SNUeng
Subject   갇혀 지내기
방학이 시작될 때까지만 해도 나는 퍽 즐거웠다. 그 시끄러운 나이롱 학생 틈바구니 속에서 홀로 꿋꿋이 자습을 해야하는 것이 슬슬 괴로워졌을 뿐더러, 학교라는 공간은 나를 죄어오는 고민들  을 끊임없이 상기시켜주는 공간이었기에, 집에서의 홀로됨은 나에게 어떤 선물과도 같은 일이었다. 방학을 시작하고 얼마 되지 않았을때까지만.

방학을 시작하기 전까지만 해도 공부에의 열정이 횃불과도 같이 빛났던 기억인데, 방학 초입때의 배탈이 모든 계획들을 망쳐버렸다. 아파서 수면 패턴과 공부 관성, 의욕을 전부 내던져버렸다. 배탈이 낫고 그것들을 차근차근 쌓아올리고 싶었지만, 2주간의 숱한 시도는 전부 무위로 돌아갔다. 오늘만 해도 그렇다. 분명 그래도, 그래도 내가 다시 한번 의욕을 갖고 나아간다면 모든 어려움들을 해결하고 방학 전의 계획처럼 멋지게 공부를 해낼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의지는, 12시 30분에 잠자리에 누워놓고 (물론 잠을 설쳐 3시께에 잠든 것 같긴 하나) 12시에 일어나버리는, 자그마치 12시간여의 취침으로 싸그리 날아가버리고 말았다.

뭐, 이런 것들도 힘들었지만, 이는 내일 29개로 늘려놓은 알람을 통해 일찍 일어남으로써 해결될 부분이고, (스누피 커피우유도 사놔서 낮잠 문제도 해결될 것이다!) 실상 힘든 것은 따로 있다. 혼자서 공부를 하다보니 너무 사람이 고프다. 학원에서 사람들을 만나기는 하지만, 워낙 많은 말들이 오가던 시장바닥과 같은 풍경에 젖어있던 나라 더욱 외로움이 심화되는 것 같다. 인터넷에 너무 빠지는 듯 해 모든 커뮤니티를 며칠간 끊었더니 그 공허함은 더욱 커졌다. 망망대해에 버려진 느낌. 그 외로움은 복잡한 일에서 연유한 상사병과 시너지 효과를 발휘해 마침내 다시 홍차넷에 접속하게 만드는 성과를 만들어냈다.

고작 3일만인데 모든 것이 반가웠다. 타임라인의 사람들은 텍스트만으로도 사람 사는 내음을 흠뻑 풍겨댔다. 부러웠다. 다들 살아가는 게 부러웠다.

그렇다면 너는 살아있지않아 샘이 나는 것이냐? 하는 질문에, 나는 "아니요." 라고 대답할 것이다. 내 불행에 (심지어 이런 불행은 사소한 불평에 불과한 것인데) 다른 사람의 행복을 들이대고 비교하곤 슬퍼하는 것은 진작에 다 뗀 지 오래다. 나는 다만, 그러고 싶다는 의지가 충만해질 뿐이다. 좀 더 다른 사람들과 교류하며 살리라. 좋은 사람이 되어 좋은 사람들과 좋은 관계를 맺으며 살리라.

다시 그 수선스러운 환경에 떨어진다면 다시 짜증이 올라올 수도 있겠으나, 어쨋든 현재의 나는 그렇다. '좀더 좋은 사람이 되기'를 바라며 말이다.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7099 4
    5015 일상/생각여친과 헤어진 기념 산책, 서생왜성 [3] + 파사드46 17/02/27 46 0
    5014 스포츠[야구] 국가대표팀 개인기록 관리에 대한 아쉬움. [2] 키스도사78 17/02/26 78 0
    5013 스포츠2017 MLB 코리안 메이저리거.jpg [2] + 김치찌개104 17/02/26 104 0
    5012 음악사랑의 송가 [5] HD Lee177 17/02/26 177 1
    5011 정치'무해한 음모'에 부쳐: 대체로 무해한 음모(a mostly harmless scheme) [9] 221B Baker St.424 17/02/26 424 9
    5010 역사나는 왜 역사를 좋아했는가 [2] 피아니시모250 17/02/25 250 3
    5008 꿀팁/강좌[사진]렌즈의 초점거리에 따른 원근감의 변화를 알아봅시다. - 원근 왜곡 [4] 사슴도치169 17/02/25 169 4
    5007 창작눈 길이 쓰다듬는 사이 [2] 二ッキョウ니쿄202 17/02/25 202 0
    5006 요리/음식1인분 삼겹살 밀푀유 나베 [23] + HD Lee637 17/02/25 637 13
    5004 역사일본의 다도(茶道)가 재미있는 점 [5] 눈시361 17/02/25 361 4
    5003 도서/문학홍차박스에 남긴 선물 : '밤이 선생이다(황현산)' [5] 진준309 17/02/25 309 8
    5002 요리/음식당면고로케를 그리며 [3] + 시커멍223 17/02/25 223 2
    5001 창작잡채와 당신 [16] 열대어477 17/02/25 477 6
    5000 일상/생각통증 [2] 이건마치243 17/02/25 243 2
    4999 사회텝스 논란 [16] 집정관1901 17/02/25 1901 0
    4998 게임'2048' 후기 [17] 별비516 17/02/24 516 11
    4997 사회呼朋呼友을 허하노라.. [29] tannenbaum535 17/02/24 535 8
    4996 과학외계 행성을 (진지하게) 발견하는 방법 (이미지 재업) [8] 곰곰이341 17/02/24 341 9
    4995 일상/생각꼬마마녀 도레미 [7] HD Lee257 17/02/24 257 5
    4994 IT/컴퓨터LG, G4/V10 업데이트 벌써 중단... [10] Leeka326 17/02/24 326 0
    4993 일상/생각누구의 인생이건, 신이 머물다 간 순간이 있다. [21] SCV471 17/02/24 471 10
    4992 게임[하스스톤] 2/24일 개발팀 용우 프로듀서 Q&A 정리 [1] Leeka159 17/02/24 159 0
    4990 일상/생각수돗물은 믿지만 배관은 못믿어~ [12] 스타카토446 17/02/24 446 0
    4989 IT/컴퓨터컴알못의 조립컴퓨터 견적 연대기 (5) SSD, HDD, 파워, 케이스, 쿨러 등 [3] + 이슬먹고살죠154 17/02/24 154 3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포럼형 정렬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