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7/01/11 01:27:10
Name   SNUeng
Subject   갇혀 지내기
방학이 시작될 때까지만 해도 나는 퍽 즐거웠다. 그 시끄러운 나이롱 학생 틈바구니 속에서 홀로 꿋꿋이 자습을 해야하는 것이 슬슬 괴로워졌을 뿐더러, 학교라는 공간은 나를 죄어오는 고민들  을 끊임없이 상기시켜주는 공간이었기에, 집에서의 홀로됨은 나에게 어떤 선물과도 같은 일이었다. 방학을 시작하고 얼마 되지 않았을때까지만.

방학을 시작하기 전까지만 해도 공부에의 열정이 횃불과도 같이 빛났던 기억인데, 방학 초입때의 배탈이 모든 계획들을 망쳐버렸다. 아파서 수면 패턴과 공부 관성, 의욕을 전부 내던져버렸다. 배탈이 낫고 그것들을 차근차근 쌓아올리고 싶었지만, 2주간의 숱한 시도는 전부 무위로 돌아갔다. 오늘만 해도 그렇다. 분명 그래도, 그래도 내가 다시 한번 의욕을 갖고 나아간다면 모든 어려움들을 해결하고 방학 전의 계획처럼 멋지게 공부를 해낼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의지는, 12시 30분에 잠자리에 누워놓고 (물론 잠을 설쳐 3시께에 잠든 것 같긴 하나) 12시에 일어나버리는, 자그마치 12시간여의 취침으로 싸그리 날아가버리고 말았다.

뭐, 이런 것들도 힘들었지만, 이는 내일 29개로 늘려놓은 알람을 통해 일찍 일어남으로써 해결될 부분이고, (스누피 커피우유도 사놔서 낮잠 문제도 해결될 것이다!) 실상 힘든 것은 따로 있다. 혼자서 공부를 하다보니 너무 사람이 고프다. 학원에서 사람들을 만나기는 하지만, 워낙 많은 말들이 오가던 시장바닥과 같은 풍경에 젖어있던 나라 더욱 외로움이 심화되는 것 같다. 인터넷에 너무 빠지는 듯 해 모든 커뮤니티를 며칠간 끊었더니 그 공허함은 더욱 커졌다. 망망대해에 버려진 느낌. 그 외로움은 복잡한 일에서 연유한 상사병과 시너지 효과를 발휘해 마침내 다시 홍차넷에 접속하게 만드는 성과를 만들어냈다.

고작 3일만인데 모든 것이 반가웠다. 타임라인의 사람들은 텍스트만으로도 사람 사는 내음을 흠뻑 풍겨댔다. 부러웠다. 다들 살아가는 게 부러웠다.

그렇다면 너는 살아있지않아 샘이 나는 것이냐? 하는 질문에, 나는 "아니요." 라고 대답할 것이다. 내 불행에 (심지어 이런 불행은 사소한 불평에 불과한 것인데) 다른 사람의 행복을 들이대고 비교하곤 슬퍼하는 것은 진작에 다 뗀 지 오래다. 나는 다만, 그러고 싶다는 의지가 충만해질 뿐이다. 좀 더 다른 사람들과 교류하며 살리라. 좋은 사람이 되어 좋은 사람들과 좋은 관계를 맺으며 살리라.

다시 그 수선스러운 환경에 떨어진다면 다시 짜증이 올라올 수도 있겠으나, 어쨋든 현재의 나는 그렇다. '좀더 좋은 사람이 되기'를 바라며 말이다.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7479 4
    5298 스포츠170326 오늘의 메이저리그(황재균 9회 끝내기 안타) 김치찌개18 17/03/26 18 0
    5297 요리/음식애슐리 딸기 시즌 간단평 : 빛 좋은 개살구 [4] + 고난211 17/03/26 211 1
    5296 일상/생각고양이를 길렀다. (1) [1] + 도요85 17/03/26 85 0
    5295 기타black is the colour [2] + 왈츠167 17/03/26 167 1
    5294 IT/컴퓨터앱등이의 G6 사용기 [10] + 1일3똥210 17/03/26 210 0
    5293 기타[오피셜] 스타크래프트1 리마스터.jpg [25] 김치찌개533 17/03/26 533 7
    5292 정치<피로사회>와 안철수 [2] 三公313 17/03/26 313 4
    5291 일상/생각차 사자 마자 지옥의 (고속)도로연수 [46] SCV492 17/03/26 492 2
    5290 일상/생각케이크를 즐기는 남자들. [16] 숲과바위그리고선467 17/03/25 467 1
    5289 사회페다고지와 안드라고지 사이 [8] 호라타래332 17/03/25 332 5
    5288 도서/문학인간에 대한 단언적 시선 - 박민규, <그렇습니까? 기린입니다>에 대하여 [39] + 三公673 17/03/25 673 2
    5287 기타오래 전 이니그마를 듣다가 [8] 왈츠332 17/03/25 332 1
    5286 스포츠170324 오늘의 메이저리그(박병호 1타점 적시타) 김치찌개94 17/03/25 94 0
    5285 과학명왕성이 행성 지위를 상실한 이유와 복귀 가능성 [15] 곰곰이488 17/03/24 488 13
    5284 일상/생각딸기 케이크의 추억 [54] 열대어679 17/03/24 679 19
    5283 사회화장실을 엿본 그는 왜 무죄판결을 받았나 [13] 烏鳳722 17/03/24 722 26
    5282 게임e스포츠 분석 전문 사이트 <eSports Pub>을 소개합니다. [12] 그대지킴이459 17/03/24 459 1
    5280 스포츠170323 오늘의 메이저리그(김현수 1타점 적시타) 김치찌개137 17/03/23 137 0
    5279 스포츠2017 월드 베이스볼 클래식 미국 우승 [5] 김치찌개198 17/03/23 198 1
    5278 경제미세먼지가 많으면 주가가 하락한다? [16] 난커피가더좋아449 17/03/23 449 2
    5277 도서/문학안녕하세요, 얼마전 책 나눔판을 벌인 이입니다 [27] 서흔510 17/03/23 510 12
    5276 스포츠국내 축구 이야기들 : 2017-1 (1) [12] 별비175 17/03/23 175 2
    5275 창작사생연 - 만남 [2] 살찐론도116 17/03/23 116 2
    5274 문화/예술지금까지 써본 카메라 이야기(#02) – Konica-Minolta Dynax 7D [23] *alchemist*188 17/03/23 188 4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포럼형 정렬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