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7/01/11 01:27:10
Name   SNUeng
Subject   갇혀 지내기
방학이 시작될 때까지만 해도 나는 퍽 즐거웠다. 그 시끄러운 나이롱 학생 틈바구니 속에서 홀로 꿋꿋이 자습을 해야하는 것이 슬슬 괴로워졌을 뿐더러, 학교라는 공간은 나를 죄어오는 고민들  을 끊임없이 상기시켜주는 공간이었기에, 집에서의 홀로됨은 나에게 어떤 선물과도 같은 일이었다. 방학을 시작하고 얼마 되지 않았을때까지만.

방학을 시작하기 전까지만 해도 공부에의 열정이 횃불과도 같이 빛났던 기억인데, 방학 초입때의 배탈이 모든 계획들을 망쳐버렸다. 아파서 수면 패턴과 공부 관성, 의욕을 전부 내던져버렸다. 배탈이 낫고 그것들을 차근차근 쌓아올리고 싶었지만, 2주간의 숱한 시도는 전부 무위로 돌아갔다. 오늘만 해도 그렇다. 분명 그래도, 그래도 내가 다시 한번 의욕을 갖고 나아간다면 모든 어려움들을 해결하고 방학 전의 계획처럼 멋지게 공부를 해낼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의지는, 12시 30분에 잠자리에 누워놓고 (물론 잠을 설쳐 3시께에 잠든 것 같긴 하나) 12시에 일어나버리는, 자그마치 12시간여의 취침으로 싸그리 날아가버리고 말았다.

뭐, 이런 것들도 힘들었지만, 이는 내일 29개로 늘려놓은 알람을 통해 일찍 일어남으로써 해결될 부분이고, (스누피 커피우유도 사놔서 낮잠 문제도 해결될 것이다!) 실상 힘든 것은 따로 있다. 혼자서 공부를 하다보니 너무 사람이 고프다. 학원에서 사람들을 만나기는 하지만, 워낙 많은 말들이 오가던 시장바닥과 같은 풍경에 젖어있던 나라 더욱 외로움이 심화되는 것 같다. 인터넷에 너무 빠지는 듯 해 모든 커뮤니티를 며칠간 끊었더니 그 공허함은 더욱 커졌다. 망망대해에 버려진 느낌. 그 외로움은 복잡한 일에서 연유한 상사병과 시너지 효과를 발휘해 마침내 다시 홍차넷에 접속하게 만드는 성과를 만들어냈다.

고작 3일만인데 모든 것이 반가웠다. 타임라인의 사람들은 텍스트만으로도 사람 사는 내음을 흠뻑 풍겨댔다. 부러웠다. 다들 살아가는 게 부러웠다.

그렇다면 너는 살아있지않아 샘이 나는 것이냐? 하는 질문에, 나는 "아니요." 라고 대답할 것이다. 내 불행에 (심지어 이런 불행은 사소한 불평에 불과한 것인데) 다른 사람의 행복을 들이대고 비교하곤 슬퍼하는 것은 진작에 다 뗀 지 오래다. 나는 다만, 그러고 싶다는 의지가 충만해질 뿐이다. 좀 더 다른 사람들과 교류하며 살리라. 좋은 사람이 되어 좋은 사람들과 좋은 관계를 맺으며 살리라.

다시 그 수선스러운 환경에 떨어진다면 다시 짜증이 올라올 수도 있겠으나, 어쨋든 현재의 나는 그렇다. '좀더 좋은 사람이 되기'를 바라며 말이다.



2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9576 4
    6442 일상/생각성소수자에관한 인식변화 회상. [2] + 하트필드241 17/10/21 241 6
    6441 스포츠171020 오늘의 NBA(러셀 웨스트브룩 21득점 16어시스트 10리바운드) 김치찌개40 17/10/20 40 0
    6440 게임[LOL] 이 상황에서 어떻게 해야하냐고 물으면 대답하세요 [16] + 피아니시모330 17/10/20 330 0
    6439 사회에이즈 진단키트 (바이오니아) 눈떠보니집262 17/10/20 262 0
    6438 일상/생각犬포비아는 편안하게 살 수 없습니다. EP 2 [2] 알겠슘돠506 17/10/19 506 3
    6437 방송/연예겜잘알 벤양의 첫 단독콘서트가 이틀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4] 벤젠 C6H6264 17/10/19 264 1
    6436 영화이번 주 CGV 흥행 순위 홍차봇193 17/10/19 193 0
    6435 일상/생각일대기 [2] 와인하우스361 17/10/19 361 10
    6434 스포츠171018 오늘의 NBA(르브론 제임스 29득점 16리바운드 9어시스트 2블락) 김치찌개117 17/10/18 117 1
    6433 도서/문학마의산 스포있음 [2] 알료사205 17/10/18 205 2
    6432 사회모 배우의 강제추행 사건에 관하여 [13] 烏鳳823 17/10/18 823 10
    6431 일상/생각[빡침주의] 팀플 하드캐리한 이야기 [35] SCV589 17/10/18 589 5
    6430 게임 [LOL] 롱주의 4강 잔류 승강전 진출을 응원합니다. [30] 세인트332 17/10/18 332 3
    6429 오프모임잠시 뒤 7시 종로 저녁 드실 분. [88] tannenbaum1597 17/10/17 1597 5
    6428 음악노래에는 삶의 냄새가 너무 쉽게 깃들어. [11] 틸트534 17/10/17 534 22
    6427 음악[팝송] 마이클 잭슨 새 앨범 "Scream" [3] 김치찌개235 17/10/17 235 1
    6426 오프모임또 질러봅니다 - 강남 미스터피자 점심부페 [14] T.Robin569 17/10/17 569 5
    6425 IT/컴퓨터뱀은 다리를 가지고 있다구 [15] Toby743 17/10/16 743 10
    6424 게임[LOL] 울프의 인터뷰로 보는 SKT 이야기 [15] Leeka533 17/10/16 533 0
    6423 사회소방복 수입이 아니라 국내에서도 생산하군요. [1] 눈떠보니집322 17/10/16 322 0
    6422 IT/컴퓨터외계어(?) 주의-Qt for Android를 직접 빌드해봤습니다 [12] T.Robin332 17/10/16 332 1
    6420 영화윤여정 주, <죽여주는 여자> (2016) [8] 와인하우스646 17/10/14 646 8
    6419 음악[팝송] 리암 갤러거 새 앨범 "As You Were" 김치찌개157 17/10/14 157 2
    6418 도서/문학에밀졸라 꿈 스포있음 [2] 알료사274 17/10/14 274 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포럼형 정렬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