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7/01/11 07:09:20
Name   O Happy Dagger
Subject   We are the choices we make
마침 티타임에 메릴 스트립의 영상이 올라온게 보였어요. 그녀가 한 이야기를 신문에서 봤지만, 딱히 영상으로 볼 생각은 없었는데 그냥 지나치기도 그렇고해서 봤네요.

그러다가 메릴 스트립이 오래전에 주연한 영화 매디슨 카운티의 다리가 떠올랐네요. 그게 떠오른 이유라면 아마도 상대가되는 남자배우가 트럼프 지지자였던 클린트 이스트우드때문이 아닌가 싶네요. 작년에 트럼프 관련해서 이런 저런 말을 많이했었는데요, 요즘 세대를 가리켜서 'pussy generation'이라고 하면서 트럼프의 인종차별주의적 발언에 대해서 "just fucking get over it"이라고 방어를 하곤 했어요.

영화야... 냉소적으로 보자면 중년 나흘간 일탈 혹은 불륜이지만, 평생 두고두고 다시 보고싶은 마음이 들게 만들어주는 사랑에 대한 명작영화네요.

영화를 보면 남자주인공인 로버트는 아일랜드계라고 나오고 여자주인공인 프란체스카는 이탈리아 출신의 war bride인데, 그녀는 문학에 관심이 많고 특히 예이츠의 글을 좋아했어요. 그러다보니 중간중간 예이츠가 레퍼런스로 등장하는 장면들이 나옵니다. 두 사람이 마당을 거닐다가 하는 대화중에 예이츠를 언급하면서 golden apple을 언급하는게 장면이 나오는데, 이건 예이츠의 시 중에서 '방황하는 앵거스의 노래'에 나오는 구절입니다. 이 시의 구절은 프란체스카가 로버트를 저녁에 다시 초대하는 편지를 다리에 붙여두는데, 여기서도 한 번 더 '방황하는 앵거스의 노래'의 구절이 나옵니다.


If you’d like supper again
‘when white moths are on the wing’
come by tonight after you’re finished.
Anytime is fine.
만약에 저녁을 또 먹고 싶다면
일이 끝나고나서 오늘 밤
"하얀 나방이 날개를 폈을때" 오세요.
아무때나 괜찮아요

여기서 ‘when white moths are on the wing’는 예이츠의 방황하는 앵거스의 노래 첫 부분인 And when white moths were on the wing,/ And moth-like stars were flickering out,/ I dropped the berry in a stream/ And caught a little silver trout에서 가져왔네요. 방황하는 앵거스의 노래는 예이츠의 시중에서 가장 널리 알려진 작품중에 하나인데, 이 시를 바탕으로 해서 스코틀랜드 출신의 가수인 도노반이 노래를 만든게 있습니다.




그리고 이 곡은 이탈리아 가수인 Angelo Branduardi가 번안해서 불러주는데, 개인적으로 도노반 버젼보다 더 좋아하네요.





We are the choices we make. - Francesca

---

글이 주제가 없이 왔다갔다 합니다. 그리고 예전에 예이츠에 관해쓴거 생각났네요.

http://redtea.kr/pb/pb.php?id=free&no=688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6409 4
    4667 게임'헌티드 맨션' 후기 [7] + 별비164 17/01/21 164 17
    4665 음악하루 한곡 005. Kalafina - Sprinter [1] + 하늘깃39 17/01/20 39 1
    4664 스포츠대한민국의 이런 저런 야구 소식들을 모아봤습니다. [1] + 키스도사101 17/01/20 101 1
    4663 영화라스트 나잇 크리스마스 (1978) [7] + 은머리139 17/01/20 139 1
    4662 음악눈이 오면 생각나는 노래 2곡 [3] NightBAya120 17/01/20 120 0
    4661 역사여요전쟁 - 완. 귀주대첩 [6] 눈시126 17/01/20 126 4
    4660 일상/생각'조금만 더!' 를 마지막으로 외쳤던 때가 언제였는지 기억이 나질 않는다 [4] 삼성갤육292 17/01/20 292 9
    4659 게임롤챔스 3일차 후기 [5] Leeka131 17/01/20 131 0
    4658 음악하루 한곡 004. KOKIA - ありがとう [2] 하늘깃75 17/01/19 75 0
    4657 일상/생각연하남의 '누나' 소리가 사랑스러워요. [25] 진준700 17/01/19 700 0
    4656 게임Rewind & Reboot.. 롤챔스 이야기 [2] Leeka96 17/01/19 96 0
    4655 영화이번 주 CGV 흥행 순위 [5] 홍차봇335 17/01/19 335 0
    4654 기타Filthy 15 [4] O Happy Dagger247 17/01/19 247 0
    4653 IT/컴퓨터비와이패드 [10] 헬리제의우울640 17/01/18 640 0
    4652 도서/문학불륜 예술의 진실을 보고 멘붕한 이야기. [18] 와인하우스814 17/01/18 814 6
    4651 일상/생각무제... [12] The Last of Us349 17/01/18 349 0
    4650 일상/생각서해대교에서. [1] regentag216 17/01/18 216 0
    4649 게임롤챔스 개막전 후기 [19] Leeka310 17/01/17 310 0
    4648 사회뉴게(?)를 보고 몇 자 적어보는 구속수사 [8] 烏鳳388 17/01/17 388 17
    4647 음악하루 한곡 003. 서진영 - 닮은 사랑 [2] 하늘깃68 17/01/17 68 0
    4646 일상/생각가마솥계란찜 [6] tannenbaum247 17/01/17 247 12
    4645 기타[불판] 오늘 저녁 스타크래프트 빅매치!! 이영호vs이제동 [156] 김치찌개2686 17/01/17 2686 2
    4644 기타낭만닥터 김사부 [4] 김치찌개238 17/01/17 238 0
    4643 일상/생각나는 글을 쓰기로 했다 [11] 고양이카페314 17/01/17 314 5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포럼형 정렬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