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7/01/11 22:40:16
Name   moira
Subject   [15금] 고대 그리스 남성의 이상적인 모양
1. '그리스 조각상의 페니스는 왜 그렇게 조그마한가'라는 짧은 기사를 번역해 보았습니다.

http://qz.com/689617/why-do-greek-statues-have-such-small-penises/





고전적인 나체 조각상을 바라볼 때 그 섬세하게 조각된 페니스에 슬그머니 눈이 가지 않는 사람은 없습니다. '고대 그리스의 성기'는 아주 학구적인 주제처럼 들리진 않지만 미술사가들의 관심사에서 완전히 벗어나 있던 주제도 아니었지요. 어쨌든 조각가들은 페니스를 조각할 때 여타의 신체 부위를 조각할 때와 똑같이 심혈을 기울였고, 이 비교적 조그만 페니스에는 잘 발전된 이데올로기가 감추어져 있습니다.

고대 그리스에서 작은 페니스는 우두머리 수컷(alpha-male)들에게 인기 있는 사이즈였던 걸로 보입니다.

"그리스인들은 작고 발기하지 않은 페니스를 절제와 결부시켜 생각했습니다. 절제는 그리스인들이 이상적인 남성성으로 간주했던 핵심적인 미덕들 가운데 하나입니다." 하버드와 컬럼비아, NYU에서 강의했으며 게이 역사 투어를 진행하고 있는 고전학 교수 앤드류 리어(Andrew Lear)는 이렇게 말합니다. "한편으론 이상적인 남성(영웅, 신, 나체 운동선수 등)들의 작고 발기하지 않은 페니스, 그리고 한편으론 사티로스(술주정뱅이이며 육욕이 강한 신화 속의 염소인간)나 기타 이상적이지 않은 남성들의 과도하게 크고 발기한 페니스가 대조를 이루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늙고 쇠약한 남성들의 페니스는 흔히 커다랗게 묘사됩니다."

리어 교수에 따르면 고대 그리스 문학에도 이와 유사한 관념이 반영되어 있습니다. 예를 들어 아리스토파네스의 <구름>에서는 '창백한 안색' '좁은 가슴팍' '음탕함'과 함께 '큰 페니스'가 체력단련을 게을리하는 불명예스러운 아테네 젊은이들의 특징으로 언급되지요.

고대 그리스에서는 오직 욕정과 성적 충동에 지배받는 그로테스크하고 어리석은 남성들만이 큰 페니스를 가지고 있었습니다. 예술사 블로거 엘렌 오드슨(Ellen Oredsson)에 따르면 당대의 조각은 균형과 이상주의를 강조하고 있었습니다. "이상적인 그리스 남성은 합리적이고 지적이며 권위적인 인간이었습니다. 그는 많은 성관계를 가질 수 있었겠지만 그건 그의 성기 크기와는 무관하며, 작은 페니스 덕분에 그는 차분하게 이성적인 상태를 유지할 수 있습니다."

고대 그리스에서는 스몰 사이즈였던 '이상적인' 페니스의 크기가 어떻게 하여 오늘날 라지 사이즈가 되었는가에 관해서 몇 가지 이론이 있습니다. 리어의 주장에 따르면 포르노의 탄생이라든가 여성들이 흔히 당하는 몸매 평가를 남성에게도 적용하려는 이데올로기적 압력이 그 뒤에 있습니다.

하지만 리어는 이렇게 덧붙입니다. 고대 그리스건 현대 사회건 페니스의 이상적 크기에 대한 관념들은 현실과는 철저하게 동떨어져 있다는 것입니다. 통념과는 달리 큰 페니스가 성적 만족도를 높인다는 확실한 증거는 어디에도 없습니다. 물론 작은 페니스가 절제와 이성의 증거가 되는 것도 아니지요.

"그리스 남성들은 늘 체육관에서 서로 나체를 보고 지냈기 때문에 어느 정도 알고 있었을 겁니다. 존경할 만한 절제 있는 남성이라고 다 작은 페니스를 가진 것도 아니고, 무절제하고 비겁한 주정뱅이라고 꼭 큰 페니스를 가진 것도 아니라는 사실을요."

고대 그리스 이후 수천 년간 우리 사회는 많은 변화를 겪어 왔지만, 페니스의 크기라는 문제에서 우리는 단순히 근거 없는 이론 하나를 또다른 근거 없는 이론으로 교체했을 뿐인 것입니다.



2. 도자기 회화의 예를 봅니다.





동성애 역사 연구의 고전으로 간주되는 케네스 도버(Kenneth Dover)의 <그리스 동성애>(1978)에는 당대의 이상적인 페니스의 모습이 '작고, 가늘고, 포경을 하지 않은' 것으로 묘사되어 있습니다. 성인이 되지 않은 남자아이의 페니스 모양이 그렇지요. 크기도 작고 음모도 없어야 합니다.

그들은 신체의 모든 부분을 숨기지 않고 골고루 밝은 조명 아래 노출시켜 심미의 대상으로 삼았습니다. 덕분에 우리는 비교적 편안하게 이들의 심미관을 관찰할 수 있어요. BC 5세기경에 만들어진 위 그리스 항아리에 묘사된 것은 헤라클레스의 일화입니다. 이집트왕 부시리스가 헤라클레스를 인간 제물로 바치려다 역공을 당하는 장면인데요. 잘생긴 동향인 영웅 헤라클레스(왼쪽)와 추한 외국인 노인 부시리스(오른쪽 아래)의 모습이 대조를 이루고 있지요.

자세히 보면 부시리스는 다소간 통통하고 둥글둥글하며 주름진 페니스를, 헤라클레스는 날렵하게 잘 빠진 작은 페니스를 가지고 있습니다. (부시리스가 잘 보이지 않으면 주변의 부하들을 보세요.) 부시리스의 페니스는 할례를 받아 귀두가 포피 밖으로 돌출된 모양이고 헤라클레스는 포경을 하지 않은 상태지요. 중요한 것은 귀두의 모양과 비율입니다. 점점 좁아지다가 마지막 끝 부분은 깔끔하게 모여 닫힌 길쭉한 귀두야말로 아름다운 페니스의 상징인데, 이 귀두 이후 점점 가늘어지는 부분을 아크로포스티온(acroposthion, 포피첨단)이라고 부릅니다.




위에 묘사된 것은 트로이아 전쟁에서 팔에 부상을 입은 파트로클로스(왼쪽)와 응급처치를 해주고 있는 아킬레우스(오른쪽)의 모습입니다. 이상적인 페니스의 모습을 좀더 명확하게 살펴볼 수 있는 중요한 자료(...)입니다. 아킬레우스는 무릎을 꿇은 채 사랑하는 친구의 상처를 근심스럽게 들여다보고 있고 파트로클로스는 방패 위에 앉아 긴장한 다리를 벌리고 찡그린 얼굴을 보이기 싫다는 듯 고개를 돌리고 있죠. 우아하게 늘어져 있는 파트로클로스의 길쭉한 페니스는 금방 눈에 들어옵니다. 잘 보면 무릎을 꿇고 옆모습을 보이고 있는 아킬레우스의 페니스도  굳이 그려져 있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두 사람의 사랑에 대해서는 여러 가지 이야기가 전해지고 있습니다만 통설은 파트로클로스가 손위 연장자라는 것입니다. 이 항아리 그림에서도 그 통설이 반영되어, 파트로클로스의 얼굴에는 가뭇가뭇 콧수염과 턱수염이 나 있는데 아킬레우스의 얼굴은 구레나룻을 제외하면 깨끗하지요.



3. 이런 걸 왜 썼는가

모릅니다. 업적도 안 되는데 아...




  • 언제나 성 이야기는 흥미롭지요 추천
  • Ph.d subject ..페니스 전문가..
  • 흠..내가 고대그리스남자들의 꼬추 얘기를 왜 읽고 있는거지? 재밌으니까 추천.
  • 거시기한 내용을 잘 거시기하셨군요!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6395 4
4655 영화이번 주 CGV 흥행 순위 [4] + 홍차봇126 17/01/19 126 0
4651 일상/생각무제... [12] + The Last of Us310 17/01/18 310 0
4654 기타Filthy 15 [1] O Happy Dagger143 17/01/19 143 0
4653 IT/컴퓨터비와이패드 [9] 헬리제의우울494 17/01/18 494 0
4652 도서/문학불륜 예술의 진실을 보고 멘붕한 이야기. [17] 와인하우스690 17/01/18 690 6
4650 일상/생각서해대교에서. [1] regentag188 17/01/18 188 0
4640 정치SBS인터뷰이야기, 문재인 불호 주의 [56] 은머리1179 17/01/17 1179 0
4646 일상/생각가마솥계란찜 [6] tannenbaum224 17/01/17 224 12
4649 게임롤챔스 개막전 후기 [19] Leeka283 17/01/17 283 0
4647 음악하루 한곡 003. 서진영 - 닮은 사랑 [2] 하늘깃55 17/01/17 55 0
4635 기타On Reading Dictee [2] O Happy Dagger115 17/01/16 115 2
4641 기타as tears go by [2] O Happy Dagger122 17/01/17 122 2
4643 일상/생각나는 글을 쓰기로 했다 [11] 고양이카페285 17/01/17 285 5
4638 역사여요전쟁 - 6. 싸우기 전에 이긴다 [8] 눈시196 17/01/16 196 8
4621 창작테크노 하나 올립니다 [4] 탐닉181 17/01/14 181 0
4648 사회뉴게(?)를 보고 몇 자 적어보는 구속수사 [8] 烏鳳345 17/01/17 345 16
4645 기타[불판] 오늘 저녁 스타크래프트 빅매치!! 이영호vs이제동 [156] 김치찌개2636 17/01/17 2636 2
4642 방송/연예비-김태희 결혼 [10] 익금산입412 17/01/17 412 0
4644 기타낭만닥터 김사부 [3] 김치찌개201 17/01/17 201 0
4634 음악김광진님의 노래들 [7] 베누진A140 17/01/16 140 1
4637 경제달걀 수입에 대해서 소비자의 입장에서... [13] Liebe490 17/01/16 490 0
4639 음악하루 한곡 002. 茶太&霜月はるか - 一瞬のクオリア [6] 하늘깃178 17/01/16 178 1
4630 사회국제 이주의 작동 원리 [11] 호라타래369 17/01/15 369 8
4636 사회일본의 긴 근무시간의 종말 - Japan's Rethinking Its Culture of Long Work Hours [6] Rosinante372 17/01/16 372 3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일반 정렬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