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7/01/12 16:43:27
Name   SNUeng
Subject   자작 수수께끼 : 사과, 배, 복숭아
사과, 배, 복숭아가 있다.

또, A, B, C, D 네 사람이 있다.

세 명이 각각 배, 사과, 복숭아를 먹었고 나머지 한 명은 아무 것도 먹지 못했다.


이들 중 한 명은 진실만을 말하고,

두 명의 말 중 반은 거짓, 반은 진실이다.

나머지 한 명은 거짓만을 말한다.

A, B, C, D의 진술을 토대로 누가 배를 먹었는지 유추하여라.


A
(진술 1) 나는 거짓만 말해.
(진술 2) 난 거짓만 말하진 않아.
(진술 3) 나는 배를 먹었어.
(진술 4) B는 배를 먹지 않았어.

B
(진술 1) 나는 거짓만 말하진 않아.
(진술 2) C는 모두 진실을 말하진 않아.
(진술 3) C는 복숭아를 먹었어.
(진술 4) 나는 사과를 먹었어.

C
(진술 1) 나는 진실만 말해.
(진술 2) D는 거짓만 말해.
(진술 3) B는 배를 먹었어.
(진술 4) 나는 복숭아를 먹었어.

D
(진술 1) 나는 진실만 말해.
(진술 2) C는 거짓만 말해.
(진술 3) C는 배를 먹었어.
(진술 4) B는 배를 먹었어.

------------------------------------

한창 퍼즐앤드래곤 TIG에서 어그로를 끌어대며 즐거워하던 중딩 때, 무슨 바람이 들었는지 수수께끼를 하나 만들고 싶어졌습니다. 비슷하지만 뭔가 좀 색다른 걸 만들고 싶다는 의지로 반반이라는 이상한 요소를 집어넣어 봤는데, 보기에 따라 헷갈릴 수도 있겠더라고요. 문장의 반을 의미하는건지, 진술 중 절반이 그렇다는 건지. 어쨋든 아몰랑을 시전하고 TIG에 올려보았습니다. 근데 얼마 지나지 않아 어떤 분이 바로 답을 맞추시더군요 ㅡㅡ 나름 열심히 만들었는데...

뭐, 그냥 그렇다고요. 이야기를 이어나가고 싶었는데 더 할말이 없네요. 아, 당당하게 이거 하나는 말씀드릴 수 있습니다. 저는 답을 모릅니다. 까먹었거든요.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9904 4
    6646 음악레드벨벳 앨범 수록곡 추천 [2] + 은우55 17/11/24 55 0
    6645 일상/생각꼬꼬마 시절의 살빼기 [5] + 알료사235 17/11/24 235 3
    6644 일상/생각아이 유치원 소식지에 보낸 글 [5] CONTAXS2362 17/11/24 362 8
    6643 의료/건강2012년으로 돌아가 살펴보는 이국종의 정치성 [12] 구밀복검667 17/11/24 667 7
    6642 창작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수학영역 가형(홀수) 대충 풀어봄. [35] 캡틴매쓰매티카650 17/11/24 650 5
    6641 스포츠171123 오늘의 NBA(러셀 웨스트브룩 34득점 10리바운드 9어시스트) 김치찌개69 17/11/24 69 0
    6640 게임[자작게임 공유홍보] - 네모와 디오(Nemo_D.O) (판매를 시작하였습니다.) [9] mathematicgirl237 17/11/23 237 0
    6639 기타이제 8일 정도 남았군요. [5] 1hour10minuteidw540 17/11/23 540 0
    6638 육아/가정아들의 장난감 [4] 빈둥빈둥374 17/11/23 374 6
    6637 영화이번 주 CGV 흥행 순위 [1] 홍차봇184 17/11/23 184 0
    6636 스포츠171121 오늘의 NBA(러셀 웨스트브룩 22득점 16리바운드 12어시스트) 김치찌개59 17/11/22 59 0
    6635 일상/생각괌 다녀왔습니다~ [10] elena354 17/11/22 354 8
    6634 일상/생각홍차넷의 정체성 [42] 알료사1299 17/11/22 1299 37
    6633 기타돈 준 만큼 일하는 편이야~ [18] 세인트929 17/11/22 929 6
    6632 게임[LOL] 11월 21일자 기준 LCK 이적시장 현황 [5] Leeka335 17/11/21 335 0
    6631 기타이문열 사찰받은 썰 [8] 알료사734 17/11/21 734 0
    6630 여행23박24일 전국일주여행 [9] 모모스336 17/11/21 336 14
    6629 일상/생각커피클럽을 꿈꾸며 [11] DrCuddy449 17/11/21 449 11
    6628 일상/생각고3, 그 봄, 그 겨울 [18] aqua560 17/11/21 560 47
    6627 음악요즘 듣고 있는 올드 팝송들3.swf [2] 김치찌개92 17/11/21 92 0
    6626 문화/예술칸딘스키의 초창기 작품들 [8] 나단472 17/11/20 472 5
    6625 역사아우슈비츠로부터의 편지 [11] droysen395 17/11/20 395 15
    6624 영화춘몽 (A Quiet Dream, 2016) [3] 리니시아138 17/11/20 138 1
    6623 도서/문학생각정리를 위한 "노트의 기술" [1] 기쁨평안385 17/11/20 385 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포럼형 정렬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