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7/11/10 22:57:39
Name   레이드
Subject   홀로 견디는 당신에게
* 이 글은 https://pgr21.com/pb/pb.php?id=freedom&no=74531 위 글에 대한 생각을 적은 글입니다. 해당 사이트에 대한 이야기를 보고 싶지 않으신 분께서는 미리 백 스페이스를 추천드립니다. 타 사이트의 글을 끌고 온 것에 대해서 사과를 먼저 드리고 시작하겠습니다.

성범죄 피해자들에게는 신체적, 정신적 피해 이외에도 한 가지의 피해가 더 따라붙게 됩니다. 흔히 말하는 사람들의 시선이지요. 가볍게는, 조용히 묻고 넘어갈 일을 왜 이렇게 시끄럽게 하느냐 는 이야기부터 크게는 저런 x이 어디가서 뭘 하겠냐는 말까지요. 행동을 잘 하고 다니면 그런 일 없지 않았겠냐는 책망까지 듣곤 합니다.
나는 피해를 당했는데, 내가 잘못한 게 아니라 피해를 당한 것 뿐인데. 서있다가 벼락을 맞았는데 왜 벼락을 못 피했냐는 말과 다를게 없는 그런 시선들.

특히 회사(혹은 다른 사회조직) 에서 일어나는 이런 일들은, 권력관계와도 연결되어 있어 이야기 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가해자들은 피해자들보다 서열상 우위에 있는 경우가 대부분이고 그런 경우 잘못되었다가는 오히려 나에게 더욱 더 큰 손해가 되기 때문이지요. 난 거기 있었을 뿐이고, 슬프게도 내가 그 사람들에게 피해를 입었을 뿐인데도요.

그래서 저는 이런 사건들을 성범죄로 생각하기보다는, 강자가 약자에게 하는 무자비한 폭력이라고 생각하고 싶습니다. 흔히들 많이 해보잖아요. 어렸을 때 개미 잡아서 다리 하나씩 부러뜨려보는 거, 부러뜨리면서 재밌어하는 사람들이 강자, 부러지는 개미들이 약자가 되는셈이죠. 우리는 이런 경우에, 본인은 보통 강자의 입장만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누군가는 약자가 되고, 그 누군가가 되는데에는 별 다른 이유나 근거가 필요하지 않습니다.

약자가 강자에게 취하는 방법은 많지가 않지요. 복종하거나 반항하다가 굴종하거나, 혹은 흔치 않지만 결국 반항해서 이기거나. 대개 많은 경우 앞의 두 가지 방법을 취하게 됩니다. 바로 이 점이 저를 가장 슬프고 비참하게 만드는 점입니다. 저는 위 글 피해자의 남자친구입니다. 그런 제가 힘들어하는 여자친구와의 통화에서 뭐라고 했을까요?

".... 괜찮아?...울지마. ....그래도 자기 덮고 가는게 좋지 않을까?.. 자기 그 회사 다녀야하잖아. 고소할거라고? 자기 그 힘든거 견딜 수 있어? 방법있냐고."

이렇게 말했습니다.

당황스러움과 수치심으로 힘들어하는 여자친구에게 참으라고 강자에게 굴종하라고, 당신의 아픔을 묻고 가라고 말하고 말았어요. 그래도 옆에서 지켜줘야 할 사람인데도요. 저는 제가 이성적이라고 생각했습니다. 힘들어하는 여자친구가 괜찮아질거라고 생각했어요. 하지만 지금 생각해보면 저도 그냥 일을 크게 만들고 싶지 않아서 그렇게 말한 거였어요.

그래서 너무 미안합니다. 그래서 더 부끄럽습니다.

옆 사람은 이제 길고 지루한 싸움을 시작하려 합니다. 저는 이제, 이 사람 옆에 있어 주고 싶습니다.
저는 "성" 범죄 를 강조하고 싶지 않습니다. 성 "범죄"를 더욱 강조하고 싶습니다.  젠더의 문제가 아닌, 강자가 본인의 즐거움을 위해서 약자를 괴롭히고 약자의 목소리를 묵살한 것 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 싶습니다.  이것은 결코 옳은 일이 아니라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많은 공감과 위로, 부탁드립니다. 그리고 아직도 세상에 벌어지고 있는, 당연시 되고 있는 강자의 의한 폭력이 조금씩 사라지는 세상이 되기를 바래봅니다.
감사합니다.

홀로 견디는 당신에게 조금이나마 위로가 되기를 바랍니다.
  



28
  • 따뜻한 글 좋습니다.
  • 꼭 이기세요
  • 지치지 마세요!
  • 응원합니다.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9905 4
6648 음악[번외] Paul Desmond & Dave Brubeck - Take Five [4] + Erzenico75 17/11/25 75 2
6647 게임오버워치와 배그는 왜 핵으로 고생할까? [14] + Leeka311 17/11/25 311 4
6646 음악레드벨벳 앨범 수록곡 추천 [5] 은우117 17/11/24 117 0
6645 일상/생각꼬꼬마 시절의 살빼기 [6] + 알료사278 17/11/24 278 3
6644 일상/생각아이 유치원 소식지에 보낸 글 [5] CONTAXS2402 17/11/24 402 9
6643 의료/건강2012년으로 돌아가 살펴보는 이국종의 정치성 [13] 구밀복검743 17/11/24 743 7
6642 창작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수학영역 가형(홀수) 대충 풀어봄. [39] 캡틴매쓰매티카691 17/11/24 691 5
6641 스포츠171123 오늘의 NBA(러셀 웨스트브룩 34득점 10리바운드 9어시스트) 김치찌개77 17/11/24 77 0
6640 게임[자작게임 공유홍보] - 네모와 디오(Nemo_D.O) (판매를 시작하였습니다.) [9] mathematicgirl248 17/11/23 248 0
6639 기타이제 8일 정도 남았군요. [5] 1hour10minuteidw552 17/11/23 552 0
6638 육아/가정아들의 장난감 [4] 빈둥빈둥381 17/11/23 381 6
6637 영화이번 주 CGV 흥행 순위 [1] 홍차봇204 17/11/23 204 0
6636 스포츠171121 오늘의 NBA(러셀 웨스트브룩 22득점 16리바운드 12어시스트) 김치찌개61 17/11/22 61 0
6635 일상/생각괌 다녀왔습니다~ [10] elena364 17/11/22 364 8
6634 일상/생각홍차넷의 정체성 [44] + 알료사1322 17/11/22 1322 37
6633 기타돈 준 만큼 일하는 편이야~ [18] 세인트941 17/11/22 941 6
6632 게임[LOL] 11월 21일자 기준 LCK 이적시장 현황 [5] Leeka342 17/11/21 342 0
6631 기타이문열 사찰받은 썰 [8] 알료사741 17/11/21 741 0
6630 여행23박24일 전국일주여행 [9] 모모스343 17/11/21 343 14
6629 일상/생각커피클럽을 꿈꾸며 [11] DrCuddy450 17/11/21 450 11
6628 일상/생각고3, 그 봄, 그 겨울 [18] aqua561 17/11/21 561 47
6627 음악요즘 듣고 있는 올드 팝송들3.swf [2] 김치찌개95 17/11/21 95 0
6626 문화/예술칸딘스키의 초창기 작품들 [8] 나단481 17/11/20 481 5
6625 역사아우슈비츠로부터의 편지 [11] droysen396 17/11/20 396 15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포럼형 정렬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