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7/12/07 12:51:50
Name   Toby
File #1   2017120708341958450_1512603259.jpg (32.7 KB), Download : 1
Subject   '옵션 열기'의 정체


오늘 아침에 '옵션열기'가 실시간 검색어 상위에 올랐었지요.

일단 결론을 먼저 말씀드리자면 '옵션 열기'의 정체는 [네이버에서 자기 댓글을 복사해서 다른 뉴스 댓글에 붙여넣는 IE 사용자]입니다.




저는 옵션열기 이슈 관련 글을 보다가 해당 텍스트가 자신이 쓴 댓글을 복사할 때 붙어나오는 텍스트라는 얘기가 있어 궁금해서 확인을 해봤습니다.

네이버 뉴스 댓글 창을 열고 댓글을 하나 작성했지요.
마침 해당 뉴스가 트럼프 관련 뉴스여서 [트럼프는 또라이]라는 댓글을 작성해봤습니다.
그리고 댓글창의 HTML을 분석해봤습니다.

제가 회사에서 하는 일이 HTML 코드를 짜는 일이기 때문에 그 정체가 무엇인지 곧 알 수 있었습니다.

'옵션 열기'라는 텍스트의 정체는 바로 이겁니다.


자신이 쓴 댓글에만 나타나는 버튼이죠. 저 버튼을 누르면 수정, 삭제와 같은 글쓴이에게만 필요한 옵션 버튼이 나타납니다. (여기 홍차넷에도 동일하게 적용되어있는 UI입니다.)





이런 텍스트가 들어가있는 것은 시각장애인을 위해서입니다. 일명 '대체 텍스트'라고 하는데요. 정안인(시각장애인이 아닌 사람)에게는 보이지 않는 텍스트이지만, 웹페이지의 내용을 소리로 읽어주는 스크린리더라는 장애인 보조도구를 사용하는 시각장애인에게는 필요한 텍스트입니다.

HTML 코드를 열어보면 대체 텍스트가 들어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사용자가 내용을 복사할 때 앞에 '옵션 열기'가 붙는 이유는 쉽게 유추 할 수 있었습니다.

가장 기본적인 방법으로 데스크탑에서 마우스를 사용해서 텍스트를 복사 할 때는 다음과 같은 방식을 사용합니다.


1번 위치에서 2번 위치로 마우스 드래그를 하는거지요.

이 방식은 정확한 위치를 잡기 위해 마우스 커서가 1번 위치에 도달 했을 때 속도를 줄이고 조준하는 시간이 걸리고, 2의 위치까지 이동하는 동선이 길어서 손목의 피로가 있습니다.



그래서 꽤 많은 분들이 다음과 같은 방식을 사용합니다.


3번의 위치에서 4번의 위치로 드래그 하면 3번의 여백 너비가 넓기 때문에 커서를 조준하기 위한 수고도 적고 커서의 이동 동선도 짧아 더 빠르고 덜 피로하게 복사를 할 수 있습니다. 그런 이유로 많은 분들이 이런 방식으로 복사를 합니다.

하지만 이 방식으로 복사를 하게 되면 옵션열기 버튼이 있는 위치가 포함이 되고, 그 결과 눈에 보이지 않던 대체 텍스트 내용이 함께 복사되는거지요.





테스트를 해보니 이 방식으로 드래그를 했을 때 크롬에서는 옵션 열기 텍스트만 포함이 되는 경우는 없었습니다. 옵션 열기 앞에 있는 '댓글모음'이라는 텍스트가 함께 포함이 되어 '댓글모음 옵션 열기'가 되거나, 아니면 포함이 안되어 댓글 내용만 포함이 되는 결과가 됩니다. 파이어폭스에서도 '옵션 열기'만 복사되는 경우는 없었습니다. 사파리도 마찬가지입니다.

하지만 인터넷 익스플로러. 우리의 IE만큼은 위의 방식으로 드래그 해서 복붙 했을 때 '옵션 열기'가 포함되는 것을 확인 할 수 있었습니다.



그렇다면 IE 사용자들은 다 똥멍청이라서 두 눈을 똑똑히 뜨고도 이상한걸 못 느끼는가? 왜 '옵션 열기'라는 글자가 포함되어있음에도 그걸 안 지우고 그냥 올리는가. 하는 궁금증이 들 수 있습니다.
그것은 직접 IE에서 복사를 해보면서 그 이유를 알 수 있었습니다.



IE에서 캡쳐한 화면입니다. 복사해서 붙여넣었지만 댓글 창에서 '옵션 열기'는 보이지 않습니다.
하지만 우측에 빨간 동그라미 부분을 보면 스크롤 화살표가 활성화 된 것을 볼 수 있습니다.
화면 위로 넘어간 댓글 앞쪽 부분에 내용이 있는 것이지요.

화살표를 눌러 앞쪽 내용이 보이도록 스크롤 하면 아래와 같이 '옵션 열기'가 포함되어 붙여넣어진 것을 확인 할 수 있습니다.


즉 복사할 때 '옵션 열기'와 '트럼프는 또라이'라는 본문 내용 사이에 여러개의 줄바꿈 개행문자가 포함되어 있는 것입니다. 확인해본 결과 4줄의 공백이 있었습니다. 그리고 그 공백은 댓글 작성 버튼을 누르면, 댓글에서는 제거되어 '옵션 열기'와 '트럼프는 또라이'라는 내용이 한 줄로 붙어 보이게 됩니다.




이것이 제가 확인한 '옵션 열기'의 실체였습니다.

결국 옵션열기는 댓글부대의 흔적이다라는 확실한 증거는 아닌거지요.
하지만 옵션열기가 일반적인 사용자의 패턴과 다르게, 여러개의 뉴스 댓글에 동일한 댓글을 복붙하는 활동을 하는 유저들의 흔적임은 확실합니다.
그런면에서 보면 꼭 댓글부대라고 할 수는 없지만, 댓글부대가 아니라는 증거도 없는거죠. 댓글부대일 가능성도 꽤 있구요.






다만 김어준이 추측했던 대로, [댓글부대에서 사용하는 전용 프로그램이 있다]라는 가설은 타당하지 않다고 봐야 할 것 같습니다.
네이버에서 IE를 사용하여 옵션열기가 포함되는 패턴으로 복사하는 방식은, 수작업으로 댓글 작업을 하는 다양한 계층에서 나타날 수 있습니다.
한남을 까는 페미니스트 들일 수도 있고, 빨갱이를 까는 일베유저들일 수도 있고, 자사 제품을 칭찬하는 바이럴 마케터들 일 수도 있고, 특정 이슈에 민감한 키배러 들일 수도 있지요.
그리고 [그런 실수를 하는 것이 컴퓨터 활용에 익숙하지 않은 노년층일 것이다]라는 추측 역시 타당하지 않습니다.

다만 저는 김어준을 좋아하기 때문에, 옵션열기라는 수상한 텍스트가 붙은 댓글이 많다는 것을 알린 공로는 인정을 해주고 싶네요.
댓글부대의 결정적 증거라는 추측은... '실패!'라고 말해주겠습니다.
증거는 증거인데 정황증거 밖에 안되니까요.



33
  • 춫천
  • 댓글을 역추적할 수 있는 개발자 차냥해..
  • 댓글부대까진 아닐지 몰라도, 당시 열정적으로 하시던 분들이 Wall-E처럼 인터넷상 종북좌익세력들을 몰아내기 위한 일을 계속 하시는군요. 주인이 다시 돌아올 날을 기다리며...
  • 실험정신에 추천
  • 추적자는 추천
  • 충성충성!!
  • 갑자기 토비님이 잘생겨 보인당.
  • 여윽시 홍차넷 운영자시다. 이곳이 이런 곳입니다. 여러분. 은둔고수들이 시간 때우면서 놀고 있는 그런 곳입니다.
  • 내일 아침 미니 인터뷰에서 뵙겠습니다.
  • 옵션 닫기는 왜 없습니까!!!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10105 4
6766 영화디즈니의 21세기 폭스 인수가 확정되었습니다. [3] + 저퀴77 17/12/14 77 0
6765 오프모임12.14(목) 7시, 바로 지금! 가산동 계란빵 +족발(?!) [18] + 이블베어308 17/12/14 308 5
6764 게임그래도 게임은 한다. [21] + 세인트425 17/12/14 425 17
6763 영화이번 주 CGV 흥행 순위 홍차봇91 17/12/14 91 0
6762 스포츠171213 오늘의 NBA(르브론 제임스 25득점 17어시스트 7리바운드) 김치찌개40 17/12/13 40 0
6760 게임문명6의 선덕여왕이 왜 암군인가? [22] + 저퀴787 17/12/12 787 0
6759 스포츠171212 오늘의 NBA(케빈 듀란트 28득점 9리바운드 5어시스트 3블락) 김치찌개55 17/12/12 55 0
6758 창작히키코모리의 수기. [4] 와인하우스600 17/12/12 600 5
6756 철학/종교이정도면 안정된 직장... [18] CONTAXS21358 17/12/11 1358 0
6754 스포츠171210 오늘의 NBA(르브론 제임스 30득점 13리바운드 13어시스트) 김치찌개80 17/12/11 80 0
6753 음악[번외] Jazz For Christmas Time - 국내 스트리밍 사이트를 중심으로 (3) [4] Erzenico141 17/12/11 141 3
6752 스포츠171209 오늘의 NBA(케빈 듀란트 36득점 10리바운드 7어시스트 5블락) 김치찌개67 17/12/10 67 0
6751 도서/문학선귤당 선비님 [3] aqua375 17/12/10 375 6
6750 스포츠[MLB] 지안카를로 스탠튼 양키스로.jpg 김치찌개99 17/12/10 99 0
6749 일상/생각내가 싫어할 권리가 있었을까... [24] tannenbaum979 17/12/10 979 7
6747 게임스위치 일주일 [8] 헬리제의우울622 17/12/09 622 2
6746 스포츠[MLB] 오타니 쇼헤이 LA 에인절스행.jpg [2] 김치찌개265 17/12/09 265 0
6745 스포츠171208 오늘의 NBA(러셀 웨스트브룩 31득점 8리바운드 6어시스트) 김치찌개69 17/12/08 69 0
6744 음악샹송 한곡 듣고 가셔요. [2] droysen159 17/12/08 159 4
6743 IT/컴퓨터망 중립성 관련해서 청와대 청원이 열렸네요. [12] 고먐미598 17/12/08 598 4
6742 음악[번외] Jazz For Christmas Time - 국내 스트리밍 사이트를 중심으로 (2) [4] Erzenico156 17/12/08 156 4
6741 게임[불판] 하스스톤 코볼트와 지하 미궁 정보 공유 [27] 1일3똥521 17/12/08 521 0
6740 일상/생각디지털 경제는 '암호화폐'로 실체화 된걸까? <끝> hojai344 17/12/08 344 10
6739 일상/생각디지털 경제는 '암호화폐'로 실체화 된걸까? <4> hojai202 17/12/08 202 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포럼형 정렬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