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Date 16/10/06 08:20:28
Name   기아트윈스
Subject   [펌] 시대로부터 밀려나는 것에 대한 두려움
기타리스트 A에게 들은 이야기다. 지방에 살면서 혼자 매일매일 클래식 기타를 연습하던 아저씨가 있었다고 한다. 지역 아마추어 대회 같은 것도 나가서 작은 상도 타오곤 했고, 유튜브에도 자신의 연주를 올려서 사람들의 칭찬도 꽤 들은 모양이었다.

그러던 그는 꽤 큰 콩쿨의 예선을 운좋게 통과했다. 떨리는 마음으로 기타를 들고 순서를 기다리며 젊은 경쟁자들의 연주를 듣는다. 한 명, 한 명 더. 그는 표정이 점점 굳어지더니, 결국은....

"엉엉 울었어요. 정말 서서 소매로 눈물을 닦으면서 어린아이처럼 펑펑 우시더라고요. 한참 울다가 결국은 돌아서서 나가셨어요."

우리는 동시대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던 중이었다.

"왜죠?"

"자기가 컨템포러리가 아니라는 걸 깨달으신 것 같아요"

"납득이 안 가는데요? 공연도 많이 봤을 거고, 음반도 많이 들었을 거잖아요. 컨템포러리라는 게 있다는 걸 모르지 않았을 텐데."

"아니예요. 컨템포러리는 실제로 그걸 눈앞에서 보지 않으면 두려움을 몰라요. 열심히 연습하는 자신을 놔두고 동시대가 휙 지나가버렸다는 걸 갑자기 깨달은 거예요."

호오.

"철학자 '장 아메리'가 '오스카 코코슈카'의 말년에 대해서 쓴 글이 있어요. 한때는 가장 실험적인 예술가였던 코코슈카가 환갑이 넘어서 새로 등장한 젊은 아방가르드 예술가들을 봐버린 거예요. 그의 행동이 사뭇 흥미로운데..."

"질투하거나 무시하지 않았을까요?"

"그 이상이죠. 장 아메리는 코코슈카가 '격분'했다고 쓰고 있어요. 맹렬하게 공격하고 저주해요."

"그 마음 알 거 같아요. 저도 그럴 것 같은데요"

"결국 그것도 노화의 한 양상이라고, 아메리는 써요. 인간은 단지 몸과 마음만 늙는 것이 아니라, 사회적으로도 문화적으로도 늙어간다는 거죠."

"흐, 다행히 그렇지 않게 나이를 먹은 선배들이 제겐 좀 있네요."

"저도요. 많지는 않지만"

"저도 두 명 정도."


----------

Hyunho Kim 님의 페북에서 허락을 득하고 퍼왔어요.

최근 본 웹툰 AD7000에서 받은 인상과 묘하게 호응하는 글이에요.

인간은 무의미하게 살 순 없고, 의미있게 살고자하면 반드시 타자가 필요해요. 사람이 있어야 대화가 생기고 사랑이 생기고 사회가 생기고 문화가 생기고 역사가 생기니까요.

최근 다시 본 월E의 한 장면과도 조응해요.

"난 생존하고 싶은 게 아냐. 살고 싶다구! (I don't wanna survive. I wanna live!)"

'나의 삶'은 동시대를 살아가는 다른 이들의 삶과 덕지덕지 달라붙어서 의미의 왕국을 이루어요. 공동 작품이지요. 그러므로 나의 의미, 나의 역사를 공유하지 않는 이들이 등장해 그들만의 덕지덕지한 의미의 군체를 이루고 있음을 목도할 때 깊은 좌절과 격한 분노를 느끼는 것도 당연해요. 세상으로부터 버림받은 느낌일 거예요. 노인들이 툭하면 "젊은 것들이 날 무시한다"고 할 때 이런 감정이 아닐까요.

흠흠

과연 우리는 곱게 늙을 수 있을까요.

쉽게 예단하기 어렵군요.

* 수박이두통에게보린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6-10-17 09:23)
* 관리사유 : 추천 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 춫천
  • 짧지만, 콱!하고 와서 박히는 글이네요
  • 먼저 가... 난 이미 틀렸어.
  • 크흑 슬프네요
  • 타자와 나 사이의 갭을 대하는 태도에 따라 곱게 늙고 아니고를 구분할 수 있는 것은 아니지만 우리는 결국엔 하나이면서 또 각각의 개체인 것 같아요.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412 과학음수X음수는 왜 양수인가요? [39] + 캡틴아메리카1164 17/04/15 1164 12
411 정치/사회쓰리네요 [18] tannenbaum952 17/04/14 952 16
410 꿀팁/강좌원룸 구할 때 고려해야 할 것 (#원룸 #부동산 #월세 #자취) [3] + 이슬먹고살죠394 17/04/12 394 6
409 꿀팁/강좌[사진]주제 부각하기. [15] 사슴도치406 17/04/10 406 5
408 정치/사회김미경 교수 채용논란에 부쳐 [192] 기아트윈스3221 17/04/07 3221 30
407 일상/생각김치즈 연대기: 내 반려냥이를 소개합니다 [50] lagom1028 17/04/06 1028 33
406 일상/생각호가호위 [12] 헬리제의우울901 17/04/06 901 11
405 게임목장이야기 : 세 마을의 소중한 친구들 리뷰 [13] 소라게494 17/04/05 494 7
404 의료/건강성중독에 관하여 몇마디 하고 싶어 적습니다. [12] 민지1747 17/04/04 1747 19
403 꿀팁/강좌움짤을 간편하게 만들고 업로드해보자 (데이터 주의) [6] 익금산입490 17/04/01 490 16
402 일상/생각쉽게 지킬 수 있는 몇 가지 맞춤법. [25] 에밀963 17/03/30 963 10
401 기타인간에 대한 예의를 지키지 않는 나라 [15] 烏鳳1575 17/03/28 1575 34
400 일상/생각부쉬 드 노엘 [18] 소라게931 17/03/28 931 24
399 일상/생각쪽지가 도착했습니다. [36] tannenbaum1270 17/03/27 1270 24
398 창작옆집에는 목련이며 장미가 흐드러지게 피었다 [5] 틸트552 17/03/27 552 8
397 과학명왕성이 행성 지위를 상실한 이유와 복귀 가능성 [16] 곰곰이1183 17/03/24 1183 15
396 일상/생각딸기 케이크의 추억 [56] 열대어1194 17/03/24 1194 20
395 정치/사회화장실을 엿본 그는 왜 무죄판결을 받았나 [13] 烏鳳1310 17/03/24 1310 29
394 일상/생각구두통 메고 집 나간 이야기 [16] 소라게690 17/03/22 690 18
393 문학채식주의자 - 90년대 이후 국내 여성 문학 속 일련의 작품군에 대한 단상 [48] 팟저1599 17/03/21 1599 13
392 경제약간만 양심을 내려 놓으면 댓가는 달콤하다. 하지만... [51] tannenbaum1438 17/03/20 1438 14
391 일상/생각[실화] 내 첫 짝사랑은 고닥교 솩쌤. [31] 캡틴아메리카1147 17/03/17 1147 15
390 일상/생각누군가의 운구를 함께 한다는 것 [8] 그럼에도불구하고727 17/03/17 727 23
389 창작홍차의 연인 (5) - 완결 [29] 새벽3시709 17/03/16 709 11
388 일상/생각정리해고 당했던 날 [47] 소라게1544 17/03/15 1544 3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포럼형 정렬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