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Date 16/10/14 00:46:09
Name   tannenbaum
Subject   보름달 빵


그 시절엔 그랬다.


면사무소 앞 게시판엔 근검, 절약, 저축을 장려하는 포스터가, 태극기 옆에는 새마을운동을 상징한다던 초록색 풀떼기 깃발이 항상 나부끼던 시절... 안쓰고 안먹고 안입으며 언젠가 우리도 부자가 되길 꿈꾸며 살던 시절... 나는 무지랭이처럼 살지만 내 아이는 반드시 출세시켜 동네에 자랑거리가 될거란 믿음으로 살던 시절... 그래서 늘 부족하고 힘들더라도 불평을 하지 않는 게 당연했던 시절.....


그 시절엔 그랬다.


마당에 그네와 연못이 있던 그리고 매일 아침이면 100원씩 용돈을 받던 나는 그 시절 시골로 보내졌다. 양변기 대신 재래식 뒷간에서 일을 봐야 했고 반찬투정과 군것질은 더이상 내가 누릴 수 없다는 걸 누가 말해주지 않았지만 나는 알 수 있었다. 어쩌다 학교에서 불우이웃돕기 모금 이백원, 환경미화 물품을 가져오라 할때면 할아버지에게 불호령을 받았다. 왜 화를 내는지 이해 할 수 없었지만 집안에 돈이 없다는 건 어렴풋이 알았던 것 같다. 기껏해야 일년 중 가을 추매시기에야 목돈을 만질 수 있던 농사꾼에게 늘 돈이 없는 건 당연한 일이었다. 닭, 오리, 강아지를 몇천원에 장에 내어 팔거나, 밤나무 감나무 자두나무에 알 굵은 걸 모아 팔지 않으면 일년 내내 집안에 십원 한장 없는 날이 더 많았다. 이런 저런 이유로 아버지 또한 나를 할아버지댁에 맡겼지만 생활비를 지원할 수 없었던 시절... 그래서 난 갖고 싶은 것 먹고 싶은 것 입고 싶은 것 모두 참아야만 했었다.


그 시절엔 그랬다.


그 시골에도 동네에 잘사는 유지가 있었다. 동네 사람들 대부분은 그 사람의 땅을 빌어 농사를 지었다. 할아버지도 몇 마지기 땅이 있었지만 그걸로는 우리 식구 1년 살이 밖에 되지 않았기에 땅을 빌어 소작을 했었다. 양파 수확철이면 할머니는 바쁜 농사일에도 불구하고 일당을 받으려 그 집 양파밭으로 가셨다. 종일 뙤약볕에 쪼그려 양파를 캐면 5천원을 받으셨다. 그 시절 시골살이에  5천원은 매우 큰 돈이었기에 혹시나 십장의 눈 밖에 날까 그이의 험한말에도 대거리 한번 못하시고 어떻게든 양파밭으로 가셨다.

지금도 사람을 쓰면 점심과 참을 주듯 그때도 참으로 보름달 빵과 우유를 주었다. 남자들이었으면 막걸리에 고깃거리였겠지만 작업하는 이들이 다 여자들이라 대신 주었을것이다. 할머니는 일을 다녀오시면 자기 몫의 보름달 빵과 우유를 몸빼 바지에서 꺼내주었다. 허리춤에 넣고 양파를 캐느라 뭉개진 빵과 이미 미지근하게 뎁혀진 우유였지만..... 달콤한 크림과 부드러운 빵의 촉감은 8살 아이에게 너무나 행복한 군것질거리였다. 첫날 할머니도 드시라 절반 떼어주었지만 당신께서는 단거 싫다며 너 다먹으라 하셨다. 그 이후 두번다시 묻지 않고 게눈 감추듯 나 혼자 다 먹었다. 오늘도 내일도 모레도 할머니에게 같이 드시자는 말도 없이 혼자 다 먹었었다.


그 시절 할머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다.


몇년간 시골생활이 끝나고 난 다시 여기 저기 옮기며 살았다. 명절 때 두번 내려가는 일 외에는 할머니를 뵌적이 없었다. 중학생일적 여름 방학이었을거다. 문득 시골 할머니가 보고 싶어졌다. 아버지에게 용돈을 받아 터미널로 향했다. 터미널 앞에 도착하자 제과점이 보였다. 용돈에서 차비를 빼면 몇천원은 남아 뭐라도 사드리려 제과점 안으로 들어갔다. 센베와 화과자를 집어들고 문득 할머니는 단 음식을 안좋아 하시던게 기억났다. 괜히 잘 못 사는 거 아닌가 싶으면서도 안드시면 동네 사람들에게 자랑하시겠지 생각에 이왕이면 예쁜 걸로 집어 들었다.

시골집에 도착하자 할머님은 더 없이 반가워하면서 내 강아지 내 강아지 부르셨다. 그날 저녁 닭을 잡으시고 밭에서 푸성귀를 따 큰 상에 저녁을 차려주셨다. 배가 부르다는 나에게 계속 이것 저것 권하시며 더 먹으라 하셨다. 안먹겠다 하니 서운한 표정의 할머니 얼굴을 보니 어떻게든 뱃속에 자리를 만들어 꾸역 꾸역 밀어 넣으며 제과점에서 산 센베와 화과자를 내밀었다. 할머니는 니 용돈이나 하지 이런걸 뭐하러 사오냐 말씀은 하셨지만 분명 미소를 띄셨던 걸 기억한다. 단 거 안좋아 하시니 그냥 한두개 먹고 마시겠지 하던 내 예상과 달리 할머니는 화과자를 그 자리에서 반상자 가량 드셨다. 그 걸 보던 나는 몇년 전 당신께서는 단게 싫으시다며 한사코 나 다 먹으라 하던 보름달 빵이 생각이 났다. 그리고 난 갑자기 눈물이 날것 같아 감추려 소화 좀 시키고 오겠다며 도망치듯 집 뒷산으로 올라갔다.


그때 알았다.

그 시절 할머니도 달달한 크림이 들어 있는 부드러운 보름달 빵이 너무 드시고 싶었다는 걸...

그제서야 알았다....




가끔 제과점에서 화과자를 보면 할머니가 생각난다.



* 수박이두통에게보린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6-10-24 10:42)
* 관리사유 : 추천 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 눈물 찔끔.
  • 소중한 이야기 나눠주셔서 감사해요
  • 잔잔하고 따듯해요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492 꿀팁/강좌[커피]모카포트이야기 [38] 사슴도치842 17/08/11 842 10
491 음악Swing Jazz - 씽씽 불어라, 재즈의 바람 [4] Erzenico256 17/08/10 256 7
490 일상/생각실리콘밸리의 좁은 상상력 [77] + 다시갑시다1755 17/08/08 1755 13
489 일상/생각익숙한 일 [12] + tannenbaum496 17/08/08 496 17
488 일상/생각수박이는 요새 무엇을 어떻게 먹었나 -完 [26] 수박이두통에게보린588 17/08/07 588 17
487 역사삼국통일전쟁 - 8. 황제의 꿈, 대왕의 꿈 [8] 눈시392 17/08/05 392 10
486 일상/생각여친 이야기 [27] 알료사1567 17/08/03 1567 25
485 과학알쓸신잡과 미토콘드리아 [7] 모모스626 17/08/02 626 10
484 문학대법원, 이의 있습니다. [3] 烏鳳657 17/07/31 657 5
483 일상/생각인생은 다이어트. [12] 프렉1200 17/07/26 1200 20
482 일상/생각사회적 조증에 대하여 [33] Homo_Skeptic1475 17/07/25 1475 30
481 여행나의 호텔 기행기 - Intro & 국내편 (1) [16] Dr.Pepper745 17/07/25 745 6
480 IT/컴퓨터재미로 써보는 웹 보안이야기 - 1 [19] Patrick587 17/07/25 587 7
479 역사삼국통일전쟁 - 7. 여왕은 나라를 잘 다스릴 수 없다 [3] 눈시323 17/07/24 323 11
478 일상/생각진상대처 썰; [37] 켈로그김1857 17/07/21 1857 20
477 역사백작이랑 공작이 뭐에요? [24] Raute1380 17/07/20 1380 15
476 일상/생각대학 생활 경험은 사회 계층에 따라 어떻게 달라질까? [47] 호라타래1601 17/07/19 1601 10
475 일상/생각괜찮아. 스로틀은 살아 있으니까. [3] 틸트613 17/07/19 613 16
474 문학저 면접 못갑니다. 편의점 알바 때문에요. [19] 알료사1444 17/07/19 1444 18
473 기타필름포장지 이야기 [24] 헬리제의우울977 17/07/14 977 15
472 일상/생각고시낭인이라 욕하지마라. [17] tannenbaum1403 17/07/14 1403 24
471 역사 영화 "덩케르크" 의 배경이 되는 1940년 독일-프랑스전투 [2] 모모스755 17/07/14 755 8
470 과학뫼비우스의 띠에 대한 오해 바로잡기 [20] 유리소년992 17/07/11 992 14
469 역사삼국통일전쟁 - 6. 안시성에서 멈추다 [7] 눈시322 17/07/09 322 8
468 역사중국 상고음(上古音)으로 본 '한(韓)'의 유래 [35] 기아트윈스1076 17/07/07 1076 19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포럼형 정렬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