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Date 16/10/30 18:36:14
Name   tannenbaum
Subject   아재의 커피숍 운영기 - Mr.아네모네.
여름이 끝나가고 가을이 막 시작할 무렵이었을 겁니다.

어느날 우리 가게 테라스에 처음 보는 젊은 총각이 앉아 있는 걸 보았습니다. 버스 정류장 앞이라 평소에도 버스를 기다리는 사람들이 잠시 앉아 있기도 했기에 별 신경 쓰지 않았었죠. 그런데 한시간이 지나고 두시간이 지나도 그 젊은이는 그 자리에 계속 앉아 있었습니다. 몇시간이 지나고 저녁 아홉시가 되어서야 그 젊은이는 자리에서 일어났습니다. 아마도 누군가와 약속이 어긋난 모양입니다.

그런데 그 다음날도, 그 다음다음날도... 계속 같은 시간 우리 가게 테라스에 앉아 두 세시간 동안 앉아 있다 가곤 하더군요. 처음엔 별 신경을 쓰지 않았지만 일주일 쯤 지나니 저도 호기심이 생겼습니다. 자세히 보니 이국적으로 잘생긴 20대 후반 정도 총각이었습니다. 그리고 운동을 좋아하는지 건장한 체격이 참 다부지더군요. '짜식. 괜찮구먼' 생각하고 지나쳤습니다. 이전에 몰랐는데 생각해보니 그 젊은이가 가끔 저를 힐끔힐끔 쳐다보던 기억이 났습니다.

어느 비오던 날이었습니다. 역시나 같은 시간에 찾아와 테라스에 앉았습니다. 저를 힐끔 쳐다보다 저와 눈이 마주치니 이내 곧 고개를 돌리고 핸드폰을 만지작 거립니다. 순간 혹시 저 젊은이가 나를???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낮타임 알바에게 혹시 이러저러한 남자가 테라스에 혼자 한참 앉았다 가는 걸 본적 있냐 물었습니다. 전혀 없답니다. 혹시?? 하는 마음이 뭉글뭉글 올라왔습니다. 그러다 어느 비바람이 세차게 불던 일요일이었습니다. 역시나 그날도 같은 시간 어김없이 찾아왔고 그 젊은이는 저를 가끔 힐끗 쳐다보며 빗속에서 한참을 앉아 있다 돌아갔습니다.

혹시 하는 마음은 확신으로 바뀌었습니다. 그때 전 생각했습니다. '자네 마음은 이해하네만... 나는 젊은 사람은 별로 생각이 없다네. 사람 마음이 자기 마음대로 되지 않는 건 아네만... 미안하네. 자네는 젊고 아름다우니 또래 젊은이를 만나 행복하게나. 나같은 나이 든 사람말고...' 조금 안타까웠습니다. 어쩌다가 그런 마음을 갖게 되었는지 말이죠. 그날 이후로 일부러 그 젊은이와 눈을 마주치지 않았습니다. 그리하다 보면 그 젊은이도 내 마음을 알겠지 싶어서요.

이후로도 그 젊은이는 계속 찾아왔습니다. 그러다 한달쯤 지난 어느날 급하게 필요한 물건이 있어 편의점으로 가기 위해 가게문을 열고 나갔습니다. 제가 문을 열고 나오자 그 젊은이는 저를 쳐다보곤 핸드폰으로 이내 시선을 돌렸습니다. 저도 시선을 일부러 피하고 테라스를 지날 때 그 젊은이의 목소리가 들렸습니다.......







몽고말이었습니다.





그 젊은이는 우리 가게 와이파이를 잡아서 누군가와 몽고말로 영상통화를 하고 있었습니다. 이국적으로 잘생긴 게 아니라 잘생긴 외국인이었습니다. 아마도 그는 가게 멀지 않은 공단에서 산업연수생으로 일하는 것 같았습니다. 퇴근 후 고국의 누군가와 통화를 하기 위해 비번 없는 와이파이를 찾다가 우리 가게를 알게 되었고 매일 같은 시간 우리 가게 테라스에서 영상통화를 했던거지요. 계속 저를 힐끔 쳐다봤던 건 혹여나 주문도 안하고 테라스에 앉아 와이파이 쓰는 걸 제가 뭐라 할까봐 눈치 봤던거지요. 어디 남는 쥐구멍 없으세요?

그래.... 내팔자에 무슨... 킁.

넵!!! 맞습니다. 저 혼자 한달간 쌩쇼를 한거지요. 얼마 지나지 않아 그 젊은이는 다른 몽고 친구들을 데려왔고 요즘엔 두세명이 테라스에 앉아 고향의 소중한 사람들과 영상통화를 하고 있습니다. 오늘도 지금 저기 와 있네요.

혼자 도끼병 찍은 기분이 어떠냐구요?

어떻긴요. 통화하는데 어둡지 말라고 테라스에 조명 환하게 켜줬지요. 뭐.

* 수박이두통에게보린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6-11-14 09:31)
* 관리사유 : 추천 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385 기타막말 변론의 이유 [32] 烏鳳1349 17/03/11 1349 19
    384 일상/생각(변태주의) 성에 눈뜨던 시기 [12] 알료사1286 17/03/10 1286 18
    383 게임홍차넷 F1 : 난투 - 현재까지의 순위.Araboza [31] SCV636 17/03/09 636 16
    382 일상/생각가난한 사랑 노래 [23] 열대어566 17/03/08 566 21
    381 기타내 마음을 바꿔 봐. [39] 은머리1042 17/03/05 1042 11
    380 과학외계 행성 중 ‘지구형 행성’ AKA 골디락스 행성 구별법 [8] 곰곰이803 17/03/04 803 13
    379 문화/예술대영박물관 습격기 [33] 기아트윈스820 17/03/04 820 11
    378 일상/생각내 잘못이 늘어갈수록 [20] 매일이수수께끼상자891 17/03/02 891 33
    377 일상/생각너무 힘들었던 일이 끝났습니다. [17] 마녀1026 17/02/28 1026 16
    376 일상/생각호구의 역사. [23] tannenbaum902 17/02/27 902 26
    375 과학외계 행성을 (진지하게) 발견하는 방법 [11] 곰곰이955 17/02/24 955 12
    374 IT/컴퓨터컴알못의 조립컴퓨터 견적 연대기 (1) 배경지식, 용도결정 편 [6] 이슬먹고살죠486 17/02/23 486 12
    373 역사붉은 건 [ ]다 [12] 눈시652 17/02/22 652 13
    372 의료/건강우울은 대체 어디에 쓸모가 있을까? [38] 깊은잠1176 17/02/22 1176 20
    371 창작생선살 발라주는 사람 [63] 열대어1336 17/02/20 1336 19
    370 정치/사회근본적인 변화를 위해서 필요한 것들(국제 개발,원조의 경우) [7] 하얀606 17/02/19 606 19
    369 역사솔까 절세미남 자랑 좀 하겠습니다 [21] 파란아게하2013 17/02/18 2013 58
    368 기타현실 직시하기, 그것의 어려움 [39] 은머리1341 17/02/17 1341 12
    367 꿀팁/강좌[사진]판형에 대해 알아봅시다. [30] 사슴도치657 17/02/16 657 10
    366 기타홍차상자 이야기 :) [54] 새벽3시1363 17/02/15 1363 38
    365 꿀팁/강좌[사진]노출의 3요소와 PSAM [27] 사슴도치935 17/02/15 935 13
    364 일상/생각연애 편지 [14] Toby708 17/02/15 708 20
    363 일상/생각살아온 이야기 [25] 기쁨평안1235 17/02/11 1235 36
    362 일상/생각엄마. [16] 줄리엣951 17/02/09 951 27
    361 꿀팁/강좌사진찍으러 갈까요? [22] 사슴도치1078 17/02/07 1078 25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포럼형 정렬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