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Date 16/10/30 18:36:14
Name   tannenbaum
Subject   아재의 커피숍 운영기 - Mr.아네모네.
여름이 끝나가고 가을이 막 시작할 무렵이었을 겁니다.

어느날 우리 가게 테라스에 처음 보는 젊은 총각이 앉아 있는 걸 보았습니다. 버스 정류장 앞이라 평소에도 버스를 기다리는 사람들이 잠시 앉아 있기도 했기에 별 신경 쓰지 않았었죠. 그런데 한시간이 지나고 두시간이 지나도 그 젊은이는 그 자리에 계속 앉아 있었습니다. 몇시간이 지나고 저녁 아홉시가 되어서야 그 젊은이는 자리에서 일어났습니다. 아마도 누군가와 약속이 어긋난 모양입니다.

그런데 그 다음날도, 그 다음다음날도... 계속 같은 시간 우리 가게 테라스에 앉아 두 세시간 동안 앉아 있다 가곤 하더군요. 처음엔 별 신경을 쓰지 않았지만 일주일 쯤 지나니 저도 호기심이 생겼습니다. 자세히 보니 이국적으로 잘생긴 20대 후반 정도 총각이었습니다. 그리고 운동을 좋아하는지 건장한 체격이 참 다부지더군요. '짜식. 괜찮구먼' 생각하고 지나쳤습니다. 이전에 몰랐는데 생각해보니 그 젊은이가 가끔 저를 힐끔힐끔 쳐다보던 기억이 났습니다.

어느 비오던 날이었습니다. 역시나 같은 시간에 찾아와 테라스에 앉았습니다. 저를 힐끔 쳐다보다 저와 눈이 마주치니 이내 곧 고개를 돌리고 핸드폰을 만지작 거립니다. 순간 혹시 저 젊은이가 나를???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낮타임 알바에게 혹시 이러저러한 남자가 테라스에 혼자 한참 앉았다 가는 걸 본적 있냐 물었습니다. 전혀 없답니다. 혹시?? 하는 마음이 뭉글뭉글 올라왔습니다. 그러다 어느 비바람이 세차게 불던 일요일이었습니다. 역시나 그날도 같은 시간 어김없이 찾아왔고 그 젊은이는 저를 가끔 힐끗 쳐다보며 빗속에서 한참을 앉아 있다 돌아갔습니다.

혹시 하는 마음은 확신으로 바뀌었습니다. 그때 전 생각했습니다. '자네 마음은 이해하네만... 나는 젊은 사람은 별로 생각이 없다네. 사람 마음이 자기 마음대로 되지 않는 건 아네만... 미안하네. 자네는 젊고 아름다우니 또래 젊은이를 만나 행복하게나. 나같은 나이 든 사람말고...' 조금 안타까웠습니다. 어쩌다가 그런 마음을 갖게 되었는지 말이죠. 그날 이후로 일부러 그 젊은이와 눈을 마주치지 않았습니다. 그리하다 보면 그 젊은이도 내 마음을 알겠지 싶어서요.

이후로도 그 젊은이는 계속 찾아왔습니다. 그러다 한달쯤 지난 어느날 급하게 필요한 물건이 있어 편의점으로 가기 위해 가게문을 열고 나갔습니다. 제가 문을 열고 나오자 그 젊은이는 저를 쳐다보곤 핸드폰으로 이내 시선을 돌렸습니다. 저도 시선을 일부러 피하고 테라스를 지날 때 그 젊은이의 목소리가 들렸습니다.......







몽고말이었습니다.





그 젊은이는 우리 가게 와이파이를 잡아서 누군가와 몽고말로 영상통화를 하고 있었습니다. 이국적으로 잘생긴 게 아니라 잘생긴 외국인이었습니다. 아마도 그는 가게 멀지 않은 공단에서 산업연수생으로 일하는 것 같았습니다. 퇴근 후 고국의 누군가와 통화를 하기 위해 비번 없는 와이파이를 찾다가 우리 가게를 알게 되었고 매일 같은 시간 우리 가게 테라스에서 영상통화를 했던거지요. 계속 저를 힐끔 쳐다봤던 건 혹여나 주문도 안하고 테라스에 앉아 와이파이 쓰는 걸 제가 뭐라 할까봐 눈치 봤던거지요. 어디 남는 쥐구멍 없으세요?

그래.... 내팔자에 무슨... 킁.

넵!!! 맞습니다. 저 혼자 한달간 쌩쇼를 한거지요. 얼마 지나지 않아 그 젊은이는 다른 몽고 친구들을 데려왔고 요즘엔 두세명이 테라스에 앉아 고향의 소중한 사람들과 영상통화를 하고 있습니다. 오늘도 지금 저기 와 있네요.

혼자 도끼병 찍은 기분이 어떠냐구요?

어떻긴요. 통화하는데 어둡지 말라고 테라스에 조명 환하게 켜줬지요. 뭐.

* 수박이두통에게보린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6-11-14 09:31)
* 관리사유 : 추천 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6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556 일상/생각나도 결국 이기적인 인간 [1] 쉬군504 17/12/02 504 13
    555 일상/생각SPC 직접고용 상황을 보며 드는생각.. [18] 二ッキョウ니쿄986 17/12/01 986 15
    554 일상/생각삶의 무게... [11] 사나남편650 17/11/29 650 20
    553 기타짧은 유치원 이야기 [13] CONTAXS2542 17/11/28 542 7
    552 일상/생각홍차넷의 정체성 [48] 알료사2169 17/11/22 2169 40
    551 일상/생각고3, 그 봄, 그 겨울 [19] aqua774 17/11/21 774 47
    550 역사아우슈비츠로부터의 편지 [11] droysen571 17/11/20 571 15
    549 일상/생각그래도 지구는 돈다. [40] 세인트1133 17/11/20 1133 44
    548 문화/예술남자. 꿈. 노오력. [10] 알료사1349 17/11/18 1349 22
    547 여행상해(상하이) 여행기 [1] pinetree447 17/11/17 447 5
    546 일상/생각아내와의대화 [34] 기쁨평안1865 17/11/17 1865 14
    545 일상/생각독일에서 들었던 수업들 [4] droysen537 17/11/16 537 4
    544 일상/생각무죄 판결 [21] 烏鳳1238 17/11/14 1238 31
    543 일상/생각홀로 견디는 당신에게 [16] 레이드1389 17/11/10 1389 30
    542 정치/사회성매매 청소녀의 사회화 과정 [30] 호라타래1820 17/11/08 1820 22
    541 음악Cool Jazz - 그대여, 그 쿨몽둥이는 내려놓아요. [4] Erzenico506 17/11/07 506 7
    540 일상/생각독일 대학원에서의 경험을 정리하며: 1편 [19] droysen1088 17/10/30 1088 25
    539 일상/생각아주 작은 할아버지 [20] 소라게914 17/11/03 914 34
    538 기타출산에서 육아까지~(남자용 메뉴얼) 1편 [38] 사나남편1146 17/10/30 1146 8
    537 일상/생각낙오의 경험 [10] 二ッキョウ니쿄995 17/10/30 995 12
    536 문학김애란 [10] 알료사852 17/10/29 852 8
    535 일상/생각컴패션, 이타심 [26] Liebe1227 17/10/27 1227 15
    534 일상/생각미역국 [6] 마녀635 17/10/24 635 13
    533 과학양자역학 의식의 흐름: 아이러니, 말도 안 돼 [25] 다시갑시다1195 17/10/24 1195 18
    532 일상/생각울진 않을거 같습니다. [14] aqua1829 17/10/21 1829 55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포럼형 정렬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