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Date 16/11/08 20:17:18
Name   기아트윈스
Subject   시국 단상: 박대통령과 골룸
1.

유학와서 놀랐던 것 중 하나는 공부에 대한 영국 학생들의 태도가 저와 사뭇 다르다는 거였어요. 전 그저 좋은 학교로, 더 높은 단계로 가기 위해 아득바득 기어올라가고 있는데 얘들은 그 옆에서 팔자 좋게 [...란 무엇일까] 같은 열라 추상적이고 학구적인 문제의식을 하나씩 품고 해답을 얻기 위해 책을 뒤지고 있더라구요. 연구능력 자체는 빡세게 굴러온 제가 좀 더 높을지 모르지만 태도만 놓고 보면 그들은 도인이요 저는 속물 같았어요.

연구를 통한 진리탐구 자체가 목표가 아니라 그저 위로 올라가는 게 목표였기에, 저는 한 단계가 끝나면 풀썩 주저앉아 버리고 말아요. 일단 올라가고 나면 목표를 달성했다는 느낌에 맥이 탁 풀려버리거든요.

이러한 태도를 압축해서 표현하자면 목적/수단의 전도상태라고 할 수 있어요. 학위를 얻는 건 진리탐구를 위한 수단일 뿐이어야하는데, 역으로 학위를 목표로 진리탐구를 수단삼고 있는 셈이니 이거 단단히 잘못된 거예요.



2.

박대통령에게서도 비슷한 모습을 볼 수 있어요. 대통령이 되어서 이러이러한 저러저러한 걸 하겠다라는 목적의식이 없거나, 혹은 희박해요. "대통령이 되고야 말겠다"라는 그 일념이 굉장했던 것과 좋은 대조를 이루지요. 어떤 걸인의 "은전 한 닢" 같달까요. 골룸의 "절대반지" 같달까요. 그걸 얻는 게 중요할 뿐 얻고 나서 그걸로 뭘 어떻게 할 지에 대해선 깜깜한 거예요.

목적과 수단이 도치된 이들이 이렇게 목적화된 수단(당선/학위취득)을 달성해버리면, 제가 그랬 듯, 일종의 공황 상태에 빠져요. 대통령 당선/학위 취득 등을 정점으로 대단원의 막이 내려가고 극이 끝나야 하는데, 다시 막이 올라가더니 액트 5(Act 5)가 시작되버린 거예요. 배우 입장에선 속이 콱 막히지요. "액트4로 끝나는 거 아니었어? 이거 왜이래? 대본도 본 적 없는데 갑자기 5장을 하라고?"

우리가 동화 속의 "...그래서 행복하게 살았답니다" 이후를 상상하지도 않고, 상상하기도 어렵 듯, 박대통령은 대통령이 된 후의 삶이 암전 속에서 여기저기 손으로 더듬는 것처럼 답답했을 거예요. 마치 엔딩을 봤는데도 끝나야할 게임이 끝나지 않아서 캐릭터를 이리저리 움직여보고 점프도 해보고 칼질도 해보며 방황하는 게이머들처럼요.



3.

대본도 대사도 없는 즉흥극을 해야하는 주연 배우는 심박수가 빨라지고 동공이 커져요. 뭘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는데 사람들은 모두 자기만 쳐다보고 있으니까요. 이런 배우에게 무대 앞에서 누군가가 스케치북으로 대사 비스끄무레한 걸 적어서 들어보여주면 숙고할 여지 없이 읽어버리게 마련이지요. 대사 없이 닥치고 서있는 것보단, 정체 불명의 누군가가 적어준 뭐라도 읽는 게 마음이 훨씬 편하거든요. 하물며 그 사람이 정체 불명의 괴인이 아니라 자신의 평생 지기(知己)일 경우에야!

마찬가지로 이런 상황에서 다른 배우가 무대 위로 올라와서 즉흥적으로 상황을 만들고 대사를 치고 플롯을 이끌어가면 또 얼마나 고맙겠어요. 자신이 하이라이트를 독점하고 있을 때보다 누군가가 그 하이라이트를 조금이라도 가져갔을 때, 설령 그게 결과적으로 주연 고유의 권한을 빼앗는 것이나 마찬가지였다고 할지라도, 조금 더 안도하게 될 거예요.

박대통령은 대통령 당선으로 인해 생긴 거대한 권력을 어떻게 써야겠다는 이념도 계획도 희박했기 때문에, 옆에서 이 권력을 다른 누군가가 이렇게 저렇게 대신 써주는 상황에 안도했던 걸지도 몰라요. 자기는 뭘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는데 옆에서 우병우가, 최순실이, 정호성이, 안종범이, 안봉근이, 이재만이 슥삭슥삭 능숙하게 권력을 행사해주니 얼마나 갸륵했겠어요. 충신이라고 생각했을 거예요.



4.

이런 식으로 생각의 타래를 이어가다보니 초점이 다시 제 자신에게로 돌아오네요. 목적과 수단의 꼬인 관계를 풀지 않으면 학위과정을 제대로 마치기 어려울 테니, 저로서는 어떻게든 이 관계를 풀어야 해요. 이럴 때 가장 요긴한 건 역시 스스로에게 솔직해지는 거예요. 내가 진짜로 원하는 게 뭐였는지를 계속해서 자문함으로써 마음 속 껍질 깊숙히 포장되어있는 속내를 찾아내야 해요. 그렇게 찾아낸 골룸 같은 속내를 대명천지에 꺼내 놓고, 그 속물됨을 인정하고, 용서하고, 마지막으로 꼭 껴안고 화해할 때라야 지금의 교착 상태를 돌파할 동력을 얻을 수 있을 거예요. 프로도가 골룸을 용서했던 것처럼요.

표면화된 의지표명부터 이면의 숨은 동기까지 고속도로를 놓아 투명하게 표리를 일치시키는 것, 그 일관성을 확보하려는 노력을 주희(朱熹, 1130-1200)는 성의(誠意: 의도를 참되이 하다/참된 의도)라고 했어요. 어려워 보이지요? 이거 쉽지 않아요. 아픈 자기반성은 물론 그 반성의 결과물을 남에게 보여줄 용기도 필요해요. 박대통령이 성의(誠意)껏 입장표명을 할 용기가 있을지 없을지 모르겠고, 그저 저라도 잘 해야겠다고 다짐할 뿐이에요.


* 수박이두통에게보린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6-11-21 00:06)
* 관리사유 : 추천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 추우처언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369 역사솔까 절세미남 자랑 좀 하겠습니다 [18] 파란아게하1098 17/02/18 1098 51
368 기타현실 직시하기, 그것의 어려움 [38] 은머리842 17/02/17 842 12
367 꿀팁/강좌[사진]판형에 대해 알아봅시다. [30] 사슴도치463 17/02/16 463 10
366 기타홍차상자 이야기 :) [54] + 새벽3시1092 17/02/15 1092 36
365 꿀팁/강좌[사진]노출의 3요소와 PSAM [27] 사슴도치706 17/02/15 706 12
364 일상/생각연애 편지 [14] Toby499 17/02/15 499 20
363 일상/생각살아온 이야기 [25] 기쁨평안1093 17/02/11 1093 36
362 일상/생각엄마. [16] 줄리엣831 17/02/09 831 27
361 꿀팁/강좌사진찍으러 갈까요? [22] 사슴도치954 17/02/07 954 25
360 일상/생각고3 때 [12] 알료사883 17/02/06 883 35
359 꿀팁/강좌인간의 일 [22] moira1376 17/02/04 1376 16
358 정치/사회민주당 계승정당 연구 [17] 호라타래1036 17/02/04 1036 10
357 정치/사회문재인과 안희정의 책을 일독하고 나서... [61] 난커피가더좋아1728 17/02/03 1728 14
356 정치/사회트럼프와 패권이라굽쇼?.... [25] 깊은잠1415 17/02/02 1415 14
355 정치/사회가족 아이에게 해 주면 좋은 말 [22] Liebe1361 17/01/25 1361 6
354 기타우리 아들의 신박한 표현들 [29] Toby1428 17/01/25 1428 10
353 요리/음식어떤 백작과 짝퉁 홍차 [10] 사슴도치1114 17/01/24 1114 16
352 꿀팁/강좌읍,면,동 주민센터 방문시 알아두면 좋을 팁. [6] 레이드1332 17/01/23 1332 12
351 기타고소하면 제가 돈을 받을 수 있나요? [14] 사슴도치1324 17/01/23 1324 15
350 정치/사회미군 기지촌 위안부 사건이 법원에서 일부 인용되었습니다 [18] 다람쥐1251 17/01/21 1251 11
349 게임'헌티드 맨션' 후기 [18] 별비1171 17/01/21 1171 32
348 정치/사회뉴게(?)를 보고 몇 자 적어보는 구속수사 [8] 烏鳳965 17/01/17 965 18
347 일상/생각가마솥계란찜 [6] tannenbaum909 17/01/17 909 13
346 정치/사회한국정치의 혁명! 선호투표제가 결선투표제보다 낫다 [12] 나호토WTFM1183 17/01/15 1183 3
345 일상/생각타임라인과 속마음 나누기 [36] Toby1638 17/01/13 1638 34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포럼형 정렬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