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Date 16/11/24 19:59:21
Name   tannenbaum
Subject   착한 아이 컴플렉스 탈출기.
의사소통이 가능하기 시작했던 유아기 적 가장 많이 들었던 말은 아마도 '어른들 말씀 잘 듣는 착한 애가 되어라'였을거다. 학교에 다니기 시작한 이후론 '공부 열심히 해서 부모님 은혜에 보답하는 착한 사람이 되어라' 였다. 한살 한살 나이를 먹을수록 착한 사람이 되어라에는 조건이 하나씩 더 붙기는 했지만 결국엔 착한 사람이 되라는 말이었다.

생각해보면 어른들 입장에서 난 참 바람직한 착한 아이었다. 하지말라는 건 하지 않았고, 어른들 기준에 나쁜 아이들과 어울리지도 않았으며, 천재급은 아니었지만 그럭저럭 남들에게 말하기 부끄럽지 않을 성적은 유지 했었다. 술, 담배는 물론이거니와 오락실, 만화방, 당구장, 제과점, 영화관, 음악감상실... 하고 싶은건 많았지만 어른들이 하지 말라는 건 하지 않았다. 아니다... 국민학교 6학년부터 중학교 1학년 사이 한동안 오락실은 다녔다. 어차피 오락할 돈은 별로 없었지만 한명의 갤러리로 다른 친구나 형들이 하는 걸 즐겨 봤었다. 그러다가 어느 양아치에게 내 피같은 비상금 100원을 뺏긴 이후로 두번다시 다니지 않았지만.... 그때는 이성교제라도 하면 문제아가 되는 줄 알았었다. 물론 사귀라고 등 떠밀어도 안사귀었겠지만......

반면 내 친형은 참 자유로운 유년기와 학창시절을 보냈다. 쉽게 말해 유년기 시절부터 말 더럽게 안듣고 온갖 사고만 치고 다녔다. 그럴수록 나는 더 강하게 착한 아이가 되라 요구를 받았다. 넌 원래 착하니깐 형처럼 말썽 피우면 안된다. 너희 형제들 키우느라 고생하는 아버지 생각해서 넌 더 공부 열심히 하고 훌륭한 되어 은혜에 보답해야만 한다..... 참 지겨웠다. 사소하게는 심부름은 온전히 내것이었고 크게는 형이 사고치고 잠수타면 나는 그 화풀이 상대가 되어야만 했었다. 그 시절 내가 어른들 말을 거스른 유일한 건 음악이었다. 한달 용돈을 털어서 산 5천원짜리 작은 라디오를 자기전 이불을 뒤집어 쓰고 듣곤 했다. 아버지를 완벽히 속였다고 생각했으나 다 알고 계시면서도 묵인해주셨던 거였지만...

난 착하지도 착하고 싶지도 않은데..... 친구들과 로라장도 가고 싶고, 만화도 보고 싶고, 오락실도 가고 싶고, 티비도 보고 싶었다... 그게 그렇게 나쁜짓들일까...

그렇게 쌓여가던 중학교 3년 어느날이었다. 반에서 4등, 전교 등수로 90등이 떨어졌다. 저녁 식사 자리에서 아버지는 내 성적표를 보시자마자 내 뺨을 후려 갈기셨다. 그리고 밥상을 엎고 매를 찾아 떨어진 등수 당 한대씩 내 엉덩이를 치기 시작했다. 맞을 때마다 숫자를 세라고 하셨다. 중간에 숫자를 세지 못하거나 틀리면 리셋되어 하나부터 다시 시작했다. 옆에선 할머니께서 아버지를 말리며 나에게 빨리 잘못했다고 무릎 꿇고 빌라고 했다. 하지만 난 끝까지 잘못했다 말하지도 빌지도 않았다. 차라리 그냥 그자리에서 맞아 죽기를 바랬다.

때리다 지친 아버지는 내 책상을 뒤지기 시작하셨다. 감춰논 라디오와 용돈을 쪼개고 쪼개서 사 모은 메탈리카 테잎과 LP판을 찾아 내셨다. 당시 우리집엔 전축은 고사하고 카세트플레이어도 없었지만 메탈리카 음악이 너무 좋아 어차피 듣지도 못할거 알면서 사 모아논 메탈리카 테잎과 LP판들..... 아버지는 라디오와 테잎, LP판을 들고 마당에 나가셨다. 이런 쓰잘데기 없는 것들에 정신이 팔렸으니 공부가 될리가 없다면서 그자리에서 불태우셨다.

아마도 그날이었을거다. 대학 입학 할때 까지만 계속 착한 아이가 되자. 그러는 게 이집에서 나갈 때까지 나에게 더 유리하니까.... 그날 이후 난 다시 착한 아이가 되었다. 아버지와 어른들은 너무나 흡족해하셨다. 티비 라디오 나쁜친구들 만화 오락실 영화관... 이른바 공부에 방해되는 그 무엇도 하지 않고 심부름 잘하고 어른들 말 잘 들으며 공부만 열심히 하는.. 은혜에 보답하는 훌륭한 착한 아들이었으니까....

집안 형편 상 원하는 서울 대학 대신 등록금이 싼 지방국립대에 원서를 넣고 학력고사를 치뤘다. 나는 합격 여부 보다는 독립해 나갈 방 구할 돈이 더 걱정이었다. 시험이 끝난 뒤 몇일 뒤 아는 분 소개로 얻은 일자리 현장인 목포로 떠났다. 그렇게 두달동안 악착같이 모은 돈으로 대학입학하기 몇일전 90만원짜리 사글세를 얻어 집에서 나왔다. 물론 아버지는 집 놔두고 왜 나가냐며 불같이 화를 내셨지만 난 더이상 부모님 말 잘 듣는 착한 아이는 그만 하기로 했기에 날 막을수는 없었다.

그날로 난 착한아이 컴플렉스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

이후 나는 일년에 몇번 얼굴을 비추는 키워준 은공도 모르는 불효막심한 나쁜 놈이 되었다. 그러나 나쁜놈이 되갈수록 난 너무 즐겁고 행복했다. 하루하루 수업 끝나기 무섭게 과외를 뛰어 다녀야 하는 정신없는 생활이었지만 가끔 만화방에 온종일 틀어박혀 드래곤볼 몇십권을 몰아 보기도 하고 더이상 이불을 덮어쓰고 라디오 소리 줄이며 듣지 않아도 되었다. 불타 없어진 메탈리카 LP대신 CD를 다시 사모아 큰맘 먹고 구입한 오디오에 넣고 소리 빵빵하게 들으며 헤드뱅잉을 해도 누가 뭐랄 사람이 없었다. 친구들과 어울려 술도 마시고 담배도 피웠다. 그렇게 24년이 지났다. 성공적인 착한 아이 컴플렉스 탈출이었다. 해피엔딩이다.

그런데....

몇년전부터 지옥같았던 착한아이 시절이 가끔 생각이 난다.

타지에서 근무하실 적 잠깐 집에 오셨다 근무지로 돌아가시던 날 가지 말라 떼쓰는 나를 안고 눈물 글썽이던 모습.
딱 한번 전교 1등 했을 때 진심으로 기뻐하시던.... 만나는 사람마다 우리 아들 이번에 시험 1등 했다고 아닌 척 안그런 척 자랑하시던 모습.
심하게 감기에 걸린 날 약에 취해 누워있던 내 옆에서 한 숨도 못 주무시며 한숨으로 밤을 세우시던 모습.
생일날 아침 깜박하고 미역국 못 챙겨 먹였다며 교실로 찾아와 친구들과 맛있는 거 사먹으라 만원 쥐어주고 돌아 가시던 모습.
새벽까지 공부하던 어느날 아무 말씀도 없이 책상에 종합영양제 한통 슬쩍 놓고 나가시던 모습.
당신께서는 회식할때 많이 먹었다며 밥상에 오른 고기를 몇 점 드시고는 허털 웃음 지으며 너네나 많이 먹으라시던 모습

그리고... 성적이 떨어져 심하게 맞았던 그 날 약을 발라 주시며 숨죽여 우시던 모습.......


난 열 아홉에 성공적으로 착한 아이 컴플렉스에서 탈출했다.

그리고 24년이 지난 지금... 그때 착한 아이 시절이 가끔 생각난다....



  

* 수박이두통에게보린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6-12-05 10:56)
* 관리사유 : 추천 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13
  • 잘읽엇습니드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543 일상/생각홀로 견디는 당신에게 [16] + 레이드1021 17/11/10 1021 30
542 정치/사회성매매 청소녀의 사회화 과정 [30] 호라타래1265 17/11/08 1265 20
541 음악Cool Jazz - 그대여, 그 쿨몽둥이는 내려놓아요. [4] Erzenico365 17/11/07 365 7
540 일상/생각독일 대학원에서의 경험을 정리하며: 1편 [19] droysen911 17/10/30 911 25
539 일상/생각아주 작은 할아버지 [20] 소라게767 17/11/03 767 34
538 기타출산에서 육아까지~(남자용 메뉴얼) 1편 [38] 사나남편977 17/10/30 977 8
537 일상/생각낙오의 경험 [10] 二ッキョウ니쿄790 17/10/30 790 12
536 문학김애란 [10] 알료사725 17/10/29 725 8
535 일상/생각컴패션, 이타심 [26] Liebe1134 17/10/27 1134 15
534 일상/생각미역국 [6] 마녀571 17/10/24 571 13
533 과학양자역학 의식의 흐름: 아이러니, 말도 안 돼 [25] 다시갑시다1063 17/10/24 1063 18
532 일상/생각울진 않을거 같습니다. [14] aqua1715 17/10/21 1715 55
531 정치/사회모 배우의 강제추행 사건에 관하여 [13] 烏鳳1535 17/10/18 1535 10
530 음악노래에는 삶의 냄새가 너무 쉽게 깃들어. [12] 틸트1006 17/10/17 1006 22
529 IT/컴퓨터뱀은 다리를 가지고 있다구 [16] Toby1279 17/10/16 1279 10
528 기타How to 목성이 지구를 지키는 방법 [28] 곰곰이1390 17/10/11 1390 15
527 기타게임 개발에 대한 개인적인 잡담과 잡설.. [14] Leeka1026 17/10/11 1026 11
526 기타2017 추석예능 [11] 헬리제의우울820 17/10/09 820 13
525 기타나라가 위기인데 연휴가 길어서 큰일이야 [26] 알료사1682 17/10/08 1682 24
524 일상/생각헤외 플랜트 건설회사 스케줄러입니다. [64] CONTAXS21942 17/10/05 1942 15
523 기타사랑. 그리고 자립성과 구속성의 균형 - 도날드 위니캇의 대상관계이론을 중심으로 [16] 호라타래807 17/10/04 807 9
522 역사삼국통일전쟁 - 10. 황산벌 전투 [8] 눈시497 17/10/02 497 10
521 일상/생각학력 밝히기와 티어 [32] 알료사2221 17/10/01 2221 36
520 IT/컴퓨터애플의 새로운 시스템, APFS 이야기 [15] Leeka1555 17/09/28 1555 5
519 경제외감법 개정과 감사인 지정제는 왜 해야하는가 [75] CathedralWolf1066 17/09/26 1066 8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포럼형 정렬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