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Date 16/12/03 03:18:42
Name   나쁜피
Subject   ISBN 이야기(2)
* 'ISBN 이야기(http://redtea.kr/?b=3&n=4284)'에서 이어집니다.

0. 타이밍
'ISBN 이야기'에서 하고 싶은 말이 많았지만, 다 하지 못하고 올려야 했어요. 저는 바코드 님의 타임라인 글(http://redtea.kr/?b=31&n=11321)이 잊히기 전에 최대한 빨리 글을 올리고 싶었고, 글의 완성도는 어느 정도 포기했거든요. 출판물도 마찬가지예요. 어떤 책은 완성도보다 시점이 더 중요할 수도 있어요. 2012년 7월, 안철수가 유력한 대권 주자로 떠올랐죠. 그리고 7월 19일에 『안철수의 생각』이라는 대담집이 출간됩니다. 그런데 안철수 측에서 출판사에 원고를 넘겨준 시점이 7월 16일이에요. 그러니까 교정과 교열, 편집, 디자인, 출력, 인쇄, 제본이 3~4일 만에 이루어졌다는 거죠. 보통 책 한 권이 나오는데 걸리는 시간이 4~6개월인 걸 생각하면 말도 안 되는 속도였어요. 그리고 책은 말 그대로 찍는 대로 다 파는 수준으로 흥행했죠. 여러분, 출판도 인생도 연애도 타이밍이에요. 명심하세요.

이 분은 지금 무슨 생각을 하고 있을까요?


1. 복습
지난 시간에 배운 ISBN을 다시 살펴볼까요? 이번엔 제가 좋아하는 이석원 작가의 『보통의 존재』입니다. ISBN... ISBN을 보자!!


978-89-93928-03-7
1. 978(접두부): 도서는 978, 979라고 배웠습니다.
2. 89(국별번호): 한국은 89. 979일 땐 11입니다.
3. 93928(발행자번호): 이 책은 '달' 출판사에서 나왔어요.
4. 03(서명식별번호): 발행순서대로 출판사에서 부여한다고 했죠? 달 출판사의 세 번째 책이겠군요.가 아니라 00부터 시작하기 때문에 네 번째 책이 되겠습니다. 댓글로 지적해주신 솜사탕님께 감사드려요(__)
5. 7(체크기호): 요상한 계산법에 따라 생성된다고 했지유?


2. 부가기호
근데 ISBN 바코드 옆에 작은 바코드가 하나 더 있어요. 다시 볼까요?


03800이란 숫자가 있네요. 이건 부가기호예요. 한국 도서 번호는 ISBN에 이 부가기호가 붙어서 구성됩니다. 이것도 하나하나 뜯어보죠.
1. 0(독자대상기호): 0은 교양, 1은 실용, 7은 아동, 9는 전문. 이런 식이에요. 이 책은 교양이군요.
2. 3(발행형태기호): 0은 문고본, 3은 단행본, 4는 전집, 7은 그림책·만화. 요렇게 판형이나 형태가 기록돼요.
3. 80(내용분류기호): 책의 주제 분류에요. 80은 문학 일반이군요.
4. 0(예비번호): 아직 사용하고 있지 않아요. 모든 책이 다 0이죠.

이 부가기호는 출판사가 임의로 부여하게 되어 있습니다. 이 때문에 예전엔 촌극이 발생하기도 했어요. 개정되기 전 도서정가제에선 교양 도서와 달리 실용도서는 정가제 예외 대상이었거든요. 그래서 일부 출판사들이 문학이나 경영서를 실용도서로 분류함으로써 도서정가제를 우회해 마구잡이로 할인한 거죠. 지금의 개정된 도서정가제에선 실용도서도 정가제 대상이기 때문에 이런 꼼수가 불가능해졌습니다.


3. 인쇄 사고
출판을 하다 보면 정말 일어나선 안 될 일들이 일어나곤 해요. 안 돼... 생각만 해도 끔찍해ㅠㅠ 은근히 사고가 많이 나는 부분이 ISBN이에요. 규모가 크거나 숙련된 편집자들이 있는 출판사에서야 ISBN 때문에 사고가 날 일은 거의 없겠죠. 하지만 ISBN에 대한 이해도가 낮은 편집자나 디자이너가 있는 작은 출판사에선 종종 일어날 수 있는 일이에요. 예전에 작업했던 표지 파일로 작업하다 이전 책의 ISBN이 남는 경우도 있을 수 있어요. 그리고 ISBN의 마지막 자리는 체크기호라고 했잖아요? 이 체크기호를 계산해주는 프로그램을 잘못 사용하는 경우도 생겨요. ISBN이 10자리일 때의 옛날 프로그램을 사용하면 틀린 체크기호를 가지게 되는 거죠. 그 외에도 띠지와 표지의 ISBN이 다르다든가... 참 다양한 사고들이 일어납니다. 만약 책의 바코드 부분이 스티커로 붙여져 있다면 인쇄 사고를 의심할만 해요. 일일이 스티커 붙이느라 얼마나 고생들 했을까요...


ISBN 이야기는 여기까지입니다. 오랜만에 글을 쓰게 되었는데, 급하게 쓴 첫번째 글을 많이들 읽어주셔서 애프터 서비스를 해보았어요. 다음에 또 도서관이나 출판 쪽 이야기를 할 기회가 있으면 좋겠습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해요. ㅎvㅎ


* 수박이두통에게보린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6-12-12 11:19)
* 관리사유 : 추천 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 우왕!!!!
  • 전문적인 이야기 감사합니다.
이 게시판에 등록된 나쁜피님의 최근 게시물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339 일상/생각냉장고에 지도 그린 날 [4] 매일이수수께끼상자713 17/01/06 713 14
338 일상/생각홍차넷 10000플 업적달성 전기 [121] 파란아게하1333 17/01/05 1333 44
337 게임게임 '헌티드 맨션' 만든 얘기 [28] Toby1048 17/01/04 1048 27
336 정치/사회대리모 문제 [37] 烏鳳1071 17/01/03 1071 11
335 철학/종교산타가 없다는 걸 언제쯤 아셨어요? [49] 기아트윈스898 16/12/30 898 10
334 영화영화, 소설, 그리고 영화 [22] 팟저771 16/12/30 771 7
333 기타육아일기 - 아이와 나눈 대화 [8] 까페레인544 16/12/28 544 5
332 영화2016년 1년 결산을 해봤습니다. 추천작 15개. [25] 구밀복검817 16/12/28 817 4
331 일상/생각나를 괴롭히는 것은, 나. [12] + SCV599 16/12/27 599 8
330 역사러일전쟁 - 완. 포츠머스 조약 [4] 눈시251 16/12/26 251 7
329 정치/사회결선투표제 도입에 개헌이 필요한가 [2] 烏鳳462 16/12/26 462 5
328 역사러일전쟁 - 쓰시마 해전 [6] 눈시337 16/12/23 337 8
327 역사러일전쟁 - 제독의 결단 [6] 눈시300 16/12/21 300 5
326 일상/생각새해 첫날을 경찰서에서 [14] 하니n세이버1348 16/12/19 1348 21
325 일상/생각지가 잘못해 놓고 왜 나한테 화를 내? [42] tannenbaum1865 16/12/18 1865 22
324 역사러일전쟁 - 펑톈 전투 [4] 눈시374 16/12/16 374 5
323 기타딸바보와 바보딸 [28] 민달팽이1384 16/12/16 1384 24
322 역사러일전쟁 - 203고지, 점령 [11] 눈시410 16/12/14 410 3
321 일상/생각저희 강아지는 유기견이었습니다 [17] 하니n세이버1128 16/12/12 1128 33
320 일상/생각면접으로 학부신입생 뽑은 이야기 [47] 기아트윈스2013 16/12/10 2013 20
319 IT/컴퓨터회귀신경망으로 만든 챗봇 [11] Azurespace1061 16/12/07 1061 8
318 기타아직도 이불킥하는 중2병 썰, [20] 마투잘렘1305 16/12/06 1305 16
317 일상/생각이것은 실화다. [8] 성의준922 16/12/06 922 11
316 기타마, 얼굴만 봐도 알겠네! 너지! [26] Azurespace2241 16/11/29 2241 17
315 기타ISBN 이야기 [17] 나쁜피1026 16/12/02 1026 15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포럼형 정렬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