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Date 16/12/03 03:18:42
Name   나쁜피
Subject   ISBN 이야기(2)
* 'ISBN 이야기(http://redtea.kr/?b=3&n=4284)'에서 이어집니다.

0. 타이밍
'ISBN 이야기'에서 하고 싶은 말이 많았지만, 다 하지 못하고 올려야 했어요. 저는 바코드 님의 타임라인 글(http://redtea.kr/?b=31&n=11321)이 잊히기 전에 최대한 빨리 글을 올리고 싶었고, 글의 완성도는 어느 정도 포기했거든요. 출판물도 마찬가지예요. 어떤 책은 완성도보다 시점이 더 중요할 수도 있어요. 2012년 7월, 안철수가 유력한 대권 주자로 떠올랐죠. 그리고 7월 19일에 『안철수의 생각』이라는 대담집이 출간됩니다. 그런데 안철수 측에서 출판사에 원고를 넘겨준 시점이 7월 16일이에요. 그러니까 교정과 교열, 편집, 디자인, 출력, 인쇄, 제본이 3~4일 만에 이루어졌다는 거죠. 보통 책 한 권이 나오는데 걸리는 시간이 4~6개월인 걸 생각하면 말도 안 되는 속도였어요. 그리고 책은 말 그대로 찍는 대로 다 파는 수준으로 흥행했죠. 여러분, 출판도 인생도 연애도 타이밍이에요. 명심하세요.

이 분은 지금 무슨 생각을 하고 있을까요?


1. 복습
지난 시간에 배운 ISBN을 다시 살펴볼까요? 이번엔 제가 좋아하는 이석원 작가의 『보통의 존재』입니다. ISBN... ISBN을 보자!!


978-89-93928-03-7
1. 978(접두부): 도서는 978, 979라고 배웠습니다.
2. 89(국별번호): 한국은 89. 979일 땐 11입니다.
3. 93928(발행자번호): 이 책은 '달' 출판사에서 나왔어요.
4. 03(서명식별번호): 발행순서대로 출판사에서 부여한다고 했죠? 달 출판사의 세 번째 책이겠군요.가 아니라 00부터 시작하기 때문에 네 번째 책이 되겠습니다. 댓글로 지적해주신 솜사탕님께 감사드려요(__)
5. 7(체크기호): 요상한 계산법에 따라 생성된다고 했지유?


2. 부가기호
근데 ISBN 바코드 옆에 작은 바코드가 하나 더 있어요. 다시 볼까요?


03800이란 숫자가 있네요. 이건 부가기호예요. 한국 도서 번호는 ISBN에 이 부가기호가 붙어서 구성됩니다. 이것도 하나하나 뜯어보죠.
1. 0(독자대상기호): 0은 교양, 1은 실용, 7은 아동, 9는 전문. 이런 식이에요. 이 책은 교양이군요.
2. 3(발행형태기호): 0은 문고본, 3은 단행본, 4는 전집, 7은 그림책·만화. 요렇게 판형이나 형태가 기록돼요.
3. 80(내용분류기호): 책의 주제 분류에요. 80은 문학 일반이군요.
4. 0(예비번호): 아직 사용하고 있지 않아요. 모든 책이 다 0이죠.

이 부가기호는 출판사가 임의로 부여하게 되어 있습니다. 이 때문에 예전엔 촌극이 발생하기도 했어요. 개정되기 전 도서정가제에선 교양 도서와 달리 실용도서는 정가제 예외 대상이었거든요. 그래서 일부 출판사들이 문학이나 경영서를 실용도서로 분류함으로써 도서정가제를 우회해 마구잡이로 할인한 거죠. 지금의 개정된 도서정가제에선 실용도서도 정가제 대상이기 때문에 이런 꼼수가 불가능해졌습니다.


3. 인쇄 사고
출판을 하다 보면 정말 일어나선 안 될 일들이 일어나곤 해요. 안 돼... 생각만 해도 끔찍해ㅠㅠ 은근히 사고가 많이 나는 부분이 ISBN이에요. 규모가 크거나 숙련된 편집자들이 있는 출판사에서야 ISBN 때문에 사고가 날 일은 거의 없겠죠. 하지만 ISBN에 대한 이해도가 낮은 편집자나 디자이너가 있는 작은 출판사에선 종종 일어날 수 있는 일이에요. 예전에 작업했던 표지 파일로 작업하다 이전 책의 ISBN이 남는 경우도 있을 수 있어요. 그리고 ISBN의 마지막 자리는 체크기호라고 했잖아요? 이 체크기호를 계산해주는 프로그램을 잘못 사용하는 경우도 생겨요. ISBN이 10자리일 때의 옛날 프로그램을 사용하면 틀린 체크기호를 가지게 되는 거죠. 그 외에도 띠지와 표지의 ISBN이 다르다든가... 참 다양한 사고들이 일어납니다. 만약 책의 바코드 부분이 스티커로 붙여져 있다면 인쇄 사고를 의심할만 해요. 일일이 스티커 붙이느라 얼마나 고생들 했을까요...


ISBN 이야기는 여기까지입니다. 오랜만에 글을 쓰게 되었는데, 급하게 쓴 첫번째 글을 많이들 읽어주셔서 애프터 서비스를 해보았어요. 다음에 또 도서관이나 출판 쪽 이야기를 할 기회가 있으면 좋겠습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해요. ㅎvㅎ


* 수박이두통에게보린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6-12-12 11:19)
* 관리사유 : 추천 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 우왕!!!!
  • 전문적인 이야기 감사합니다.
이 게시판에 등록된 나쁜피님의 최근 게시물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369 역사솔까 절세미남 자랑 좀 하겠습니다 [19] 파란아게하1397 17/02/18 1397 54
368 기타현실 직시하기, 그것의 어려움 [38] 은머리979 17/02/17 979 12
367 꿀팁/강좌[사진]판형에 대해 알아봅시다. [30] 사슴도치501 17/02/16 501 10
366 기타홍차상자 이야기 :) [54] 새벽3시1147 17/02/15 1147 37
365 꿀팁/강좌[사진]노출의 3요소와 PSAM [27] 사슴도치738 17/02/15 738 12
364 일상/생각연애 편지 [14] Toby543 17/02/15 543 20
363 일상/생각살아온 이야기 [25] 기쁨평안1115 17/02/11 1115 36
362 일상/생각엄마. [16] 줄리엣844 17/02/09 844 27
361 꿀팁/강좌사진찍으러 갈까요? [22] 사슴도치969 17/02/07 969 25
360 일상/생각고3 때 [12] 알료사895 17/02/06 895 35
359 꿀팁/강좌인간의 일 [22] moira1402 17/02/04 1402 16
358 정치/사회민주당 계승정당 연구 [17] 호라타래1057 17/02/04 1057 10
357 정치/사회문재인과 안희정의 책을 일독하고 나서... [61] 난커피가더좋아1743 17/02/03 1743 14
356 정치/사회트럼프와 패권이라굽쇼?.... [25] 깊은잠1426 17/02/02 1426 14
355 정치/사회가족 아이에게 해 주면 좋은 말 [22] Liebe1371 17/01/25 1371 6
354 기타우리 아들의 신박한 표현들 [29] Toby1443 17/01/25 1443 10
353 요리/음식어떤 백작과 짝퉁 홍차 [10] 사슴도치1125 17/01/24 1125 16
352 꿀팁/강좌읍,면,동 주민센터 방문시 알아두면 좋을 팁. [6] 레이드1346 17/01/23 1346 12
351 기타고소하면 제가 돈을 받을 수 있나요? [14] 사슴도치1338 17/01/23 1338 15
350 정치/사회미군 기지촌 위안부 사건이 법원에서 일부 인용되었습니다 [18] 다람쥐1258 17/01/21 1258 11
349 게임'헌티드 맨션' 후기 [18] 별비1182 17/01/21 1182 32
348 정치/사회뉴게(?)를 보고 몇 자 적어보는 구속수사 [8] 烏鳳976 17/01/17 976 18
347 일상/생각가마솥계란찜 [6] tannenbaum926 17/01/17 926 13
346 정치/사회한국정치의 혁명! 선호투표제가 결선투표제보다 낫다 [12] 나호토WTFM1189 17/01/15 1189 3
345 일상/생각타임라인과 속마음 나누기 [36] Toby1653 17/01/13 1653 34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포럼형 정렬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