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Date 16/12/18 17:36:23
Name   tannenbaum
Subject   지가 잘못해 놓고 왜 나한테 화를 내?
어제 저녁 가게 키와 레시피 북(이라고 해봐야 인터넷에 다 나와 있고 재료들 뒷면에 다 나온거지만....), 필요한 전화번호, 명함 다 넘기고 새로운 주인과 술한잔 했습니다. 계약할 때부터 쎄~ 하더니 취기가 올라와 이야기를 해보니 별로 엮이고 싶지 않은 성격이더군요. 좋게 말하면 사회생활 오래해서 생활력이 강한거고 나쁘게 말하면 내돈은 귀한돈 니돈은 내가 뺏어먹고 싶은 돈이 당연하다 생각하는 사람.....

사실 그 분이 인수하겠다고 왔을 때부터 태도나 말투가 참 별로였습니다. 그 금액을 투자하는데 매달 그 수익은 좀 부족하지 않냐는 둥 인테리어가 좀 낡았다는 둥 아까 본데가 정말 좋은데 너무 비싸서 계약을 안했다는 둥... 어떻게든 내 가게(이젠 그사람 가게지만) 흠집을 찾아서 값을 깍으려는 게 눈에 너무 보였죠. 처음부터 난 투자 수익률 대비 적정한 가격으로 가게를 내 놓았고 네고는 불가하다 다 알리고 시작했습니다. 그 가격에 팔리지 않으면 그냥 계속 하면 되는 것이고 급할것도 없었고요.... 이해는 합니다. 사람이란 게 살때는 한푼이라도 싸게 팔때는 한푼이라도 비싸게 팔고 싶은건 누구나 그러하지 않은가.... 그렇지만 난 이가격 아님 안판다 몇번을 말했는데도 여기는 내가 인테이러를 다시해야하니 2천만 깍아달라. 저기는 어떠니 5백만 깍아달라.... 수도 없이 찾아와 귀찮게 했습니다. 뭐 결국엔 내가 내놓은 가격으로 거래를 했지만... 가게를 넘기고 분명히 무슨 말이 나올거라 예상했지만 그게 바로 넘긴지 하루만에 오늘 터질지는 몰랐습니다.

침대에서 뭉그적거리며 홍차넷, 옆동네, 포털, 야구동영상...(아. 이건 아니고..) 돌아댕기면서 잉여짓 하고 있을 때 그 사람에게 전화가 왔습니다. 전화 받자마자 대뜸 성질부터 내더니.... 분명 지금 일하는 알바생들 계속 일하는 조건으로 계약을 맺었는데 아이들다 다 그만둔다고 했다며 나한테 책임을 지라고 버럭버럭 화를 내더군요.. 내일부터 다 안나온다 하니 내가 나와서 일을 하던 새로 구해놓던지 하라고 화를 냈습니다. 자초지종을 물으니 내가 애들 길을 잘 못 들여놨다고 그런 싸가지 없는 애들인 줄 알았으면 진작 내가 미리 다른 친구들 구했을거라고 뜸금없는 소리만 해댔습니다. 일단 알겠으니 애들하고 이야기를 해보겠다며 전화를 끊고 근무가 끝난 오전 알바에게 전화를 걸어 무슨일이 있었는지 물었습니다.

상황은 이랬습니다. 알바애가 새로운 사장에게 근로계약서를 쓰자 얘기하니 딴소리만 하며 안쓰려 했다 합니다. 그래서 대놓고 이전 사장형(고마워 얘들아... 나한테 형이라 해줘서...ㅜㅜ) 시급 얼마에 주휴수당까지 해서 얼마얼마를 받았다. 주인 바뀌어도 그 조건 그대로 받기로 했는데 맞느냐 물었답니다. (사실입니다. 애들이 계속 일하는 조건으로 내가 주던 급여 그대로 주기로 하고 계약했습니다. 구두계약이긴 했지만....) 그랬더니 대답을 회피하고 구렁이 담넘어가는 소리만 해댔답니다. 그래서 저 일주일에 몇시간, 일주일에 얼마 받는 것 맞느냐 집요하게 물으니 화를 버럭내며 어린게 무슨 돈돈거리냐 벌써부터 그럼 못쓴다며 일장 연설을 했다 합니다. 결국 시급 6천원에 주휴수당은 일하는 거 봐서 주겠다 대답하니 애가 어이가 없어 다른 알바들에게 전화를 돌렸고 알바생 전원이 내일부터 안나오겠다 통보를 한것이었습니다.

다시 그 사람에게 전화를 걸어 나와 이야기 했던거와 다르지 않느냐. 저는 지금 아이들 얼마만큼 주고 있고 사장님께서 그대로 승계하신다 약속하고 지금 애들 계속 일하기론 한건데 말을 바꾸시니 애들이 그러는 것 아니겠느냐 했더니..... 딱 이렇게 말하더군요.

'장사한지 얼마 안되 유도리가 없나 본데 법대로 칼 같이 사는 사람이 어디 있느냐? 장사를 하다보면 좀 덜 줄수도 있는거고 일 열심히 잘하면 더 줄수도 있는거지 그렇게 답답하게 장사하면 안된다. 애들 버릇을 잘 못 들여 놓으니 내가 이 고생을 하지 않느냐. 새 직원 구할때까지 당신이 책임지라'

그 말을 듣는 저는 어이가 없어. 어찌되었든 간에 이제 사장님 가게니 사장님이 알아서 하시라 말하고 끊었습니다. 여기까지가 현재 진행되었습니다. 아마도 그 분도 지금 애들 계속 쓸 생각은 없었나 봅니다. 인수 초기이니 익숙한 직원들이 필요했던 것이고 자신이 가게에 익숙해지면 애들 다 바꿀 모양이었을 것입니다. 자기가 생각했던 것보다 일찍 애들이 그만둔다 하자 당장 불편해질테니 나한테 그러는것일 뿐.... 대충 계산하면 애들 한명당 월 19만원,  월 76만원 아끼려고 그러나 봅니다. 한동안 좀 귀찮고 골치 아파질것 같다는 예감이 강하게... 매우 강하게 듭니다.

뭐 그러거나 말거나 나는 쌩깔거지만.....


여튼간에 지가 잘못 해놓고 왜 나한테 승질이야 진짜....


P.S - 지방도시 동네가게들이라 그런지 이동네는 주휴수당은 물론 최저시급 안지키는 가게들이 거의 대부분이더군요.

* 수박이두통에게보린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7-01-02 08:11)
* 관리사유 : 추천 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 덕분에 저녁에 다이어트합니다 속이 꽉막혀서 입맛도 떨어지네요
  • 양수자=개객끼로 해두시고 스팸처리를...
  • 사장님 멋지시니까 추천
  • 사장형 멋져요!!
  • 사장의 품격
  • 사장형 짱입니다요~
  • 리얼 사장님은 추천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511 체육/스포츠타이거! 타이거! : 게나디 골로프킨-사울 카넬로 알바레즈 전에 대해 [19] Danial Plainview842 17/09/16 842 15
510 일상/생각이별의 종류. [5] tannenbaum600 17/09/16 600 18
509 기타콜라테러 썰 [12] OshiN949 17/09/15 949 9
508 정치/사회개인의 유년기 경험은 성인기 이후 세계관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가? - 가족의 돌봄구조, 그리고 에스니시티를 중심으로 [21] 호라타래832 17/09/13 832 15
507 일상/생각그때 미안했어요. 정말로. [10] 알료사1507 17/09/08 1507 18
506 일상/생각메론 한 통 [2] Raute530 17/09/04 530 13
505 정치/사회핵무기 재배치의 필연적 귀결에 대한 "무모한" 설명 [43] Danial Plainview1124 17/09/04 1124 18
504 일상/생각10년전 4개월 간의 한국 유랑기 #완 [16] 호라타래704 17/09/02 704 17
503 의료/건강술, 얼마나 마셔야 적당한가? [63] 빈둥빈둥1620 17/08/30 1620 10
502 IT/컴퓨터컴쫌알이 해드리는 조립컴퓨터 견적(2017. 9월) [25] 이슬먹고살죠1094 17/08/29 1094 22
501 철학/종교정상영웅 vs 비정상영웅 [93] 기아트윈스2309 17/08/26 2309 24
500 정치/사회노 키즈 존. [24] tannenbaum1470 17/08/22 1470 17
498 문화/예술브로드웨이와 인종주의 - 흑인 배우가 앙졸라스를 할 때 [16] 코리몬테아스796 17/08/22 796 8
497 영화그레이스 켈리를 찾아서 [19] 구밀복검1068 17/08/20 1068 8
496 꿀팁/강좌[사진]하늘 사진을 찍어봅시다. [3] 사슴도치532 17/08/18 532 8
495 기타국제법이 헌법보다 위에 있을까? [8] 烏鳳1022 17/08/16 1022 12
494 문학제가 하는 일에 대한 이야기를 조금 해 보려 합니다. [33] 그리부예1331 17/08/16 1331 12
493 경제LTV-DTI 규제 강화는 현 여당에 유리한 정치지형을 만드나? [40] 소맥술사1079 17/08/16 1079 18
492 꿀팁/강좌[커피]모카포트이야기 [39] 사슴도치1148 17/08/11 1148 10
491 음악Swing Jazz - 씽씽 불어라, 재즈의 바람 [4] Erzenico401 17/08/10 401 7
490 일상/생각실리콘밸리의 좁은 상상력 [77] 다시갑시다2334 17/08/08 2334 14
489 일상/생각익숙한 일 [12] tannenbaum664 17/08/08 664 17
488 일상/생각수박이는 요새 무엇을 어떻게 먹었나 -完 [26] 수박이두통에게보린773 17/08/07 773 18
487 역사삼국통일전쟁 - 8. 황제의 꿈, 대왕의 꿈 [8] 눈시509 17/08/05 509 10
486 일상/생각여친 이야기 [28] 알료사1945 17/08/03 1945 27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포럼형 정렬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