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Date 16/12/18 17:36:23
Name   tannenbaum
Subject   지가 잘못해 놓고 왜 나한테 화를 내?
어제 저녁 가게 키와 레시피 북(이라고 해봐야 인터넷에 다 나와 있고 재료들 뒷면에 다 나온거지만....), 필요한 전화번호, 명함 다 넘기고 새로운 주인과 술한잔 했습니다. 계약할 때부터 쎄~ 하더니 취기가 올라와 이야기를 해보니 별로 엮이고 싶지 않은 성격이더군요. 좋게 말하면 사회생활 오래해서 생활력이 강한거고 나쁘게 말하면 내돈은 귀한돈 니돈은 내가 뺏어먹고 싶은 돈이 당연하다 생각하는 사람.....

사실 그 분이 인수하겠다고 왔을 때부터 태도나 말투가 참 별로였습니다. 그 금액을 투자하는데 매달 그 수익은 좀 부족하지 않냐는 둥 인테리어가 좀 낡았다는 둥 아까 본데가 정말 좋은데 너무 비싸서 계약을 안했다는 둥... 어떻게든 내 가게(이젠 그사람 가게지만) 흠집을 찾아서 값을 깍으려는 게 눈에 너무 보였죠. 처음부터 난 투자 수익률 대비 적정한 가격으로 가게를 내 놓았고 네고는 불가하다 다 알리고 시작했습니다. 그 가격에 팔리지 않으면 그냥 계속 하면 되는 것이고 급할것도 없었고요.... 이해는 합니다. 사람이란 게 살때는 한푼이라도 싸게 팔때는 한푼이라도 비싸게 팔고 싶은건 누구나 그러하지 않은가.... 그렇지만 난 이가격 아님 안판다 몇번을 말했는데도 여기는 내가 인테이러를 다시해야하니 2천만 깍아달라. 저기는 어떠니 5백만 깍아달라.... 수도 없이 찾아와 귀찮게 했습니다. 뭐 결국엔 내가 내놓은 가격으로 거래를 했지만... 가게를 넘기고 분명히 무슨 말이 나올거라 예상했지만 그게 바로 넘긴지 하루만에 오늘 터질지는 몰랐습니다.

침대에서 뭉그적거리며 홍차넷, 옆동네, 포털, 야구동영상...(아. 이건 아니고..) 돌아댕기면서 잉여짓 하고 있을 때 그 사람에게 전화가 왔습니다. 전화 받자마자 대뜸 성질부터 내더니.... 분명 지금 일하는 알바생들 계속 일하는 조건으로 계약을 맺었는데 아이들다 다 그만둔다고 했다며 나한테 책임을 지라고 버럭버럭 화를 내더군요.. 내일부터 다 안나온다 하니 내가 나와서 일을 하던 새로 구해놓던지 하라고 화를 냈습니다. 자초지종을 물으니 내가 애들 길을 잘 못 들여놨다고 그런 싸가지 없는 애들인 줄 알았으면 진작 내가 미리 다른 친구들 구했을거라고 뜸금없는 소리만 해댔습니다. 일단 알겠으니 애들하고 이야기를 해보겠다며 전화를 끊고 근무가 끝난 오전 알바에게 전화를 걸어 무슨일이 있었는지 물었습니다.

상황은 이랬습니다. 알바애가 새로운 사장에게 근로계약서를 쓰자 얘기하니 딴소리만 하며 안쓰려 했다 합니다. 그래서 대놓고 이전 사장형(고마워 얘들아... 나한테 형이라 해줘서...ㅜㅜ) 시급 얼마에 주휴수당까지 해서 얼마얼마를 받았다. 주인 바뀌어도 그 조건 그대로 받기로 했는데 맞느냐 물었답니다. (사실입니다. 애들이 계속 일하는 조건으로 내가 주던 급여 그대로 주기로 하고 계약했습니다. 구두계약이긴 했지만....) 그랬더니 대답을 회피하고 구렁이 담넘어가는 소리만 해댔답니다. 그래서 저 일주일에 몇시간, 일주일에 얼마 받는 것 맞느냐 집요하게 물으니 화를 버럭내며 어린게 무슨 돈돈거리냐 벌써부터 그럼 못쓴다며 일장 연설을 했다 합니다. 결국 시급 6천원에 주휴수당은 일하는 거 봐서 주겠다 대답하니 애가 어이가 없어 다른 알바들에게 전화를 돌렸고 알바생 전원이 내일부터 안나오겠다 통보를 한것이었습니다.

다시 그 사람에게 전화를 걸어 나와 이야기 했던거와 다르지 않느냐. 저는 지금 아이들 얼마만큼 주고 있고 사장님께서 그대로 승계하신다 약속하고 지금 애들 계속 일하기론 한건데 말을 바꾸시니 애들이 그러는 것 아니겠느냐 했더니..... 딱 이렇게 말하더군요.

'장사한지 얼마 안되 유도리가 없나 본데 법대로 칼 같이 사는 사람이 어디 있느냐? 장사를 하다보면 좀 덜 줄수도 있는거고 일 열심히 잘하면 더 줄수도 있는거지 그렇게 답답하게 장사하면 안된다. 애들 버릇을 잘 못 들여 놓으니 내가 이 고생을 하지 않느냐. 새 직원 구할때까지 당신이 책임지라'

그 말을 듣는 저는 어이가 없어. 어찌되었든 간에 이제 사장님 가게니 사장님이 알아서 하시라 말하고 끊었습니다. 여기까지가 현재 진행되었습니다. 아마도 그 분도 지금 애들 계속 쓸 생각은 없었나 봅니다. 인수 초기이니 익숙한 직원들이 필요했던 것이고 자신이 가게에 익숙해지면 애들 다 바꿀 모양이었을 것입니다. 자기가 생각했던 것보다 일찍 애들이 그만둔다 하자 당장 불편해질테니 나한테 그러는것일 뿐.... 대충 계산하면 애들 한명당 월 19만원,  월 76만원 아끼려고 그러나 봅니다. 한동안 좀 귀찮고 골치 아파질것 같다는 예감이 강하게... 매우 강하게 듭니다.

뭐 그러거나 말거나 나는 쌩깔거지만.....


여튼간에 지가 잘못 해놓고 왜 나한테 승질이야 진짜....


P.S - 지방도시 동네가게들이라 그런지 이동네는 주휴수당은 물론 최저시급 안지키는 가게들이 거의 대부분이더군요.

* 수박이두통에게보린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7-01-02 08:11)
* 관리사유 : 추천 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 덕분에 저녁에 다이어트합니다 속이 꽉막혀서 입맛도 떨어지네요
  • 양수자=개객끼로 해두시고 스팸처리를...
  • 사장님 멋지시니까 추천
  • 사장형 멋져요!!
  • 사장의 품격
  • 사장형 짱입니다요~
  • 리얼 사장님은 추천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391 일상/생각[실화] 내 첫 짝사랑은 고닥교 솩쌤. [31] 캡틴아메리카800 17/03/17 800 15
390 일상/생각누군가의 운구를 함께 한다는 것 [8] 그럼에도불구하고487 17/03/17 487 22
389 창작홍차의 연인 (5) - 완결 [29] 새벽3시538 17/03/16 538 11
388 일상/생각정리해고 당했던 날 [46] 소라게1121 17/03/15 1121 31
387 문화/예술대통령 탄핵 선고문을 소장용(출력용)으로 편집했습니다. [17] 곰곰이614 17/03/15 614 14
386 일상/생각치킨값에 대한 단상.. [75] Zel1105 17/03/14 1105 10
385 기타막말 변론의 이유 [32] 烏鳳1441 17/03/11 1441 19
384 일상/생각(변태주의) 성에 눈뜨던 시기 [12] 알료사1397 17/03/10 1397 21
383 게임홍차넷 F1 : 난투 - 현재까지의 순위.Araboza [31] SCV677 17/03/09 677 16
382 일상/생각가난한 사랑 노래 [23] 열대어603 17/03/08 603 21
381 기타내 마음을 바꿔 봐. [39] 은머리1071 17/03/05 1071 11
380 과학외계 행성 중 ‘지구형 행성’ AKA 골디락스 행성 구별법 [8] 곰곰이832 17/03/04 832 13
379 문화/예술대영박물관 습격기 [33] 기아트윈스839 17/03/04 839 11
378 일상/생각내 잘못이 늘어갈수록 [20] 매일이수수께끼상자921 17/03/02 921 33
377 일상/생각너무 힘들었던 일이 끝났습니다. [17] 마녀1057 17/02/28 1057 16
376 일상/생각호구의 역사. [23] tannenbaum923 17/02/27 923 26
375 과학외계 행성을 (진지하게) 발견하는 방법 [11] 곰곰이972 17/02/24 972 12
374 IT/컴퓨터컴알못의 조립컴퓨터 견적 연대기 (1) 배경지식, 용도결정 편 [6] 이슬먹고살죠498 17/02/23 498 12
373 역사붉은 건 [ ]다 [12] 눈시660 17/02/22 660 13
372 의료/건강우울은 대체 어디에 쓸모가 있을까? [38] 깊은잠1195 17/02/22 1195 20
371 창작생선살 발라주는 사람 [63] 열대어1358 17/02/20 1358 19
370 정치/사회근본적인 변화를 위해서 필요한 것들(국제 개발,원조의 경우) [7] 하얀616 17/02/19 616 19
369 역사솔까 절세미남 자랑 좀 하겠습니다 [21] 파란아게하2037 17/02/18 2037 58
368 기타현실 직시하기, 그것의 어려움 [39] 은머리1352 17/02/17 1352 12
367 꿀팁/강좌[사진]판형에 대해 알아봅시다. [30] 사슴도치663 17/02/16 663 1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포럼형 정렬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