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Date 16/12/19 04:39:22
Name   하니n세이버
Subject   새해 첫날을 경찰서에서
2009년 1월 1일
나와 그 당시 여자친구는 제야의 종 타종식을 보기 위해 종각으로 갔다
33번 종소리가 울리고 사람들은 환호성을 질렀다

그런데 갑자기 사람들이 구호를 외치며 행진하기 시작했다
“이명박은 물러가라!”
“쥐OO를 구속하라!”
우리도 인파에 떠밀려 행진 대열에 어쩔 수 없이 꼽사리끼게 되었다

광역버스를 타야했기에 우리는 큰길을 빠져나와 골목으로 들어갔다
골목에도 고양이 가면을 쓰고 구호를 외치는 사람들로 가득 차있었다
그때 의경들이 들이닥쳤다
그대로 우리를 포함한 골목 안에 있던 사람들은 연행되었다

경찰서에 도착했다
연행된 사람들의 얼굴에는 긴장한 기색이 역력했다
그중에 눈에 들어온 사람이 있었다
무릎까지 내려오는 긴 파카, 츄리닝 바지, 삼선 슬리퍼, 떡진 머리
누가 보기에도 방금 집에서 나온 것 같은 아저씨였다

다들 의자에 앉아서 다리를 달달 떨고 있었지만 그 아저씨만 앉지 못하고 왔다갔다하며 불안해했다
보다 못해 “아저씨. 여기 앉으세요.”라고 말했지만 아저씨는 대꾸도 하지 않았다

얼마나 시간이 흘렀을까
따뜻한 경찰서에서 여자친구는 내 어깨에 기대 잠이 들었고, 나도 깜빡 잠이 들었다
그런데 큰 소리가 들렸다
“집에 보내줘! 집에 보내줘! 날 왜 잡아 왔어! 집에 보내줘!”
아저씨가 책상 위로 올라가 소리를 지르고 있었다

경찰들은 당황해서 “일단 진정하시고 내려오세요.”라며 어르고 달랬지만 아저씨는 경찰들이 하는 모든 말에 “집에 보내줘!”라고 답할 뿐 내려올 생각을 하지 않았다

갑자기 아저씨는 파카 지퍼를 내리고 파카를 열어젖혔다
열려진 파카 사이로 보이는 아저씨의 상체는 알몸이었다
살이 얼어 벌개진 상태였다
“집에 보내줘!”

억지로 경찰들이 아저씨를 책상에서 내려오게 했지만 아저씨는 계속 소리를 질렀다
“집에 보내줘!”

경찰들은 제발 감기 걸리니까 파카 지퍼라도 올려달라고 말했지만 아저씨는 듣지 않고 소리만 질렀다
“집에 보내줘!”

겨우 아저씨를 진정시켜 파카 지퍼도 올리고 더 이상 소리는 지르지 않았다
경찰들은 죄송하다며 아저씨에게 커피를 타다 바쳤고 덕분에 연행된 모든 사람들이 커피를 마실 수 있었다

또 다시 얼마나 시간이 흘렀을까
문이 열리더니 아주머니 한분이 들어오셨다
“OO이 아빠?”
“당신 왔어?”
아저씨의 아내되는 분이 오셨다

“당신 자다가 왜 밖에 나가서 경찰서에나 잡혀 오고 그래?”
“아... 자다가 더워서 바람 쐬려고 했지...”
“거짓말 하네! 담배 사려고 나갔지? 담배 끊었다며? 아이고 인간아! 내가 너 때문에 못 산다 못 살아!”
갑자기 아주머니와 아저씨가 대판 싸우기 시작했다
급기야 아주머니는 바닥에 앉아 통곡을 하는 지경에 이르게 되었다

경찰들은 아주머니를 달래기 위해 아주머니 곁으로 갔다
“아주머니 진정하세요.”
“진정 같은 소리하네! 왜 멀쩡한 사람을 잡아오고 XX은 XX이냐! 너네 때문에 이렇게 된 것 아냐!”
아주머니는 경찰에게 화를 내기 시작했다
그 광경을 가만히 보고 있던 아저씨도 소리를 질렀다
“집에 보내줘!”
경찰서는 또다시 아수라장이 되었다

잠시 후 연행된 사람들은 모두 신원조회나 조서 작성도 없이 풀려났다

경찰서를 나오자마자 나는 담배에 불을 붙였다
그러자 여자친구가 내 팔뚝을 때렸다
“담배 끊는다며? 아이고 인간아! 내가 너 때문에 못 산다 못 살아!”
나는 황급히 담배를 끄고 소리쳤다
"집에 보내줘!" ㅠㅠ





----------





예나 지금이나 여친은 넘나 무서븐 것 ㅠㅠ

* 수박이두통에게보린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7-01-02 08:11)
* 관리사유 : 추천 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 집에 보내줘 ㅋㅋㅋㅋㅋ
  • ㅋㅋㅋㅋㅋㅋㅋㅋㅋ
  • 집에 보내줘 ㅋㅋㅋㅋㅋ
  • 나도 집에 보내줘!!! 크크크크
  •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좋은추억이네요 ㅋㅋㅋㅋㅋㅋㅋ
  • 세계 제일 유머로 추천합니다.
  • 세계제일 유머 추천
  • 나도 집으로 보내줘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385 기타막말 변론의 이유 [32] 烏鳳1410 17/03/11 1410 19
384 일상/생각(변태주의) 성에 눈뜨던 시기 [12] 알료사1363 17/03/10 1363 20
383 게임홍차넷 F1 : 난투 - 현재까지의 순위.Araboza [31] SCV662 17/03/09 662 16
382 일상/생각가난한 사랑 노래 [23] 열대어591 17/03/08 591 21
381 기타내 마음을 바꿔 봐. [39] 은머리1062 17/03/05 1062 11
380 과학외계 행성 중 ‘지구형 행성’ AKA 골디락스 행성 구별법 [8] 곰곰이823 17/03/04 823 13
379 문화/예술대영박물관 습격기 [33] 기아트윈스832 17/03/04 832 11
378 일상/생각내 잘못이 늘어갈수록 [20] 매일이수수께끼상자909 17/03/02 909 33
377 일상/생각너무 힘들었던 일이 끝났습니다. [17] 마녀1046 17/02/28 1046 16
376 일상/생각호구의 역사. [23] tannenbaum915 17/02/27 915 26
375 과학외계 행성을 (진지하게) 발견하는 방법 [11] 곰곰이967 17/02/24 967 12
374 IT/컴퓨터컴알못의 조립컴퓨터 견적 연대기 (1) 배경지식, 용도결정 편 [6] 이슬먹고살죠494 17/02/23 494 12
373 역사붉은 건 [ ]다 [12] 눈시659 17/02/22 659 13
372 의료/건강우울은 대체 어디에 쓸모가 있을까? [38] 깊은잠1186 17/02/22 1186 20
371 창작생선살 발라주는 사람 [63] 열대어1341 17/02/20 1341 19
370 정치/사회근본적인 변화를 위해서 필요한 것들(국제 개발,원조의 경우) [7] 하얀612 17/02/19 612 19
369 역사솔까 절세미남 자랑 좀 하겠습니다 [21] 파란아게하2024 17/02/18 2024 58
368 기타현실 직시하기, 그것의 어려움 [39] 은머리1348 17/02/17 1348 12
367 꿀팁/강좌[사진]판형에 대해 알아봅시다. [30] 사슴도치661 17/02/16 661 10
366 기타홍차상자 이야기 :) [54] 새벽3시1368 17/02/15 1368 38
365 꿀팁/강좌[사진]노출의 3요소와 PSAM [27] 사슴도치939 17/02/15 939 13
364 일상/생각연애 편지 [14] Toby713 17/02/15 713 20
363 일상/생각살아온 이야기 [25] 기쁨평안1241 17/02/11 1241 36
362 일상/생각엄마. [16] 줄리엣958 17/02/09 958 27
361 꿀팁/강좌사진찍으러 갈까요? [22] 사슴도치1082 17/02/07 1082 25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포럼형 정렬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