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Date 16/12/28 02:06:08
Name   구밀복검
Subject   2016년 1년 결산을 해봤습니다. 추천작 15개.




영화 팟캐스트 영화계의 구밀복검입니다. 연말을 맞아 올 한 해를 결산해보았네요.
한국 개봉일 기준으로 총 15개의 영화를 추천작으로 추려보았습니다. 패널 둘의 공통 추천작 5편, 개인별 추천작 각 4편, 그리고 감투상 각 1편입니다. 이외에도 주연상, 올해 최악의 장면, 올해의 명장면, 올해의 명대사 등도 꼽아보며 한 해를 정리해보았습니다. 자세한 이야기는 팟캐스트를 통해 들으실 수 있습니다.

2부 : http://www.podbbang.com/ch/8720?e=22165349
3부 : http://www.podbbang.com/ch/8720?e=22165348



1. 공통추천작 5편

사울의 아들, 네메시 옐레시 라슬로


최악의 하루, 김종관


우리들, 윤가은


레버넌트, 알레한드로 곤살레스 이냐리투


나와 친구/그리고 죽어가는 소녀, 알폰소 고메즈-레종



2.효식이 추천작 및 감투상

유스, 파올로 소렌티노


45년 후, 앤드루 헤이그


룸, 레니 에이브러햄슨


라 라 랜드, 데이미언 셔젤


[감투상] : 사돈의 팔촌, 장현상



3. 복검이 추천작 및 감투상

캐롤, 토드 헤인스


다가오는 것들, 미아 한센-뢰베


당신을 기다리는 시간, 피에로 메시나


당신 자신과 당신의 것, 홍상수


[감투상] : 아이 인 더 스카이, 개빈 후드



* 이에 앞서 각자 한 주간 감상한 영화에 대해서도 이야기 나누어봤습니다.
1부 : http://www.podbbang.com/ch/8720?e=22165349

- 특전 유보트
- 당신 거기 있어줄래요.
- 국가의 탄생
- 인톨러런스
- 가려진 시간
- 골렘



* 수박이두통에게보린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7-01-09 09:36)
* 관리사유 : 추천 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408 정치/사회김미경 교수 채용논란에 부쳐 [192] 기아트윈스3159 17/04/07 3159 30
    407 일상/생각김치즈 연대기: 내 반려냥이를 소개합니다 [50] lagom1008 17/04/06 1008 33
    406 일상/생각호가호위 [12] 헬리제의우울886 17/04/06 886 11
    405 게임목장이야기 : 세 마을의 소중한 친구들 리뷰 [13] 소라게480 17/04/05 480 7
    404 의료/건강성중독에 관하여 몇마디 하고 싶어 적습니다. [12] 민지1702 17/04/04 1702 19
    403 꿀팁/강좌움짤을 간편하게 만들고 업로드해보자 (데이터 주의) [6] 익금산입479 17/04/01 479 16
    402 일상/생각쉽게 지킬 수 있는 몇 가지 맞춤법. [25] 에밀946 17/03/30 946 10
    401 기타인간에 대한 예의를 지키지 않는 나라 [15] 烏鳳1553 17/03/28 1553 34
    400 일상/생각부쉬 드 노엘 [18] 소라게921 17/03/28 921 24
    399 일상/생각쪽지가 도착했습니다. [36] tannenbaum1258 17/03/27 1258 24
    398 창작옆집에는 목련이며 장미가 흐드러지게 피었다 [5] 틸트545 17/03/27 545 8
    397 과학명왕성이 행성 지위를 상실한 이유와 복귀 가능성 [16] 곰곰이1174 17/03/24 1174 15
    396 일상/생각딸기 케이크의 추억 [56] 열대어1190 17/03/24 1190 20
    395 정치/사회화장실을 엿본 그는 왜 무죄판결을 받았나 [13] 烏鳳1303 17/03/24 1303 29
    394 일상/생각구두통 메고 집 나간 이야기 [16] 소라게685 17/03/22 685 18
    393 문학채식주의자 - 90년대 이후 국내 여성 문학 속 일련의 작품군에 대한 단상 [48] 팟저1590 17/03/21 1590 13
    392 경제약간만 양심을 내려 놓으면 댓가는 달콤하다. 하지만... [51] tannenbaum1430 17/03/20 1430 14
    391 일상/생각[실화] 내 첫 짝사랑은 고닥교 솩쌤. [31] 캡틴아메리카1143 17/03/17 1143 15
    390 일상/생각누군가의 운구를 함께 한다는 것 [8] 그럼에도불구하고723 17/03/17 723 23
    389 창작홍차의 연인 (5) - 완결 [29] 새벽3시702 17/03/16 702 11
    388 일상/생각정리해고 당했던 날 [47] 소라게1534 17/03/15 1534 31
    387 문화/예술대통령 탄핵 선고문을 소장용(출력용)으로 편집했습니다. [17] 곰곰이883 17/03/15 883 16
    386 일상/생각치킨값에 대한 단상.. [76] Zel1384 17/03/14 1384 10
    385 기타막말 변론의 이유 [32] 烏鳳1684 17/03/11 1684 19
    384 일상/생각(변태주의) 성에 눈뜨던 시기 [12] 알료사1646 17/03/10 1646 2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포럼형 정렬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