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Date 17/11/10 22:57:39
Name   레이드
Subject   홀로 견디는 당신에게
* 이 글은 https://pgr21.com/pb/pb.php?id=freedom&no=74531 위 글에 대한 생각을 적은 글입니다. 해당 사이트에 대한 이야기를 보고 싶지 않으신 분께서는 미리 백 스페이스를 추천드립니다. 타 사이트의 글을 끌고 온 것에 대해서 사과를 먼저 드리고 시작하겠습니다.

성범죄 피해자들에게는 신체적, 정신적 피해 이외에도 한 가지의 피해가 더 따라붙게 됩니다. 흔히 말하는 사람들의 시선이지요. 가볍게는, 조용히 묻고 넘어갈 일을 왜 이렇게 시끄럽게 하느냐 는 이야기부터 크게는 저런 x이 어디가서 뭘 하겠냐는 말까지요. 행동을 잘 하고 다니면 그런 일 없지 않았겠냐는 책망까지 듣곤 합니다.
나는 피해를 당했는데, 내가 잘못한 게 아니라 피해를 당한 것 뿐인데. 서있다가 벼락을 맞았는데 왜 벼락을 못 피했냐는 말과 다를게 없는 그런 시선들.

특히 회사(혹은 다른 사회조직) 에서 일어나는 이런 일들은, 권력관계와도 연결되어 있어 이야기 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가해자들은 피해자들보다 서열상 우위에 있는 경우가 대부분이고 그런 경우 잘못되었다가는 오히려 나에게 더욱 더 큰 손해가 되기 때문이지요. 난 거기 있었을 뿐이고, 슬프게도 내가 그 사람들에게 피해를 입었을 뿐인데도요.

그래서 저는 이런 사건들을 성범죄로 생각하기보다는, 강자가 약자에게 하는 무자비한 폭력이라고 생각하고 싶습니다. 흔히들 많이 해보잖아요. 어렸을 때 개미 잡아서 다리 하나씩 부러뜨려보는 거, 부러뜨리면서 재밌어하는 사람들이 강자, 부러지는 개미들이 약자가 되는셈이죠. 우리는 이런 경우에, 본인은 보통 강자의 입장만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누군가는 약자가 되고, 그 누군가가 되는데에는 별 다른 이유나 근거가 필요하지 않습니다.

약자가 강자에게 취하는 방법은 많지가 않지요. 복종하거나 반항하다가 굴종하거나, 혹은 흔치 않지만 결국 반항해서 이기거나. 대개 많은 경우 앞의 두 가지 방법을 취하게 됩니다. 바로 이 점이 저를 가장 슬프고 비참하게 만드는 점입니다. 저는 위 글 피해자의 남자친구입니다. 그런 제가 힘들어하는 여자친구와의 통화에서 뭐라고 했을까요?

".... 괜찮아?...울지마. ....그래도 자기 덮고 가는게 좋지 않을까?.. 자기 그 회사 다녀야하잖아. 고소할거라고? 자기 그 힘든거 견딜 수 있어? 방법있냐고."

이렇게 말했습니다.

당황스러움과 수치심으로 힘들어하는 여자친구에게 참으라고 강자에게 굴종하라고, 당신의 아픔을 묻고 가라고 말하고 말았어요. 그래도 옆에서 지켜줘야 할 사람인데도요. 저는 제가 이성적이라고 생각했습니다. 힘들어하는 여자친구가 괜찮아질거라고 생각했어요. 하지만 지금 생각해보면 저도 그냥 일을 크게 만들고 싶지 않아서 그렇게 말한 거였어요.

그래서 너무 미안합니다. 그래서 더 부끄럽습니다.

옆 사람은 이제 길고 지루한 싸움을 시작하려 합니다. 저는 이제, 이 사람 옆에 있어 주고 싶습니다.
저는 "성" 범죄 를 강조하고 싶지 않습니다. 성 "범죄"를 더욱 강조하고 싶습니다.  젠더의 문제가 아닌, 강자가 본인의 즐거움을 위해서 약자를 괴롭히고 약자의 목소리를 묵살한 것 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 싶습니다.  이것은 결코 옳은 일이 아니라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많은 공감과 위로, 부탁드립니다. 그리고 아직도 세상에 벌어지고 있는, 당연시 되고 있는 강자의 의한 폭력이 조금씩 사라지는 세상이 되기를 바래봅니다.
감사합니다.

홀로 견디는 당신에게 조금이나마 위로가 되기를 바랍니다.
  

* 수박이두통에게보린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7-11-20 18:16)
* 관리사유 : 추천 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30
  • 따뜻한 글 좋습니다.
  • 꼭 이기세요
  • 지치지 마세요!
  • 응원합니다.
  • 응원합니다. 그리고 이런 범죄가 점점 사라졌으면 좋겠습니다.
이 게시판에 등록된 레이드님의 최근 게시물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556 일상/생각나도 결국 이기적인 인간 [1] 쉬군606 17/12/02 606 13
555 일상/생각SPC 직접고용 상황을 보며 드는생각.. [18] 二ッキョウ니쿄1159 17/12/01 1159 15
554 일상/생각삶의 무게... [12] 사나남편717 17/11/29 717 20
553 기타짧은 유치원 이야기 [13] CONTAXS2592 17/11/28 592 7
552 일상/생각홍차넷의 정체성 [48] 알료사2236 17/11/22 2236 40
551 일상/생각고3, 그 봄, 그 겨울 [19] aqua798 17/11/21 798 47
550 역사아우슈비츠로부터의 편지 [11] droysen588 17/11/20 588 15
549 일상/생각그래도 지구는 돈다. [40] 세인트1155 17/11/20 1155 44
548 문화/예술남자. 꿈. 노오력. [10] 알료사1377 17/11/18 1377 22
547 여행상해(상하이) 여행기 [1] pinetree459 17/11/17 459 5
546 일상/생각아내와의대화 [34] 기쁨평안1914 17/11/17 1914 14
545 일상/생각독일에서 들었던 수업들 [4] droysen568 17/11/16 568 4
544 일상/생각무죄 판결 [21] 烏鳳1244 17/11/14 1244 31
543 일상/생각홀로 견디는 당신에게 [16] 레이드1408 17/11/10 1408 30
542 정치/사회성매매 청소녀의 사회화 과정 [30] 호라타래1842 17/11/08 1842 22
541 음악Cool Jazz - 그대여, 그 쿨몽둥이는 내려놓아요. [4] Erzenico517 17/11/07 517 7
540 일상/생각독일 대학원에서의 경험을 정리하며: 1편 [19] droysen1108 17/10/30 1108 25
539 일상/생각아주 작은 할아버지 [20] 소라게923 17/11/03 923 34
538 기타출산에서 육아까지~(남자용 메뉴얼) 1편 [38] 사나남편1155 17/10/30 1155 8
537 일상/생각낙오의 경험 [10] 二ッキョウ니쿄1015 17/10/30 1015 12
536 문학김애란 [10] 알료사860 17/10/29 860 8
535 일상/생각컴패션, 이타심 [26] Liebe1235 17/10/27 1235 15
534 일상/생각미역국 [6] 마녀642 17/10/24 642 13
533 과학양자역학 의식의 흐름: 아이러니, 말도 안 돼 [25] 다시갑시다1206 17/10/24 1206 18
532 일상/생각울진 않을거 같습니다. [14] aqua1843 17/10/21 1843 55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포럼형 정렬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