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22/01/11 08:16:16
Name   사이시옷
Subject   [강좌] 가위눌림을 초월하는 법(잡글 주의)
안녕하세요. 가위 눌림의 대가 사이시옷입니다.

대가. 전문가라는 말이지요. 심할때는 1달에 10번 이상 눌려대니 대가라고 불러주십시오!? 수천번의 경험 끝에 제가 이번에 가위눌림을 넘어 이겨내는법을 알아냈다는것 아니겠읍니까? 이런 강좌는 크몽에도, 인프런에서도 들을 수 없읍니다 휴먼.

일단 가위 눌림의 메카니즘부터 짚고 갑니다. 수면마비. 전문 용어로는 가위를 수면마비라고 하더라고요. 대개 의식은 깨어 있지만 몸은 잠들어 있는 상태라고 합니다. 마비. 이 말이 딱인 것 같아요.

환청이나 헛것이 보이기도 합니다. 제 몸위에서 뛰노는 귀신을 본 적도 많았고요. 방문 앞에서 제가 걸어다니는 모습을 보기도 했고요. 익숙해지다보니 그러려니 하는 단계까지 갔습니다. 게임 많이 하다보면 게임 불감증에 걸리는 것과 같은 원리인듯 합니다.

하지만 익숙해져도 너무 힘든 것은 영원히 움직일 수 없을 것 같은 느낌이었어요. 그래서 어떻게든 몸을 움직이려고 이리 저리 끙끙거리는 것이 이제까지의 저의 패턴이었습니다.

그런데 오잉? 얼마 전 오랜만에 서울 집에 갔다가 가위눌림을 쉽고 즐겁게 이겨내는 방법을 알아냈다 이겁니다.

가위 눌림이라는 건 슈퍼마리오가 파이프 속으로 들어가다 끼어버린것과 같습니다. 몸은 파이프 안으로 들어갔는데 머리만 바깥으로 나온 꼴이지요. 몸은 수면으로, 머리는 현실세계.

그런데 조금만 마음을 풀고 머리까지 파이프 안으로 살짝 넣으려고 해봤습니다. 쉽게 말하면 머리도 마비시키려는 시도죠. 그러다 몸과 정신이 탁 편해지는 순간이 오더군요. 완벽한 렘수면으로 들어가려는 찰나이자 의식은 아직 살짝 깨어있는 상태죠. 근데 이게 무엇과 연결되었다? 자각몽. 예. 맞습니다. 제가 만들 수 있는 꿈의 세계로 연결되어버렸지 뭐에요.

이 방법을 알아낸 후 가위눌림이 더 이상 두렵지 않습니다. 어찌보면 즐거워요. 초반의 답답함만 조금 버텨낸다면 제가 만들 수 있는 꿈이 기다리고 있으니까요. 무슨 꿈을 만들었냐고요? 그건 비밀.




덧1) 파이프 안으로 머리를 집어넣는 방법은 조금 설명하기 어렵습니다. 가위 눌리기 전에 오는 느낌 있잖아요. 조여오는 느낌. 그 상태를 저는 잠들기 전에 높은 확률로 스스로 만들 수 있습니다. 가위 눌린 상태에서 그 느낌을 만들면 됩니다. 아 말로 설명하기 어렵네요.

덧2) 가위눌린 상태에서 그냥 마음 풀고 잠들면 안됩니다. 그 뭐시냐.. 좀 더 세밀하게 마음을 조금씩 푸셔야 자각몽이 가능합니다.



9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2825 의료/건강어떻게 관리할 것인가 - 치아 10 여우아빠 22/05/16 705 0
    12714 의료/건강2022년 청년마음건강지원사업 실시 5 다군 22/04/12 893 2
    12618 의료/건강오미크론 시대 코로나19 감염 경험담 겸 조언 7 T.Robin 22/03/13 948 14
    12595 의료/건강오미크론 유행과 방역 '정책'에 관한 짧은 이야기 11 Ye 22/03/08 972 23
    12539 의료/건강코로나19 입원-격리자 생활지원 안내 6 dolmusa 22/02/23 813 5
    12506 의료/건강코로나 위중증 환자 가족 이야기.. 7 하드코어 22/02/10 1272 41
    12431 의료/건강[강좌] 가위눌림을 초월하는 법(잡글 주의) 18 사이시옷 22/01/11 1170 9
    11994 의료/건강의료기관 방문시 신분증명의 필요성 및 중요성 19 떡라면 21/08/19 1478 6
    11859 의료/건강중년 아저씨의 다이어트 도전기 20 쉬군 21/07/09 1558 15
    11802 의료/건강SBS, 혈소판감소성 혈전증 항체 검사 관련 보도설명자료 외 8 다군 21/06/18 1746 1
    11786 의료/건강화이자, AZ, 델타(인도 변이)에 매우 효과적 3 다군 21/06/15 2231 1
    11747 의료/건강씨앤투스성진 '아에르마스크' 안전검사 부실로 제조정지.. 사측 '단순헤프닝' 6 하늘하늘땅별땅 21/06/02 1703 0
    11744 의료/건강(수정2) 60세 미만 백신 예비명단 접종은 6월 3일에 종료됩니다. 3 다군 21/06/01 2122 2
    11737 의료/건강얀센 백신 접종 사전예약은 1일 0시부터입니다. 15 다군 21/05/31 1868 5
    11729 의료/건강25억원짜리 약품이 허가되었네요 37 cummings 21/05/28 2675 1
    11685 의료/건강아래 글 알레르기 비염에 대해... 잘못된 정보 수정 16 cummings 21/05/17 1968 9
    11668 의료/건강알레르기 비염 전문가입니다 (아닙니다) 27 매뉴물있뉴 21/05/13 2726 10
    11596 의료/건강조삼모사 재평가 6 닭장군 21/04/19 1936 3
    11588 의료/건강COVID-19 백신 접종 18 세상의빛 21/04/17 2116 17
    11568 의료/건강코로나 시대의 시민 바틀비(feat.백신여권) 10 몸맘 21/04/09 2180 3
    11519 의료/건강알레르기 검사 결과 후기 9 풀잎 21/03/24 2041 4
    11468 의료/건강백신여권과 ade 39 몸맘 21/03/04 3443 8
    11311 의료/건강구박이는 2020년에 무엇을 어떻게 먹었나 25 구박이 21/01/02 2527 22
    11194 의료/건강그들은 영웅이 아닙니다. 그렇게 불리고 싶어하지도 않고요 4 T.Robin 20/12/03 2402 10
    11187 의료/건강지자체의 친절한 방역안내 유감 8 Schweigen 20/11/30 2306 8
    목록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