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9/12/03 18:46:36수정됨
Name   necessary evil
Subject   관점의 전복 - 약자의 강함
아르바이트 시장에서 관찰되는 이상한 현상 중 하나는 거의 모든 사장들이 (거진 최저임금을 받는) 직원들과의 관계에서 자신이 갑이라고 생각한다는 점입니다. 채용 과정에서는 그렇겠죠. 특히 요즘 들어 일자리가 매우 준 것도 맞으니까요. 그런데 그렇게 입맞에 맞는 직원을 채용하면, 그때부터 관계는 역전된다는 것을 자각하지 못한단 말이죠.

영세 업장에서 직원이 사장이나 사업장에 대해 갖는 무기는 너무나 많습니다. 직급이란 것도 없고 최저임금이니 감봉이나 강등 조치를 할 수도 없고, 해고 통보도 1달 전에 해야 하거나 1달치 월급을 주고나서야 가능하죠. 반대로 아르바이트는 전날 그만둔다고 말해도 실질적으로 대처할 수단이 없는데요. 주휴수당? 저는 이 제도가 정말 쓰레기같다고 생각하지만 뭐 최근에 생긴 법도 아니고 까놓고 말해 가게 차리면서 노동법 근로기준법 한번 안뒤져본 대가를 치르는 게 맞고요. 즉 일에 투입된 후부터 사장은 직원의 일을 잘 해줄, 근태가 성실할, 체불임금 신고하지 않을 선의에 전적으로 기대야하는 구조인 셈이죠.

더욱 신기한 일은 이처럼 명백하게 권력의 우위가 기울어져 있음에도, 대부분의 아르바이트 직원들은 권력을 행사하려 들지 않는다는 것인데요, 뭐 업무 태만이나 근태 불성실 같은 악질적인 행위는 몰라도 계약서와 법에 근거한 정당한 수단에도 대개는 무관심하단 말이죠. 옛날에 저도 근로계약서 미작성으로 신고를 해본적이 있는데, 당시 직원들 중 누구도(퇴사한지 오래 지난 사람조차도!) 미작성 진술을 해준 사람이 없었단 것에 충격을 받았었답니다.

왜 이런 일이 벌어지는 걸까요? 간단히 유추해보자면 그럴만한 가치가 없는 일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겠죠. 특히 젊은 사람의 경우 아르바이트가 평생 직장이 아니고 학업 등과 병행하고 있으니 돈 얼마보다는 귀찮은 일에 얽매이고 싶지 않아하니까요. 결국 실제로 권력을 행사하는 사람은 학업으로 예상되는 미래의 가치보다 현재의 불이익을 더 크게 받아들이는 소수에 불과하게 되는 것이죠. 다시말해, 미래의 강자됨을 접어두고 현재 약자로서의 권력을 이용하겠다 마음먹은 사람만이 실제로 그리 할 수 있는 법입니다. 좀 비약하자면 한국 청년들이 불행한 이유를 저는 아직 약자의 마음가짐이 덜 되어서라고 생각해요. 다들 꿈만은 장밋빛이거든요.

아주 많은 힘을 얻게 되는 것이 아닌 한, 주어진 여건이 조금씩 나아질수록 권력은 약해집니다. 아르바이트보단 그래도 중소기업이, 독신보다는 가정이 있는 쪽이 평균적으로 여건은 낫죠. 그런데 근무태만하거나 부당노동 신고하는 건 중소기업보단 아르바이트가 훨씬 수월하고, 뉴스에 가끔 나오는 파업 시위같은 것도 독신이 잘 버티지 가족 있는 사람은 힘겨워하죠. 송곳 다들 봤잖아요?

약자의 권력. 그것은 쉽게 말해 '내 개지읒대로 해도 니들은 날 어쩔 수 없으셈'의 정서입니다. 꽃뱀이나 가짜 미투는 왜 발생하는가? 그것은 여자들이 보통은 약자이기 때문입니다. 보통의 경우 성문제에 취약한 것이 여자들이기 때문에, 그 언더도그마를 바탕으로 일부가 개지읒대로 할 수 있는 환경이 만들어집니다. 소년법도 마찬가지죠. 기준을 어느정도 조절할 수는 있어도 원천적으로 소년을 성년과 동등하게 처분할 수는 없어요. 그 틈새가 개지읒대로 할 수 있는 양분이 됩니다. 마이너리티 리포트라도 하지 않는 한 말이죠.

그리고 마지막 하나 더. 가정에서 쥐뿔도 없는 백수 아들 딸들이 부모 상대로 역갑질하는 일들이 언제나 존재하긴 했지만, 앞으로는 더욱 늘어날 겁니다. 헬조선이란, 희망의 언어입니다. 속으면 안돼요. 실패감에 덜 물들었기에 그런 단어가 유행탔던 거예요. 지금 조금 이 말이 잦아든 이유? 일본 비슷하게 만성적인 실패 상태로 접어들어가고 있기 때문이지요. 스스로 성공 가능성을 차단해버린 만성적인 실패자의 눈에 나를 먹여살리는 부모보다 만만한 사람은 없습니다. 인터넷에서야 20살엔 '당연히' 독립하는 거 아니냐고 성화겠지만, '당연히'란 말만큼 공허한게 어딨겠어요? 주변에 20살에 독립한 사람은 본적도 없는데. 그럼 의식주를 대가없이 제공하는 명백한 강자인 부모는 실패한 자녀의 횡포를 인터넷에서 쉽게 말하듯 내칠 수 있을까요? 이보다 더 훗날엔 그렇게 될지도 모르죠. 하지만 과도기의 초입인 지금은 대부분 그렇지 못해요. 자식은 실패자로 스스로를 규정하고 약자의 강력함에 이제 눈을 뜬 반면 부모는 측은지심과 분노 가운데 어떻게 해야할지 갈팡질팡하는 단계에 있기 때문이죠.

아직 한국 사람들은 약자가 얼마나 강한지 잘 몰라요. 사회복지 최전선에 있는 사람들이나 좀 체감할까. 그건 나라가 망하네 뭐네 해도 아직은 여기가 천국이라는 증거죠. 슬럼도 없고, 히키코모리는 들어나만 봤고, 요즘세대가 욜로하네 뭐네 해도 따져보면 다들 허슬하고 있고.. 그러나 지금의 이 천국에서 허슬하는 고통스러운 삶은 머지 않아 지옥에서 욜로하는 마음 편한 미래로 대체되겠죠. 아직도 멍청한 성공론 책이 불티나게 팔리던데 그것보다 가진것 없는 포기한 자의 삶이 더 자유도가 높다는 것을 알게되기까진 길지 않을테니까요.



19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17327 6
    10843 음악Händel, 울게 하소서 2 다키스트서클 20/08/07 215 0
    10842 게임[불판] 하스스톤 새 확장팩 - 스칼로맨스 아카데미 8월 7일 새벽2시 출시 5 한썸머 20/08/06 171 0
    10841 일상/생각설거지 하면서 세탁기 돌려놓지 말자 15 아침커피 20/08/06 680 27
    10840 일상/생각직장에서 대화 줄이기 3 rustysaber 20/08/05 559 7
    10839 오프모임목요일 연남! 양갈비 먹어요! 39 나단 20/08/05 968 6
    10838 창작내 작은 영웅의 체크카드 4 심해냉장고 20/08/05 451 14
    10837 음악Scriabin, 24개 전주곡, Op. 11 2 다키스트서클 20/08/05 119 3
    10836 일상/생각FOMO, 비교에서 오는 문제 9 존보글 20/08/04 617 26
    10835 일상/생각꿈만으로도 행복한 게임 리뷰어의 길 8 Xayide 20/08/02 691 22
    10834 영화야구소녀 26 알료사 20/08/01 980 7
    10833 여행호객꾼들 경매 붙이기 12 아침커피 20/08/01 631 10
    10832 일상/생각올해는 완벽하게 망한 해외출장 3 집에가고파요 20/08/01 618 1
    10831 음악[팝송] 존 레전드 새 앨범 "Bigger Love" 3 김치찌개 20/07/31 162 0
    10830 음악Listz, "람메르무어의 루치아"의 회상 2 다키스트서클 20/07/30 158 2
    10829 과학/기술더하기와 플러스 26 아침커피 20/07/30 719 8
    10828 사회경찰청 “로스쿨 경찰, 직무유기 문제없다”…사준모, 감사원 감사 청구 9 다군 20/07/30 683 2
    10827 영화영화 '톰보이(Tomboy)' 외신 기사 소개 17 에피타 20/07/30 560 1
    10826 도서/문학케빈에 대하여 19 트린 20/07/30 533 0
    10825 경제도대체 금(원자재)은 왜 이렇게 오를까 21 존보글 20/07/29 963 2
    10824 정치미래통합당 의원 부동산 탑5 기사를 보고. + 서울시의원 다주택자 13 사악군 20/07/29 892 5
    10823 도서/문학사랑하는 법 24 아침커피 20/07/28 1020 33
    10822 꿀팁/강좌[방학수학특강] 캡틴아메리카의 고.조.선. 마지막 공지 (구경꾼 환영!!) 8 캡틴아메리카 20/07/27 330 1
    10821 일상/생각2차를 앞두고 서둘러 남기는 생각;;;; 4 켈로그김 20/07/27 825 9
    10820 역사1911년 영국 상원의 탄생 2 코리몬테아스 20/07/27 518 6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