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9/12/05 16:20:03
Name   야근하는밤비
Subject   전주 식도락 여행 후기
이번에 2박 3일 동안 전주에 여행 갔다 온 후기 남깁니다.

시작은 전주역에서 가까운 진미반점으로 했습니다.
https://store.naver.com/restaurants/detail?entry=plt&id=13186254



된장짜장,짬뽕으로 유명한데 저는 특히 깐풍육이 더 맛있었습니다.
고추맛과 향이 강하게 나는데 아주 맵지도 않고 맛이 일품이었네요.

깐풍육을 너무 많이 먹어선지 저녁때까지 배가 꺼지지 않았습니다.
그래도 계획대로 맛보고 싶었던 메밀치킨집을 갔습니다.
https://store.naver.com/restaurants/detail?entry=plt&id=33876168



비빔냉면은 아주 평범했고, 메밀치킨의 경우는 배부른상태였는데도 맛있었습니다.
특히 껍질이 맛있었어요.
첫날은 너무 배불러서 여기까지 먹고 숙소가는길에 PNB들려서 빵 몇개 사갔습니다.

전주왔으면 피순대는 먹어봐야되기에 다음날은 첫번째로 피순대먹으러갔네요.
https://store.naver.com/restaurants/detail?entry=plt&id=11797314



사실 조점례는 유명한만큼 (서비스측면에서)악평도 많아 걱정했는데 사람이 없는 시간대에서 가서 그런지 생각보단 괜찮았습니다.
피순대는 꼭 먹어볼만하네요. 맛있었습니다.
암뽕순대국을 먹었는데 사실 피순대가 들어간다는거 빼고는 평범한 순대국맛이었습니다.

피순대를 먹고는 한옥마을 근처를 돌아다녔네요. ^^;






다음으로는 한옥마을에서 멀지않은 곳에 있는 왱이콩나물국밥집을 갔습니다.
https://store.naver.com/restaurants/detail?id=33342797


콩나물국밥은 깔끔했고 모주라는 것을 처음 맛보았네요.
계피향이 나는게 독특했습니다.

저녁은 중앙시장에 진미집을 갔네요.
남부시장에도 진미집이 있어서 단순 검색해서 가면 헷갈릴 여지가 큽니다.
https://store.naver.com/restaurants/detail?entry=plt&id=11710234



여기는 동네 술꾼들이 모두 모일것만 같은 집이네요.
동네친구들이랑 한잔 걸치러 오기 너무 좋은 곳 같습니다.
친구도 없고 술도 별로 안좋아해서 아쉬었습니다..
머~ 거창한 메뉴가 있는게 아니고 안주같은 메뉴들 위주입니다.

전주 마지막날 마지막 식사를 뭘로 할까 하다가 영업시간을 보고 여기로 선택했습니다.
새벽 5시에 오픈해서 오후 1시 반에 가게문을 닫는다네요. 오후 1시 반?? 무슨 배짱인가 호기심이 동하더라구요.
https://store.naver.com/restaurants/detail?id=1558681769



먹고 나서 느낀 것은 여기는 진짜입니다. 진짜 맛집
자본주의의 풍파를 여러모로 비껴간 집이네요. 맛이든, 시설이든..
공간이 협소하여 여러 명이 다닥다닥 붙어서 먹어야 하고 물은 셀프이고 휴지는 벽에 그냥 두루마리 휴지 걸려있습니다.
근데도 여기는 꼭 가봐야 합니다.
맛이 모든 불편함을 상쇄하네요.
위에서 소개한 왱이콩나물국밥집도 충분히 맛있었는데 여기는 정말 급이 달랐습니다.
그냥 콩나물국밥일 뿐인데 이런 맛이 나오다니...
사실 마지막날 올라가기전에 한끼 먹을까 두끼를 먹을까 고민했거든요. 근데 여기서 한끼 먹고 멈추었습니다.
여행 기대감의 부채를 여기 한번으로 해소했습니다. 이정도급의 식사를 했으면 '더이상 여한이 없다.' 싶더라구요.

저번 부산여행처럼 전주 먹방여행도 만족했습니다.
젊었을 때는 먹는 속도만큼 소화 속도가 따라가주었는데 이제는 그렇지 않은 게 아쉬웠습니다.
배불러서 맛보지 못한 것들을 많이 남겨두고 와서요.
전주는 다음 기회에 한 번 더 내려가봐야겠네요.

참고
https://redtea.kr/pb/pb.php?id=qna&no=8262
옆동네 전주 검색



11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17327 6
    10843 음악Händel, 울게 하소서 2 다키스트서클 20/08/07 211 0
    10842 게임[불판] 하스스톤 새 확장팩 - 스칼로맨스 아카데미 8월 7일 새벽2시 출시 5 한썸머 20/08/06 170 0
    10841 일상/생각설거지 하면서 세탁기 돌려놓지 말자 15 아침커피 20/08/06 678 27
    10840 일상/생각직장에서 대화 줄이기 3 rustysaber 20/08/05 555 7
    10839 오프모임목요일 연남! 양갈비 먹어요! 39 나단 20/08/05 966 6
    10838 창작내 작은 영웅의 체크카드 4 심해냉장고 20/08/05 451 14
    10837 음악Scriabin, 24개 전주곡, Op. 11 2 다키스트서클 20/08/05 119 3
    10836 일상/생각FOMO, 비교에서 오는 문제 9 존보글 20/08/04 617 26
    10835 일상/생각꿈만으로도 행복한 게임 리뷰어의 길 8 Xayide 20/08/02 690 22
    10834 영화야구소녀 26 알료사 20/08/01 980 7
    10833 여행호객꾼들 경매 붙이기 12 아침커피 20/08/01 631 10
    10832 일상/생각올해는 완벽하게 망한 해외출장 3 집에가고파요 20/08/01 617 1
    10831 음악[팝송] 존 레전드 새 앨범 "Bigger Love" 3 김치찌개 20/07/31 161 0
    10830 음악Listz, "람메르무어의 루치아"의 회상 2 다키스트서클 20/07/30 156 2
    10829 과학/기술더하기와 플러스 26 아침커피 20/07/30 719 8
    10828 사회경찰청 “로스쿨 경찰, 직무유기 문제없다”…사준모, 감사원 감사 청구 9 다군 20/07/30 683 2
    10827 영화영화 '톰보이(Tomboy)' 외신 기사 소개 17 에피타 20/07/30 560 1
    10826 도서/문학케빈에 대하여 19 트린 20/07/30 533 0
    10825 경제도대체 금(원자재)은 왜 이렇게 오를까 21 존보글 20/07/29 962 2
    10824 정치미래통합당 의원 부동산 탑5 기사를 보고. + 서울시의원 다주택자 13 사악군 20/07/29 892 5
    10823 도서/문학사랑하는 법 24 아침커피 20/07/28 1020 33
    10822 꿀팁/강좌[방학수학특강] 캡틴아메리카의 고.조.선. 마지막 공지 (구경꾼 환영!!) 8 캡틴아메리카 20/07/27 330 1
    10821 일상/생각2차를 앞두고 서둘러 남기는 생각;;;; 4 켈로그김 20/07/27 823 9
    10820 역사1911년 영국 상원의 탄생 2 코리몬테아스 20/07/27 518 6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