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9/12/05 16:20:03
Name   야근하는밤비
Subject   전주 식도락 여행 후기
이번에 2박 3일 동안 전주에 여행 갔다 온 후기 남깁니다.

시작은 전주역에서 가까운 진미반점으로 했습니다.
https://store.naver.com/restaurants/detail?entry=plt&id=13186254



된장짜장,짬뽕으로 유명한데 저는 특히 깐풍육이 더 맛있었습니다.
고추맛과 향이 강하게 나는데 아주 맵지도 않고 맛이 일품이었네요.

깐풍육을 너무 많이 먹어선지 저녁때까지 배가 꺼지지 않았습니다.
그래도 계획대로 맛보고 싶었던 메밀치킨집을 갔습니다.
https://store.naver.com/restaurants/detail?entry=plt&id=33876168



비빔냉면은 아주 평범했고, 메밀치킨의 경우는 배부른상태였는데도 맛있었습니다.
특히 껍질이 맛있었어요.
첫날은 너무 배불러서 여기까지 먹고 숙소가는길에 PNB들려서 빵 몇개 사갔습니다.

전주왔으면 피순대는 먹어봐야되기에 다음날은 첫번째로 피순대먹으러갔네요.
https://store.naver.com/restaurants/detail?entry=plt&id=11797314



사실 조점례는 유명한만큼 (서비스측면에서)악평도 많아 걱정했는데 사람이 없는 시간대에서 가서 그런지 생각보단 괜찮았습니다.
피순대는 꼭 먹어볼만하네요. 맛있었습니다.
암뽕순대국을 먹었는데 사실 피순대가 들어간다는거 빼고는 평범한 순대국맛이었습니다.

피순대를 먹고는 한옥마을 근처를 돌아다녔네요. ^^;






다음으로는 한옥마을에서 멀지않은 곳에 있는 왱이콩나물국밥집을 갔습니다.
https://store.naver.com/restaurants/detail?id=33342797


콩나물국밥은 깔끔했고 모주라는 것을 처음 맛보았네요.
계피향이 나는게 독특했습니다.

저녁은 중앙시장에 진미집을 갔네요.
남부시장에도 진미집이 있어서 단순 검색해서 가면 헷갈릴 여지가 큽니다.
https://store.naver.com/restaurants/detail?entry=plt&id=11710234



여기는 동네 술꾼들이 모두 모일것만 같은 집이네요.
동네친구들이랑 한잔 걸치러 오기 너무 좋은 곳 같습니다.
친구도 없고 술도 별로 안좋아해서 아쉬었습니다..
머~ 거창한 메뉴가 있는게 아니고 안주같은 메뉴들 위주입니다.

전주 마지막날 마지막 식사를 뭘로 할까 하다가 영업시간을 보고 여기로 선택했습니다.
새벽 5시에 오픈해서 오후 1시 반에 가게문을 닫는다네요. 오후 1시 반?? 무슨 배짱인가 호기심이 동하더라구요.
https://store.naver.com/restaurants/detail?id=1558681769



먹고 나서 느낀 것은 여기는 진짜입니다. 진짜 맛집
자본주의의 풍파를 여러모로 비껴간 집이네요. 맛이든, 시설이든..
공간이 협소하여 여러 명이 다닥다닥 붙어서 먹어야 하고 물은 셀프이고 휴지는 벽에 그냥 두루마리 휴지 걸려있습니다.
근데도 여기는 꼭 가봐야 합니다.
맛이 모든 불편함을 상쇄하네요.
위에서 소개한 왱이콩나물국밥집도 충분히 맛있었는데 여기는 정말 급이 달랐습니다.
그냥 콩나물국밥일 뿐인데 이런 맛이 나오다니...
사실 마지막날 올라가기전에 한끼 먹을까 두끼를 먹을까 고민했거든요. 근데 여기서 한끼 먹고 멈추었습니다.
여행 기대감의 부채를 여기 한번으로 해소했습니다. 이정도급의 식사를 했으면 '더이상 여한이 없다.' 싶더라구요.

저번 부산여행처럼 전주 먹방여행도 만족했습니다.
젊었을 때는 먹는 속도만큼 소화 속도가 따라가주었는데 이제는 그렇지 않은 게 아쉬웠습니다.
배불러서 맛보지 못한 것들을 많이 남겨두고 와서요.
전주는 다음 기회에 한 번 더 내려가봐야겠네요.

참고
https://redtea.kr/pb/pb.php?id=qna&no=8262
옆동네 전주 검색



11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15977 6
    10219 음악너무 오래 산 탈모 고양이 바나나코우 20/01/24 2 0
    10218 일상/생각멘탈이 탈탈 털린 개인카페 리모델링 후기 34 swear 20/01/23 480 15
    10217 음악제가 만든 음악을 소개할게요. 7 롤백 20/01/23 231 11
    10216 오프모임1/24 부산(?) 34 해유 20/01/23 461 4
    10215 역사궁궐 건축물 위에 <서유기> 등장인물이? 13 메존일각 20/01/23 350 8
    10214 스포츠[MLB] 2020 명예의 전당 투표결과 발표.jpg 김치찌개 20/01/23 66 0
    10213 음악신항로 개척 10 바나나코우 20/01/22 309 7
    10212 음악꽃보다 고양이 4 바나나코우 20/01/22 187 7
    10211 과학/기술기업의 품질보증은 어떻게 이루어지는가 2 Fate 20/01/22 355 16
    10210 의료/건강건강검진은 비싼 물건이다 11 아이폰6S 20/01/21 745 0
    10209 일상/생각거시적 시각이란 무엇인가 necessary evil 20/01/21 487 5
    10208 일상/생각좋아하는 사람이 연인이 있대요 7 loremipsum 20/01/21 606 0
    10207 게임그리핀 전력분석가로 일하게 됐습니다. 28 Jaceyoung(Jace.WoM) 20/01/21 912 57
    10206 스포츠[MLB] 킹 펠릭스 애틀랜타와 계약 1 김치찌개 20/01/21 102 0
    10205 일상/생각설 연휴, <우리술 대난투> 10 작고 둥근 좋은 날 20/01/20 486 9
    10204 철학/종교역사적 유물론과 행위자 연결망 이론(완) - 시너지: ‘계약서에 서명하기’를 매개의 실천으로 읽기 호라타래 20/01/20 133 2
    10203 스포츠[NHL] Vegas Golden Knights vs Montreal Canadiens 2 Darker-circle 20/01/20 94 1
    10202 스포츠[사이클] 대략적인 로드 사이클의 체계 소개 안경쓴녀석 20/01/20 126 3
    10201 오프모임영어 기사 읽기 모임(여의도) 5 큰일이다 20/01/19 520 0
    10200 경제파이어족이 선물해준 세가지 생각거리 5 MANAGYST 20/01/19 549 8
    10199 게임하스스톤 전장 고랭커 포셔의 플레이 7 한아 20/01/19 295 0
    10198 기타[스토브리그] 강두기가 약물 선수일거 같습니다 + (임동규 컴백설) 11 Jace.WoM(Jace.WoM) 20/01/19 843 0
    10197 사회요즘도 이런 사고가 있네요 1 노루야캐요 20/01/18 695 1
    10196 일상/생각선물 1 16 호라타래 20/01/18 397 16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