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01/09 17:39:12
Name   소원의항구
Subject   트럼프가 가르치는 화술
트럼프가 대통령이 되기 전에는 여러가지 사업을 한 것으로 유명합니다. 그중 하나가 지금은 없어진 "트럼프 대학(Trump University)"이라는 곳이 있었습니다. 각종 직업 훈련을 가르치는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일종의 학원이라고 하는데, 그 중에는 트럼프가 제시하는 "비즈니스 맨 세일즈 성공 화술"이 있습니다. 저도 전체 내용을 다 본건 아니고 일부분만 봤는데, 내용은 좀 쓰잘데기 없긴 한데 딱 한가지 좀 눈에 띄는 내용이 있어서 공유를 해봅니다.

하지만 사실 이 내용이 미국식 대화에 특화된 부분이라 한국어로 옮기면 좀 이상한 부분이 있습니다. 게다가 예전에 에버노트에 적어놓은거라 출처를 찾기는 어렵네요. 감안해서 보세유.


"Thank you(감사합니다)"라고 말하는 대신 "Congratulations(축하합니다)" 라고 말하라.


"Tank you"라고 말하는 것은 자신의 약점을 드러내보이는 것이다. 그래서 대화를 할 때 최대한 내가 "Thank you"라는 말을 하지 않도록 유도를 하라. 그리고 언제나 "You're welcome."의 입장이 되도록 대화를 전환시켜야 한다.

예시 )
상황 - 내가 주최한 모임에 참석한 고객이 있는데, 교통체증이 너무 심해 두 시간이나 운전한데다, 주차공간이 없어서 고생을 했다고 불평을 하는 상황.
트럼프가 말하는 나쁜 예 -
나 :  Well thank for making such an effort. We really appreciate your coming out.(고생이 많으셨어요. 오셔서 너무 고맙습니다.)
고객 : You're welcome.

트럼프가 말하는 좋은 예 -  
나 : Wow, this must be very important for you - that's pretty impressive. Congratulations in making it here.(우리 모임을 그렇게나 중요하게 생각해 주시니 감동입니다. 무사히 도착하게 되신 걸 축하드려요.)
고객 : Thank you.
나 : You're welcome.

즉, 감사하다는 말을 해야하는 타이밍에 대충 콩그레츌레이숑 하면, 상대방이 감사하는 상황이 되고, 나는 거기다 시크하게 유얼 웰컴을 때리면 됨.

나쁜 예 : “Thank you so much for coming to my birthday party!” (내 생일 파티에 참석해줘서 고마워!)
좋은 예 : “Congratulations on making it to my birthday party!” (내 생일 파티에 온 것을 축하해!)





5
  • 재밌는 이야기 공유 감사합니다!
  • 축하합니다! 추천되셨습니다!!
  • 초식 입장에서 육식들은 이런 사고방식때문에 그렇게 행동하는구나를 새삼 느끼네요. 독자에게 이런 반응을 줄 수 있는 글을 쓰다니 축하드립니다 ㅎㅎ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16002 6
10231 도서/문학[책 감상] 오쓰카 에이지(2020), 감정화하는 사회 호라타래 20/01/28 123 6
10230 의료/건강BBC의 코로나바이러스 Q&A 13 Zel 20/01/27 849 27
10228 의료/건강 감염병 위기경보 단계“주의→경계”격상 다군 20/01/27 329 2
10227 스포츠[NBA] 코비 브라이언트 헬리콥터 사고로 사망.jpg 1 김치찌개 20/01/27 196 0
10226 일상/생각딸 자랑할 겁니다. 5 집에가고파요 20/01/26 623 11
10225 게임하스스톤 전장 - 카드가에 미쳐버린 포셔 2 한아 20/01/26 197 0
10224 스포츠[NHL] 2020 NHL All-Star Game Darker-circle 20/01/26 63 1
10223 일상/생각중학생때 썼던 소논문을 지금 보니 너무 웃깁니다. 13 경제학도123 20/01/26 632 1
10222 오프모임1/27 설연휴 마지막날 재즈바 벙개 31 무더니 20/01/25 705 13
10221 도서/문학<나는 불안과 함께 살아간다> - 스콧 스토셀 4 환경스페셜 20/01/25 264 5
10220 일상/생각세무서 부가세 신고창구 이야기 2 Soul-G 20/01/25 332 7
10219 음악너무 오래 산 탈모 고양이 6 바나나코우 20/01/24 516 6
10218 일상/생각멘탈이 탈탈 털린 개인카페 리모델링 후기 40 swear 20/01/23 1022 24
10217 음악제가 만든 음악을 소개할게요. 7 롤백 20/01/23 322 13
10216 오프모임1/24 부산(?) 34 해유 20/01/23 630 5
10215 역사궁궐 건축물 위에 <서유기> 등장인물이? 15 메존일각 20/01/23 469 10
10214 스포츠[MLB] 2020 명예의 전당 투표결과 발표.jpg 김치찌개 20/01/23 109 0
10213 음악신항로 개척 10 바나나코우 20/01/22 358 7
10212 음악꽃보다 고양이 4 바나나코우 20/01/22 221 7
10211 과학/기술기업의 품질보증은 어떻게 이루어지는가 3 Fate 20/01/22 427 17
10210 의료/건강건강검진은 비싼 물건이다 11 아이폰6S 20/01/21 842 0
10209 일상/생각거시적 시각이란 무엇인가 necessary evil 20/01/21 538 5
10208 일상/생각좋아하는 사람이 연인이 있대요 7 loremipsum 20/01/21 699 0
10207 게임그리핀 전력분석가로 일하게 됐습니다. 29 Jaceyoung(Jace.WoM) 20/01/21 1016 58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