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01/11 17:57:57
Name   Darker-circle
Subject   아우슈비츠의 문신가 - 헤더 모리스
The Tattooist of Auschwits
Heather Morris, 박아람 역

arbeit macht frei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Arbeit Macht Frei - 노동이 그대를 자유케 하리라 (아우슈비츠 정문에 세겨진 글귀)
사진 출처: https://www.timesofisrael.com/us-army-commander-suspended-after-using-arbeit-macht-frei-in-memo/

제3제국의 인종청소를 담당했던 나치 독일의 악명높은 수용소를 배경으로 하는 팩션 소설입니다

원본은 저자 헤더 모리스가 아우슈비츠에서 수감자 피부에 수용번호를 새기던 수감자 랄레 소콜로프와의 인터뷰를 토대로 집필한 시나리오입니다. 이는 한 영화사에 의해 채택되었으나 영화화되지 못했고, 크라우드 펀딩을 통해 소설로 수정, 출간되었습니다.

미시적 관점에서 기억에 의존한 경험 진술, 또 그에 기반한 소설화는 작가가 여러 루트를 통해 사실검증을 했다고 하더라도 아우슈비츠에 대한 기록이 가져다 주는 무거움과 충격을 기대한 사람들에겐 많은 실망을 주었나 봅니다. 해외 리뷰에서도 그런 점을 지적하고 있었고요.

문학적으로도 단조로운 필체와 단순 행위서술로 인해 지루했다고 여기는 의견들이 있었고,
생존자의 진술을 겨우 이렇게밖에 활용할 수밖에 없었나 하는 의문이 꽤 많이 존재했습니다.

그럼에도 미시적 관점에서의 수용자들간 상호작용. 각색되었지만 수용소의 참상을 온건하게, 하지만 물타지 않은 정도로 전하는 서술력이라면 읽기에 나쁘지 않다고 느꼈습니다. 랄레가 아우슈비츠에서 만난, 후에 아내가 되는 기타 푸르만과의 로멘스 묘사. 현대의 교도소에서도 존재하는 뒷거래 역시 읽기에 나쁘지 않았죠.

작가가 밝히듯 이 이야기는 '랄레'의 증언과 저자의 상상력이 결합된 팩션입니다. 따라서 아우슈비츠의 현실은 이 책에서는 희석되어 비춰질 뿐입니다. 아렌트의 '예루살렘의 아이히만'과 같은 심층르포나 '안네의 일기'와 같은 기록으로서의 가치와는 상당히 동떨어져 있습니다.

정리하자면, 소설 그 이상을 기대하기엔 상당히 무리가 있습니다.

다만, 아우슈비츠에 대한 이야기를 풀기 위한 선행과정으로 이 책은 꽤 괜찮은 책입니다.

The Tattooist of Auschwitz


https://www.theguardian.com/books/2018/dec/07/the-tattooist-of-auschwitz-attacked-as-inauthentic-by-camp-memorial-centre
The Tattooist of Auschwitz attacked as inauthentic by camp memorial centre
2018년 12월 7일자, The Guardian

아우슈비츠 추모관 연구소에서 사실과 다른 소설내용을 발표했었습니다.
혹시 책을 읽으실 경우, 본문 기사를 통해 사실과 다른 부분을 비교하시는 것도 괜찮겠습니다.



2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15996 6
    10230 의료/건강BBC의 코로나바이러스 Q&A 6 + Zel 20/01/27 135 7
    10228 의료/건강 감염병 위기경보 단계“주의→경계”격상 다군 20/01/27 204 2
    10227 스포츠[NBA] 코비 브라이언트 헬리콥터 사고로 사망.jpg 1 김치찌개 20/01/27 143 0
    10226 일상/생각딸 자랑할 겁니다. 5 집에가고파요 20/01/26 536 10
    10225 게임하스스톤 전장 - 카드가에 미쳐버린 포셔 2 한아 20/01/26 166 0
    10224 스포츠[NHL] 2020 NHL All-Star Game Darker-circle 20/01/26 56 1
    10223 일상/생각중학생때 썼던 소논문을 지금 보니 너무 웃깁니다. 13 경제학도123 20/01/26 552 1
    10222 오프모임1/27 설연휴 마지막날 재즈바 벙개 31 무더니 20/01/25 678 13
    10221 도서/문학<나는 불안과 함께 살아간다> - 스콧 스토셀 4 환경스페셜 20/01/25 244 5
    10220 일상/생각세무서 부가세 신고창구 이야기 2 Soul-G 20/01/25 306 6
    10219 음악너무 오래 산 탈모 고양이 6 바나나코우 20/01/24 505 6
    10218 일상/생각멘탈이 탈탈 털린 개인카페 리모델링 후기 40 swear 20/01/23 984 24
    10217 음악제가 만든 음악을 소개할게요. 7 롤백 20/01/23 318 13
    10216 오프모임1/24 부산(?) 34 해유 20/01/23 622 5
    10215 역사궁궐 건축물 위에 <서유기> 등장인물이? 15 메존일각 20/01/23 454 10
    10214 스포츠[MLB] 2020 명예의 전당 투표결과 발표.jpg 김치찌개 20/01/23 103 0
    10213 음악신항로 개척 10 바나나코우 20/01/22 352 7
    10212 음악꽃보다 고양이 4 바나나코우 20/01/22 216 7
    10211 과학/기술기업의 품질보증은 어떻게 이루어지는가 3 Fate 20/01/22 410 17
    10210 의료/건강건강검진은 비싼 물건이다 11 아이폰6S 20/01/21 829 0
    10209 일상/생각거시적 시각이란 무엇인가 necessary evil 20/01/21 529 5
    10208 일상/생각좋아하는 사람이 연인이 있대요 7 loremipsum 20/01/21 685 0
    10207 게임그리핀 전력분석가로 일하게 됐습니다. 29 Jaceyoung(Jace.WoM) 20/01/21 983 58
    10206 스포츠[MLB] 킹 펠릭스 애틀랜타와 계약 1 김치찌개 20/01/21 125 0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