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01/23 02:21:31수정됨
Name   메존일각
Subject   궁궐 건축물 위에 <서유기> 등장인물이?
* 자기 전에 가볍게 쓰는 글입니다. 



사진은 조선왕릉 앞에서 제사를 지내는 건물, [정자각]입니다. 경치 좋은 곳에 설치된 停子閣이 아니고 T자형 평면을 가진 丁字閣입니다.

지붕 위의 허연 마감이 눈에 띄는데 이것은 [양성바름]이라고 하는 것입니다. 궁궐의 정전이나 침전, 정문, 도성문, 일부 관영건축에서 보이고 건축물의 권위를 상징합니다. 경복궁 등 궁궐에서 한 번쯤 보셨을 것 같습니다.

한데 내림마루 위를 보면 이상한 토우 같은 것이 보입니다. 특수기와로 [잡상(雜像)]이라고 하는 것으로 종류는 총 10가지입니다. 기록마다 조금씩 차이는 있지만 놓이는 순서가 대체로 정해져 있습니다. 그 뒤로 용머리를 한 용두 또는 독수리 모양의 취두 등이 놓이기도 하지만 여기서는 패스하겠습니다. 아무튼 내림마루나 추녀마루의 길이에 따라 잡상 수가 달라지는데 최소 3개 정도는 놓이게 됩니다.

확대해서 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맨 앞 '녀석'은 뭘로 보이시나요?
17세기 초에 지어진 <어우야담>에는 '대당사부(大唐師父)'라고 나와 있습니다. 네, 그 유명한 <서유기>의 삼장법사 현장이죠.

그러면 그 다음 녀석들 이름도 대강 짐작이 되시겠네요. 손오공, 저팔계, 사오정입니다. 손행자(孫行者), 저팔계(猪八戒), 사화상(獅晝像)라고 표기되어 있어요. 정자각에는 없지만 그 다음에는 차례대로 마화상, 삼살보살, 이구룡, 천산갑, 이귀박, 나토두(귀찮으니 한자는 패스)가 있습니다.

20세기 초 기록인 <상와도>에는 그림도 나와 있습니다. 개수는 <어우야담>과 같은데 이름이 조금 다릅니다.


출처: <한국건축용어사전>

그런데 말이죠. 맨 앞 '분'이 정말로 삼장법사로 보이십니까? 몽골식 삿갓을 쓰고 갑옷을 입은 모습을 보면 영락없는 군인 아닙니까? 그리고 철저한 숭유국가 조선에서 불교 인물을 권위 건축물 위에 올려두었다는 게 믿기 어렵잖아요.

17세기 중반에 간행된 <창덕궁수리도감의궤>에 보면 잡상의 이름이 제법 다릅니다. 손행자, 손행자매, 준견, 준구, 마룡, 산화승, 악구 등으로 나와 있어요. 손오공만 그대로네요. 손오공의 성격을 생각해 보면 갑옷을 두른 모습이 그럴 듯하게 보이기도 합니다. 

그런데 다시 두 번째 사진으로 넘어가서, 정자각의 세 번째 코를 보면 아무래도 개보다는 돼지를 묘사한 게 맞는 것 같잖아요. 알쏭달쏭합니다.

사실 이 잡상에 대해서는 아직 충분한 연구가 이루어지지 못한 상태입니다. 잡상 개개의 의미에 대해서 잘 모르는 것은 물론이고, 고려 이전에는 잡상이 놓였다는 명확한 사료나 유물도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조선시대부터 놓인 것만 확실하게 알려져 있습니다.

왜 <서유기>의 등장인물 이름이 붙었는지도 모릅니다. 국내에 <서유기>가 유입된 것은 여말선초 무렵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불교적 색채에 괴력난신이 판치는 <서유기>는 공식적으로 배척됐을 것이나, 사대부를 비롯 일반 백성에까지 어느 정도 인기가 있었고 이것이 잡상의 명명에 영향을 미쳤을 것입니다. 화마를 제압한다는 의미에서 벽사의 내용이 들어있는 <서유기>가 연결되고, 자연스레 소설의 등장인물 이름이 잡상 하나하나에 붙었을 수도 있겠죠.

P.s. 첫 번째 사진과 두 번째 사진의 잡상 개수가 다른 것은 다른 정자각이기 때문입니다. 첫 번째 것은 건릉(정조), 두 번째 것은 융릉(사도세자, 장조 추존)의 것입니다. 착오 없으시기 바랍니다.



11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16173 6
    10308 정치영국 총리의 오른팔은 알트라이트, 우생학은 새로운 트렌드 코리몬테아스 20/02/20 14 0
    10307 기타드라마 스토브리그 2 김치찌개 20/02/19 164 0
    10306 사회봉준호 감독 통역을 맡은 최성재(Sharon Choi)씨를 보면서 한 영어 '능통자'에 대한 생각 24 + 이그나티우스 20/02/19 629 8
    10305 음악구만구천구백구십구개의 종이새(feat. 초코에이블) 12 바나나코우 20/02/18 264 7
    10304 방송/연예궁예와 도선의 대사를 통해 본 태조왕건 (대충 망한 리뷰) 3 피아니시모 20/02/18 191 0
    10303 정치21대 총선을 예측해보아요 8 토끼모자를쓴펭귄 20/02/17 735 1
    10302 역사고조선 멸망 주역들의 후일담 12 치리아 20/02/17 639 6
    10301 IT/컴퓨터윈도우즈 10 최근 업데이트 하신 분은 KB4524244를 제거하세요. 10 다군 20/02/17 645 6
    10300 음악[팝송] 메간 트레이너 새 앨범 "Treat Myself" 김치찌개 20/02/17 66 1
    10299 일상/생각kbs의 저널리즘 토크쇼 j : 유튜브 악마화하는 언론의 장삿속 을 보고 8 토끼모자를쓴펭귄 20/02/17 585 4
    10298 일상/생각매운맛지옥 8 이그나티우스 20/02/16 511 4
    10297 게임'e스포츠산업진흥원이라는 단체가 출범을 했나본데 문제가 많아보이네요. 4 소원의항구 20/02/16 394 0
    10296 도서/문학일독김용(一讀金庸): 김용 전집 리뷰 30 기아트윈스 20/02/16 654 22
    10295 스포츠도그 어질리티: 2020 Westminster Kennel Club Dog Show 1 Darker-circle 20/02/16 129 2
    10294 스포츠[MLB] LA 다저스 베츠,프라이스 입단식.jpg 김치찌개 20/02/15 106 0
    10293 일상/생각참. 발렌타인 다음날이 그렇습니다. 5 지옥길은친절만땅 20/02/15 531 5
    10292 댓글잠금 기타홍세화 칼럼, "민주당에는 민주주의자가 없다" 29 Blackmore 20/02/15 1488 13
    10291 일상/생각군대 친구 이야기 2 化神 20/02/15 295 12
    10290 영화'조조 래빗' 감상 9 야근하는밤비 20/02/14 391 4
    10289 오프모임[2/16]툴루즈 로트렉 전시회 - 저녁식사 벙 49 무더니 20/02/14 674 9
    10288 의료/건강미FDA 비만치료제 '벨빅' 시장 철수 권고 6 세상의빛 20/02/14 640 1
    10287 의료/건강'코로나19'라는 이름이 구린 이유 17 Zel 20/02/14 991 13
    10286 문화/예술fan letter for BBoy The End, BBoy Born 3 No.42 20/02/14 144 5
    10285 스포츠[MLB] 다저스-보스턴-미네소타 트레이드 재정리.jpg 김치찌개 20/02/13 147 0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