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02/26 11:18:00수정됨
Name   telamonian_one
Subject   침대에 개미가 많다
제가 있는 곳은 현재 오전 9시가 조금 지났습니다. 제가 이 글을 쓰고 있다는 것은 오전 9시쯤에 깼다는 것인데.. 학기 중간에 있는 황금 같은 꿀 같은 방학 수요일에 심지어 애인을 비롯한 친구들이 다 놀러 가고 없는데 심지어 밤에 새로 산 위스키에 담배 반값 정도를 태우고 잤는데 9시에 제가 일어난 것은 거의 기적에 가깝습니다. 근데 그 이유는 바로 침대에 개미가 많았기 때문입니다.

싱가폴에 살다 보면 (꽤 오래된 학생 기숙사에 살다보면) 이런 일에 익숙해집니다. 개미는 물론이고 각종 벌레들과 날파리 바퀴벌레 (이놈들은 퇴치에 성공하긴 했습니다) 에 익숙해집니다. 뭔가 싸구려커피를 한 잔 해야 할 것만 같군요. 특히 우리 기숙사에는 게코도마뱀 친구들이 많은데 이 친구들은 모기도 먹어주고 날파리도 먹어주고 참 좋은 친구들입니다. 한번 모기를 사냥하는 걸 봤는데 그 혓바닥이 그 움직임이 너무 빨라서 와 이 친구는 계획이 있는 친구구나.. 뤼스펙트!가 들기도 했습니다. 물론 애인 방에 나타나면 쓰레빠로 후갈겨 쳐 내립니다.

근데 생각해보니 항상 이렇게 살았던 것 같습니다. 저는 운이 많이 좋게도 유복한 가정에서 태어났는데 운이 꽤나 안 좋게도 어릴 때부터 유학을 했습니다. 영국 중-고등학교에서는 찬물로 샤워하고 라디에이터도 고장나고 곰팡이에 그리 시설이 좋은 곳은 아니였습니다. 비도 오고 음침한 영국에서 추웠던 기억이 많이 있습니다. 아마 그래서 제가 몰래 담배도 피우고 술도 먹고 이것도 하고 정학도 당하고 했던 것 같습니다.

대학 때도 영국 기숙사의 시련이 이어져 갔는데.. 한번 영국 애들 4명이랑 '우리도 집을 구해서 광란의 파티도 하고 음란의 파티도 하고 놀아보쟈!' 해서 기숙사에서 나가 산 적이 있었습니다. 이때는 방에서 거미 두 마리와 사이좋게 잘 살았었습니다. 술 먹고 돌아오면 하이 제임스 하이 토마스 할 정도로 친근했죠. 물론 구애인의 집으로 자주 도피하긴 했지만.. 집에 딸린 가든/마당이 진짜 가관이었습니다. 초반에는 바베큐도 하고 파티도 하고 했었는데 시간이 지나면서 옆가든들에서 몰려온 각종 식물들 때문에 관리를 안 하니 정글이 되어 있었습니다. 나중에는 담배를 피울 공간조차 없어졌습니다. 남자새끼 5명이 같이 사는 건 그리 좋은 아이디어가 아닙니다. 비추합니다.

역시나 최악은 군대였습니다. 제가 강원도 양구에서 군생활을 했는데 거기에 도솔대대라고 악명이 높은 곳이 있습니다. 운이 참 좋게도 이곳으로 발령이 났습니다. 이곳에서는 팅커벨 날아다니는 바퀴벌레 등은 기본입니다. 한동안 물이 안 나와서 똥 위에 똥을 싸는 행위를 태어나서 처음 해봤습니다. 으.. 생각하기가 싫어졌네요. 할튼 그랬습니다.

침대에 개미가 많아서  커피 한 잔 하면서 써본 별 의미 없는 글입니다. 다들 좋은 하루되세요!!!




6
  • 똥 위에 똥
이 게시판에 등록된 telamonian_one님의 최근 게시물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0640 일상/생각베네주엘라 차베스의 좌절..... 17 쿠쿠z 20/06/01 804 1
10636 일상/생각비혼이라는 설익은 거짓말 8 sisyphus 20/06/01 743 3
10634 일상/생각노약자석으로 보는 도덕의 외주화가 불러오는 폐단 6 sisyphus 20/05/30 767 2
10627 일상/생각학교에 근무하면서 요즘 느낀점 31 당당 20/05/28 1316 28
10624 일상/생각한국 조직문화에 대한 인식의 세대 차이 17 cogitate 20/05/26 1085 2
10619 일상/생각슈바와 신딸기. 22 Schweigen 20/05/26 621 30
10606 일상/생각동시성의 상대성 6 시뮬라시옹 20/05/21 479 2
10599 일상/생각한 다리 건너 성공한 사람들 2 이그나티우스 20/05/19 702 3
10592 일상/생각웃음이 나오는 맛 11 지옥길은친절만땅 20/05/17 819 11
10591 일상/생각위안부 피해자 할머님들에 대한 반성, 무식함에 대한 고백 18 메존일각 20/05/16 1274 45
10584 일상/생각롤하다 보면 박살나는 날도 있는거지 4 호타루 20/05/14 427 0
10582 일상/생각TWS i7 미니를 사긴 했는데. 2 집에가고파요 20/05/13 451 0
10580 일상/생각제주도에서의 삶 12 사이시옷 20/05/13 799 26
10579 일상/생각작년 한 해를 겪으며 생존해온 이야기 21 shadowtaki 20/05/13 778 20
10571 일상/생각불나방(하) => 불나방 에세이 전체 합본 4 시뮬라시옹 20/05/10 249 2
10569 일상/생각불나방(중_b) 시뮬라시옹 20/05/09 222 2
10559 일상/생각아버지 3 호라타래 20/05/07 415 18
10558 일상/생각불나방(중_a) 2 시뮬라시옹 20/05/07 281 1
10557 일상/생각엄마 4 사이시옷 20/05/07 454 15
10556 일상/생각나는 내가 바라는 사람이 되어가고 있는가. 9 켈로그김 20/05/06 832 31
10552 일상/생각온라인 수업하는 딸에게 빼앗긴 것들 10 집에가고파요 20/05/05 974 2
10549 일상/생각고등학교 졸업반 - 자전거 타는 아이 7 들풀처럼 20/05/05 359 7
10548 일상/생각학교가 개학합니다 4 Leeka 20/05/04 619 0
10541 일상/생각큰고모님 4 Schweigen 20/05/02 615 24
10538 일상/생각한국인이 생각하는 공동체와 영미(英美)인이 생각하는 공동체의 차이점 14 ar15Lover 20/05/01 1279 4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