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03/23 23:11:51수정됨
Name   토끼모자를쓴펭귄
File #1   purify.jfif (103.1 KB), Download : 0
Subject   한국 개신교와 '일부'


예수의 성전 정화, 야코프 요르단스


코로나가 신의 한 수?…예배 강행 교회들, 과거 '황당 설교'
http://news.jtbc.joins.com/article/article.aspx?news_id=NB11941577&pDate=20200323

박모 씨/A교회 목사 (지난 1일) : 이거야말로 신의 한 수예요. 하나님의 메가톤급 메시지가 코로나라고 생각해요. 국가의 운영이 무지와 무능으로 보여지고 있기 때문에.
B교회 목사 (지난 2월 9일) : 중국 공산당 길에 걸림돌이 된다고 다이너마이트로 교회를 폭파했습니다. 저는 그때 하나님이 괘씸하다 이렇게 하신 것 같아요. 그래서 굉장히 조심스럽지만 저는 전염병은 하나님이 주시거든요.
C교회 목사 (지난 2월 15일) : 코로나 이런 것은 하나님이 워밍업하는 겁니다. 인류의 3분의 1이 죽어가는 재앙이 올 터인데 그런데도 어떤 사람들은 회개치 않고.

방인성/교회개혁실천연대 고문 목사 : 종교가 사회로부터 동떨어져서 그런 어려움과 위기와 고통을 외면하고 있다면 그런 종교는 필요하지 않죠.



"천국서 신선한 공기 내려와…마스크 벗자" 설교한 목사도
http://news.jtbc.joins.com/article/article.aspx?news_id=NB11941576&pDate=20200323

김모 씨/목사 (지난 7일) : 스테판이라는 목사가 그랬어요. 예배드리는 순간에는 하늘에서 천국에서 신선한 공기가 내려온대. 근데 마스크를 써? 마스크 벗어야지.
J씨/목사 : 어찌하여 주일 예배에 경찰들이 동원되어, 공무원들이 동원되어 예배를 체크하고 있습니다. 정말정말 공산당이 싫습니다.






나는 기독교의 명과 암을 다 겪은 사람이고 이 둘 모두 소중하다고 크다고 생각한다. 종교가 세상에 빛을 줄 부분들이 이 시대에도 아직 있다고 생각한다. 천성적으로 사람은 여러 성향의 인간들이 있는데, 특히나 '종교적인' 성향을 갖는 사람이 있다. 마음이 경건하고, 위대한 말씀에 자신의 삶의 근본을 찾으며, 자기 실생활에 도를 실천하려고 하고, 1주일에 한번 정도 신에게 경배하는 시간을 아까워하지 않는다. 나도 그런 사람이었다. 내가 태어나서부터 어머니는 교회에 나를 데려다주었고 나는 어려서부터 기독교인이 되었다. 나의 삶을 나 혼자 힘들게 끌어가는 것보다 예수님에게 내 마음 속 힘든 것을 맡기면 고통이 덜했다. 지금은 어찌어찌 여러가지 일을 겪어서 기독교를 믿지 않게 되었지만, 종교를 믿음으로써 삶이 더 가벼워지고 행복해질 수 있다는 걸 믿는다. 그리고 종교를 믿음으로써 더 선해질 수 있는 사람들이 있다. 내 어머니는 내가 속썩인 것으로 인해 힘들었던 그 암흑같은 시간을 종교를 통해 버텼다. ..

어렸을 때 설교시간에 목사님들이 하셨던 많은 이야기들이 있다. 그것이 메인 주제는 아니지만 가끔가다가 하시는 말들. 예를 들어,
"일본에 쓰나미, 지진이 오지만 한국에는 그런 재난이 빈번하지 않은 것은, 일본에는 기독교인이 매우 적고 한국에는 많기 때문이다. 하나님이 역사하시기 때문이다."
"노아의 방주에서 살아남은 노아의 후손은 누구, 누구, 누구가 있는데 이들 중 누구는 어디 지방으로 가고 다른 누구는 다른 어떤 지방으로 갔으며, 다른 누구는 아프리카로 갔는데 이 사람이 저주를 받았기 때문에 아프리카가 못살게 된 것이다."
"예수님이 역사하셔서 아픈 이를 치유해주었다. 병들어도 간절히 기도하면 하느님이 응답해주실 수 있다."

뭐 인종차별적이기도 하고 패륜적이고 기복신앙적이고 과학적이지도 않은 말들인데 그냥 설교 분위기에 자연스럽게 녹아들어서 가끔 종종 듣는 이야기들이다. 그래서 설교 도중에 어구 하나하나를 딱 떼어서 비신자가 들었을때 까무러칠 말도 목사들이 종종 하는 것이다. 교회 예배당의 경건한 분위기와 더불어 다음의 이런 생각들이 우야무야 넘어가게 만든다.
"하느님이 아무래도 웬만하면 비신자보다 신자를 더 챙겨주지 않을까?"
"인종차별이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하느님이 저주를 내렸다면 그 영향이 있지 않을까?"
"내가 지금 아픈데 내가 붙잡고 기댈 곳이 필요한데 하느님이 내 기도에 혹시 응답해주시지 않을까?"




한국 교회와 창조설 문제.
정말 창세기를 문자 그대로 곧이곧대로 해석해서 창조설을 퍼뜨리는 집단이 교회 내부로 은근슬쩍 들어와 설교를 한 적이 있었고 나는 어린시절 약한 마음에 깊은 감명을 받아 그것을 진심으로 믿었다. 과연 한국 교회는 이런 창조설을 주장하는 집단에 대해서 선을 확실히 그을 수 있을 것인가?

한국 교회와 의료 문제.
성경 말씀에 따르면 예수님이 질병도 치료해주고 믿음이 깊으신 분이 사역하시면 아픈 사람도 낫게 해주는데, 한국 교회가 이런 것을 근거로 기도회를 여는데 문제는 그냥 기도회가 아니라 아픈 사람을 낫게 할 목적으로 여는 기도회다. 실제로 있었고 나도 거기에 잡혔었고 아픈 와중에 도망치지도 못하게 산골 어느 별장에 사람 많은 곳과 외진 곳으로 한 3일 정도 붙잡혀있었다. 아무튼 이런 의학의 영역을 넘보는 일을 정상적인 교단이든 사이비 교단이든 행할 때 과연 다른 전반적인 교회들은 여기에 대해 어떤 입장인가?

한국 교회와 정치 개입 문제.
대형교회 목사님들이 항상 언급하는 게 공산주의 운운하면서 말도 안되는 소리를 하는데 도대체 '공산주의'가 뭔지 알고 말하는 것인가? 대놓고 설교 시간에 특정한 정치 편향적인 언급을 하는데 신자들에게 영향을 끼칠 수 있는 문제이다. 과연 한국 교회는 정교분리에 대해 얼마나 단호한 입장인가?

한국 교회와 담임목사 세습 문제.
교회는 단지 예배를 드리는 성스러운 곳이지, 헌금을 걷어서 수익을 창출하는 기업이 아니다. 하지만 큰 교회가 담임목사 세습을 여러 편법 써가면서 추진하고 그것이 여러 결정권자들과 성도들의 묵인 하에 이루어지는 것이 과연 교회를 어떻게 생각함으로써 벌어지는 일이겠는가? 예수님은 바로 이런 자들에게 채찍을 들면서 '독사의 자식들아'라고 말씀하셨던 것이다.





가장 큰 문제는, 천주교는 교황이 위에서 딱 명령내리면 맨 아래의 조그마한 성당까지 명령이 착착착 내려가는 방식이라 트롤이 적다. 하지만 개신교는 민주적(?)이고 교단들이 파편화되어서 다른 교회가 말도 안되는 소리를 하고 사회적 물의를 일으켜도 이쪽 교회에서 별로 힘을 쓸 수 없다. 그러니까 '잘못한 것은 저쪽 일부 교회이지 우리 교회가 아닌데 억울하다' 소리가 나오는 것이다. 그게 사실이니까. 그래도 어떻게 여기에 반대하는 양심있는 목사님들 목소리가 커야 하는데 이게 잘 안된다. 자성의 목소리를 내는 그들은 대체적으로 매쓰미디어에 잘 나오지 않는, 대형교회 목사가 아닌 목사님들이기 때문이다.

한국 교회가 계속 이런 식으로 사회에 안 좋은 시그널을 보낸다면, 사람들은 더더욱 한국 교회에 대해 안좋은 생각을 갖게 될 것이고 이미 수십년 전부터 그런 분위기가 더더욱 짙어지는 느낌이다. 한국 교회에 제2의 마르틴 루터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생각한다. 세상에 빛과 소금이 되지 못한다면 그들은 아무에게도 쓰이지 못하고 버려져 저 바깥 어두운 곳에 외진 데에 쫓겨나게 될 것이다.


마태 8:10-12
예수께서 들으시고 놀랍게 여겨 따르는 자들에게 이르시되,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이스라엘 중 아무에게서도 이만한 믿음을 보지 못하였노라. 또 너희에게 이르노니 동 서로부터 많은 사람이 이르러 아브라함과 이삭과 야곱과 함께 천국에 앉으려니와, 그 나라의 본 자손들은 바깥 어두운 데 쫓겨나 거기서 울며 이를 갈게 되리라."



5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16418 6
    10445 기타Poisson d'Avril! 11 유럽마니아 20/03/31 300 1
    10444 음악[팝송] 오 원더 새 앨범 "No One Else Can Wear Your Crown" 김치찌개 20/03/31 63 1
    10443 일상/생각한국이 코로나19에 잘 대처하는 이유 17 + 그저그런 20/03/31 804 6
    10442 기타이쯤에서 다시보는 미국 공항사진 5 유럽마니아 20/03/30 565 1
    10441 오프모임[마감] 4월 2일 목요일 7시 뱅뱅사거리 벙 39 라떼 20/03/30 708 11
    10440 기타2020 GSL 슈퍼 토너먼트 시즌1 결승전 우승 "조성주" 김치찌개 20/03/29 129 0
    10439 IT/컴퓨터심심해서 정리해보는 노트북 보유기 13 ebling mis 20/03/28 598 1
    10438 일상/생각중국에서 미국식 연방제를 도입하기는 힘들까요? 18 ar15Lover 20/03/28 971 0
    10437 도서/문학타이의 대모험을 추억하며... 19 사십대독신귀족 20/03/28 494 3
    10436 음악[팝송] 나일 호란 새 앨범 "Heartbreak Weather" 김치찌개 20/03/27 158 0
    10434 게임엑시트 더 건전 12시간 플레이 장/단점 정리 2 kaestro 20/03/26 370 0
    10433 게임[lol] 디테일이 모자랐던 초반 설계, DRX 10 kaestro 20/03/26 436 5
    10432 역사오늘은 천안함 피격 사건 10주기입니다. 22 Fate 20/03/26 827 33
    10431 기타프로게이머 이영호, 김중로 세종갑 후보 후원회장 맡기로 37 원영사랑 20/03/25 1739 2
    10430 사회월급 30% 반납의 확산 30 안경쓴녀석 20/03/25 1517 8
    10429 기타윈도우10 3월 업데이트 오류 발생.jpg 3 김치찌개 20/03/25 528 1
    10428 사회말라리아 치료제로 COVID-19를 극복할 수 있을까? 10 치킹 20/03/24 640 7
    10427 정치가속주의: 전세계의 백인 지상주의자들을 고무하는 모호한 사상 - 기술자본주의적 철학은 어떻게 살인에 대한 정당화로 변형되었는가. 18 구밀복검 20/03/24 1182 19
    10426 IT/컴퓨터3월 기준 이어폰 추천 (~5만원) 3 귀차니스트 20/03/24 404 1
    10425 일상/생각고아가 된 초등학생에게 소송을 건 보험회사 14 윤밥 20/03/24 868 2
    10424 게임둠 이터널 리뷰 저퀴 20/03/24 331 5
    10423 철학/종교한국 개신교와 '일부' 11 토끼모자를쓴펭귄 20/03/23 675 5
    10422 의료/건강수도권(서울, 경기, 인천) 코로나 확진자 추이 업데이트 손금불산입 20/03/23 303 1
    10420 일상/생각강제 무급 휴가지만 좀 즐겁게 보내보려고 합니다.. 6 홍차보이 20/03/23 509 0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