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03/26 20:00:45
Name   kaestro
Subject   엑시트 더 건전 12시간 플레이 장/단점 정리
엔터더 건전 후속작 엑시트 더 건전이 나왔다길래 바로 구매했습니다. 엔터더 건전도 98시간으로 거의 100시간 정도 플레이해봤습니다.

현재 12시간 정도 플레이했고 전 캐릭터로 드래곤까지 클리어 해봤습니다.

전작과 비교해 장단점이 있는데, 볼륨과 재미 측면에서는 전작만 못합니다. 가격도 훨씬 싸니까 감안하셔야 합니다.

장점 :
    전작보다 플레이가 스피디합니다. 방들을 돌아다니는 형태가 아니라 컨베이어 벨트 형식의 게임이기 때문에 훨씬 게임이 직선적이고 진행이 빠릅니다.
    파밍 빨을 덜 탑니다. 총을 랜덤으로 바꿔주기 때문에 전작에선 총/패시브/액티브를 잘 주워야하는 파밍빨 게임인 경향이 있었다면 이번작은 아이템만 잘 주우면 되고, 모든 상점을 다 들를 수 있기 때문에 파밍이 상대적으로 덜 망합니다.
    조작감이 좋습니다. 회피 컨트롤이 게임에서 주요하고, 움직이는 맵 상에서 꾸준히 상하좌우에서 중력을 피해 컨트롤 해야하기 때문에 전작보다 컨트롤로 게임을 진행할때 즐거움이 좀 더 좋습니다.

단점 :
    자기가 뭘 설계해나가는 맛이 없습니다. 전작처럼 아이템간 설계를 진행하면서 나오는 뽕맛이 훨씬 덜합니다.
    랜덤성이 모자랍니다. 이전작은 층별로 맵 형태가 달라서 비밀 방도 숨어있고, 층별로 랜덤 npc 인카운터하는 것들과 같은 매 판 새로운 느낌이 모자랍니다. 그래서 좀 질립니다.
    점프가 너무 만능입니다. 탄막 형식 게임인데, 탄막을 눈으로 보고 회피하는 조작감이 많이 사라지고 그냥 대충 점프, 대쉬로 때워야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래서 게임이 더 단조롭습니다.
    보스를 안맞으면서 깰 수 없다고 느낄 때가 있습니다. 저보다 더 고수분들은 어떠실지 모르겠지만, 그냥 적당히 얻어맞으면서 깨라고 만든 패턴이라고 느낄 때가 있더군요.
    총기간 밸런스가 안 맞습니다. 전작은 탄창의 개념이 있어 안 좋은 총들도 쓸모가 있었는데, 이번 작은 안 좋은 총은 그냥 언제 사라지나 하는 생각하면서 허공에 계속 쏘고 있게 됩니다. 좋은 총이 빨리 바뀌면 스트레스 받습니다.

총평:
    전작을 기대하고 구매한다면 실망감이 크다. 메탈 슬러그와 같은 가벼운 아케이드류 게임을 생각하고 구매한다면 만족스럽다.



0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17920 6
    11098 정치공격적 현실주의자 Stephen M. Walt 교수가 바이든을 공개 지지하다. 3 + 열린음악회 20/10/29 276 5
    11097 일상/생각인터넷의 성개방 담론들을 보면서 느끼는 불편함. (부제: 제대로 된 성개방이란) 20 이상과 비상 20/10/28 1015 5
    11096 창작그러면 너 때문에 내가 못 죽은 거네 (3) 8 아침커피 20/10/28 373 4
    11095 일상/생각운동가로서의 Joaquin Phoenix 6 오쇼 라즈니쉬 20/10/28 510 2
    11094 일상/생각강사들은 왜 잡소리를 할까? 24 rustysaber 20/10/27 1053 5
    11093 경제사회초년생이 집을 장만할 수 있는 정석루트 3종 13 Leeka 20/10/27 767 3
    11091 창작어느 과학적인 하루 5 심해냉장고 20/10/27 453 11
    11090 도서/문학1984 원서를 간신히 완독했습니다. 5 저녁의바람내음 20/10/25 567 12
    11089 일상/생각첫 학회지 투고 논문을 불태우면서 12 쿠팡 20/10/25 601 2
    11088 게임[LOL] 10월 25일 일요일 오늘의 일정 4 발그레 아이네꼬 20/10/24 177 3
    11087 일상/생각사랑과 성애의 관계 7 류아 20/10/24 1061 10
    11086 게임[LOL] 10월 24일 토요일 오늘의 일정 8 발그레 아이네꼬 20/10/24 207 2
    11085 오프모임(마감) 저랑 서울에서 맥주 마실 사람 모집합니다 96 내허리통뼈아안돼 20/10/24 1464 1
    11084 일상/생각로스코 오 로스코 2 시뮬라시옹 20/10/24 322 1
    11083 일상/생각아이폰12 저도 살까봐요.. 색 고민중.. 4 허니레몬티 20/10/23 754 1
    11082 창작그러면 너 때문에 내가 못 죽은 거네 (2) 8 아침커피 20/10/22 466 7
    11081 영화삼청영화 三廳電影 7 celestine 20/10/22 416 11
    11080 음악가족오락관 - Starlight 10 롤백 20/10/21 390 13
    11079 경제내집 마련을 위하는 초년생들을 위한 짧은 팁들 22 Leeka 20/10/21 1107 13
    11078 오프모임[펑]부산 여행온김에 벙개를... 8 간로 20/10/20 648 4
    11076 창작그러면 너 때문에 내가 못 죽은 거네 (1) 8 아침커피 20/10/19 727 12
    11075 일상/생각총기금지국가 한국에서 밀리터리 컨텐츠는 제한적이지 않을까 싶습니다. 20 ar15Lover 20/10/19 970 1
    11074 일상/생각공유 스쿠터를 애용중 입니다. 15 겨울삼각형 20/10/19 590 1
    11073 일상/생각시래기 순대국을 먹고 왔습니다. 15 nothing 20/10/18 665 11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