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06/02 17:40:01수정됨
Name   옐빠
Subject   정형외과 치료 이야기
누군가 질문게시판에 글을 남기셨길래 거의 두 달 반 가까이 치료를 받고 있는 스토리나 남겨봅니다.

일단 원인은 정확히 알 수 없으나...(아마도 뭔가 육아, PT, 개인연구실 세팅 및 이사 등에서 문제가 생겼거나 복합적인듯) 처음엔 오른쪽 무릎이 좀 아팠는데 파스 붙이고 대수롭지 않게 넘겼다가 1주일이 지나자 갑자기 무릎 아래 앞쪽 정강이가 무지무지 아픔.

일단 진통제 먹고 버티면서 일을 하다가 장모님 무릎 고쳐주신 명의 정형외과 쌤 예약. 그런데 예약날짜까지 버티기가 너무 힘들어서 퇴근 직후 근처 정형외과 찾아감. 일단 허리쪽을 의심하면서 막 무슨 기계 위로 올라가 허리에 기계로 뭘 꼽는 듯한 느낌의 주사 놔 줌. 차도 없음.

어떤 치료를 받은 건지 대충 설명 듣고 명의 쌤 찾아감. 나보고 일어서보라 앉아보라 굽혀보라 이것저것 시키더니 허리 디스크면 내가 지금 시킨거 할 때 무지 아팠을 거라고 함. 근데 안아팠음. 그러시더니 SI Joint에 문제가 있는거 같다며 차단주사 같은거 놔줌. 이틀동안 차도없다가 3일째 급 호전.

그래도 역시 진통제 달고 살 정도로 아픔. 퇴근 직후 직장근처 정형외과 가서 치료받은 상황과 상태 설명했더니, 허리 주사는 차도가 없고 그 주사가 차도가 있었으니 그게 맞지 않나 싶다며 인대강화주사와 충격파 치료를 시작. 와...충격파 치료 겁내 아픔. 주사도 사실 좀 아픈데 충격파 치료가 더 아픔.

그런데 일주일에 최소 두번은 가서 치료받던 주기가 점점 벌어짐. 그만큼 덜아픈 거임. 다소 먼 거리지만 주말에 다시 명의 쌤 찾아가서 현 상황 설명. '인대강화 주사 어쩌고 맞고 있어요' 했더니 '어 그거 좋은 주사임. 괜찮음. 나는 초기에 잡아줬으니 여기 머니까 안와도됨. 그분도 전문의니 잘 받으시고 장모님께 안부나 전해주삼'이라고..

어쨌든 그렇게 일주일에 2회 치료에서 주 1회 치료, 그리고 거의 열흘 단위까지 병원 방문 주기가 벌어짐. 가끔 '어 다 나았나 싶을 정도'

하지만 역시나 오래 앉아서 근무하거나, 지난 주말처럼 아기를 안고 성묘를 다녀오는 등 무리를 하면 직빵 다음날 악화됨. 쫄래쫄래 또 병원가면 역시나 그 주사와 충격파. 충격파는 맨날 해도 적응이 안되고 겁내 아픔.

그런데 어제 의사쌤이 좀 너무 오래간다며 류마티즘이나 강직성 척추염 같은 것일 수도 있으니(강직성 척추염에서 동공지진) 피 검사 한 번 해보자고 함. 일단 보험되는거로 간단하게...그래서 피 뽑음.

결과는 목요일에 나오는데 아니었으면 좋겠음. ㅠㅠ

이상입니다!

결론1)아프면 나만 손해다.아프지 말자
결론2)실손보험은 꼭 들어놓자. 요즘 거의 보험사 털어먹고 있음.
결론3)통증이 느껴져도 딸램을 힙시트 아기띠에 앉혀서 이동할때는 행복하다!



2
    이 게시판에 등록된 옐빠님의 최근 게시물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17112 6
    10767 일상/생각동물복지 달걀 42 + 오쇼 라즈니쉬 20/07/11 814 6
    10766 철학/종교자제력, 지배력, 그리고 이해력 10 기아트윈스 20/07/10 784 26
    10765 스포츠2020 lck summer split 남은 일정 구글 캘린더 1 kaestro 20/07/10 153 5
    10764 정치박원순 서울시장 실종 사건 관련 브리핑 정리 3 Leeka 20/07/09 795 0
    10763 일상/생각40대 부부의 9급 공무원 도전기 36 4월이야기 20/07/08 1464 49
    10762 방송/연예하트시그널 시즌3 감상소감 9 비형시인 20/07/08 438 2
    10761 음악낮잠 3 다키스트서클 20/07/08 234 3
    10760 방송/연예내가 꼽은 역대 팬텀싱어 쿼텟 무대 5 Schweigen 20/07/07 227 2
    10759 게임코슛히의 역사 4 알료사 20/07/07 414 3
    10758 꿀팁/강좌[방학수학특강] 캡틴아메리카의 고.조.선. 1주차 공지 (수강신청, 청강생 환영!!) 9 캡틴아메리카 20/07/07 383 4
    10756 사회위력을 보았다. 84 맥주만땅 20/07/07 2997 11
    10755 음악엔니오 모리꼬네옹이 돌아가셨습니다. 5 영원한초보 20/07/07 324 0
    10754 일상/생각집밥의 이상과 현실 42 이그나티우스 20/07/06 1154 42
    10753 의료/건강생애 마지막 다이어트 D+7일 보고서 10 상성무상성 20/07/06 335 12
    10752 정치양출제입적 사고의 문제와 참담한 결과. 5 존보글 20/07/05 680 13
    10751 경제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대한 개인적 평가 13 할머니 20/07/05 992 19
    10750 여행게임 좋아하는 5인이 체험한 가평 소나무 펜션 11 kaestro 20/07/05 771 0
    10749 경제주식투자자라면 부탁드립니다 11 와데 20/07/04 872 0
    10748 게임밀리애니 기념 예전부터의 아이마스 시리즈에 대한 기억 떠올리기... 3 알겠슘돠 20/07/04 208 4
    10747 일상/생각자위에 관한 옛날 이야기 6 하트필드 20/07/04 908 9
    10746 기타인국공 홍차넷 댓글을 보며 39 잘될거야 20/07/04 1896 2
    10745 음악당신은 빛나는 별이예요 3 다키스트서클 20/07/04 379 5
    10744 게임불타는 성전을 기다리는 분을 위해 : BiS 아이템 목록 4 메리메리 20/07/04 341 2
    10743 기타인생이 완전히...끝장 났습니다. 24 덕후나이트 20/07/03 1842 1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