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06/26 23:53:35수정됨
Name   배워보자
Subject   최근 화제가 되는 부동산 글 관련하여
최근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대한 얘기가 많네요.

공급이 답이고 그걸 알면서도 계속 수요규제만 하면서 오히려 가격을 상승시키고 있다는 요지의 글이 화제가 되어서 그런 것 같습니다.  저도 읽어보았지만 혹하는 부분이 있도록 잘 쓴 글이더군요. 하지만 강남을 제외하고 서울 시내에서 재건축 이슈가 가장 핫한 동네에 살고있는 사람의 입장에서 본다면 '장기적으로 공급이 답이 될 수는 있지만 현 상황에서는 정부가 쓸 수 있는 카드가 아니라서 못 쓰고 있다' 라고 생각합니다.

공급을 강조하시는 분들은 '서울시내의 재건축, 재개발을 빠르게 진행시켜서 수요를 충족시키는 방법만이 대안이다' 라고 말씀하시는 경우가 많은데 경험상 재건축,재개발은 적어도 단기적으로는 (3~4년) 집값상승을 가져올 수 밖에 없습니다.
일단 재건축/재개발이 시작되면 새 아파트가 공급되기 전까지는 기존의 아파트/주택이 멸실되기 때문에 주택에 대한 수요가 단기간에 늘어날 수 밖에 없고 그 수요는 주변의 전세가격을 밀어올리면서 자연스레 가격 상승으로 이루어지게 합니다. 또한 재건축/재개발은 대부분 서울의 요지에서 이루어지므로 정부가 아무리 분양가 규제를 해도 서울 요지에 들어서는 새 아파트에 대한 기대감으로 가격이 오를 수 밖에 없고 덩달아 주변 가격도 또 올라가게 될 가능성이 매우 높습니다.
공급확대를 부르짖는 분들의 과거 글 혹은 영상을 보면 거의 대부분 부동산 투자를 장려하고 상승쪽에 무게를 두는 분들이 많지요. 그 분들의 속 내는 '빨리 재건축/재개발 풀어서 새로운 투자의 장을 만들어달라' 는 것이 아닐까 싶기도 합니다.
실제로 제가 살고 있는 동네의 모 단지가 현 정부가 바늘구멍으로 만들어버린 정밀안전진단을 통과하자 그 기대감이 호가에 반영이 되었다는 것은 재건축/재개발이 적어도 단기간에는 가격을 인상시킬 호재라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 생각합니다. (그리고 바로 6.17 대책이 나오면서 재건축을 더욱 어렵게 만드는 추가 규제가 포함되었고요)
따라서 현 정부 입장에서는 설령 그것이 정답이라해도 단기적으로는 오히려 가격상승을 가져올 수 밖에 없는 재건축/재개발을 풀어주기는 매우 어려운 입장이라고 봅니다.

하지만 마냥 묶어둘 수는 없을 것이기 때문에 언젠가는 풀어주겠지요. 그 언젠가는 언제냐? 제 짧은 소견으로는 각종 규제와 법령을 촘촘하게 준비해서 재건축/재개발에 따른 기존 주민들의 차익(혹은 불로소득) 을 거의 모조리 환수할 수 있게 될 때가 아닐까 싶습니다.
대규모 재건축/재개발을 통해서 주택공급은 늘릴 수 있으면서도 기존 주민들이 누리던 이익은 최대한 환수해서 임대주택 혹은 복지의 형태로 바꿀 준비가 되는 순간 재건축/재개발을 장려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물론 그렇게 되었을 때 기존 주민들이 재건축/재개발을 추진할 이유가 있느냐?는 별개로 하고요.

제 입장에서 계속해서 발표되는 부동산 규제를 보면 이러한 준비들이 하나하나 진행되고 있다고 보여집니다. 집주인/투자자들이 계속되는 규제에 둔감해져 있다가 어느순간 돌아보면 꼼짝 못하게 되는 상황을 만드는 것이 목표가 아닐까? 하는 느낌이 강하게 드네요.

아뭏든 적어도 2~3년 이내에 서울시내에 재건축/재개발을 통한 추가 공급은 최대한 막는 것이 현정부의 방향일 것라고 추측합니다.
계속해서 부동산 가격을 안정화시키겠다고 공언한 정부로서는 매우 높은 확율로 가격을 상승시킬 수 있는 재건축/재개발 활성화는 극약처방 같은 것이라 굳이 사용할 이유가 없겠지요.
수요규제는 궁극적인 해결이 아닌데 계속 이러면 안되지 않느냐? 라고 물어보신다면 그 방법으로 180석 확보했는데 그럼 뭐가 답일까요? 라고 되물을 수 밖에 없고요.
중언부언 했는데 결론만 말씀을 드리자면 '정부는 공급확대 카드를 일부러 안쓰고 있는 것은 맞지만 그것은 지지층 확대 같은 음모론적인 이유때문은 아니고 공급확대의 단기적인 후폭풍 때문일 가능성이 크다' 입니다.

뭐 이것도 결국 하찮은 부린이의 의견이니 그냥 재미삼아 읽어주시면 좋겠습니다.



8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17076 6
    10756 사회위력을 보았다. 42 + 맥주만땅 20/07/07 1055 7
    10755 음악엔니오 모리꼬네옹이 돌아가셨습니다. 2 영원한초보 20/07/07 204 0
    10754 일상/생각집밥의 이상과 현실 34 + 이그나티우스 20/07/06 733 37
    10753 의료/건강생애 마지막 다이어트 D+7일 보고서 8 + 상성무상성 20/07/06 243 10
    10752 정치양출제입적 사고의 문제와 참담한 결과. 5 + 존보글 20/07/05 601 11
    10751 경제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대한 개인적 평가 12 + 할머니 20/07/05 832 19
    10750 여행게임 좋아하는 5인이 체험한 가평 소나무 펜션 11 kaestro 20/07/05 649 0
    10749 경제주식투자자라면 부탁드립니다 9 와데 20/07/04 767 0
    10748 게임밀리애니 기념 예전부터의 아이마스 시리즈에 대한 기억 떠올리기... 3 + 알겠슘돠 20/07/04 177 4
    10747 일상/생각자위에 관한 옛날 이야기 6 하트필드 20/07/04 818 9
    10746 기타인국공 홍차넷 댓글을 보며 39 잘될거야 20/07/04 1803 2
    10745 음악당신은 빛나는 별이예요 2 다키스트서클 20/07/04 326 4
    10744 게임불타는 성전을 기다리는 분을 위해 : BiS 아이템 목록 4 + 메리메리 20/07/04 304 2
    10743 기타인생이 완전히...끝장 났습니다. 23 덕후나이트 20/07/03 1700 1
    10742 게임The Last of Us part 2 리뷰: 너티독은 너무 오만했던게 아닐까? (스포 있음) 19 Velma Kelly 20/07/03 603 2
    10741 도서/문학1984 중에서 3 쿠쿠z 20/07/03 301 3
    10740 스포츠깊게 말고 높게 - 축구력과 키의 관계 18 다시갑시다 20/07/03 436 7
    10739 경제애플과 인텔에 투자하려고 합니다 23 보리건빵 20/07/02 726 0
    10738 과학/기술사칙연산 아니죠, 이칙연산 맞습니다. (부제: 홍차넷 수학강의 시즌2 프롤로그) 34 캡틴아메리카(배트맨) 20/07/02 662 5
    10737 일상/생각수출 계약서 만드느라 미쳐가는 중입니다. 4 집에가고파요 20/07/02 372 1
    10736 IT/컴퓨터Thinkpad T14s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18 보리건빵 20/07/01 486 0
    10735 IT/컴퓨터하루에 세번 포맷되는 컴퓨터와 살아남기 8 Cascade 20/07/01 519 1
    10734 꿀팁/강좌최신 이슈 ☆무료☆로 받아 보세요! 14 사슴도치 20/07/01 738 13
    10733 도서/문학30대 남자를 위한 웹툰 추천(다음) 17 오르토모 20/07/01 829 4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