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07/30 09:41:15
Name   트린
File #1   unnamed.jpg (52.8 KB), Download : 3
Subject   케빈에 대하여


케빈에 대하여 / 라이오넬 슈라이버 / 알에이치코리아 간 / 5점 만점에 4.5점


사이코패스 아들을 둔 엄마의 얘기를 다룬 소설입니다. 영화화도 마쳐서 넷플릭스 쓰시는 분들은 같은 제목으로 찾아보실 수 있어요. 전면의 사진도 책 표지가 아니라 영화 포스터입니다.
내용에 일부 줄거리 노출이 있을 수 있습니다.


아내인 주인공은 본인이 일군 사업이 성공가도를 달리는 도중 어느 정도 충동적으로 케빈을 갖게 됩니다. 케빈은 신생아 때부터 반항적이고 보통과는 다른 아기였습니다. 주인공은 케빈의 문제점을 직감하고 정을 붙여보려 애쓰지만 실패합니다. 그에 비해 남편은 케빈을 일반적인 아이로 굳게 믿고 미국의 가정에서 할 법한 좋은 것들, 좋은 놀이들, 행동방식 등을 제공하며 사랑하죠.
케빈은 주인공에게는 진실되게 다가가서 자신의 모든 것을 보여주고, 아버지에게는 연기력으로 꾸며낸 행동을 보입니다.
가족 주변에서는 불길한 일이 계속 일어납니다. 보모는 일을 관둡니다. 케빈의 놀이 상대는 자전거 바퀴가 느슨해서 크게 다칠 뻔하고요. 엄마의 중요한 사업 관련 자료를 모두 망칩니다. 여동생은 애완동물을 잃어버리고, 강력한 세제를 “본인의 실수”로 한쪽 눈에 쏟아 실명합니다. 일관된 학업 부진과 배변 장애, 기묘한 옷차림 등 케빈은 갈수록 이상증세를 보이죠. 케빈이 열심히 집중해서 하는 일은 양궁뿐입니다. 그러던 어느날...


1980년대 후반 FBI 프로파일러들이 사이코패스의 존재를 사례연구를 통해 확인하고 강력범죄 방지에 활용한 뒤 벌써 40년이 흘렀습니다. 소설 비소설 할 것 없이 엄청난 도서들이 서점에 나와 있고 인기작들은 대부분 영화화가 되었죠. 해서 어느 정도 책을 읽은 독자들은 사이코패스를 소재로 담은 작품을 살짝 진부하게 여기는 시대입니다.
“케빈에 대하여”는 현재 이혼하고, 혼자 살면서 회사는 피해자들 보상을 위해 매각한 주인공을 통해 케빈의 탄생부터 사건을 훑어봅니다. 사건은 이미 일어난 상태이며, 주인공은 전 남편에게 편지를 써서 그리움과 분노, 고마움 등 당시 자신이 느꼈던 진솔한 상황을 토로합니다. 시점을 인물 따라 옮길 수 있는 일반적인 소설이 아닌, 서간문의 특징상 독자들은 제한된 정보를 받으면서 편지로 소통하는 두 사람의 내밀한 삶과 정신세계를 접하는 기쁨을 느낄 수 있습니다. 이러한 방식은 자칫 흔한 사이코패스 물로 치달을 뻔한 본 작품에 순문학적인 향기를 불어넣었습니다.  
한편 미국 쪽 소설이라면 기본으로 갖추는 스릴러 풍 후반부 반전도 기대할 만해 읽는 즐거움은 배가됩니다. 아들의 문제를 혼자 껴안고 있는 엄마의 먹먹한 심정을 견딜 수 있는 분이라면 적극 추천 드립니다.
...원래 저는 그게 답답하고 안타까워서 안 읽으려고 했거든요. 요샌 주인공이 괴롭힘을 당하는 물건을 잡고 있질 못하겠어요. ㅋㅋㅋㅋ



0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17926 6
    11103 창작그러면 너 때문에 내가 못 죽은 거네 (4) 1 + 아침커피 20/11/01 48 1
    11102 여행[스스압]해운대 블루라인파크 방문기 1 나단 20/10/31 260 10
    11101 게임[LOL] 10월 31일 일요일 오늘의 일정 4 발그레 아이네꼬 20/10/30 171 6
    11099 일상/생각미국 부동산 거래 검색 이야기 7 풀잎 20/10/30 305 8
    11098 정치공격적 현실주의자 Stephen M. Walt 교수가 바이든을 공개 지지하다. 6 열린음악회 20/10/29 564 9
    11097 일상/생각인터넷의 성개방 담론들을 보면서 느끼는 불편함. (부제: 제대로 된 성개방이란) 22 이상과 비상 20/10/28 1193 6
    11096 창작그러면 너 때문에 내가 못 죽은 거네 (3) 12 아침커피 20/10/28 446 6
    11095 일상/생각운동가로서의 Joaquin Phoenix 6 오쇼 라즈니쉬 20/10/28 532 2
    11094 일상/생각강사들은 왜 잡소리를 할까? 24 rustysaber 20/10/27 1132 5
    11093 경제사회초년생이 집을 장만할 수 있는 정석루트 3종 15 Leeka 20/10/27 886 3
    11091 창작어느 과학적인 하루 5 심해냉장고 20/10/27 487 11
    11090 도서/문학1984 원서를 간신히 완독했습니다. 5 저녁의바람내음 20/10/25 596 13
    11089 일상/생각첫 학회지 투고 논문을 불태우면서 12 쿠팡 20/10/25 624 2
    11088 게임[LOL] 10월 25일 일요일 오늘의 일정 4 발그레 아이네꼬 20/10/24 185 3
    11087 일상/생각사랑과 성애의 관계 7 류아 20/10/24 1096 10
    11086 게임[LOL] 10월 24일 토요일 오늘의 일정 8 발그레 아이네꼬 20/10/24 217 2
    11085 오프모임(마감) 저랑 서울에서 맥주 마실 사람 모집합니다 96 내허리통뼈아안돼 20/10/24 1501 1
    11084 일상/생각로스코 오 로스코 2 시뮬라시옹 20/10/24 332 1
    11083 일상/생각아이폰12 저도 살까봐요.. 색 고민중.. 4 허니레몬티 20/10/23 775 1
    11082 창작그러면 너 때문에 내가 못 죽은 거네 (2) 8 아침커피 20/10/22 485 7
    11081 영화삼청영화 三廳電影 7 celestine 20/10/22 429 12
    11080 음악가족오락관 - Starlight 10 롤백 20/10/21 395 13
    11079 경제내집 마련을 위하는 초년생들을 위한 짧은 팁들 22 Leeka 20/10/21 1192 13
    11078 오프모임[펑]부산 여행온김에 벙개를... 8 간로 20/10/20 661 4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