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08/01 18:17:07
Name   아침커피
File #1   20161230_170941.jpg (665.4 KB), Download : 0
Link #1   https://crmn.tistory.com/3
Subject   호객꾼들 경매 붙이기


여행을 하다 보면 가장 짜증나는 존재가 호객꾼들입니다. 공항이나 버스 터미널을 나서기가 무섭게 수많은 호객꾼들이 주위를 둘러싸고 일부는 시끄럽게, 일부는 조곤조곤 말을 겁니다. 그런 호객꾼이 세네 명 이상이 되는 순간 정신이 없어지고 짜증이 솟구치기 마련입니다. 하지만 중국 운남성 여행을 통해 그런 호객꾼을 여행의 재미로 바꿀 수도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곤명 근처의 유명한 관광지 석림을 구경하고서 시외버스를 타고 곤명으로 돌아갔을 때였습니다. 계획이 바뀌어서 처음 가 보는 터미널에 내리게 되었는데 그곳에서 다시 시내 중심부로 가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 전혀 모르는 상태였습니다. 무작정 버스 터미널 밖 큰길가로 나가보니 택시와 사설 운수 차량들이 줄지어 서 있었고 호객꾼들이 소리를 지르고 있었습니다.

너무 시끄럽고 정신이 없어서 일단 터미널 안으로 다시 들어왔지만 결국 택시를 타야 한다는 사실에는 변함이 없었습니다. 어느 정도 마음의 준비를 하고 택시들이 줄지어 있는 곳으로 걸어갔습니다. 순식간에 호객꾼들이 제 주위를 감싸고 소리를 지르기 시작했습니다. 한 호객꾼이 "빠싀(80원)!" 를 외쳤습니다. 시내까지 거리가 얼마인지는 모르겠지만 택시비로 중국에서 80원(한국 돈 약 18000원)은 말도 안 된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짜증이 나서 뒤돌아서는데 그 옆의 호객꾼이 "70원!" 하고 외쳤습니다.

그 순간 머릿속에서 무언가 번뜩이는 게 있어서 첫 호객꾼을 쳐다보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니 슈어 빠싀 콰이. 타 슈어 치싀 콰이. 니 뚜오 샤오 치엔? (너는 80원 불렀어. 이 사람은 70원 불렀어. 너 얼마 해 줄래?)"

그러자 저를 둘러싸고 있던 호객꾼들이 일순간 당황하는 것이 느껴졌습니다. 잠깐의 정적을 깨고 갑자기 제 3의 호객꾼이 크게 소리쳤습니다.

"60원!"

이제 누가 봐도 제가 이긴 싸움이었습니다. 편의상 순서대로 호객꾼 A, B, C라고 하겠습니다. 저는 호객꾼 B에게 다시 말했습니다. "이 사람은 60원에 해 준다는데?" 그러자 호객꾼 B가 40원을 불렀습니다. ‘아싸!’ 하는 순간 호객꾼 A가 엄청난 영업 비밀을 실토했습니다. "야, 너네 일행 두 명이잖아? 그런데 저 사람 지금 한 명에 40원이라고 하는거야!" 그 말을 듣고 호객꾼 B를 쳐다보자 그 사람이 죄 지은 표정으로 얼어 있었습니다. 자, 경매 다시 시작입니다.

"량거런 이치 뚜오 샤오 치엔? (두명 합쳐서 얼마?)"

80, 70, 60, 50을 거쳐 결국 40원까지 내려갔습니다. 50원쯤부터 호객꾼들이 하나 둘씩 자리를 뜨기 시작했고 40원에는 한 명만 남아 있었습니다. 30원까지 깎아 보려다가 귀찮아서 40원으로 합의를 봤습니다. 두 명 합친 가격이 40원이라는 것을 두세 번씩 확인했습니다. 80원, 만약 그것이 1인 가격이었다면 두 명에 160원이었던 처음 가격에서 최종 40원으로 택시비를 깎은 순간이었습니다.

지금까지 저는 경제학에서 말하는 ‘정보의 불평등’ 때문에 여행지에서는 여행자가 항상 바가지를 쓰게 된다고 생각을 했었습니다. 하지만 이 때의 여행을 통해서 꼭 그렇지만은 않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경제학에는 정보의 불평등보다 더 우선되는 수요와 공급의 법칙이 있었습니다. 호객꾼 때문에 짜증으로 날릴 뻔한 하루가 재미있는 이야깃거리가 된 순간이었습니다.



10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17329 6
    10845 기타24간 이내 태풍이 될 가능성이 높은 열대저압부 4 + 다군 20/08/08 247 0
    10844 일상/생각'문화적 전유' 개념을 반대하는 이유 3 + 치리아 20/08/08 293 4
    10843 음악Händel, 울게 하소서 2 다키스트서클 20/08/07 266 2
    10842 게임[불판] 하스스톤 새 확장팩 - 스칼로맨스 아카데미 8월 7일 새벽2시 출시 5 한썸머 20/08/06 195 0
    10841 일상/생각설거지 하면서 세탁기 돌려놓지 말자 20 + 아침커피 20/08/06 814 29
    10840 일상/생각직장에서 대화 줄이기 3 rustysaber 20/08/05 599 7
    10839 오프모임목요일 연남! 양갈비 먹어요! 41 + 나단 20/08/05 1008 6
    10838 창작내 작은 영웅의 체크카드 4 심해냉장고 20/08/05 468 14
    10837 음악Scriabin, 24개 전주곡, Op. 11 2 다키스트서클 20/08/05 127 3
    10836 일상/생각FOMO, 비교에서 오는 문제 9 존보글 20/08/04 628 26
    10835 일상/생각꿈만으로도 행복한 게임 리뷰어의 길 8 Xayide 20/08/02 701 22
    10834 영화야구소녀 26 알료사 20/08/01 996 7
    10833 여행호객꾼들 경매 붙이기 12 아침커피 20/08/01 644 10
    10832 일상/생각올해는 완벽하게 망한 해외출장 3 집에가고파요 20/08/01 628 1
    10831 음악[팝송] 존 레전드 새 앨범 "Bigger Love" 3 김치찌개 20/07/31 164 0
    10830 음악Listz, "람메르무어의 루치아"의 회상 2 다키스트서클 20/07/30 163 2
    10829 과학/기술더하기와 플러스 26 아침커피 20/07/30 723 8
    10828 사회경찰청 “로스쿨 경찰, 직무유기 문제없다”…사준모, 감사원 감사 청구 9 다군 20/07/30 690 2
    10827 영화영화 '톰보이(Tomboy)' 외신 기사 소개 17 에피타 20/07/30 567 1
    10826 도서/문학케빈에 대하여 19 트린 20/07/30 539 0
    10825 경제도대체 금(원자재)은 왜 이렇게 오를까 21 존보글 20/07/29 970 2
    10824 정치미래통합당 의원 부동산 탑5 기사를 보고. + 서울시의원 다주택자 13 사악군 20/07/29 900 5
    10823 도서/문학사랑하는 법 24 아침커피 20/07/28 1028 33
    10822 꿀팁/강좌[방학수학특강] 캡틴아메리카의 고.조.선. 마지막 공지 (구경꾼 환영!!) 8 캡틴아메리카 20/07/27 336 1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