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08/02 00:22:33
Name   Xayide
Subject   꿈만으로도 행복한 게임 리뷰어의 길
저는 글을 읽는 것을 좋아합니다.

제가 어릴 때, 어머니는 언제나 제게 동화책을 읽어주셨고
제가 초등학교 때는 초등학생용 교육만화 전집을 두 가지 정도 사 주셨었지요.

책을 좋아하는 친구들을 만나
중학교 때도 고등학교 때도 같이 어울리며
다른 책을 좋아하는 친구도 만났었지요.


마음을 흔드는 글을 읽을 때마다
나도 그렇게 쓰고 싶다 생각하고

처음으로 파울로 코엘료의 연금술사를 읽었을 땐
혼자 명상에 잠겨 시간을 보내기까지 했습니다.


그리고 전 제 한계를 깨달았습니다.

소설 투고 사이트에서 소설을 썼을 때
친구들과 쓴 소설을 나눴을 때

'건조하다'

라는 글은 언제나 있었습니다.


묘사는 언제나 부족했고
상황 설명은 핵심만을 담고 있었고
그래서 언제나 진행되는 상황에 비해 글은 짧았습니다.



그래서 부족한 묘사를 그림으로 메꾸기 위해
한번 웹툰으로 그릴까 잠깐 생각했지만
초등학교 때 미술학원에서 들었던

"얘는 이론은 빠삭한데 실전은 대체 왜...."

라는 너무나도 안타까워하는 원장 선생님의 말에
나중에, 정말 나중에 돈을 벌게 되면
다시 미술학원에서 기초부터 다지자

라는 생각만 가지게 되었죠.



꿈을 바꿨던 건, 굶지마 리뷰였습니다.

http://todayhumor.com/?humorbest_971699

호평만이 가득한 것은 처음이었습니다.
모두가 제 공략을 좋다고 평했습니다.

리뷰라는 특성상, 내가 경험한 것을 짧은 글 내에 함축해서 전달하기엔 너무나도 알맞았습니다.

심지어, 오유에서 했던 리뷰 대회에서는 조회수 대비 추천수가 제일 많았었지요.

http://todayhumor.com/?humorbest_984895



전 여자친구도 제가 써주는 과거 회상글은 언제나 좋아했었습니다.

일 하면서 짧게짧게 읽어도 빨리 읽을 수 있어서
그래서 읽는 속도가 빠르고 피드백도 빨리 할 수 있어서.



나중에는 제 글이 구 리그베다 위키, 현 나무위키에 영향까지 주었습니다.

https://namu.wiki/w/%EC%8A%A4%ED%83%80%ED%81%AC%EB%9E%98%ED%94%84%ED%8A%B8%202/%EC%BA%A0%ED%8E%98%EC%9D%B8/%EA%B5%B0%EB%8B%A8%EC%9D%98%20%EC%8B%AC%EC%9E%A5?from=%EA%B5%B0%EC%8B%AC%20%EC%BA%A0%ED%8E%98%EC%9D%B8#s-4.1

서리한 이스터에그는 제가 발견한 글이 링크가 되었습니다.

https://namu.wiki/w/%ED%99%8D%EC%B0%A8%EB%84%B7#s-3.16

홍차넷 항목의 삭제된 게시판 항목에는 (굶지마 등) 양질의 게임 리뷰라고 설명까지 올라왔습니다.
거기에서 굶지마 리뷰를 올리는 것은 저만이 유일했는데 말이죠.



그제서야 깨달았습니다.

글이 건조하다는 건 문학에선 호불호의 요소이지만
비문학에서는 '내용만 충실하다면' 오히려 장점 뿐이라는 것을.



그래서 게임 리뷰에 더 매달렸습니다.

생계가 곤란해지니 어쩔 수없이 멈췄지만
직장을 가지고나선 힘이 부쳐서 멈췄지만


직장에 적응 된다면
다시 글을 쓰리라

내 재능이 소설을 쓰기엔 표현력이 부족하고
일반적인 리뷰를 쓰기엔 컨트롤이 부족하며
그렇다고 필력 자체가 '상'이지 '최상'은 아니니

남들이 리뷰하지 않는 것을
내가 최대한 파헤쳐가며 리뷰라리라.


그런 마음가짐으로 버텼습니다.


굶지마 어드벤쳐 연재는 스크린샷만 찍고 아직 방치중입니다. 쓰기 힘들어서.
스타크래프트 2 업적 공략질은 저보다 더 나은 사람이 많아 쓸 생각도 못 합니다.

하지만, 9월이 지나고 10월, 11월이 지나게 되어 한가해지게 된다면
그리고 내 체력이 돌아온다면

꼭 쓸 겁니다.
꼭 완료해낼 겁니다.
그리고, 남들이 리뷰하지 않은 게임을 리뷰해가며 '독창성'이라는 항목으로 승부할 겁니다.


내 자존감을 채워주는 마지막 불꽃을
이토록 허무하게 보낼 순 없으니까.



p.s. 타임라인에도 썼었지만, 솔직히 말하자면, 술 먹고 디시에 야겜 리뷰를 올린 적 있습니다.

'대체 몇번이나 현자타임을 가졌길래 이렇게 유익하냐'

등 호평 뿐이었습니다. 지금은 마이너 갤러리 연속폐쇄 때문에 글을 볼 수 없지만...

차마 제 개인의 명예를 위해 어떤 글인지 공개는 못 하지만, 적어도 '나는 죽지 않았다' 라는 긍정적인 마음과, '술 먹고 다른 놈들은 본색을 드러낸답시고 못 볼 꼴 이것저것 보이던데 나는 기껏 한다는게 야겜 리뷰인가...' 라는 자괴감이 공존하는 느낌이었습니다...



22
  • 춫천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17329 6
10845 기타24간 이내 태풍이 될 가능성이 높은 열대저압부 4 + 다군 20/08/08 268 0
10844 일상/생각'문화적 전유' 개념을 반대하는 이유 3 + 치리아 20/08/08 307 5
10843 음악Händel, 울게 하소서 2 다키스트서클 20/08/07 268 2
10842 게임[불판] 하스스톤 새 확장팩 - 스칼로맨스 아카데미 8월 7일 새벽2시 출시 5 한썸머 20/08/06 195 0
10841 일상/생각설거지 하면서 세탁기 돌려놓지 말자 20 + 아침커피 20/08/06 815 29
10840 일상/생각직장에서 대화 줄이기 3 rustysaber 20/08/05 600 7
10839 오프모임목요일 연남! 양갈비 먹어요! 41 나단 20/08/05 1010 6
10838 창작내 작은 영웅의 체크카드 4 심해냉장고 20/08/05 468 14
10837 음악Scriabin, 24개 전주곡, Op. 11 2 다키스트서클 20/08/05 127 3
10836 일상/생각FOMO, 비교에서 오는 문제 9 존보글 20/08/04 628 26
10835 일상/생각꿈만으로도 행복한 게임 리뷰어의 길 8 Xayide 20/08/02 701 22
10834 영화야구소녀 26 알료사 20/08/01 996 7
10833 여행호객꾼들 경매 붙이기 12 아침커피 20/08/01 645 10
10832 일상/생각올해는 완벽하게 망한 해외출장 3 집에가고파요 20/08/01 629 1
10831 음악[팝송] 존 레전드 새 앨범 "Bigger Love" 3 김치찌개 20/07/31 165 0
10830 음악Listz, "람메르무어의 루치아"의 회상 2 다키스트서클 20/07/30 163 2
10829 과학/기술더하기와 플러스 26 아침커피 20/07/30 723 8
10828 사회경찰청 “로스쿨 경찰, 직무유기 문제없다”…사준모, 감사원 감사 청구 9 다군 20/07/30 690 2
10827 영화영화 '톰보이(Tomboy)' 외신 기사 소개 17 에피타 20/07/30 568 1
10826 도서/문학케빈에 대하여 19 트린 20/07/30 540 0
10825 경제도대체 금(원자재)은 왜 이렇게 오를까 21 존보글 20/07/29 970 2
10824 정치미래통합당 의원 부동산 탑5 기사를 보고. + 서울시의원 다주택자 13 사악군 20/07/29 900 5
10823 도서/문학사랑하는 법 24 아침커피 20/07/28 1028 33
10822 꿀팁/강좌[방학수학특강] 캡틴아메리카의 고.조.선. 마지막 공지 (구경꾼 환영!!) 8 캡틴아메리카 20/07/27 336 1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