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09/16 14:50:37수정됨
Name   니누얼
Subject   온라인 쇼핑 관련 Tip..?! - 판매자 관점에서...
온라인에서 상품을 판매하는 회사에서 일하게 되면서 온라인 주문건이 실제 어떻게 처리되어 배송되는지에 대해 설명해보고자 합니다.
상품마다 쇼핑몰마다 판매자마다 특성이 다 다르기때문에 모든 상품이 이런식으로 처리된다고 보기는 어렵습니다.
게다가 저는 창고에서 직접 일하는게 아니라, 실제 창고에서 돌아가는 내용은 잘 모릅니다. ㅠㅠ
제가 경험한 것 안에서만 설명해드리다보니 약간의 참고만 하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

1. 주문수집
-결제완료 주문건을 기준으로 주문을 수집합니다.

*하루에 2번하는 경우도 있고, 한번만 하기도 하는 것 같아요.
(최대한 빨리 송장을 등록해야 주문취소도 줄어들고, 더하여 포장도 미리 해놓을 수 있기 때문에?! 오전에 한번, 오후에 한번 이렇게 주문수집을 하는 것 같아요.)
*주말에는 판매자도 창고도 쉬기 때문에, 주문수집을 하지 않습니다. 금요일 오후 이후+주말 주문건은 월요일에 한꺼번에 수집되어 출고됩니다.
(주말에 당장 받아야하면 로켓배송으로 고고 ㅠㅠ)
*입금대기 주문건은 아예 주문수집을 하지 않습니다.
*입금대기 상태에서 주소/연락처 등 정보를 변경하고자 한다면 주문을 취소하고 다시 주문하는게 제일 정확합니다.

-판매자가 주문을 수집하면 주문은 결제완료에서 [상품준비중 / 배송준비중]으로 변경됩니다.

2. 상품포장
판매자는 각 쇼핑몰에서 수집된 정보를 하나의 양식으로 통일하여 출고파일을 만들어서 창고에 파일을 전달합니다.
창고에서는 출고파일 기준으로 송장을 출력합니다.
송장을 먼저 출력하기 때문에 부여된 송장번호를 각 쇼핑몰에 등록합니다.

-송장이 등록되면 주문상태는 [배송중]으로 변경되게됩니다. 하지만 등록된 송장을 조회하면 [예약접수]라고만 보이게됩니다.

*대부분의 쇼핑몰이 [상품준비중/배송준비중] 단계에서 [주문취소]를 신청할 수 있게 하지만 실상 주문이 취소되지 못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왜냐면 이미 창고에서 상품을 포장하고 있기 때문에 몇백건의 주문 중에 취소된 주문건을 찾아서 삭제처리하는게 일이 번거롭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쇼핑몰에서는 [주문취소]기능을 두고는 있지만 판매자가 [발송처리]를 할 수 있도록 해놓기도 합니다.

*고객입장에서야 아직 보낸거 아니면 내꺼만 택배사로 안보내면 되지않냐고 생각하지만
하루에 몇백건에서 몇천의 주문이 들어오는 경우 그 많은 주문건 중에 취소접수된 1,2개 주문을 찾아서 취소처리해주는 비용보다
일단 다 보내고 고객의 클레임이 심할경우 반품처리해주는게 시간과 비용이 덜 들기 때문에 이런식으로 처리가 되는 것 같습니다.

3. 택배사 이관
택배사에서 상품을 수거하러 옵니다. 기사님이 박스를 차에 싣고 택배지점으로 이동한 후에 송장을 스캔한다고 합니다.
일단 택배사로 넘어가서 송장이 스캔이 되면 그때부터 택배의 이동내역을 확인할 수 있게 됩니다.

택배지점에도, 택배기사님에게도 하루에 처리할 수 있는 물량에 한계가 있습니다.
간혹 그 한계보다 더 주문이 많이 들어올 경우 일부 주문건은 택배사로 넘어가지 못하고 다음날 수거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경우에 주문이 들어온 시간의 순서대로 처리가 되면 참 좋겠지만.
여러 쇼핑몰에서 주문이 들어오고, 송장을 출력하고 상품을 포장하다보면 섞일 수 밖에 없습니다.
때문에 4시에 주문한 사람은 못받고, 4시 5분에 주문한 사람이 먼저 받는 경우가 발생하게 됩니다. ㅠㅠ

다만 송장이 뽑혀있는 이상은 포장이 완료되었고 대기중인 상태이기 때문에
별 문제가 없는 한 다음날에라도 결국 택배사로 이관되어 배송이 되고 있습니다.

4. 배송완료
쇼핑몰마다 송장 등록 후 배송완료처리되는 시스템이 각긱인것 같습니다.
3일 후 자동변경되는 곳도 있고, 송장번호 조회하여 배달완료가 확인 되면 배송완료로 변경되는 곳도 있고 한 것 같습니다.

5. 배송사고
만약 배송중 분실이나 배송이 완료되었다고 하는데 상품을 못받았을 경우
택배사 고객센터로 전화하여 [사고접수]를 하는 게 좋습니다.
배송기사님과 통화해서 찾으면 좋은데 기사님과 통화연결이 안될경우 [택배사 고객센터]로 (판매자 고객센터말고ㅠㅠ) 문의하시는게 가장 정확합니다.


생각나는대로 정리해봤는데요,
아무래도 판매자가 출고를 하는 과정에서 판매자의 사정에 맞춰서 진행되는 점들이 있습니다.
하지만 온라인 주문의 특성도 있고.. 상품을 판매하고 구매하는 과정에서 아무래도 판매자가 정해놓은 틀안에서 이루어지는 경우가 많지 않나..
뭐 그렇게 생각합니다.

아마 창고는 창고 나름대로, 택배사는 택배사 나름대로의 입장이 있고 사정이 있으리라 생각됩니다.
어느정도는 익스큐즈하고 살아야하지 않나 생각하는데..  어느정도의 정도도 개인마다 다르고 뭐.. 그런거지요. ㅎㅎ..



10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17656 6
    10979 사회섹슈얼리티 시리즈 (8) - 염소와는 가능 개와는 불가능 8 + 호라타래 20/09/22 316 5
    10978 게임MS가 제니맥스 미디어를 인수했습니다. 10 + 저퀴 20/09/21 340 2
    10977 게임플래등반기 11 Cascade 20/09/21 338 4
    10976 정치박덕흠 일가가 특허사용료를 받았다는 STS공법은 무엇인가? 5 + 사악군 20/09/21 682 0
    10975 음악[팝송] 케이티 페리 새 앨범 "Smile" 김치찌개 20/09/21 83 2
    10974 영화최근 TV로 본 영화 3편 짧은 감상 루아 20/09/20 185 1
    10973 음악[팝송] 제시 웨어 새 앨범 "What's Your Pleasure?" 김치찌개 20/09/20 57 0
    10972 일상/생각가난해야만하는 사람들 51 + rustysaber 20/09/20 1309 16
    10970 역사대한민국 1기 신도시들 8-90년대 10 유럽마니아 20/09/18 775 2
    10969 기타신풍제약에 대한 하나의 시선 33 몸맘 20/09/18 1177 1
    10968 일상/생각BTS의 시대에 성장하는 사람들은 14 순수한글닉 20/09/18 695 2
    10967 여행프랑스령 La Réunion 코뮌들의 문장으로 만든 지도 5 유럽마니아 20/09/18 289 3
    10966 스포츠토트넘의 미쳐버린 9월 지옥일정 6 유럽마니아 20/09/17 318 0
    10965 IT/컴퓨터에어팟 프로 공간감 오디오 + 자동 페어링이 업데이트 되었습니다. 6 Leeka 20/09/17 753 1
    10964 일상/생각홍차까페 소정 16 릴리엘 20/09/16 743 11
    10963 IT/컴퓨터애플워치 라인업이 새롭게 정리되었습니다. 3 Leeka 20/09/16 321 2
    10962 꿀팁/강좌온라인 쇼핑 관련 Tip..?! - 판매자 관점에서... 2 니누얼 20/09/16 343 10
    10961 사회홍콩의 구(區)들의 엠블럼으로 만든 지도 3 유럽마니아 20/09/16 409 1
    10960 사회티타임에 무슨 글을 써야 할지 고민되네요 14 꿈꾸던돼지 20/09/16 483 3
    10959 철학/종교"꽃들도" 가사에 담긴 일본 기독교 사상 분석 3 아침커피 20/09/16 391 4
    10958 일상/생각나의 2년간의 짝사랑기 (열번 찍어 안넘어가는 나무는) 19 그럼에도불구하고 20/09/15 870 5
    10957 사회게임, 영화 기록으로 병역거부자의 '양심의 진정성'을 입증하겠다는 검찰의 행태에 반대하는 이유 26 ar15Lover 20/09/14 902 1
    10956 정치윤미향 의혹 기소/불기소 사항 살펴보기 7 사악군 20/09/14 613 9
    10955 일상/생각회사일기 - 3 '순혈과 혼혈' 15 Picard 20/09/14 485 0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