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11/19 09:07:46
Name   Picard
Subject   회사일기 - 5 "학벌"
제가 다니는 회사는 CEO가 모두 서울대 출신입니다.

십여년동안 CEO가 네번이 바뀌었고 다섯번째 CEO를 모시고(?) 있는데, 5명 모두 서울대 출신이라는 공통점이 있습니다.
3명은 내부 승진이었고 지금을 포함한 2명은 외부 영입이었는데도요.
서류를 보면 제가 입사하기 전에 CEO 였던 분도 서울대긴 했더라고요.
그보다 앞은 모르겠습니다.

예전 총괄 COO 였던 양반이 CEO를 못 올라가고 물먹은 이유중 하나가 그양반이 일명 삼국대라고 불렸던, 인서울 *국대 출신이라는 것도 작용했을 거라고 하지만....
(아니, 그전에 비리가 있었는데..?)

실무자급에서 보면 서울대나 서연고라고 불리는 탑티어급 출신이라고 반드시 일을 잘하는건 아닙니다.
그런데, 탑티어급 출신들이 실무자급에서 두각을 못 보이고 에이스 취급을 못 받으면... 꼭 그만둡니다.
물론, 일을 잘하는 사람들중에는 좋은 곳으로 이직 하는 경우도 많고요.
그러다 보니 차/부장까지 회사에 남은 탑티어급이면 에이스급이고 임원 승진 가능성이 높아집니다.

그들만의 라인이 있는지는 아직 잘 모르겠습니다. 있는데 쉬쉬하는건지, 진짜 없는건지...
제가 그런걸 신경 잘 안써서요. 눈치도 없고...


요 몇년 (저도 신입사원들 교육할 연차가 되어서) 신입사원들 교육을 하러 가면 명단에 출신 학교와 전공, 학/석/박사 여부가 적혀 있는데, 회사가 어려워지니 서연고는 못 뽑네요. 안오는 거겠죠. 그래도 아직 인서울 중위권이나 지방거점국립대급까지는 오는 것 같은데, 언제인가 서연고 출신이 씨가 마르면 그때는 이놈의 학벌주의가 깨질까 궁금하네요.

P.S) 예전 오너는 본인이 연대 나와서 서울대와 연대를 선호하고 고대는 상대적으로 안 좋아했다고 합니다. 지금 오너는 자수성가한 옛날 사람이라 학벌 정보는 찾을 수 없는걸 보면(그럴듯한 학벌이 없다는 거겠죠)  정말 깨질지도 모르겠습니다.




0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18569 6
    11373 게임블룸버그 : 블리자드 클래식게임 팀 해체 6 + v.serum 21/01/24 135 0
    11368 영화홍콩의 화양연화 번외편 - 그 남자의 '밀당' 3 + 간로 21/01/24 219 8
    11367 일상/생각주인양반 육개장 하나만 시켜주소. 9 Schweigen 21/01/24 527 27
    11366 스포츠[해외축구] BBC 이적시장 가쉽 3 + v.serum 21/01/23 144 3
    11365 게임랑그릿사와 20세기 SRPG적 인생 10 심해냉장고 21/01/23 433 22
    11364 경제2019년 기준, 연령대 별 연봉 정리 2 Leeka 21/01/23 323 0
    11361 일상/생각내가 맥주를 마실 때 웬만하면 지키려고 노력하는 수칙 42 캡틴아메리카 21/01/21 1216 22
    11360 여행코로나다 보니까 여행가고싶네요 ㅠㅠ 22 물티슈 21/01/21 525 1
    11359 기타엑스와 동그라미를 그리는 방법 5 리니시아 21/01/21 310 5
    11358 사회(번역)아픈 곳을 쳐라. 4 ar15Lover 21/01/21 517 3
    11357 일상/생각자기연민에 대하여.. 1 하얀모래 21/01/21 294 1
    11356 일상/생각34살, 그 하루를 기억하며 7 사이시옷 21/01/21 454 26
    11355 스포츠[해외축구] BBC 이적시장 가쉽 1 v.serum 21/01/21 251 2
    11354 일상/생각오뎅탕에 소주 한잔 하고싶다.. 5 v.serum 21/01/20 562 4
    11353 일상/생각술도 못먹고.. 2 켈로그김 21/01/19 463 6
    11352 사회국민이 되겠다는 열정 42 私律 21/01/19 1023 3
    11351 사회12년간 공사한 동부간선도로 개통 결과 24 Leeka 21/01/18 898 1
    11350 일상/생각지난 여행 몬트리올 공항에서 (feat. 신입사원) 9 하얀모래 21/01/18 426 1
    11349 경제전고체 배터리, 언제 투자해야 할까? 13 lonely INTJ 21/01/17 863 9
    11348 창작(레고)정열의 기타맨과 즐거운 가족 1 바나나코우 21/01/17 224 3
    11347 도서/문학[서평] 충만한 일 찾기(How to Find Fulfilling Work, 2012) 2 bullfrog 21/01/17 256 6
    11346 영화홍콩의 화양연화4 -질서와 욕망의 변주 1 간로 21/01/17 212 7
    11345 기타책 리뷰 - 홍차나눔 - 2021년 새해 기념, 한 권의 책 이벤트 종료 9 풀잎 21/01/17 312 10
    11344 일상/생각마늘 4 私律 21/01/16 355 3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