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11/19 18:30:50
Name   아침커피
Link #1   https://crmn.tistory.com/109
Subject   이어령 선생님과의 대화
* 팬레터 썼다가 자택으로 초대받은 이야기: https://redtea.kr/?b=12&n=1028

작년 말에 이어령 선생님께 편지를 썼다가 황송하게도 올해 1월 3일에 자택으로 초대를 받았었습니다. 집필 작업으로 바쁘신 중에도 시간을 내 주시고 많은 말씀을 해 주셨습니다.

선생님께서는 정말 많은 이야기를 해 주셨습니다. 마치 수압이 센 곳에서 수도꼭지를 틀면 물이 터져 나오는 것과 같았습니다. 메모를 할 시간조차 없었습니다. 기자였다면 녹음을 할 수 있었겠지만 저는 그러지도 못했습니다. 집에 돌아와서 들은 내용을 일차로 정리해보자 5000자, 대략 A4지 3장 정도가 나왔습니다. 그 내용을 바탕으로 이어령 선생님과의 대화를 정리하여 글로 남겨봅니다.

선생님은 물질과 비물질에 대한 언급으로 이야기를 시작하셨습니다. 기호는 물질입니다. 기호가 담겨 있는 글자도 물질입니다. 그러나 그러한 기호와 문자가 전달하고자 하는 내용은 물질이 아닙니다. 예를 들어 아버지 손에 도끼가 있는데 시간이 흐르면서 도끼 자루도 바꾸고 날도 바꾸다가 결국 다 바꾸었으면 도끼란 과연 무엇입니까? 이것이 물질과 비물질을 설명해 줍니다.

지금까지의 서양 문명은 물질로서의 기호에만 집중해왔는데 그것이 문제입니다. 물질이 아니라 비물질, 즉 전달하고자 하는 내용이 중요합니다. 예를 들어 DNA는 물질입니다. 하지만 거기에 담겨 있는 내용은 비물질입니다. 지금까지의 과학과 공학은 물질로서의 기호, bit 그 자체에만 집중해왔습니다. 이것이 큰 문제이고 한계입니다.

이 부분을 들으면서 언어론의 syntax와 semantics가, 그리고 도끼 이야기에서는 테세우스의 배가 생각났습니다. 또한 말씀하시면서 클로드 섀논의 정보 이론까지 다루셔서 깜짝 놀랐습니다. 저야 전산을 전공했다 보니 섀논을 알고 있었지만 새삼 선생님의 지식에 놀랐던 순간이었습니다. 

과거에는 지혜(이 경우 통찰력이라는 뜻으로 보는 것이 적당해 보입니다)에서 지식이, 지식에서 정보가, 정보에서 데이터가 축적되었습니다. 이제는 반대로 데이터에서 정보가, 정보에서 지식이, 지식에서 지혜가 나와야 합니다. 그런데 현재 각광을 받는 세계적인 AI, IT 기업들은 데이터와 정보에 머물러 있습니다. 그렇기에 그 기업들은 10년 후 매우 위태로워질 것입니다.

이제 다시 인문학, 예를 들자면 철학이 중요해지는 때가 옵니다. 무슨 이야기를 하고 싶은지, 왜 사는지가 중요해지는 때가 다시 옵니다.

직업은 갈수록 줄어들 것입니다. 인류의 역사는 직업이 사라져가는 역사입니다. 예전에는 인구의 80%가 농업에 종사했지만 지금은 6-8%만 농업을 합니다. 앞으로는 일과 관심사가 하나가 되는 세상이 올 것입니다. 지금은 소수의 문인과 가수 등만 그렇게 살지만 앞으로는 모두가 자기가 하고 싶어하는 일을 하면서 살아가게 될 것입니다. AI에게 일자리를 빼앗기게 된다고 두려워 할 것이 아닙니다. 지금의 AI 부흥도 전망에 상관 없이 자기가 하고 싶던 연구를 십여 년 간 붙잡고 있던 힌튼 교수가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던 것입니다. 자기가 하고 싶은 일을 하는 삶의 좋은 예입니다.

이 이야기를 하시다가 갑자기 불 대수(Boolean algebra)를 언급하시고 힌튼 교수의 선조가 불 대수를 만든 조지 불인 이야기를 하시더니 곧이어 존 매카시와 AI의 혹한기, 재부흥까지 말씀하셔서 전공자로서 다시 한 번 놀랐습니다.

이러면서 이야기의 주제가 자연스레 AI로 넘어갔습니다. 지금의 AI가 잘 작동하게 된 것은 애매모호함, 즉 어중간함을 잘 다룰 수 있게 되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이 '애매모호함'을 잘 다루는 것이 바로 한국인입니다. 음식점에서 종업원에게 '맥주 한 두서너 병'을 달라고 하지 않습니까? 만약 두세 병을 달라고 했다면 그것은 부정확입니다. 그러나 '한 두서너 병'을 달라고 한 것은 유연성, 플렉서빌리티(flexibility)입니다. 이 유연성 때문에 AI 사회에서 한국인이 강점을 지니게 될 것입니다.

이 부분에서 제가 평소에 AI와 전산을 전공하면서 고민하던 것에 대해 개인적인 질문을 드렸고, 그에 대해서도 깊은 통찰력이 있는 답을 주셨습니다. 참 감사했습니다. 이 내용은 개인적인 것이라 이 글에는 적지 않도록 하겠습니다.

하지만 한편으로는 선생님께서 귀한 이야기를 한 글자라도 더 저에게 말씀해주시려고 하는데 제가 질문을 하는 바람에 흐름이 끊긴 것 같아 죄송하기도 했습니다. S급의 주제에 대해 말씀하시는 와중에 제가 B급의 질문을 드린 기분이었습니다. 제 질문이 B+ 급만이라도 되었다면 하는 바람이 있습니다.

그 후에는 미래 산업에 대한 말씀을 해 주셨습니다. 5개 분야가 중요해질 것이라고 하셨는데 하나는 먹거리, 둘째는 생명, 마지막은 엔터테인먼트였습니다. 먹거리는 농업을 포함하는 개념이고, 생명은 의학쪽으로 발전할지 인공 생명으로 발전할지는 미지수라고 하셨습니다. 셋째와 넷째는 교육과 환경 이야기였던 같은데 기억이 확실히 나지 않습니다. 메모를 못한 것이 참 많이 아쉽습니다.

엔터테인먼트와 관련하여 BTS를 언급하시면서 이야기는 자연스레 선생님의 오래된 관심사인 문화론으로 넘어갔습니다. BTS는 서양 사람들 입장에서는 이해할 수 없는 명명법입니다. 나누고 분류하기 좋아하는 서양 문화로는 한국어로 방탄소년단이 되거나 영어로 뭔가 번역된 이름이 되거나 해야 합니다. 그런데 BTS는 알파벳으로 쓰기는 했지만 방(B)탄(T)소년단(S)이라는 한국어의 약자일 뿐입니다. 서양인들은 영어면 영어고 한국어면 한국어이지 이런 식의 명명은 하지 못합니다. 이런 이름을 지을 수 있다는 것이 한국인이 가진 장점, 융합시키는 능력을 보여줍니다.

서양 문화는 이것 아니면 저것입니다. 2항 대립입니다. 하지만 동양 문화는 3항 순환입니다. 가위바위보입니다. 서양 사람들은 순환을 싫어합니다. 하지만 순환으로 가야 합니다. 노를 저을 때 '어기'는 힘을 빼는 동작이고 '차'는 힘을 쓰는 동작입니다. 그런데 한국어에서는 '어기'와 '차' 사이에 '여'가 들어가서 '어기여차'가 됩니다. 비유하자면 서양 문화는 어기차, 한국 문화는 어기여차인 것입니다. 어기와 차 사이에 어기도 차도 아닌 '여'를 집어넣은 것에 한국 문화의 특징이 있습니다.

여기에서 선생님의 다음 일정이 있으셔서 아쉽지만 인사를 드려야 했습니다. 마지막으로 제가 가져간 책에 선생님의 인삿말을 받았습니다. "읽고 싶은 이어령"이라는, 제가 처음으로 접했던 선생님의 책이었습니다. 이 책 덕분에 선생님의 다른 책들을 읽게 되었던 것입니다. 새해가 된 지 얼마 되지 않아 2019년이라고 쓰셨다가 2020년으로 고치시는 모습에서 인간미를 느꼈습니다.

이렇게 정리를 했지만 빠진 내용이 참 많아, 새삼 신문에 나오는 선생님 인터뷰 내용에는 빠진 것이 얼마나 많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바쁘신 중에도 불러 주시고 만나 주셔서 참으로 감사했습니다.

한편 당시 1월 기준으로 곧 새 책이 나올 거라고 하셔서 저는 저에게 해 주신 말씀이 새 책의 내용일 줄 알았는데 올해에 새로 나온 한국인 이야기라는 제목의 책은 한국의 문화를 다룬 책이었습니다. 앞으로 9권의 책이 더 나올 것이라는 이야기를 들었는데, 저에게 해 주신 말씀은 아마 다음 혹은 다다음 책의 내용이 아닐까 싶습니다. 그 책이 나오면 제가 메모를 하지 못해 놓친 내용을 다시 볼 수 있을 것 같아 참 기대가 됩니다.



13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18068 6
    11172 꿀팁/강좌사진 편집할때 유용한 사이트 모음 2 + LSY231 20/11/26 129 1
    11171 일상/생각모 바 단골이 쓰는 사장이 싫어하는 이야기 5 + 머랭 20/11/26 491 21
    11170 게임지표로 보는 LEC의 지배자들 4 OshiN 20/11/25 172 3
    11168 도서/문학사이버펑크와 아이러니 1 Biggestdreamer 20/11/24 324 0
    11167 IT/컴퓨터pdf 번역하는법 4 사이바팡크 20/11/24 469 0
    11166 경제1인가구 내집마련 - 보금자리론 활용하기 1 Leeka 20/11/24 391 8
    11165 일상/생각아플 때 건강을 지키려는 노력은 살면서 꼭 필요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13 오구 20/11/24 696 12
    11164 철학/종교보증 서는 것에 대한 잠언의 이야기 2 아침커피 20/11/23 476 5
    11163 일상/생각고향에 가고 싶어요. 7 2막4장 20/11/22 467 6
    11162 일상/생각아마 저는 죽을때까지 고민할 것 같습니다. 2 오구 20/11/22 838 10
    11161 창작계절은 돌고 돌며 아이코스도 돌고 돌아. 3 심해냉장고 20/11/22 352 6
    11160 여행유머글을 보고 생각난 플 빌라 이야기 7 맥주만땅 20/11/22 576 3
    11159 일상/생각슬픔예찬 1 Edge 20/11/21 190 1
    11158 게임지표로 보는 LPL의 지배자들 3 OshiN 20/11/21 264 3
    11157 경제서울 로또 분양. 위례 공공분양이 공개되었습니다 13 Leeka 20/11/20 1026 0
    11156 꿀팁/강좌할일 관리 앱 추천 'ticktick' 9 소원의항구 20/11/20 642 2
    11155 게임좋은 꿈이었다, DRX. 7 자크 20/11/20 519 8
    11154 일상/생각중대에서 운전하다가 사고날뻔한 이야기 9 Cascade 20/11/20 471 1
    11153 철학/종교천륜에 도전하는 과학, 더 이상 회피할 수 없는 철학 27 sisyphus 20/11/19 1151 3
    11152 일상/생각이어령 선생님과의 대화 4 아침커피 20/11/19 461 13
    11151 창작똥과 군인과의 가깝고도 먼 관계 4 트린 20/11/19 293 1
    11150 도서/문학카카오페이지에서 신작 연재합니다. 55 트린 20/11/19 826 34
    11149 정치김현미 국토부 장관 브리핑 전문 6 Leeka 20/11/19 495 0
    11148 일상/생각회사일기 - 5 "학벌" 6 Picard 20/11/19 515 0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