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11/20 09:31:34수정됨
Name   자크
Subject   좋은 꿈이었다, DRX.
이대로 DRX를 보내기에 1년동안 받은게 많다고 생각해서 마음의 짐을 좀 덜고자 고맙다는 글을 써봅니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DRX.
소년 만화에서 나올법한 팀과 함께 했던, 꿈결 같은 1년의 시간이었다.


탑솔러 도란
‘씨맥 사건’-’도란 징계’ 로 이어지며 씨맥과 함께 손잡고 DRX 합류할 때부터
좋으나 싫으나 화제의 중심에 오르내리던 탑솔러.
더샤이, 너구리를 솔킬내면서도 익수에게 솔킬당하며 허구헌날 실력 논란의 중심에 있던 선수.
언뜻 보면 눈에 띄는 캐릭터가 아닌것 같다가도, 요상하게 팬들에게도, 팀원들에게도 웃음벨 역할을 하며 존재감을 뿜어내던 -탑-.
스프링 담원과의 플옵 5차전에서 막픽으로 도렐리아를 박아버리던 그 패기는 올해 가장 인상깊은 모습중 하나였다.



정글러 표식
몇달 전까지 멸망전 참가하는 BJ 였던 내가 이 세계에서는 1군 프로게이머?
기용부터 파격적이었고, 그만큼 1년내내 Overated 와 Underated 를 오갔던 정글러.
하지만 DRX의 멤버 중 1년동안 가장 두드러지게, 가장 눈부시게 성장한 선수.
특유의 친화력과 인싸력으로 굴곡때마다 팀에서 분위기를 부드럽게 만들던 분위기 메이커.
‘너가 패배에 몇퍼센트 기여한것 같아’ 부터 롤드컵에서 보여준 화려한 리신 당구킥까지,
소년만화라는 DRX의 스토리라인에서 없어서는 안될 재능형, 성장형 인싸 캐릭터.



미드 쵸비
‘우리 미드 쵸비’. 그 뿌듯함 느껴지는 한마디만으로도 설명되던 DRX 의 에이스.
DRX 가 단지 독특한 캐릭터들로 화제만 일으키는 팀이 아닌, ‘강한 팀 DRX’ 의 면모를 과시하게 한 1등공신.
‘이번엔 같이 롤드컵 가죠’ 라는 씨맥과의 약속을 결국 지켜낸, DRX 드라마의 한 축을 담당.
실력은 애초부터 워낙 뛰어나서, 오히려 멘탈과 마인드의 성장이 눈에 띄었던 선수.



원딜 데프트.
백마디 칭찬으로도 부족하지 않은 DRX의 대들보. DRX 의 주장.
천둥벌거숭이같은 팀원들을 너그러이 받아주면서도, 존경하고 따를 수 있는 리더십과 실력을 가졌던 DRX 의 중심.
현실에서는 조용조용한 캐릭터지만 게임에서는 상대방을 쳐죽이는 무호흡 딜링머신.
화려한 경력과 인기에도 불구하고 훌륭한 워크에씩과 겸손함을 겸비한, 팬들도 팀원들도 사랑할 수밖에 없는 선수.



서폿 케리아.
‘역대급 천재 괴물’ 이라는 화려한 수식어가 아깝지 않았던 DRX의 서폿.
어처구니 없이 어린 나이이면서도 명확하고 단호하게 오더를 내리며 무시무시한 피지컬을 자랑했던 선수.
DRX 멤버 중 기대치보다 가장 의외의 실력을 보여주어, 데뷔 시즌이었던 LCK 스프링에서 ALL-LCK First 팀에 빛나는 서폿.
하늘같은 대선배인 데프트와 갓 데뷔한 막내 케리아의 바텀듀오가 보여주는 게임 내적, 외적 케미는 DRX 가 가진 팀웤과 실력의 구심점이 되어줌



감독 씨맥
그리핀 시절부터 성적으로, -무-로, 경질로, 카나비 사건으로, 도란 사건, 재판으로 온갖 화제를 뿌리고 다닌, 팀보다, 선수보다도 화제가 되는 스타 감독.
광대같은 모습과 허술함으로 부끄러움을 유발하지만, 허울없이, 격식없이 승리를 위해서 선수들과 같은 눈높이로 부대끼는 그 열정은 고개를 끄덕일 수 밖에 없게 함
선수들에게 스포트라이트를 주기 원했지만 어쩔수 없이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던 감독,
DRX를 이끈다기보다는 DRX와 하나가 되기를 원했던 감독.
롤드컵때 정장 입고 헤드셋 끼고 밴픽하는 그 모습 보고 싶어서 얼마나 오래 기다렸던지. 그리고 그 모습 보여줘서 너무 좋았다.


1년간 DRX를 응원하면서 힘들었던 순간이 더 많이 기억에 남는다. 굳이 하나하나 들춰서 미안하지만... 
스프링 막판에 설해원에게 굳이 한판 내줘서 3위로 떨어져서 힘들었고
스프링 플옵에서 T1에게 져서 울어 한없이 울면서 힘들었고
MSC때 2승 잘 따놓고 징동에게 연패해서 탈락해서 힘들었고
써머 결승에서 담원에게 져서 결국 무관을 벗어나지 못해 힘들었고
롤드컵 조별때 결국 TES 를 못잡아서 힘들었고
롤드컵 8강때 결국 담원에게 무릎꿇어서 힘들었다.
참 1년간 힘들게 힘들게 응원했던것 같다.

좋았던 기억이라면
역시나 가장 좋았던건 써머 플옵에서 젠지와의 마지막 5차전, 기적같은 바론 한타가 아니었을까.
‘꿈이 아니야’ 라는 표식의 환호는 아직도 귓가에 어른거린다.
그 외에도 수많은 승리와 환희의 순간들이 얼마나 많았는지. 
그 순간들이 다 켜켜이 쌓여서 DRX 를 만 있지만 역시나 롤드컵 확정했던 순간이 가장 먼저 떠오른다.
그거 말고도 좋았던 기억이 너무도 많다. DRX 멤버들이 같이 어울려 노는 모습을 보는것도 좋았다. 
하나하나 독특한 캐릭터들이 한데 모여서, 그 끈끈한 케미를 만들어 내는 모습이 너무 좋았다.


그리고 이제 꿈이 끝났다.


마치 좋은 꿈을 꾸다가 일어난 기분이다.
다만 잠자고 일어나서 무슨 꿈을 꾸었는지 기억이 나지 않는 꿈이 아닌,
어렴풋이 기억나면서 좋은 기분이 드는, 그런 꿈을 꾸었다.
이제 선수들도 뿔뿔이 흩어지고,
꿈결처럼 그렇게 2020년의 DRX라는 팀도 시간속으로 흩어져 가는 것만 같다.

2020년 DRX를 리그 3위 - 2위 - 롤드컵 8강이라는 숫자로 정리하면
결국 그렇게 끝났다. 성공하지 못했다. 라고 할 수도 있을 것이다.
그렇게 정리하면 좀 서글프긴 하다. 많이 아쉽고...

하지만 지난 1년을 돌아보면
그냥 그 DRX를 응원하면서 보냈던, 그 시간 자체가 나에게 너무 좋은 시간들이었다.
응원할 만한 가치가 있는 팀이었다.
그만큼 멋있고, 매력적인 팀이었다.
그렇게 꽉 채워진 1년이라는 시간을 생각해 보았을 때, 그 자체로 잊지 못할 큰 선물을 받았다고 생각한다.


고맙다, 그리고

좋은 꿈이었다, DRX.







8
  • 반짝반짝 빛나는 여섯 명 모두 계속 빛날 수 있기를.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18068 6
11172 꿀팁/강좌사진 편집할때 유용한 사이트 모음 4 + LSY231 20/11/26 135 1
11171 일상/생각모 바 단골이 쓰는 사장이 싫어하는 이야기 5 + 머랭 20/11/26 502 21
11170 게임지표로 보는 LEC의 지배자들 4 OshiN 20/11/25 173 3
11168 도서/문학사이버펑크와 아이러니 1 Biggestdreamer 20/11/24 324 0
11167 IT/컴퓨터pdf 번역하는법 4 사이바팡크 20/11/24 469 0
11166 경제1인가구 내집마련 - 보금자리론 활용하기 1 Leeka 20/11/24 391 8
11165 일상/생각아플 때 건강을 지키려는 노력은 살면서 꼭 필요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13 오구 20/11/24 696 12
11164 철학/종교보증 서는 것에 대한 잠언의 이야기 2 아침커피 20/11/23 477 5
11163 일상/생각고향에 가고 싶어요. 7 2막4장 20/11/22 467 6
11162 일상/생각아마 저는 죽을때까지 고민할 것 같습니다. 2 오구 20/11/22 839 10
11161 창작계절은 돌고 돌며 아이코스도 돌고 돌아. 3 심해냉장고 20/11/22 352 6
11160 여행유머글을 보고 생각난 플 빌라 이야기 7 맥주만땅 20/11/22 576 3
11159 일상/생각슬픔예찬 1 Edge 20/11/21 190 1
11158 게임지표로 보는 LPL의 지배자들 3 OshiN 20/11/21 264 3
11157 경제서울 로또 분양. 위례 공공분양이 공개되었습니다 13 Leeka 20/11/20 1026 0
11156 꿀팁/강좌할일 관리 앱 추천 'ticktick' 9 소원의항구 20/11/20 642 2
11155 게임좋은 꿈이었다, DRX. 7 자크 20/11/20 519 8
11154 일상/생각중대에서 운전하다가 사고날뻔한 이야기 9 Cascade 20/11/20 471 1
11153 철학/종교천륜에 도전하는 과학, 더 이상 회피할 수 없는 철학 27 sisyphus 20/11/19 1153 3
11152 일상/생각이어령 선생님과의 대화 4 아침커피 20/11/19 462 13
11151 창작똥과 군인과의 가깝고도 먼 관계 4 트린 20/11/19 294 1
11150 도서/문학카카오페이지에서 신작 연재합니다. 55 트린 20/11/19 826 34
11149 정치김현미 국토부 장관 브리핑 전문 6 Leeka 20/11/19 495 0
11148 일상/생각회사일기 - 5 "학벌" 6 Picard 20/11/19 515 0
목록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