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11/22 08:25:27수정됨
Name   맥주만땅
Subject   유머글을 보고 생각난 플 빌라 이야기
https://redtea.kr/pb/pb.php?id=fun&no=48731

위 링크에 있는 글 보고 빡쳐서 적었읍니다

탐라에 쓰고 있었지만 글자수 초과에 타타임으로 이전했습니다

1박 150 풀빌라 소개하는 유머글이 있어서 금융위기때에도 할인하지 않던 six sense resort 이야기

- 당시 금융위기라서 리조트들이 갑자기 세일을 해서 여행사에서 다른 곳으로 바꾸라고 권유했습니다.

- 신혼여행인데 가오가 있지 못 바꾼다고 하였습니다.  사실 결혼으로 돈 쓰고 금융위기로 주식 반토막 나서 아무 생각이 없었습니다. 지나서 생각해 보니 여행사에게 속은 것 같기도?

1. 풀빌라 라서 풀은 당연히 있음. 풀 옆에 바나나 나무 았어서 바나나 따먹을 수 있지만 방 정리 할 때마다 과일 바구니 주기 때문에 필요 없음. 개인 풀 옆이 모두 나무라서 프라이버시 확실하게 보장됩니다.

2. 자연주의 이지만 다행히 에어컨은 있었습니다.  클럽 메드는 20세기 까지는 에어컨이 없었고, 21세기부터 에어컨 장착을 시작하였습니다.

3. 세탁기?  세탁서비스 있음 요리 시설? 고가 풀빌라는 그런거 할 필요 없는 사람이 가는 곳입니다. 풀빌라는 아니지만 저렴한? 클럽 메드는 술도 무한 제공합니다만, 그거 다 받아먹으면 리조트 가는 의미가 없지요.

4. 룸서비스는 비싸지만 맛있었습니다. 택시타고 나가서 먹는 비용 생각하면 많이 비싸지 않았습니다. 무료로 비치해 놓는 과일만 먹어도 배고프지 않아서 조식 먹고 저녁만 먹어도 되었습니다. 리조트에는 절벽에 위치한 식당이 있었는데, 아내가 집에서 TV보면서 절벽에 위치한 식당이 나오자 가고 싶다고 하기에, 우리가 갔었던 리조트라고 대답해 주었습니다.

5. 자연주의라서 모기가 많았습니다. 모기를 잡지도 않았습니다. 모기에 물렸다고  하니 허브로 만든 연고 주는데 당연히 효과 없었습니다.

6. 조식은 특별하지 않지만 음식이 정성스러운 것이 느껴지고 재료가 좋다는 것이 느껴졌습니다. 커피를 프렌치프레스에 내려 주는 것이 인상적이였습니다.

7. 빌라마다 전망이 좋고 주변방이 보이지 않도록 배치를 잘하였습니다. 주변에서 뭐하는지 알수 없고 누가 숙박했는지도 알기 어려운 구조였습니다.  심지어 큰길이 아니면 주변 투숙객 볼 일이 없음 저는 걸어 다녔지만 전화하면 카트로 데리러 오기 때문에 걸어다니는 사람을 볼 수 없었습니다.

8. 마사지 받으려고 했는데 리조트에서 비싸다고 만류하였습니다. 물론 서비스 1시간 짜리 마사지는 있었습니다만 두시간짜리 풀코스 받았습니다. 돈이 아깝지는 않았는데 비싸기는 했습니다. 아마 어지간한 호텔 스파가격보다 비싼 것 같았습니다.

9. 비싼 리조트는 시설 보다 위치라는 것을 알려줍니다. 택시타고 10분이상 가야 상업시설이 보입니다. 시끄러운 곳 전혀없고, 리조트 주위에 불빛도 없습니다. 심지어 한국인도 3박동안 한 커플만 보았습니다.

10. 어제 집사람이 다시 가자고 해서 검색해 보니 금융위기 때 보다 저렴해서 놀랬습니다. 하지만 비행기 탈 수 없어서 못가는 군요.

* 고가 풀빌라는 서비스로 가는 것인데 원룸 소개하듯이 소개하는 유머글이 너무 이상해서 작성하였습니다.



3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20231 6
    11665 스포츠챔스티켓은 누가 가져갈 것인가? -PL를 중심으로- 길고양이 21/05/12 74 0
    11664 일상/생각무거운 동영상을 하나 공유합니다. 1 귀차니스트 21/05/12 344 2
    11663 경제금일, 동탄 청약 경쟁률이 역대급을 달성했습니다. 8 Leeka 21/05/11 429 2
    11662 일상/생각자전거 자물쇠 절단기 18 주식하는 제로스 21/05/11 562 5
    11661 게임[LOL] 5월 11일 화요일 오늘의 일정 발그레 아이네꼬 21/05/10 131 1
    11660 일상/생각무엇이 나를 위로하는가.. 8 켈로그김 21/05/10 524 10
    11659 게임[LOL] 5월 10일 월요일 오늘의 일정 발그레 아이네꼬 21/05/10 128 3
    11658 사회섬세한 담론의 중요성 : 미국의 반인종차별주의 이념 12 은머리 21/05/09 926 17
    11657 음악(어버이날 특집) Dad, I'm leaving you - 아빠 안녕 4 바나나코우 21/05/08 285 5
    11656 일상/생각그냥 쓰는 이야기 1 私律 21/05/08 405 6
    11655 경제NFT, 제 2의 루나 엠버시인가? 7 lonely INTJ 21/05/08 431 6
    11654 게임[LOL] 5월 9일 일요일 오늘의 일정 발그레 아이네꼬 21/05/07 120 1
    11653 게임[LOL] 5월 8일 토요일 오늘의 일정 발그레 아이네꼬 21/05/07 102 1
    11652 게임 [LOL] 5월 7일 금요일 오늘의 일정 3 발그레 아이네꼬 21/05/07 198 2
    11651 기타2021 GSL 시즌1 코드S 결승전 우승 "이병렬" 김치찌개 21/05/06 118 1
    11649 일상/생각우리 (전)회장님의 비자금 빼먹기 14 Picard 21/05/06 926 5
    11648 오프모임제주도 혼밥러 구제해주기 11 동아일보힘내라 21/05/06 799 1
    11647 정치부동산 정책에 대한 단상 11 moqq 21/05/06 756 2
    11646 육아/가정아들 이름을 어떻게 만들어 주어야 하나? 19 R4tang 21/05/06 531 3
    11644 게임[LOL] 5월 6일 목요일 오늘의 일정 9 발그레 아이네꼬 21/05/05 218 2
    11643 경제최근 부동산 둘러본 소감. 13 moqq 21/05/05 1036 2
    11642 일상/생각어느 개발자의 현타(2) 3 멜로 21/05/05 646 13
    11638 일상/생각어느 개발자의 현타 22 거소 21/05/04 1424 30
    11637 사회흑인리버럴과 흑인보수 14 은머리 21/05/04 920 27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