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11/22 14:23:28
Name   심해냉장고
Subject   계절은 돌고 돌며 아이코스도 돌고 돌아.
언젠가 부친께 선물한 아이코스가 내게 돌아왔다. 유품이라거나 유류품 같은 비극적이고 낭만적인 이야기는 아니다. 뭐어, 조금 비극적인 이야기 정도는 될 것이다. 당뇨 수치가 나빠진 부친은 금연을 시작했고, 그냥 버릴까 하다가 내게 보낸 것이다. '담배는 작작 피워라 임마 그러다 나처럼 당뇨 걸려.' 라는 짧은 편지와 함께. 유쾌하고, 조금은 비극적인, 그리고 또 지극히 일상적인.

세상에는 두 종류의 아들이 있을 것이다. 건강이 나빠진 부친에게 담배를 끊으라고 하는 타입의 인간과 그래도 전자담배가 몸에 덜 나쁘던데 하고 전자담배를 선물하는 인간. 나는 두 번째 종류의 인간인데, 이건 역시 건강이 더 나빠져서 전자담배도 끊게 된 후 아들에게 그걸 보내며 '담배는 작작 피워라 임마 그러다 나처럼 당뇨 걸려'라고 말하는 아버지의 피를 물려받았기 때문일 것이다. 해서, 나는 졸지에 두 개의 아이코스를 가지게 되었다.

이제는 나오지도 않는 구형이로군, 이라고 생각하며 기기를 충전기에 물려 본다. 충전등이 점등되지 않는다. 이런, 접촉 불량이로군. 하긴 나는 이미 세 개 째의 신형 아이코스를 수명이 다하도록 쓴 참이고, 이건 그보다 한참 전에 나온 구형 모델이다. 원활하게 작동할 리가 없지. 담배 끊으신 지 좀 되셨구만 이 양반. 하고 투덜대며 다시 충전기를 뺐다가 물리니 그제서야 충전이 시작된다. 카트리지를 꽂아 피워본다. 오, 청소와 관리가 매우 잘 되어 있군. 내 기계에서는 폐차장 냄새가 나는데. 나는 아버지로부터 유쾌한 농담을 하는 피는 물려받는 데 성공했으나 청소와 관리를 꼼꼼하게 하는 피는 물려받지 못한 편이다. 엄마도 꼼꼼한 편인데 왜 나만 젠장. 다시 충전하고, 일을 좀 보다가 피운다. 젠장, 고질적인 접촉불량이다. 청소와 관리를 잘 한다고 해도 인간은 시간을 이길 수 없는 일이다. 내가 춥다고 해도 겨울은 오고, 내가 더워도 여름은 올 것이고, 그러다가 아이코스는 수명을 다 하고, 사람은 고장난다. 할 수 없는 일이다.

폐차장 냄새를 나는 내 신형 아이코스를 꺼낸다. 어, 뭐야썅 이건 또 왜이래. 나의 신형 아이코스는, 무려 두 개를 연달아 피울 수 있는 최신 기술을 자랑하는 한정판 크롬도색 아이코스는, 접축 불량을 넘어선 기기 이상으로 아예 작동하지 않는다. 몇 번 충전기를 새로 물려보고 흔들어도 보고 하지만 묵묵부답이다. 이런 제기랄. 아버지 감사합니다, 를 외치며 나는 부친의 아이코스로 하루를 버텨보기로 한다. 담배 하나 사자고 나가기엔 날씨가 조금 추운 기분이니까. 나의 혐오와는 별 상관 없이 곧 월요일은 닥쳐오고 말 것이고, 그러면 나는 추위와 상관 없이 출근을 해야 할 것이고, 그렇게 출근길에 집 앞 편의점에서 새로 하나 사면 된다. 주말 동안은 아버지의 사랑을 즐기도록 하자.






7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18569 6
    11375 음악사랑의 그림자 바나나코우 21/01/25 15 1
    11374 문화/예술푸틴 궁전 (추정?) 항공샷 Curic 21/01/24 89 0
    11373 게임블룸버그 : 블리자드 클래식게임 팀 해체 6 + v.serum 21/01/24 173 0
    11368 영화홍콩의 화양연화 번외편 - 그 남자의 '밀당' 3 + 간로 21/01/24 223 8
    11367 일상/생각주인양반 육개장 하나만 시켜주소. 9 Schweigen 21/01/24 537 27
    11366 스포츠[해외축구] BBC 이적시장 가쉽 4 + v.serum 21/01/23 148 3
    11365 게임랑그릿사와 20세기 SRPG적 인생 10 심해냉장고 21/01/23 437 22
    11364 경제2019년 기준, 연령대 별 연봉 정리 2 Leeka 21/01/23 328 0
    11361 일상/생각내가 맥주를 마실 때 웬만하면 지키려고 노력하는 수칙 42 캡틴아메리카 21/01/21 1219 22
    11360 여행코로나다 보니까 여행가고싶네요 ㅠㅠ 22 물티슈 21/01/21 526 1
    11359 기타엑스와 동그라미를 그리는 방법 5 리니시아 21/01/21 310 5
    11358 사회(번역)아픈 곳을 쳐라. 4 ar15Lover 21/01/21 518 3
    11357 일상/생각자기연민에 대하여.. 1 하얀모래 21/01/21 294 1
    11356 일상/생각34살, 그 하루를 기억하며 7 사이시옷 21/01/21 455 26
    11355 스포츠[해외축구] BBC 이적시장 가쉽 1 v.serum 21/01/21 251 2
    11354 일상/생각오뎅탕에 소주 한잔 하고싶다.. 5 v.serum 21/01/20 562 4
    11353 일상/생각술도 못먹고.. 2 켈로그김 21/01/19 463 6
    11352 사회국민이 되겠다는 열정 42 私律 21/01/19 1024 3
    11351 사회12년간 공사한 동부간선도로 개통 결과 24 Leeka 21/01/18 899 1
    11350 일상/생각지난 여행 몬트리올 공항에서 (feat. 신입사원) 9 하얀모래 21/01/18 426 1
    11349 경제전고체 배터리, 언제 투자해야 할까? 13 lonely INTJ 21/01/17 863 9
    11348 창작(레고)정열의 기타맨과 즐거운 가족 2 + 바나나코우 21/01/17 226 3
    11347 도서/문학[서평] 충만한 일 찾기(How to Find Fulfilling Work, 2012) 2 bullfrog 21/01/17 256 6
    11346 영화홍콩의 화양연화4 -질서와 욕망의 변주 1 간로 21/01/17 213 7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