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11/26 02:01:55
Name   머랭
Subject   모 바 단골이 쓰는 사장이 싫어하는 이야기
유난한 거 싫어하는 거 알지만 바 죽돌이가 뭐 얼마나 젠틀하겠어요. 오늘은 술김에 모 바 얘기 좀 하려고요. 이거 규정 어긋날까요? 토비님 만약 안 되면 이 몹쓸 녀석 하고 벌점 주세요. 그런데요. 저 의외로 모범 회원입니다. 제가 좀 회피성이거든요. 급발진 좀 하기는 해도.

제가 자주 가는 바가 있어요. 요새는 잘 못가요. 거기만 못 가는 게 아니라 이 방을 잘 못 벗어나요. 참 많이 두려워졌어요. 바 의자에 앉아 모르는 사람에게 이야기 한두 마디 하는 거 저한테는 일도 아닌데. 난 두려워요. 그냥 방 안에 있고 싶어요. 여기도 마냥 편안하지는 않아요. 그래도 나가고 싶지는 않아요. 한 발짝 나가면 돌아가고 싶다고. 끊임없이 여기를 벗어나고 싶어하면서 주저앉고 싶은 거죠.

사실 사장을 만나러 몇번 갔는데 하필 그게 사장 쉬는 날인데. 나도 이제 남 쉬는 날 알 때는 됐는데. 꼭 기회가 되면 그 날이 휴무일이에요. 그러면 가지말까에 무게가 실리고. 그럴 때마다 이상하게 빗소리가 들리는 것 같아요. 제가 자주 들리던 그 바는 리모델링 하기 전에 윗쪽에 유리창이 있었어요, 유리창에 비가 떨어지는 소리가 난 그렇게 좋았어요. 지금보다 인테리어도 촌스럽고 여러모로 불편하고,. 솔직히 그 단체석은 단란주점 소파같긴 랬지만. 그 소리를 듣고 있는게 좋았어요. 난 거기 자리에 앉아서 사람들의 이야기하는 소리를 들었어요. 때때로 무례하게 끼어들어면서 말이에요.

해가 지나면서 사장도 나도 변했어요. 난 농담삼아, 바 리모델링할 떄 사장이 갑자기 타이에 조끼까지 입었던 거 지금까지 놀리고 있지만, 재미있었어요. 하지만 그 사람이 가장 반짝반짝 빛날을 때는 첫번재 모 가수 이벤트를 할 떄였던가. 난 아직 그때 타준 칵테일의 맛이 어렴풋이 기억이 나는 것 같아요. 쩌는 칵테일은 마시지만 지식은 없어요. 뭐가 뭔지 잘 모르고요. 부끄럽지만. 하지만 그 떄 내게 줬던 그 술에서는, 사장에게 느껴지는, 특히 요즘에 찾아보기 힘든 그런 활기가 느껴졌어요. 술 디게 맛있다.전 원래 맛없다고는 잘 안해요. 괜찮아 대충 그러죠. 근데 그때 술을 마시니까 이 사람 정말 행복한가 보다, 다행이다 그런 생각이 들었어요.

그건 또 얼마나 전이지. 헷갈려요. 오래다니다 보니까 거기에 기억되는 것들이 많아요. 제 남자친구들은 딱 한명만 빼고 다 데려갔던 거 같아요. 전 맨날 거기서 울고, 또 울고. 내 인생은 왜 이래 그런 뻔한 소리만 했어요. 아마 취객들은 다 그러겠지만.저는 두려워요. 사랑하는 사람이 없어지는 것보다, 사실은. 제가 맘놓고 울 수 있는 장소가 많지 않거든요. 당장 여기가 사라지면 난 어디서 울어요? 세상에 능숙한 바텐더들 많은 거 알아요. 그렇지만 켜켜이 쌓인 시간들이 나를 믿게 해 줘요. 아, 내가 좀 울어도 어휴 하고 넘어갈 거야. 그런 믿도 끝도 없는 믿음.

거기에 앉아있으면 전 뭐 특별한 일은 안 해요. 요즘에는 더더욱. 술을 너무 빠르게 마시고 그러지말걸 했을 땐 이미 늦죠.
사실은 바 너머에 있는 사장을 보곤 해요. 가끔 드는 생각은 요새 뭔 일 있네. 말하기 싫은 것 같으니까 묻지 말자.
제게도 좋은 건 그거거든요. 캐묻지 않는 거. 하지만 그래도 그 자리에 앉아있을 수 있는 거. 얼마 전에 이야기했어요. 이 바 오래 해 주면 안 돼? 이기적인 말이죠. 그건 아는데,

제일 구석자리에서 소리만 없이 운다면 세상에서 가장 조용하게 있을 수 있을 것 같아요 거기는.
사장도 뭐라고 뭐라고 말은 안할 것 같아요. 짐작이겠지만.
거기에 다닌게 이제 햇수로 몇년인지 뚜렷하게 잘 몰라요. 그런데 짤랑하고 문을 열고 들어가면 익숙한 얼굴이 있고요. 저는 늘 마시는 것만 마셔요. 진토니. 강서맥주. 올드 패션드. 그 뒤로는 조금 달라질 수도.

어쩌면 굉장히 많이 울고 싶을 때 전 거기에 가요. 미안하죠. 남자친구는 데려가고 싶지 않기도 하고요.
그냥 친숙한 그 바에 앉아서 오늘 뭐 마실래 묻기 전에 술을 시키고는 생각해요.

취하고 좀 잊어버렸으면.
그런데 이제는 잘 알죠. 취할 수록 또렷해져요. 내 잘못도 기억하기 싫은 것도.
그냥 좀 울고 싶을 뿐이에요.
그리고 그 사람은 적당히 모른 척을 잘 해주기 때문에 나도 마음을 조금 놓아요.

감정을 터뜨린 다음엔 시덥지 않은 대화를 하죠. 정해진 플롯마냥.
그래도 늘 생각하는 것은, 거기에 언제나 그곳이 있었으면 좋겠다. 아, 제 욕심이네요.



25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18569 6
    11375 음악사랑의 그림자 바나나코우 21/01/25 6 0
    11374 문화/예술푸틴 궁전 (추정?) 항공샷 Curic 21/01/24 79 0
    11373 게임블룸버그 : 블리자드 클래식게임 팀 해체 6 + v.serum 21/01/24 166 0
    11368 영화홍콩의 화양연화 번외편 - 그 남자의 '밀당' 3 + 간로 21/01/24 223 8
    11367 일상/생각주인양반 육개장 하나만 시켜주소. 9 Schweigen 21/01/24 536 27
    11366 스포츠[해외축구] BBC 이적시장 가쉽 4 + v.serum 21/01/23 147 3
    11365 게임랑그릿사와 20세기 SRPG적 인생 10 심해냉장고 21/01/23 435 22
    11364 경제2019년 기준, 연령대 별 연봉 정리 2 Leeka 21/01/23 325 0
    11361 일상/생각내가 맥주를 마실 때 웬만하면 지키려고 노력하는 수칙 42 캡틴아메리카 21/01/21 1219 22
    11360 여행코로나다 보니까 여행가고싶네요 ㅠㅠ 22 물티슈 21/01/21 526 1
    11359 기타엑스와 동그라미를 그리는 방법 5 리니시아 21/01/21 310 5
    11358 사회(번역)아픈 곳을 쳐라. 4 ar15Lover 21/01/21 518 3
    11357 일상/생각자기연민에 대하여.. 1 하얀모래 21/01/21 294 1
    11356 일상/생각34살, 그 하루를 기억하며 7 사이시옷 21/01/21 455 26
    11355 스포츠[해외축구] BBC 이적시장 가쉽 1 v.serum 21/01/21 251 2
    11354 일상/생각오뎅탕에 소주 한잔 하고싶다.. 5 v.serum 21/01/20 562 4
    11353 일상/생각술도 못먹고.. 2 켈로그김 21/01/19 463 6
    11352 사회국민이 되겠다는 열정 42 私律 21/01/19 1024 3
    11351 사회12년간 공사한 동부간선도로 개통 결과 24 Leeka 21/01/18 899 1
    11350 일상/생각지난 여행 몬트리올 공항에서 (feat. 신입사원) 9 하얀모래 21/01/18 426 1
    11349 경제전고체 배터리, 언제 투자해야 할까? 13 lonely INTJ 21/01/17 863 9
    11348 창작(레고)정열의 기타맨과 즐거운 가족 2 + 바나나코우 21/01/17 226 3
    11347 도서/문학[서평] 충만한 일 찾기(How to Find Fulfilling Work, 2012) 2 bullfrog 21/01/17 256 6
    11346 영화홍콩의 화양연화4 -질서와 욕망의 변주 1 간로 21/01/17 213 7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